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4

스타트업 CEO & CTO로 일하고 있는 이남자는 내가 바라는 여러 요건들을 다 갖췄다. 주변 사람들을 적당히 배려하면서 자신이 챙겨야 할 부분은 확실하게 챙기는 실리적이면서도 욕심있는 남자.


이남자와 사귀면서 가장 놀랐던건, 매우 큰 연봉을 받으면서도 교만으로 가지 않고 더 큰 자기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고 있다는 점과 사귄지 얼마 되진 않았지만 미래에 우리사이에 아이가 생기면 자립심과 적당한 욕심을 가진 아이로 키우자고 말하면서, 그 실천방안으로 나이별로 얼마씩의 용돈을 줘야하며 그 자세한 실천사항에 자신이 생각해둔 체계와 이유를 열거하는데 그치지 않고 내 의견을 물어보고 좋은 방안은 반영해서 똑똑한 아이로 키우자고 말해줬다는 점에서 지금까지 사귄 남자와 다른 매력을 느낀다.


그는 힘들게 살았지만 지금은 여유를 누리고 있다는 점이 좋다. 앞으로 좋은일만 있기를.



칼맞은고등어

2018.05.03 09:49:48

추천
1
기타등등 조건충족과 여유로움.

이 두 가지 키워드로 축약되는 스모올 토크.
개인/법인사업자의 진짜 고민과 반복되는 일상은 1도 신경쓰지 않 /못하는 듯한 스몰톡을 읽고난 뒤 드는 왠지 이상한 감상.

이래서 남녀 사이 결혼 이야기는 될 수 있는 한 성급히 꺼내는 게 좋은건가.
누군가 갖고 있을 무궁무진한 상/망상력을 자극하는 데엔 그리 큰 노력이 들지 않으니.

괜찮은 남자와 함께할 괜찮은 미래에 어울리는 괜찮은 여자가 맞다면 그가 보여 주려는 여유로움과 포장지에 혹하기보단 다른데에 신경을 좀 써 보시길.

비교분석 대상이 지금까지 사귄 사람들밖에 없다는 건 사실 좀 슬픈 스토오리.ㅎ

꾸미쭈

2018.05.03 15:42:14

추천
1

제가 칼고님 신경을 건드리기라도 했나요? 왜이리 공격적이신 건가요... ㅋㅋㅋ

칼맞은고등어

2018.05.05 15:21:35

추천
1
뭔가 전형적인 답정너.
그 누구에게나 ㅈ 같은걸 불편하다 이야기 하는 걸 몰상식 혹은 자신에 대한 공격이라 생각하는 부류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근데 신기한 건 답정너는 프로불편러들과 뭔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더라능.
누구에게나 ㅈ같은 불편함을 잘 못 참는 프로불편러+답정너의 흔해빠진 시선 하나.
이렇게 생각하시길.ㅎㅎ

꾸미쭈

2018.05.05 15:47:41

너무 매너가 없으시네요. 인터넷이지만 예의 갖춰주시기 바랍니다.

365봄

2018.05.03 16:34:39

사람마다 정말 다른가봐요 저는 저렇게 가치관이나 인생관 교육관 욕심이 뚜렷한 남자분은 오히려 매력이 반감되는데, 그려오던 분이라니 축하드려요 :) 행복하시길!

꾸미쭈

2018.05.04 09:12:32

진짜 그런거 같아요. 제 친구들은 저와 또 딴판들이에요.

Peter

2018.05.03 18:25:51

현직 VC 종사자입니다. 티를 안내서 그렇지 스타트업 CEO/CTO라면 회사의 앞 날에 대해서 고민도 많이 하고 고생도 많이 하실겁니다. (물론 동시에 찬란한 장미 빛 미래도 꿈꾸니까 견디겠지요.). 저 같은 투자자에게도 많이 시달리실거에요. 곁에서 심적으로 많이 응원해주세요. ㅎ

꾸미쭈

2018.05.04 09:13:13

감사합니다. 서로에게 윈윈하는 관계되도록 노력해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71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7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51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21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7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5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7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7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84 10
55034 자신을 사랑하는 법, 자존감 높이는 법 [18] 7luck7 2014-10-13 5770 4
55033 장편소설 [기억해줘] 출간을 나흘 앞두며. file [6] 캣우먼 2014-10-11 110272 4
55032 메르스.. 무섭기도 하지만 화가 납니다 [16] 주연 2015-06-02 2444 4
55031 약자가 약자를 혐오할 때 샤덴프로이데 2014-09-11 2486 4
55030 그 누구의 부모도 완벽하지 않다 [6] DonnDonn 2014-08-04 2859 4
55029 물드는 사랑 킴살앙 2017-03-19 722 4
55028 [아기] 홍차춤 [7] plastic 2016-05-10 1811 4
55027 다시, 또 킴살앙 2016-05-08 1679 4
55026 모순덩어리 [12] 쌩강 2016-10-04 1534 4
55025 <캣우먼>근황 [11] 캣우먼 2016-02-26 2682 4
55024 여자의 적은 여자일 수도 있는거죠~ [17] 린다린다 2015-07-30 2613 4
55023 [아기] 첫돌 [22] plastic 2015-07-16 2054 4
55022 나는 아직도 멀었다. [1] robinkim 2015-06-30 1793 4
55021 <캣우먼>근황 [20] 캣우먼 2016-01-13 3239 4
55020 생각으로가 저한테 보낸 쪽지 대공개합니다 file [29] 9호선공주 2016-05-19 3699 4
55019 [아기] 마지막 딸기 [4] plastic 2016-03-19 1704 4
55018 표현의 자유? 생각의 자유? [68] ugly 2015-02-23 3456 4
55017 공개적인 지적 [8] 석류알 2014-05-09 3410 4
55016 오랜만에 팬심이 넘치네요 [60] 석류알 2014-04-30 4782 4
55015 (펌) ​상대의 마음이 헷갈리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12] colors 2014-04-09 5262 4
55014 남녀 사이의 자유와 상처 [8] ugly 2014-04-06 3892 4
55013 영원하다는 것은 그 순간이 아닐까. [7] 두부샐러드 2014-03-12 3217 4
55012 연애의 징조(?)에 대한 단상...(첫소개편) [8] 오직 그대만이 2014-02-21 4802 4
55011 히치 하이킹[독서모임] 2월 모임후기 올려드립니다.정유정"28" file [16] 김팀장 2014-02-17 3465 4
55010 내향적인 사람 이해하기 [7] 샤덴프로이데 2014-01-15 3544 4
55009 명품대학교 가방학과 석사과정 준비중 [9] 따뜻한날들 2013-12-25 4444 4
55008 또, 십이월 [4] void 2013-12-10 2917 4
55007 제목을 뭐라고 해야할지... [39] Adelaide 2013-12-17 4253 4
55006 결국 올 크리스마스도 혼자... [14] 원더걸 2013-12-08 3651 4
55005 잡썰(19) [49] 나쁜여자일까 2013-08-05 8135 4
55004 ㅇ 계절성 외로움 증후군 : 얘기 나눌 누군가가 필요한 때 [5] 에로고양이 2014-02-18 3229 4
55003 세월호 1주기네요. file [12] 순수의시대 2015-04-16 1911 4
55002 국가기관의 뻔뻔함에 열받고 무력감에 슬픈 분들께 바치는 책 구절입... [6] plastic 2013-07-08 3367 4
55001 멍멍멍 왈왈왈 멍왈멍왈 킴살앙 2016-03-03 1349 4
55000 듣는이 없는 말 [11] 김토닥 2012-10-28 3515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