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38

남자친구의 성욕

조회 2369 추천 0 2017.01.01 11:18:31
정말 몇주를 고민하다가 쓸곳이 없어서 여기 쓰게 되요 저는 20살이고 29살인 9살차이나는 1년된 남자친구가 있어요 장거리라 2주에 한번씩 데이트를 합니다 장거리라 그런지 1박2일 여행 식으로 데이트를 많이 하게 되는데요 그렇게 되다보면 같이 잠자는 일이 잦아지는데 같이 침대에 누우면 그냥 앉고 뽀뽀하고 키스하다가 피곤하다 이러면서 1분이내로 잠들어요 그런거 보면 솔직히 여자인 제가 너무 자존심이 상해서 혼자 울때도 많았어요 너무 속상해서 몇일전에 오빠는 내가 여자로 보이지 않냐고 물어보니 너랑 있으면 여자로도 느껴지고 동생으로도 느껴지고 그런데 딱 관계하려고 마음을 먹으면 뭔가 동생같고 저를 더럽히는?느낌이 든데요..자기는 사람이 소중해지면 관계하는게 잘 상상이 안간다 그러면서 같이 있으면 하고싶은 마음이 안든다는데 저는 저대로 속상하고 그렇다고 저때문에 오빠가 억지로 하고 그런건 싫어요 그래서 내가 여자로 안보이는데 왜사귀냐고 물어보니 여자로는 보이는데 관계할려는 마음이 안든다 그러더라구요..전 어떻하면 좋나요 너무 속상하고 슬퍼서 여기 글남겨요


또또모카

2017.01.01 12:20:22

사랑하는 여자친구와 관계하는걸 더럽히는? 느낌이 든다는 것부터가 가치관이 이상한분 같아요... 

풍팡이

2017.01.01 14:44:47

저도 정말 이해가 안가요..그냥 소중한 사람이면 관계를 한다는게 상상이안간다고 하더라고요..

뿌잉?

2017.01.01 12:41:46

자극적인 멘트도 날리고 액션도 취해보셨나요??

풍팡이

2017.01.01 14:45:39

네 그냥 제가 단도직입적으로 오빠 우리 할래?라고 해도 그냥 다음날 놀이동산가기로 한날인데 피곤하다고 그래서 그냥 속상한채로 잠들었었어요

너의 시선

2017.01.01 14:47:50

같이놀이공원은가요?  보통남자들 관계하는거보다 놀이공원가는걸 더 꺼리지않나요? 귀찮아하고 ㅋㅋ

야외데이트하는거면 님을좋아하는거같긴한데요

풍팡이

2017.01.01 14:50:17

그러니까요..매번 일하면서 돈깨져가며 기차타고 3시간을 달려 오는 정성을 보면 분명 저를 좋아해요 그리고 야외데이트나 여자들이 좋아하는 데이트도 좋아해요 제가 오히려 귀찮아하지..이해가 안되네융 ㅠㅠ

lovelyJane

2017.01.01 13:25:01

같이 야한속옷이라도 골라봐요.
다양하고 창의적인 방법으로 상상력을 자극하는게 보는게 좋을듯 해요^^

풍팡이

2017.01.01 14:46:15

약간 그런 야한(?)그런걸 같이 하는걸 안좋아하는거같아요..부끄러워하고..

쭈닝닝

2017.01.01 15:02:44

원래부터 그러신분이라면(처음부터 지금까지 쭉) 글쓴님을 아끼는 마음에 그러는거구요, 처음에는 불타올랐다가 지금쯤 변한거면..권태기입니다

풍팡이

2017.01.01 16:53:17

처음부터 그래왔어요,,한번두 안했고요 근데 좋아하면 하고싶은세 당연한건 아닌가요 제가 좋아하면 하고싶은마음이 드는거아니냐 물어보니가 아니라고..그런마음이안생긴대요..

이진학

2017.01.01 16:22:10

가족끼리 그런 거 하는 거 아닌 걸 아시는 분 이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르라핀

2017.01.01 18:13:47

섹슈얼한 매력이 님한테 없는거죠..전 반대로 전남친한테 그랬어요. 님이 매번 같은옷을 입거나 몸매가 통통하거나 아님 성기에서 냄새가 날수도 있고..한번 점검해보세요..그거아님 데이트 코스짜는거나 데이트때 대화하는게 재미도없고 날 신경써준단 느낌이 안드는데 잠자리에서만 적극적이라든가..본인을 돌아보세요

goingon

2017.01.01 20:13:53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가 안되시죠
이게 말인가 방구인가 싶고
그냥 헤어지세요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가고 답이 안나온는 경우는
그냥 남자가 확신을 안 주고 빙빙 돌리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남자는 단순합니다
만지고 싶으면 만지고
더 보고싶고 그래요

저같으면 자존심 상해서 못 만날 것 같고요
이런 고민 연인사이에 흔치도 않습니다

남자분이 사이가 더 깊어지는게 꺼려지는 것 같아요

이로울

2017.01.01 20:14:06

해도 GR 안해도 GR

어휴..

감귤

2017.01.02 15:49:13

추천
3

얘는 맨날 GR 어휴

Apocrypha

2017.01.02 07:23:08

신체적인 문제는 없습니까.

미상미상

2017.01.02 16:41:18

음 저도 평범한 스타일은 아니신거 같고 행동으로봐선 좋아하지 않아서도 아닌거 같아요. 정말 생각지도 못한 이유가 있거나 신체적으로 뭔가 말못할 문제가 있거나 정신적 트라우마가 있거나 그렇게밖엔 추측이 안돼네요. 여자친구도 원하는데 권태기가 와서 그런것도 아니구 처음부터 그렇다면요. 저라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서 들어볼것 같아요. 막 투정부리고 다그치고 그런거 말구요.

thth

2017.01.05 14:25:19

좋은 나이에 왜 정신병자를 만나고 계시나요.

글만 읽으면 무슨 남편 발기부전으로 고민하는 50대 아줌마같네요.

세상에 몸도 마음도 멀쩡한 남자가 더 많으니,

그 병자는 똑같은 병자를 만나서 플라토닉 러브나 하든가,

그냥 싱글로 지내라고 차버리시고

온전한 인간 만나세요.

세상에 어느 여자가 이런 ㅄ을 받아주나요?

님이 어리고 바보같으니 받아주고 울면서 지내는 겁니다.

스스로 자존감을 찾으시고 빨리 이 남자를 버리고

몸도맘도 팔팔한 남자 만나시길.

나이차를 굳이 적으셨는데 29이면 한창 나이고

이 남자의 증상은 69세 남자한테나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그러니까 님은 노인을 사귀고 있는거죠.

빨리 버리세요. 빨리.

하이트

2017.01.08 23:48:49

부럽다............ 9살

hye100

2017.01.20 17:20:32

님 아끼시는맘에 그런거 아닐까요.. ....뭔가 자극적인게.. 필요한거같긴한데..댓글이 왜케 이상한지 ㅋㅋㅋㅋ

아니면 혹시 님말고 다른쪽으로 해결하는건지..궁금하네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803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557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063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86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969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211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937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4267 10
54163 한국에서 3개국어 가능하면 뭐 할 수 있을까요 [6] 훈남 2017-05-31 565  
54162 소개팅 망한게 여운이 오래 남네요-단순잡담 [5] 로빈3 2017-05-30 1135  
54161 노는게 넘 좋아져서 [3] 소바기 2017-05-30 476  
54160 소개팅 고백후~ [6] 아츠히메 2017-05-29 1123  
54159 이별 [4] 뻥튀기 2017-05-29 733  
54158 혹시 아세요,가상인물 shark씨. [3] 소바기 2017-05-29 387  
54157 500일의 썸머 [4] 에흉 2017-05-29 741  
54156 짝사랑 후유증이 참 기네요 [5] 답답이 2017-05-29 569  
54155 다들 이렇게 회사생활 하시나요? [9] 슈팅스타 2017-05-28 1205  
54154 사람은 바뀌지 않을까요.... :( [10] freshgirl 2017-05-28 1035  
54153 가장 중요한 건 [8] 킴살앙 2017-05-28 624  
54152 매일 마음이 무너져가요.. [5] 싱클레어7 2017-05-27 993  
54151 마음이 수시로 바뀌는 남자 [11] 고운님 2017-05-27 927  
54150 저 까페 알바 하고 싶어요.^^ [9] 소바기 2017-05-27 700  
54149 춥다 [4] 섭씨 2017-05-27 313  
54148 여자가 여우같다는건 어떤 여자일때 그런 말을 쓰는거에요??? [4] 바다여행 2017-05-27 1004  
54147 필리피카이 [5] 나리꽃 2017-05-26 350 2
54146 나는 무엇인가 [8] 킴살앙 2017-05-26 394  
54145 속물적인 원동력 [10] 지유가오카 2017-05-26 614  
54144 스몰톡 [3] attitude 2017-05-26 265  
54143 도대체 읽씹하는 심리가 뭔가요? [6] 그냥그래요 2017-05-26 862  
54142 의무에 관하여... [1] 나리꽃 2017-05-26 218 1
54141 민원을 넣었더니 [4] 모험도감 2017-05-26 484  
54140 말의 의미와 의도 [20] 도레미퐈 2017-05-26 862  
54139 스스로를 믿자! [3] 소바기 2017-05-25 464  
54138 헤어질 때 마지막 인사로 [2] 프레스토 2017-05-25 724  
54137 중국어 공부 vs. 아동보육 공부 [11] 디스코헤븐 2017-05-25 426  
54136 #선팔#맞팔 하시는 분 [4] 다솜 2017-05-25 369  
54135 옷차림이 얇아지니 놀구싶네요. [2] 소바기 2017-05-25 405  
54134 지금 하기 싫은 일의 하기싫음 분석 [4] 모험도감 2017-05-24 536  
54133 오랜만에 와보니 [5] 모험도감 2017-05-24 566  
54132 콩깍지 [7] attitude 2017-05-24 737  
54131 카톡 복구했어요. [2] 소바기 2017-05-24 464  
54130 언제나 일상은 바쁘다. [7] 간디우왕 2017-05-24 556  
54129 선택해 보세요~ [7] 소바기 2017-05-24 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