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호감있는 사람의 고백을 받아 사귀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소심하고 자신감이 없어 힘들었어요
저를 한 번 안아주면 될 상황에서 주눅들고
별 거 아닌 장난어린 질문들에 과하게 당황해하는 걸 보노라니...
그럴 땐 저도 혼자 남은 듯한 상실감, 답답함이 치밀어오르기 일쑤였어요.
그런 풀리지 않은 것들이 하나둘 씩 쌓여갔죠
차라리 서로한테 솔직했더라면 나았을 걸
친구 사이일 때 저한테 네 번 정도 연애했다고 말했는데, 실은 딱 한 번 두어 달 정도 연애하고 잘 못 다가가 친구같다고 차인 게 전부였다는 걸 전 계속 모르고 있었기에 더 납득하기 어려운 게 많았죠.
그렇게 전 상처받고 답답해하고 이 친구는 주눅들고 그러다 화도 내고 답답해하는 거에 상처받는 게 계속됐어요. 별것도 아닌 걸로요. 그냥 넘어가면 그만이고 그런 거 빼곤 좋은 사람인데, 그냥 넘어가면 무슨 의미가 있나 싶었어요.
그날도 이 친구가 '너가 원룸으로 이사가든 아니든 난 좋고 나쁘고 없다'고 해서 이사를 앞둔 저는 좀 의아해하고 있었어요. 전여자친구 원룸에도 놀러가고 같이 살기도 했다고 뻥쳤던 걸 믿고 있었는데, 왜 아무 차이도 없다고 하나 싶었거든요. 이 친구가 저한테 전화해서 얘기를 하려 하는데 여느 때처럼 앞뒤가 안 맞고, 전 답답해서 짜증을 내며 '그럼 우리 집 오지 말라면 안 올 거냐' 했더니 그렇다고 하면서 화내고 끊더니 전화도 안 받고 프로필 사진도 지우더라고요.
전 놀라서 다음 날 집까지 찾아갔는데, 겨우 슬리퍼 신고 나오더니 이제 안 만난다 할 말 없다고만 냉정하게 말하더라고요. 전 그런 태도 실망이라며 돌아섰고 그 날 이 친구는 집에 가서 펑펑 울었다고 하고요.
그동안 먹을 것도 제대로 못 먹으면서 저는 힘들어했고, 도와주기로 한 이사도 거의 말 한 마디 안 하면서 도와줬었어요. 그리고 전 기회를 달라며 열흘
만에 엄청 힘들게 붙잡았고요.
그런데 잡고 나서 그 친구는 역시나 예전같지 않고, 엄청 무뚝뚝하거나 하진 않아도 예전처럼 생각하질 않고 제 힘든 감정도 눈앞에서 외면하더군요. 서툰 게 문제가 아니었어요. 그치만 제가 잡았기에 전 참고 잘해주려 했고 곁에 둘 구실 생각하기에 급급했죠. 그렇게 저는 참아가고 서운함이 커지고 관계가 예전같지 않고 힘들어졌어요. 저만 넘어가면, 힘들다 안 하면 겉으로는 얼마든지 좋은 그런 상태. 제가 사귀자 청해서 사귀어주는 거 같은, 어찌보면 그런 느낌이 돼 버린 거죠. 물론 이 친구도 이것저것 잘하려는 했지만 못 하는 것을 보면 짐작할 수 있었어요. 전보다 방어적이고 회피적이라는 걸.
그러면서 그 친구가 제 마음에서 멀어져가는 게 느껴졌어요. 뜯겨지는 것처럼 아프더라고요. 그 친구한테 그 이야길 했지만 잘 통하지 않았어요. 풀리지 않았고요. 다시 만나고선 그냥 적극적으로 풀려고 한 적이 없는 거 같았어요. 그 상황 자체를 지치는 것으로 인식하는 것 같았어요. 그렇다고 저한테 마음이 없는 것 같지 않았고 제가 가장 중요하다느니
했지만 그냥 편하게 만나고 싶어하는 거 같았고, 불편해질 조짐이 보이면 자신이 잘못한 거여도 방어하고 회피하다가 화내고 싸우곤 했죠. 이미 미안하다 한 마디로 제 마음이 열릴 것도 아니었고, 오랜 회복 기간이 필요한데 그 친구는 그에 대한 의지가 없어보였어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 감정 상하고, 미워지고, 의미없는 것들이 늘어나고, 싸우다가 친구로 지내지고 때려치우자는 말이 나오고, 답답한 순간들에 저절로 미간이 찌푸려지고 큰소리가 나오고, 수명이 줄어드는 것 같은 느낌.. 을 겪으면서 이제 정말 상대방의 의지가 없다면 친구로 지내야겠다 생각하면서 마지막으로 의아했던 것들 서운하고 기막혔던 것들 쏟아낸다 생각하고 있어요. 그런 감정이 남아있지 않아야 친구이기 좀 더 용이할 거 같아서. 그런데 감정이 상한 상태이다보니 말이 안 좋게 나가고, 상처받을 것 알면서도 하고.. 회피하니 더 강하게 나가고.. 그러니 저도 진짜 괴롭네요. 상대방이 내가 아닌데도 오래 연애하시는 분들 참 대단하다는 생각 들고, 이 친구가 좀 더 경험이 있고 센스가 생긴 상태였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고. 정말 뜨거운 사과, 함께하는 회복이 있다면 좋겠지만 이젠 다 모르겠어요. 사람이 좋다고 해서 관계가 좋은 게 아니라는 건 제가 연애하기 전 고민하던 것인데 역시 딱 들어맞네요.


프리스틴

2017.09.01 22:53:12

.

유은

2017.09.01 23:21:21

저흰 딱히 마이스너스라는 생각은 안 했고 그냥 있어보이려고 한 듯 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8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3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6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8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5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16 10
55091 임경선의 도쿄 [2] 머물다 2018-08-17 354  
55090 결혼적령기에는 결혼 가능성이 있는 사람만 만나야하나요? [10] 찰랑소녀 2018-08-17 1117  
55089 말과 글이 멋진사람 [1] 뻥튀기 2018-08-17 410  
55088 그녀가 사라진 이유. [1] 로즈마미 2018-08-17 342  
55087 스몰톡 [8] Waterfull 2018-08-17 443  
55086 연애조언 제발 부탁드려요,,,,,,,,,,,,, [9] 오렌지향립밤 2018-08-17 752  
55085 어제 저녁부터 식은 바람이 불기 시작하더니 [2] 새록새록 2018-08-17 270  
55084 호감형 인상? [3] 뜬뜬우왕 2018-08-17 334  
55083 조부상 답례 어떻게 해야할까요??(직장) [5] 티파니 2018-08-16 383  
55082 연속으로 2번 차이고 나서 [7] zweig 2018-08-16 546  
55081 사랑이 뭐냐고 묻는 사람 [5] 벨로스터 2018-08-16 529  
55080 나는 가끔.. [ 스몰톡 / 일상톡 ] [15] 뾰로롱- 2018-08-16 378  
55079 친구 어머니의 페이스북 친구 신청 [2] clover12 2018-08-16 291  
55078 여행에서만난 썸타던 남자.. 나중에 잘될수잇을까요?.. [4] 뿅뿅 2018-08-15 546  
55077 히어로가 되면 제일 먼저 하고 싶은 거 [3] Air 2018-08-15 197  
55076 [현실남매] 다음 빈칸에 들어갈 말은?(답 알려드림ㅋ) [17] SNSE 2018-08-15 435  
55075 독립. 주거비 [3] 뚤리 2018-08-14 449  
55074 소개팅녀의 뜨뜨미지근한 반응 [30] 루미나투 2018-08-14 1326  
55073 회사 동기 전남친과 연애/결혼 가능 [2] 김뿅삥 2018-08-14 416  
55072 욕심나는 사람 꼬시는 방법 [6] orang 2018-08-14 834  
55071 록큰롤 음악 추천해주세욤^^ [3] 뜬뜬우왕 2018-08-14 117  
55070 결혼을 앞두신 혹은 결혼을 하신 여자분들에게 궁금해요 [9] 아임엔젤 2018-08-14 984  
55069 조언 부탁드려요! [3] 되어가길 2018-08-13 286  
55068 그래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요 [5] 십일월달력 2018-08-13 336  
55067 100년만에 써보는 평범하기 그지없는 연애상담 [1] Mr.bean 2018-08-13 359  
55066 30대후반 소개팅 후 착잡함이란... [5] 부자소녀 2018-08-13 912  
55065 그냥 여기에라도 쓰게 해주세요 [1] 지롱롱 2018-08-13 250  
55064 팬심으로 점철된 인생 [5] 뜬뜬우왕 2018-08-13 298  
55063 진짜 사랑 or 최악의 사람 [9] 고민이많아고민 2018-08-13 762  
55062 허리 삐끗 [3] 모험도감 2018-08-12 199  
55061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8] pass2017 2018-08-12 795  
55060 고통 시작ㅋㅋ [8] 뜬뜬우왕 2018-08-12 467  
55059 어긋나는 짝사랑 [3] Quentum 2018-08-11 230  
55058 친구구해여@@@@@@@@@@@@@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11 182  
55057 남친 카톡을 우연히 보게 됐는데 성매매를 시도하려던 대화내용을 봤... [27] 마미마미 2018-08-10 1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