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03

 

1. 어디 어느 자리에서 영화 <버닝>이 좋았다고 말하기엔 왠지 하루키스러운 '그것'을 좋아한다는 말과 비슷한 것 같아서 말하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하게 된다.

 

2. 내가 생각하는 하루키스러운 '그것'은 어딘가 애매모호하고, 쉽게 말해 아! 어렵다 말하기 딱 좋은 그것인데 어쩐지 이창동의 버닝은 하루키의 원작을 각색했음에 불구하고 아, 애매모호하다 싶지만 꽤나 쉽고 직선적인 영화였다.

 

3. 그래서 더 좋았다.

 

4. 글쎄. 쉬웠던 만큼 아, 뭐지 왜 구럴까. 하는 부분 부분들은 없었다. 고개의 갸웃거림 없이 음. 음. 나는 한 번도 등장인물이 되어보지 못했음에 불구하고 행동 행동들이 이해되는 착각을 경험했다.

 

5. 연출의 노련함에 깜짝 놀란 몇 장면. 이를테면 파주의 종수(유아인) 집에서 노을 배경으로 해미(전종서)가 반나체로 그레이트 헝거의 춤을 추는 장면. 해미는 웃옷을 벗어던지고 젖가슴을 내놓은 체 춤을 춘다. 춤은 오분 정도 계속되는데, 연주 음악이 흐르고 안 흐르고의 그 경계가 너무 다름으로 느껴져 깜짝 놀랐다.

 

6. 영화를 보기 전 이창동도 이창동이지만 모그(Mowg)가 ost에 참여한 사실만으로도 흥분을 감출 수 없었다. 모그는 가장 성공한 음악인 중 하나로 영화 <광해> <동주> <도가니> 등등.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잘 이해하고 음악으로 잘 풀어낸다. 영화를 본 나중에는 음악만 들어도 그 분위기와 장면이 다시 한번 제일 쉽게 와닿게 만드는. 

 

7. 판토마임에 취미가 있던 해미는 종서 앞에서 귤이 있다고 생각하는 게 아니라, 없다는 것을 잊어버리면 된다는 말을 하게 된다. 영화가 끝날 때까지 종수는 해미가 없어진 것을 잊어버리지 못한다. 아프리카에 다녀온 해미는 지는 노을을 보고 사라지고 싶었다는 말을 이후에 한다. 마침내 해미는 사라짐으로써 영원히 종수 안에서 존재하게 된다.

 

8. 사라해미를 쫓는 게 아니라, 존재하고 실체화된 벤을 쫓는 것이 더 쉬운 종수.

 

9. 해미를 다시 만난 그날, 곧바로 종수와 해미는 해미의 집에서 섹스를 한다. 침대 아래 다용도함에서 자연스럽게 콘돔을 꺼내는 해미. 서투른 종수의 페니스에 비교적 능숙하게 콘돔을 씌어주는 해미. 나에겐 영화 전체를 아울러 꽤나 중요한 장면이었다. 이 장면을 통해 종수의 전반적인 심리 상황을 끝까지 -내 마음대로- 이해할 수 있었다.

 

10. 우물은 존재한다.

 

11. 벤의 집 화장실에서 종수가 발견한 분홍색 시계는 해미의 것이 맞다. 전리품이 아닌, 벤은 그저 그런(?) 물건들을 한 곳에 우르르 모아놓고 아무렇지 않은 것들인 그것들을 아무렇지 않게 보관해두는 성격같다 랄까.

 

12. 벤을 죽인 것은, 종수의 소설의 완성이다 = 사라진 해미의 집에서 혼자 습작하는 종수 이후의 장면들은 그의 소설 내지 망상.

 

13. 해미 같은 유형의 인물은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는 사람이지만 어디에도 없는 인물. 즉, 누구나 쉽게 대면해볼 기회가 주어지는 인물은 아니다. 그러나 한번 대면한 이후에는 헤어지거나 사라지거나 어쨌든 끝이 난 이후에도 비슷한 그 유형의 인물을 다시금 반드시 대면하게 된다.

 

14. 해미는 착하다/나쁘다로 설명되는 인물이 아니다.

 

15. 정상적인(?) 인간에게는 필요한 여러 가지 측면들이 있다. 공감능력, 감정이입, 사랑할 수 있는 능력, 사랑의 이해도, 욕구 억제, 자존감, 보편 정서에 편입하려는 노력 등등. 이 중에 한두 가지가 완벽하게 결여된 사람이 있는데 이런 사람을 이상한 사람의 완전체라 일컫을만하다. 

 

16. 해미(남,녀 성을 떠나)같은 인간 부류는 최대한 피해야 한다.

 

17. 어느 큐레이터는 사라진 해미의 방에서 혼자 자위하는 종서를 일컬어 범죄행위를 짓는 아주 기분 나쁜 장면이라고 말했는데, 인간의 이해도가 이렇게 부족한 사람이 어떻게 큐레이터 있는지 쉽사리 이해되지 않았다. (영화 전반적으로 범죄 행위에 대한 노출이 많은데 왜 굳이? 읭?)

 

18. 나 혼자 복기하고 자위하기 위한 리뷰.

19.

 
 


예쁘리아

2018.06.11 19:54:05

리틀헝거가 그레이트 헝거를 꿈꾸다니.. ㅎㅎ

종수가 살기 위해 밥을 먹는 장면에서 나오는 역대 최악의 실업률 뉴스, 노는게 일이라는 벤의 대사, 벤이 밥을 먹는 장소에서 열리는 전시회의 벽면에 그려진 용산 참사.. 모든것이 흑과 백처럼 극명하게 대비되어 나와서 재밌게 봤습니다. 

무엇보다 여백이 많아서 영화관 나오면서 많이 생각했네요.

hades

2018.06.12 10:32:58

아~~mowg 모그..베이시스트 맞죠?예전에 모그 1집 사서 들었던 기억이나는데..

영화음악으로도 많이 활동하셨네요?^^

뜬뜬우왕

2018.06.12 11:33:4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7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1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9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3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2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7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6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013 10
55363 직장에서 이런 인간 본적 있으세요? 어떻게 대응하세요? 넘 힘드네... [12] jann 2018-12-20 1033  
55362 사회생활 선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14] 튜닉곰 2018-12-20 525  
55361 그 순간의 감정에 최선을 다하는것 [3] 벨로스터 2018-12-20 513  
55360 전생에 노래방 못가 억울하게 죽은 건물주 [1] 로즈마미 2018-12-20 335  
55359 스몰톡. [6] Felix 2018-12-20 409  
55358 제가 인내심이 부족한 걸까요? [3] 뀨의하루 2018-12-19 438  
55357 자존심 내세우는 남자 [4] silvermoon1 2018-12-19 482  
55356 yes or yes [2] 몽이누나 2018-12-19 339  
55355 12월 19일 스몰톡 [4] _yui 2018-12-19 311  
55354 통화 [3] 십일월달력 2018-12-19 346  
55353 성격에 따른 직업고민있어요~! [4] 작은고양이 2018-12-19 399  
55352 회식 문화 강요 [14] 장미그루 2018-12-19 459  
55351 두 번째 받아들임. [1] 3월의 마른 모래 2018-12-19 289  
55350 자랑 [2] dudu12 2018-12-18 284  
55349 군대에서 남자가 보내는 편지의 의미는 뭔가요? [1] 새라 2018-12-18 195  
55348 나랑 사귀면 개이득인데 아무도 안사겨준다 [49] 맛집탐구 2018-12-18 1101  
55347 드뎌 훈남이를 발견...... [14] 영원히 2018-12-18 825  
55346 크리스마스 일주일전 스몰톡 [2] 만만새 2018-12-18 264  
55345 2018년, [1] dudu12 2018-12-18 226  
55344 명동에 이디야가 사라졌어요. 만만새 2018-12-17 248  
55343 저 이거 광고 아닌데요... [5] 고송이 2018-12-17 409  
55342 인생은 카르마, [2] 여자 2018-12-17 419  
55341 스몰톡 [8] St.Felix 2018-12-17 344  
55340 내년 34살 [11] Air 2018-12-17 917  
55339 여성분들 보통 첫눈에 맘에 들어야 시작이 되지 않나요...? [3] 고송이 2018-12-17 553  
55338 나름대로 할건 다해본듯한, [4] 만만새 2018-12-17 408  
55337 참 묘상한 조언 [2] 로즈마미 2018-12-17 249  
55336 현재를 잘사는 사람? [2] Chiclovely 2018-12-17 331  
55335 사무실 이사합니다.. [3] 또다른나 2018-12-17 193  
55334 친구구해여@@@@@@@@@@@@@@@@@@@@@@@@@@@@@@@@@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12-17 170  
55333 깊은 고민을 서로 주고받을 수 있는 사이트 아시나요?? 페퍼민트차 2018-12-15 211  
55332 친구구해여@@@@@@@@@@@@@@@@@@@@@@@@@@@@@@@@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12-15 207  
55331 나의 건강 [2] 뾰로롱- 2018-12-14 340  
55330 흡입력 강한 진공 청소기....아줌마 내려와요.. [1] 로즈마미 2018-12-14 277  
55329 오지랍일지도 모르지만 feat. 남자친구 [5] Waterfull 2018-12-14 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