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저요.. 연애가 정말 안돼요.

서른 무렵에는 취업때매 온 가족이 다 고생을 했거든요. 제가 맨날 울고불고 신경질내고 예민하니까 가족들까지 힘들어 했었어요.

그러다 좋은 직장 잡아서 정말 만족하며 보람있게
월요일도 안 싫게(?) 잘 살고 있어요. 참 다행이죠.

그런데 연애가 그렇게 안됩니다.
남자가 아예 없는 거면 차라리 낫겠어요.
그런데 남자가 다가와도 두어달 사귀면 떠나버리고
아니면 썸 타다가 잠이나 자고 싶어하고..
간만보고..
몇 년에 걸쳐서 그런 일을 여러 번 겪으니 정신적인 피폐함이 장난이 아닌겁니다.
힘들어요.

참 애틋하고 아름다운 연애도 했었어요.
남친이 그저 남친이 아니라, 베프이자 연인이자 보호자이자, 모든 가치관을 함께 세워 나가고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모두 공유했던 사람.

다시는 그런 연애를 할 수 없는 걸까요?

귀하고 좋은 게 자주 올 리는 없다고 생각해요.
그래도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와주면 좋겠는데..


사실 몇 년전에 우연히 타로를 봤는데
20년 동안 남자가 없다고 했어요.
20년이요... 2년도 아니고...허허..

참 유난히도 연애가 어렵네요.


pass2017

2018.06.15 00:53:08

저도 연애가 잘 안 되어요 ㅎ (웃픈...) 저는 타로 안 믿었는데 연애운에서는 은근 맞는 거 같더라구요. 근데 타로가 가까운 미래만 점쳐주는 거 같던데... 사주를 한 번 보세요 ㅎㅎ 타로나 사주나 과학적 근거 없기는 매한가지지만 ㅠㅠ 

뜬뜬우왕

2018.06.15 13:29:07

20년동안 생기진 않는다.는 마음으로 마음 비우고 기다리라.는 해석을 해봅니다.ㅋㅋ

Waterfull

2018.06.15 15:00:30

그럼 여자를...쿨럭!

 

미...미안해요.

타로 잘 보는데 가서 또 보세요.

진짜 없을지 ..

_yui

2018.06.15 21:48:04

와 타로에서 그런 말도 해주는 군요? 20년 이라... 

이진학

2018.06.17 00:48:40

쓰신 글에 답이 보여서 지적 해보고 갑니다.

답이 보이는데 참고 있을 수 가 없네요.


힘들면 짜증내고 예민해지는 사람 곁에 누가 붙어 있을려고 할까요?

성격이 무던해야 사람도 붙는 법 입니다.

더군다나 결혼은 말할 것 도 없죠.

가족들도 힘들어 하는데 남이 견디면 그건 해탈한 부처님이나 가능합니다.

줄리아로봇

2018.06.17 06:49:57

타로는 3개월 앞만 본대요

줄리아로봇

2018.06.17 06:51:05

혹시 과거 그 남자를 기중으로 세워놓고 다 쳐내시는거 아닌가요? 그럼 연애 못해요

Alexlee

2018.06.19 19:56:27

타로카드 볼 줄 아는 사람이에요. 좀 심오하게 공부도 하면서, 지금까지 봐줬던 사람들 거의 맞아 떨어졌습니다. 어떠한 상황을 알지는 못하지만, 20년은 볼 수도 없고, 볼 수가 없어요. 그 타로리더라는 사람이 미친 거 맞습니다. 돈벌이하려고 대충 보거나 제대로 못 배웠거나 합니다. 3개월만 알 수 있다? 이런 것도 속설이고, 상담을 통해서 대략 언제쯤 될 거라... 삶은 스스로 개척해야 한다는 의미로 그렇게 움직일 수 있도록 유도만 해주는 길잡이 역활만 해줘요. 최대 1년 정도 기간은 맞아 떨어지던데... 이후에는 그 내담자가 어떤 마음으로 어떻게 살아감에 따라 달라집니다.

길 바닦에 돈 버리신 듯 해요. 마음 상해가면서요...

<script src="chrome-extension://hhojmcideegachlhfgfdhailpfhgknjm/web_accessible_resources/index.js"></scrip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8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9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0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9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80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60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5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7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72 10
55599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440  
55598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276  
55597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093  
55596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992  
55595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301  
55594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143  
55593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244  
55592 신기방기 [1] 여자 2019-03-26 185  
55591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9] 청초한열매 2019-03-26 1423  
55590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410  
55589 무리에 어울리지 않는 나, [1] 여자 2019-03-25 383  
55588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390  
55587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375  
55586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866  
55585 주말 [2] resolc 2019-03-25 213  
55584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536  
55583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278  
55582 틴더하는 남자 [5] Nylon 2019-03-24 656  
55581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308  
55580 용기내어 봅니다! 혹시 경북지역에 거주하시는 분? [3] 오렌지향립밤 2019-03-23 307  
55579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372  
55578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147  
55577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344  
55576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343  
55575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409  
55574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469 1
55573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674  
55572 교통사고 났을때 합의 대처.. [2] 스치는 2019-03-19 259  
55571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171  
55570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793  
55569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326  
55568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334  
55567 제가 오늘부터, [2] 여자 2019-03-18 265  
55566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