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40

돈,그 찬란함

조회 721 추천 0 2017.09.07 11:55:01
예를 들게요.
자연분만으로 출산했어요.
그러면 돈이 거의 안들죠.
예전엔 집에서 낳았으니까 더 안들었겠죠.

그런데 제왕절개를 해야해요.
갑자기 껑충 뛰죠.
설상가상으로 조산해서 인큐베이터에서
있어야해요.뭐 이건 엄청나죠.

인간에게 돈이란,
결혼해서도 돈이란,
아플때,꼭 교육을 받아야 할때,
같이 절실할때 필요하라고 있는거 아닌가요?

남보다 못한 집에 살고,
남보다 못한 차를 끌고,
사회적 지위=돈
인거는 아닌것 같아요.

돈=외모

이것도 아닌것 같아요.

돈보고 결혼 했네 하지만 사랑해서 결혼했을 거예요.

외모가 입옆에 왕점있고 못생겼는데 돈이 많어서

이쁜여자랑 결혼했네 하지만 그 입옆에 왕점이

귀여워 보여서 결혼했을거예요.


만약 돈만 보고 결혼하면 살수 있을까요?

아마 오래 못살지 않을까요?

인간의 가장 강한 욕구가 소통인데

짝과 소통안되는데 좋은차 굴리는 재미로

살면 좋을까요?ㅋㅋㅋ


저는 고로 돈은 꼭 필요할때만 있으면 된다.

돈보고 꼭 돈만 보고 결혼하진 않는다.

못생긴 것도 지극히 주관적이다.

짚신도 짝이 있다.


`Valar morghulis`

2017.09.07 12:09:17

돈이있고 다른것들이 그나마봐줄만은하거나 아니면 못견딜정도는 아니라는거지 그게좋아서는 아닐거에요.

돈이있으면 생활의 질이높아지고 좋은차를 타고 비싼옷을입고 고급스런 음식점 피부샾 등등 다니며 그러한 생활을 영위하고 내 사회적 지위가높다는 우월감으로 삶이 활력있고충만해지죠. 그 생활을하면서 사랑이야 지나다가 눈맞으면 얼마든지했다가 싫어지면 그만뒀다가 하는거고요.

비루하지않잖아요? 그런삶을원하는거죠. 한남자에게 올인하는 현모양처가될 생각은 애초에 1도없음.

소통은 다른사람들과 충분히 하겠지요.

Go,Stop

2017.09.07 15:11:04

여기 계신 사람들이 하는 말은 경제력 자체를 보는걸 문제로 삼는게 아닌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6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4 10
54900 나이부담 때문에 여성분께 질문드려요. [6] 미유 2018-05-14 945  
54899 왜 저랑은 영화를 안 볼까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5-14 551  
54898 헤어진 남자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을 하죠? [1] dazzling 2018-05-14 590  
54897 박사모, 문빠 그리고 도스토예프스키 [2] Nietzsche 2018-05-13 232  
54896 [재공지]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2] 다시사랑한다고.. 2018-05-13 285  
54895 곧 귀국비행기를 타요. [8] 뾰로롱- 2018-05-13 540  
54894 30대 후반 소개팅후 애프터.. [5] 엉아v 2018-05-11 1320  
54893 저의 자조적인 근황 [6] pass2017 2018-05-11 791  
54892 자동차구매에 관하여 현명하게 사는법있나요? [7] 가미 2018-05-10 515  
54891 어버이날 선물 [1] attitude 2018-05-10 284  
54890 마흔한살 남자, 서른여덟살 여자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5-09 1275  
54889 결혼할 사이면, 인사 드리러 가야할까요.. [7] 하얀장미 2018-05-09 762  
54888 알바 짤렸어요... [3] noctune 2018-05-09 619  
54887 다 그런 건가요? [4] freshgirl 2018-05-09 673  
54886 선..소개팅 [5] 토요일오후 2018-05-08 878  
54885 어버이날, 남친 부모님 [4] 하얀장미 2018-05-08 416  
54884 거미 부인 [1] 노타이틀 2018-05-08 276  
54883 바빠서 더 재밌습니다. [6] Waterfull 2018-05-08 582  
54882 부동산 아줌마가 얘기해준 야무진 예비부부 이야기 [3] 미미르 2018-05-08 863 1
54881 매일 생각나는 전여자친구 [3] 나도모르겠다 2018-05-07 801  
54880 이별 후 답습. [3] 示示 2018-05-07 569  
54879 여자친구의 컴퓨터에서 발견한 전 남친의 사진 [20] 김말랑 2018-05-06 1118  
54878 [소모임]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11] 다시사랑한다고.. 2018-05-06 528  
54877 인스타그램 언팔로우 [11] 미래2 2018-05-06 890  
54876 모든 사람이 의심스러울때,,, [3] Trawooma 2018-05-05 616  
54875 어린이날♧ [6] 뜬뜬우왕 2018-05-05 324  
54874 설레서 창피함 [6] dudu12 2018-05-04 986  
54873 소개팅 후 계속 만남이 지속될 때 [8] 쵸코캣 2018-05-03 884  
54872 스몰톡 [1] StFelix 2018-05-03 353  
54871 소개팅남과 6번째 만남~ [11] nj 2018-05-03 1039  
54870 친구부탁 잘 들어주시는가요? [3] ㈜거북빵 2018-05-03 359  
54869 요즘 만나는 남자 스몰톡 [8] 꾸미쭈 2018-05-03 880  
54868 밑에 글 쓴 대학원생입니다. [7] 텅빈객석 2018-05-03 587  
54867 후배 여학생과 잘해보고싶었는데 가망이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6] 텅빈객석 2018-05-02 585  
54866 어머니와 경제적 갈등 조언 부탁드립니다. [9] bubu 2018-05-01 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