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00

진짜로 저를 좋아한다고 볼 수 없겠죠...

자기 아플때. 우울할때 제 생각 하고 ...제가 필요한 순간엔 차가운 남자...

마음을 정말 모르겠네요...

처음 만난날 제가 마셨던 생수병 빈통까지 아직도 간직하고 있는 사람인데..메신져로 힘들거나 아프다고 할때 진짜로 진심으로 걱정하는게 느껴진적이 없네요. 장거리 커플이라...제가 지금 해외에 있거든요. 외롭다고 할때도 읽씹은 기본이고....

자기 몸 아플때는 , 제 생각난다고 메시지 보내오고. 

어젯밤에 제가 좀 센치해져서 메시지 보내고 할때는 씹더니 지금 우울하다고 내 생각난다고 메시지 보내오네요.  

진짜..

제가 왠만하면 다 맞춰주고. 이해해주는 스타일이라...

이 사람한테는 제가 ...받기만 하고 주는건 안해도 되는 사람인가 싶네요..


헤어지는게 맞을까요?

지치네요...




일산앤디

2017.01.01 20:13:03

헤어져봤자 멀어서 티도 안나는데 

마음비우고 다른분 생길때까지라도

편하게 연락하는게 정답일꺼같네요

이로울

2017.01.01 20:18:32

사람이 다 그런겁니다

필요에 의해 만나고 찾고 의지하고

님도 아니라 하지만 사람 다 똑같아요


쌩강

2017.01.02 15:00:59

힘들고 아플때만 찾는 친구가 있어요.

그리고 평상시에 내가 찾으면

나를 외면하는 친구

내가 성격이 좋으면 한 세 번째 아플 때

쌩깔 것이고

내가 성격이 나쁘면

지가 아플때 내가 이것 저것 챙겼는데

내 아플때 쌩까면 이 이기적인x 너는 차단 이리 되는 것인데

남자라고 뭐 다를게 있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301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05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562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367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469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715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416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9160 10
54225 [재능기부]바쁨, 귀찮음 등 대신 커플, 친구 데이트 코스 / 여행 ... [1]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7-06-16 319  
54224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2회 업로드 [6] 캣우먼 2017-06-16 630 2
54223 오롯이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 [14] 뻥튀기 2017-06-16 768 1
54222 스킨십에 부끄러움이 없어요 [5] 뀨우 2017-06-16 991  
54221 내 얼굴만 보면 빵터지는 남자 [8] 하얀둥이 2017-06-15 812  
54220 남자를 믿지않아요. [19] 룰루루루룰 2017-06-15 1121  
54219 사랑받는느낌을 못받을때<남자>(연애상담) [5] 떡꼬치 2017-06-15 929  
54218 운동초보자의 운동일지 [7] 몽이누나 2017-06-15 424  
54217 지금 생활을 다 접고 내려갈까봐요 [10] 차이 2017-06-15 762  
54216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 [12] 소바기 2017-06-15 748  
54215 헤어지는 방식에 대한 고민입니다. 봐주세요 ㅠ [9] 언제나 최선을 2017-06-14 732  
54214 구화지문( 口禍之門 ). [5] 순수의시대 2017-06-14 353  
54213 심심해서 쓰는 뱃살파괴 프로젝트 중간정산 [4] 섬섬옥수 2017-06-14 483 1
54212 서로 발전하는 관계 [11] 우연한 여행 2017-06-14 945  
54211 안녕, 반가워요 [31] 섭씨 2017-06-14 679  
54210 세계여행 어떻게 생각하세요 [27] 요기요 2017-06-14 771  
54209 자존감의 진정한 정의 [4] Trawooma 2017-06-13 648  
54208 6월 독서모임 - 임경선<자유로울것>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녹색광선7 2017-06-13 287  
54207 휴식에도 장인정신이 필요하다. [5] 디자이어 2017-06-13 542  
54206 회사 다닐때 싫었던 점 [4] 소바기 2017-06-13 694  
54205 느낌와!체형 [2] 소바기 2017-06-13 622  
54204 26살 여자가 너무 순진?하면 매력 없나요? [20] 간장게장 2017-06-13 1262  
54203 짝사랑중입니다. [1] 섭씨 2017-06-13 330 1
54202 시집 잘가는 여자들 [54] realpolitik 2017-06-13 2188  
54201 그냥, 짧은 글이에요. [4] hervana 2017-06-13 307  
54200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야근의 기술, 있으신가요? [1] 휘피 2017-06-12 211  
54199 야근의 기술?! [6] 휘피 2017-06-12 371  
54198 1년 동안에 이루고 싶은 것들이 있으세요? [8] letete 2017-06-12 600  
54197 직장에서 막아둔 웹사이트 들어가는 간단한 방법 [4] Highway101 2017-06-12 393  
54196 부모님의 결혼 압박......어떻게 잘 극복할 수 있을까요ㅜ [8] 모링가향 2017-06-12 671  
54195 서울시 공무원 2주 전이네요... [6] 아하하하하하하 2017-06-12 626  
54194 갈등을 피하고 무시하는 남자친구 [4] sayonething 2017-06-12 590  
54193 회사 여직원과 친해지려는데..일단 내용을 봐주세요 [16] RUPII 2017-06-11 912  
54192 집이 너무 안나가요. [6] 룰루루루룰 2017-06-11 608  
54191 Your Love Is King [6] 킴살앙 2017-06-11 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