•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09
대학교 때 1년만나구 유학중 서로에대한 오해와 이런거저런이유로 헤어짐..
나름 특별한사이라해서 헤어질지몰랐지만 해외에서 참 좋았던사이도 금방 사라질수있구나를 느꼈던.,,
직장답고 3년 4년후에야 연락옴.
그 사람도 나랑 헤어지고 힘들었었고 몇년간 아무와 만남이 없었다는 말에 약간흔들리고 오해도 풀리기도했으나 아직 내 맘을 모르겠는상황..,
그사람마음이 진심인거같지만 또 한편으로는 몇번 만난여자와 잴거 다 재보고 돌아온것같다는 불신과 많은 신뢰가 없음..
4년만에 재회는 말이 안돼는거겠죠?
그리고 이 남자 저 찔러보는건가요;; ?


아모르

2017.01.05 04:39:18

말이 안 된다 생각하지 않아요.

4년의 시간동안 글쓴님도 다른 분들 만나셨었을 거잖아요.
오랜 시간이 지나고 헤어진 연인에게 다시 연락한다는 거, 그거 쉽지 않은 일이에요. 원래 가볍고 그런 사람이 아니었고, 글만 본다면 이별 후 연락온 게 이번이 처음인 것 같은데 그렇다면 더더욱 많은 용기 낸 걸 거에요.
그 긴 시간 후에도 잊지 못했단 건 글쓴이님이 아직 그 사람에게 가치가 많이 높은 상태라는 이야기기도 하고요.

급하게 생각지 마시고 천천히 연락하고 만나도 보시고 본인의 마음을 들여다보세요.

우리구슬

2017.01.05 09:11:22

저기요 저는 이런 글보면 정말 의아한데요,
그럼 4년만에 연락해서 "사랑해 너 밖에 없어"
이래야 돼요??
상대의 마음을 모르는 거니까, 그리고 입장 바꿔서 내 마음이 정말 크더라도 아주 조심히 다가가지 않나요? 그건 자연히 '찔러보는' 형태로 상대에겐 보일 수 있구요.
찔러보는 거, 어장관리 하는 거 이런 거 나쁜 거 아니에요. 오히려 첨부터 풍덩 그게 더 이상한거에요....

lovelyJane

2017.01.05 09:21:10

엎지러진 물을 주워담을순 없죠
GOOD Bye 하세요

LikeaVirgin

2017.01.05 09:47:17

약간 뀨님이...
피해의식이 좀 있으신 것 같은데 ㅠㅠ
생각 너무 많이 하지 말고 그냥 한벙 쓱 보고 온단 생각으러 보고 오셔도 될 것 같아요 ㅋㅋ

페퍼민트뀨

2017.01.05 10:52:02

말을 덧붙일께요ㅠ 만났구요 좋았구요 근데 이 감정이 어떤건지 모르겠구요.. 썸을 옛남자친구랑 타는 모양이 이상하기도하고... 사실 그 사람이 잘못됐다고 생각하는것보단 제가 급 흔들리고있는 저 자신이 의아해서요. .

시월달

2017.01.05 11:32:50

좋았으니 됐지요.

그 사람이 가벼운 마음이든 진지한 마음이든 이런 걸 다 떠나서

본인 마음이 어떤지가 가장 중요하니까요,

흔들릴만한 이유가 있겠죠. 그 이유를 잘 찾아보시고 인연은 흐름에 맡기세요.

쌩강

2017.01.05 11:52:34

저는 몇 년 동안 이 사람이 어떤 마음으로 살았는지

어떤 사람을 만났는지

그런 부분이 왜 중요한지 모르겠어요.

내가 독점적으로 만나길 약속하지 않은 시간의

상대의 방황은

어쩔수 없는 것이고

나와의 관계는 둘 사이에 이제부터 일어나는 일들로

만들어 나가야죠.

4년전의 남자가 지금 좋기도 어렵지만

지금의 남자는 그 떄의 남자가 아니에요.

같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오류같구요.

그 동안 어떻게 살아왔냐가 나에 대한 감정을 반영한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이상해요. 이해하기 어렵네요.

페퍼민트뀨

2017.01.05 12:24:46

맞아요 너무 속단하는면도 있어요..
그때 외국에서 너무 힘들었었는데 이제서야 연락이오니깐요.. 4개월도 아니고 4년만에.. 한편으로는 기다렸지만 잊으려고 노력했고, 끝이 좋았던 사람이 아니여서.. 엄청좋아했지만 나중엔 엄청 미워했던 사람이거든요? 주변에 제 지인들은 다 아는.....
근데 만약에 다시 만나게 된다면 .. 제 마음도 모르겠는데 주변에 다시 소개시킬생각을하면. 머리가 아파옵니당 ㅠ

모험도감

2017.01.05 13:48:28

주변에 다시 소개시키는 것은 굉장히 부차적인 문제인데.. 호감 상태에서 안 좋게 헤어진 옛 인연 다시 만나는 것으로 님에 대한 평가가 좌우될 것 같진 않아요. 오히려 사랑에 있어 용기있어 보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모험도감

2017.01.05 13:45:33

'잴거다재보고'에서 의심이 드시는 것 같아요. 그 부분을 눈감아 버리든지, 집중해서 물고늘어져 해소하고 가시든지 하지 않으면 석연찮으실 듯해요. 저 개인적으로는 다시 몇 차례 만나 본 다음, 잴거다재보고 이게 중요하지 않을 정도로 좋은 사람이다 싶으면 그대로 go해도 될 것 같지만, 사람마다 중요한 게 다르니까요. 

간디우왕

2017.01.05 16:19:13

4년 안만났으면 새남자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좋겠어요... 새남자가 생기셔서 (또로로)

iron

2017.01.05 21:20:11

6년만에 연락왔던 첫사랑 있었는데 결국 같은 이유로 헤어졌어요ㅎㅎ

사람 안변하던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38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11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1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287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02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1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28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99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419 10
54569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782 1
54568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915  
54567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950  
54566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05  
54565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432  
54564 남친은 결혼생각이 있을까요 [4] 요가행복 2017-12-14 834  
54563 외모가 뭐길래 [8] 노타이틀 2017-12-13 1108  
54562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791  
54561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236  
54560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이 살기 좋은 세상인듯 [1] 에스밀로저스 2017-12-12 504  
54559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536  
54558 믿음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11] 룰루랄랄라 2017-12-12 926  
54557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826  
54556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557  
54555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466  
54554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479  
54553 무엇에 의지하며 살아가나요들 ?? [10] 복빙이 2017-12-10 1171  
54552 이상한 아이 [19] 너때문에 2017-12-09 1197  
54551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536  
54550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666  
54549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531  
54548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609  
54547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3]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615  
54546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507  
54545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091  
54544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462  
54543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878  
54542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351  
54541 잡담 [2] attitude 2017-12-06 309  
54540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995  
54539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454  
54538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388  
54537 오랜만에 가사에 치인 노래 runner 2017-12-06 264  
54536 홍대에서 송년회를 하는데 좋은 장소는? [3] 노타이틀 2017-12-06 325  
54535 국내에 조용하고 한적한 온천 여행 가능한 곳이 있을까요? [3] ver.4.0.1 2017-12-06 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