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33
안녕하세요. 이제 2주된 신입인턴입니다

요즘 제 삶의 방향성은 회사입니다.
가고싶었던 회사였고, 인턴이지만 합격해서
뭐든지 열심히하려는 자세로 임하고 있었습니다. 어제까지는 그런대로 나쁘지 않았습니다.

저희 회사에 상사 두분이 술자리를 굉장히 좋아하셨습니다. 엊그제, 저녁에 잠깐 저와 다른 인턴 삼겹살을 사주시면서 술자리를 가졌고, 다음날 한 해를 마무리하는 불꽃놀이를 같이 보러가자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저는 연이어 먹게 될 술자리가 부담스러워서 저녁 교회예배를 가야한다고 거짓말을 해버렸습니다.. 그래서 결국 가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다른 상사분중에 한분이 제가 어제 말했던 교회를 다니신다는걸 알게되었고, 그 상사분은 "그 교회에 어제 예배가 없었는데" 라고 말씀하셨고, 같이 불꽃놀이를 보러가자고 하시던 상사 두분 표정이.. 저는 아무말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왜 제가 그 술자리를 모면하기 위해 어설픈 거짓말을 한건지 제 자신이 용서가 안됩니다 ㅠㅠ 이런 경우에 상사두분은 기분이 많이 나쁘시겠지요.. 남에게 미움같은거 받는거에 크게 스트레스 받는 성격인지라, 방금 꿈에서도 제가 한 거짓말때문에 직장 내 왕따가 되어 괴롭힘을 받는 꿈을 꾸었습니다.

당장 내일부터 얼굴을 마주 뵐 직장 상사 두 분께 사과를 드려야 할까요.. ㅠㅠ 러패분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이로울

2017.01.01 20:02:05

추천
1

님같은 크리스천 때문에 많은 교인들이 회사에서 욕먹고 있습니다

교회 다닌답시고 주말 근무나 특근 출장을 기피하죠

남들은 뭐 일요일에 근무하고 싶어서 나와서 일하나?


내일 출근하면 90도로 인사드리고 죄송하다고 사과하세요

솔직하게 이야기 하세요

술자리가 부담스러워서 회피하고자 하는 마음에 거짓말을 하게 되었다 용서해달라


앞으로 술자리 모면하려면 그냥 솔직하게 이야기 하세요

엄한 말도 안되는 교회 종교 핑계대지 말구요

아니면 핑계를 대려면 멍청하게 하지 말고 좀 똑똑하게 하던가


글 보니 여자인것 같은데

대한민국 사회생활에서 여자에게 술 강요를 하거나 특별히 강하게 권하는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남자라면 모를까 남자도 아니고.. 

너무 겁먹지 말고 적당한 술자리는 이어가도록 하세요


술자리도 안 가

경조사도 안 챙겨

회사 업무도 제대로 안 해

이러면서 남녀차별이니 승진이 안되니 급여가 다르니 뭐니 어쩌니 임원이 없네 하지 말구요


네?


예전에 교회 다닐때

'회식 가자고 할 때 교회 다닌다고 당당히 말하고 가지 않았다'

'회사 상사가 주는 잔을 받지 않고 엎어놨다'

'상사가 술을 권할 때 교인에게 왜 권하냐며 핀잔을 주었다'

이러면서 승리하였어요! 승리했어요! 이겼어요!


이지랄 떨던 여자들 생각나네요

감귤

2017.01.02 15:59:01

추천
3

여혐종자 라조르피ㅋㅋ 짠하다.. 그래도 여자들한테 관심은 받고 싶으니까 닉네임 바꾸면서 계속 여기 달라붙어 있겠지. 님같은 남자때문에 한남충이란 말이 생겼죠.

Choux

2017.01.03 22:12:43

인턴한테 별...

스팍

2017.01.02 00:04:21

솔직하게 말하는거 저는 좀 의견이 다른데
별거 아닌 해프닝 일 수 있으나 거짓말 하는 사람으로 인식 되면 좋을게 하나 없을것 같아서에요.
'원래는 예배가 있는줄 알고 그 교회 가려고 했었는데 예배 없다는걸 뒤늦게 알아서 친구가 다니는 다른 교회로 갔다' 는 식으로
본인 알리바이는 사수하시고요 (상사분이 눈치 채시거나 거짓말을 믿거나 그건 그냥 어쩔수 없고ㅠ)
인턴 신분이고 회사에 남을 마음이 크시다면
앞으로는 술자리 너무 빼시지 않는게 좋을것 같아요.
그렇다고 무리해서 드시지는 마시고요.
사내 분위기를 잘은 모르겠지만 음료 마시면서도 잘 어울릴 수 있을거라 생각해요.
하지만 그 무엇보다 일처리 잘하고 싹싹한게 인턴의 미덕인 만큼 업무적으로 인정받도록 노력하시고
너무 크게 마음쓰진 않으시길바랍니다.

이진학

2017.01.02 00:33:42

1. 이해심 넓은 상사 라면 술 먹기 싫어 거짓말 하고 나갔구나 하고 알고도 이해해주고요.

2. 이해심 없으면 문제 삼거나 그 이유로 괴롭히겠죠.


그런데 이해 못해주는 사람이 비정상 같아요.

그러니 너무 걱정 마세요. 님은 선의의 거짓말을 한 것 뿐 이니깐요.

Apocrypha

2017.01.02 07:02:39

추천
1
무례하고 무식한놈들 같으니라구...
술자리가 좋으면 지들끼리 쳐마시지
왜 힘없고 술이 싫은 인턴들한테 술을 마시라고 강요를 해?

쿠리

2017.01.02 11:37:55

추천
1

한 해를 마무리하는 불꽃놀이를 왜 직장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어하시는지 그 분들이 더 이상하네요 저는..

가족들 없으신가.. 

미상미상

2017.01.02 13:16:13

추천
1

저도 그냥 간단하게 연말에 회식으로 술한잔 했으면 된건데 2016년 마지막날까지 인턴들과 불꽃놀이에 술자리 제안이라니 상사분들이 좀 많이 그런거 같아요. 그런 의미있는 날은 가족이나 연인이나 친구나 사적인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는게 당연한데(업무시간도 아니고) 자기 한몸 시간 하나를 어떻게 하질 못해서인지 자기들 나름 좋은(?) 뜻인건지 모르겠지만 힘없는 (발언권이 없는) 부하직원들(그것도 인턴들) 에게 그런 제안을 하는거 자체가 배려가 없고 생각이 부족하신거 같아요.

 

어쨌든 이미 거짓말은 하신거고 제가 볼 때는 그 거짓말을 덮기 위해 다른 거짓말을 하면 당황해서 티가 나고 더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벌써 대면하셨을꺼 같은데 안 물어보셔도 가서 저라면 솔직히 마지막날 부모님께서 가족들이랑 와인 한잔 하면서 조용하게 보내자고 하셨는데 과장님(예를 들어) 께서 제안한 술자리를 별 약속도 없이 못 가겠다고 말씀드릴 용기가 없어서 교회 핑계를 댔다고 정말 죄송하다고.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고 하시면 되지 않을까요. 그리고 회사에서는 뭐 큰 사고를 치지 않는 이상 본인이 하는 행동으로 얼마든지 이미지를 바꿀 수 있으니까 너무 걱정하시지 마시구요.

쌩강

2017.01.02 15:02:09

모른척 하고 넘어가요.

 

corona

2017.01.02 15:47:09

미상미상님 의견에 한표 


마지막날을 자기들이랑 보내자는 배려도 없는사람들이니... 선의의 거짓말이겠거니..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혹시나 나중에 안좋아질수도 있으니 가족핑계로 잘 넘어가세요. 

괜히 미움살필요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51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1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32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95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22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30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1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75 10
54758 미투 운동이라길래 홍준표 측근 다 날라가는가 싶었는데 Quentum 2018-03-05 280 1
54757 제주여행 3일차 [3] 뜬뜬우왕 2018-03-05 369  
54756 퇴사 이유 [7] 사랑은러려워 2018-03-05 590  
54755 고객관리로 나를 설레게하는.. [5] 아름다운녀석 2018-03-05 558  
54754 연인간 기싸움 어떻게 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18-03-05 752  
54753 엄마의 무리한 환갑잔치 선물요구 [6] HoneyRose 2018-03-05 640  
54752 마음에 들어가기 [1] 너때문에 2018-03-05 375 1
54751 공단 취업 1년차, 퇴사를 고민합니다.. [7] 파라독스 2018-03-04 832  
54750 저는 눈이 높아요 [17] 델리만쥬 2018-03-04 976  
54749 남자친구 있으나 마나, 근데 헤어지진 못하고.. [10] 으리 2018-03-04 1025  
54748 사랑앞에 약해진 우리 [1] 3월의 마른 모래 2018-03-03 385  
54747 제주예요... [1] 뜬뜬우왕 2018-03-03 236  
54746 드라마 연애시대 마지막 대사 [1] 존스미스 2018-03-03 696 1
54745 친구의 전여친을 좋아하게됐습니다. [1] 그대로있어도돼 2018-03-03 415  
54744 제가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집안 문제 [5] kissed tree 2018-03-03 469  
54743 들이대는 것과 존중해 주는 것 [7]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3-03 552  
54742 김기춘,윤창중을 뽑은 박근혜와 임종석, 문정인을 뽑은 문재인중 누가... Quentum 2018-03-02 72  
54741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도서 '도플갱어 (주제 사라마구)' [4] 하루아범 2018-03-02 159  
54740 - 일상톡 - [9] 뾰로롱- 2018-03-02 434  
54739 썸녀정리 힘드네요... [2] SaDam 2018-03-02 627  
54738 뻗글>>두상이 작으면 예뻐보이나요? [4] 두상미녀 2018-03-02 443  
54737 이 힘든 시간의 끝에는 [4] 존스미스 2018-03-01 410  
54736 30대 수험생활 한계가 온 듯 합니다. [14] 안나20 2018-03-01 1137  
54735 ME TOO 사태에 떨고있는 주변 남자들.. [12] 그저웃지요 2018-02-28 1225 2
54734 와다상에게 [4] 노타이틀 2018-02-27 405 2
54733 포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2-27 335  
54732 결혼하신 분들, 솔로일 때 시간 있을 때 이거는 꼭 해라 하는 거... [5] Marina 2018-02-27 1280  
54731 어떤책방의 3월 심리독서모임 [타.타.타] [1] 어떤책방 2018-02-26 258  
54730 천안함 폭침의 주범 김영철의 방남은 무엇을 의미 하는지 아십니까? Quentum 2018-02-26 118  
54729 약혼자있는 남자...자꾸 맘이 가요. [1] Hanny 2018-02-26 616  
54728 덕이 있는 사람이 되어라. [1] 두상미녀 2018-02-26 345  
54727 나이차이나는 사람과의 연애 [30] 지나인 2018-02-26 1434  
54726 내로남불의 끝 (끝을 봤으니 더이상 이런글 안씁니다) [3] 미야꼬 2018-02-25 507  
54725 어른상대하기 너무 싫어요. 혼자 살아야 할까요 [13] 장미그루 2018-02-24 853  
54724 덜 더러운 것을 깨끗하다고 말하지 말라 [2] 미야꼬 2018-02-24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