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26

남자친구의 성욕

조회 2729 추천 0 2017.01.01 11:18:31
정말 몇주를 고민하다가 쓸곳이 없어서 여기 쓰게 되요 저는 20살이고 29살인 9살차이나는 1년된 남자친구가 있어요 장거리라 2주에 한번씩 데이트를 합니다 장거리라 그런지 1박2일 여행 식으로 데이트를 많이 하게 되는데요 그렇게 되다보면 같이 잠자는 일이 잦아지는데 같이 침대에 누우면 그냥 앉고 뽀뽀하고 키스하다가 피곤하다 이러면서 1분이내로 잠들어요 그런거 보면 솔직히 여자인 제가 너무 자존심이 상해서 혼자 울때도 많았어요 너무 속상해서 몇일전에 오빠는 내가 여자로 보이지 않냐고 물어보니 너랑 있으면 여자로도 느껴지고 동생으로도 느껴지고 그런데 딱 관계하려고 마음을 먹으면 뭔가 동생같고 저를 더럽히는?느낌이 든데요..자기는 사람이 소중해지면 관계하는게 잘 상상이 안간다 그러면서 같이 있으면 하고싶은 마음이 안든다는데 저는 저대로 속상하고 그렇다고 저때문에 오빠가 억지로 하고 그런건 싫어요 그래서 내가 여자로 안보이는데 왜사귀냐고 물어보니 여자로는 보이는데 관계할려는 마음이 안든다 그러더라구요..전 어떻하면 좋나요 너무 속상하고 슬퍼서 여기 글남겨요


또또모카

2017.01.01 12:20:22

사랑하는 여자친구와 관계하는걸 더럽히는? 느낌이 든다는 것부터가 가치관이 이상한분 같아요... 

풍팡이

2017.01.01 14:44:47

저도 정말 이해가 안가요..그냥 소중한 사람이면 관계를 한다는게 상상이안간다고 하더라고요..

뿌잉?

2017.01.01 12:41:46

자극적인 멘트도 날리고 액션도 취해보셨나요??

풍팡이

2017.01.01 14:45:39

네 그냥 제가 단도직입적으로 오빠 우리 할래?라고 해도 그냥 다음날 놀이동산가기로 한날인데 피곤하다고 그래서 그냥 속상한채로 잠들었었어요

너의 시선

2017.01.01 14:47:50

같이놀이공원은가요?  보통남자들 관계하는거보다 놀이공원가는걸 더 꺼리지않나요? 귀찮아하고 ㅋㅋ

야외데이트하는거면 님을좋아하는거같긴한데요

풍팡이

2017.01.01 14:50:17

그러니까요..매번 일하면서 돈깨져가며 기차타고 3시간을 달려 오는 정성을 보면 분명 저를 좋아해요 그리고 야외데이트나 여자들이 좋아하는 데이트도 좋아해요 제가 오히려 귀찮아하지..이해가 안되네융 ㅠㅠ

lovelyJane

2017.01.01 13:25:01

같이 야한속옷이라도 골라봐요.
다양하고 창의적인 방법으로 상상력을 자극하는게 보는게 좋을듯 해요^^

풍팡이

2017.01.01 14:46:15

약간 그런 야한(?)그런걸 같이 하는걸 안좋아하는거같아요..부끄러워하고..

쭈닝닝

2017.01.01 15:02:44

원래부터 그러신분이라면(처음부터 지금까지 쭉) 글쓴님을 아끼는 마음에 그러는거구요, 처음에는 불타올랐다가 지금쯤 변한거면..권태기입니다

풍팡이

2017.01.01 16:53:17

처음부터 그래왔어요,,한번두 안했고요 근데 좋아하면 하고싶은세 당연한건 아닌가요 제가 좋아하면 하고싶은마음이 드는거아니냐 물어보니가 아니라고..그런마음이안생긴대요..

이진학

2017.01.01 16:22:10

가족끼리 그런 거 하는 거 아닌 걸 아시는 분 이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르라핀

2017.01.01 18:13:47

섹슈얼한 매력이 님한테 없는거죠..전 반대로 전남친한테 그랬어요. 님이 매번 같은옷을 입거나 몸매가 통통하거나 아님 성기에서 냄새가 날수도 있고..한번 점검해보세요..그거아님 데이트 코스짜는거나 데이트때 대화하는게 재미도없고 날 신경써준단 느낌이 안드는데 잠자리에서만 적극적이라든가..본인을 돌아보세요

goingon

2017.01.01 20:13:53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가 안되시죠
이게 말인가 방구인가 싶고
그냥 헤어지세요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가고 답이 안나온는 경우는
그냥 남자가 확신을 안 주고 빙빙 돌리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남자는 단순합니다
만지고 싶으면 만지고
더 보고싶고 그래요

저같으면 자존심 상해서 못 만날 것 같고요
이런 고민 연인사이에 흔치도 않습니다

남자분이 사이가 더 깊어지는게 꺼려지는 것 같아요

이로울

2017.01.01 20:14:06

해도 GR 안해도 GR

어휴..

감귤

2017.01.02 15:49:13

추천
3

얘는 맨날 GR 어휴

Apocrypha

2017.01.02 07:23:08

신체적인 문제는 없습니까.

미상미상

2017.01.02 16:41:18

음 저도 평범한 스타일은 아니신거 같고 행동으로봐선 좋아하지 않아서도 아닌거 같아요. 정말 생각지도 못한 이유가 있거나 신체적으로 뭔가 말못할 문제가 있거나 정신적 트라우마가 있거나 그렇게밖엔 추측이 안돼네요. 여자친구도 원하는데 권태기가 와서 그런것도 아니구 처음부터 그렇다면요. 저라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서 들어볼것 같아요. 막 투정부리고 다그치고 그런거 말구요.

thth

2017.01.05 14:25:19

좋은 나이에 왜 정신병자를 만나고 계시나요.

글만 읽으면 무슨 남편 발기부전으로 고민하는 50대 아줌마같네요.

세상에 몸도 마음도 멀쩡한 남자가 더 많으니,

그 병자는 똑같은 병자를 만나서 플라토닉 러브나 하든가,

그냥 싱글로 지내라고 차버리시고

온전한 인간 만나세요.

세상에 어느 여자가 이런 ㅄ을 받아주나요?

님이 어리고 바보같으니 받아주고 울면서 지내는 겁니다.

스스로 자존감을 찾으시고 빨리 이 남자를 버리고

몸도맘도 팔팔한 남자 만나시길.

나이차를 굳이 적으셨는데 29이면 한창 나이고

이 남자의 증상은 69세 남자한테나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그러니까 님은 노인을 사귀고 있는거죠.

빨리 버리세요. 빨리.

하이트

2017.01.08 23:48:49

부럽다............ 9살

hye100

2017.01.20 17:20:32

님 아끼시는맘에 그런거 아닐까요.. ....뭔가 자극적인게.. 필요한거같긴한데..댓글이 왜케 이상한지 ㅋㅋㅋㅋ

아니면 혹시 님말고 다른쪽으로 해결하는건지..궁금하네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1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2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58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2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2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3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688 10
54851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00  
54850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780  
54849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338  
54848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430  
54847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113  
54846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543  
54845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846  
54844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33  
54843 새옹지마.. [1] 예쁘리아 2018-04-24 334  
54842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913  
54841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257  
54840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48  
54839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059  
54838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673  
54837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259  
54836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376  
54835 좋은사람 [7] alliswell 2018-04-20 991  
54834 댓글 부대와 드루킹 Quentum 2018-04-19 156  
54833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371  
54832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481  
54831 단 한 사람으로부터라도 충분한 사랑을 받고 자라면 잘 자랄 수 있... [4] Rooibos12 2018-04-19 726 5
54830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354  
54829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751  
54828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007  
54827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311  
54826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863  
54825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750  
54824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378  
54823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438  
54822 1825(paper crane) file [6] 예쁘리아 2018-04-17 442  
54821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740  
54820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154  
54819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57  
54818 서른살의 넋두리 [6] 예쁘리아 2018-04-16 1136  
54817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27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