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25

진짜로 저를 좋아한다고 볼 수 없겠죠...

자기 아플때. 우울할때 제 생각 하고 ...제가 필요한 순간엔 차가운 남자...

마음을 정말 모르겠네요...

처음 만난날 제가 마셨던 생수병 빈통까지 아직도 간직하고 있는 사람인데..메신져로 힘들거나 아프다고 할때 진짜로 진심으로 걱정하는게 느껴진적이 없네요. 장거리 커플이라...제가 지금 해외에 있거든요. 외롭다고 할때도 읽씹은 기본이고....

자기 몸 아플때는 , 제 생각난다고 메시지 보내오고. 

어젯밤에 제가 좀 센치해져서 메시지 보내고 할때는 씹더니 지금 우울하다고 내 생각난다고 메시지 보내오네요.  

진짜..

제가 왠만하면 다 맞춰주고. 이해해주는 스타일이라...

이 사람한테는 제가 ...받기만 하고 주는건 안해도 되는 사람인가 싶네요..


헤어지는게 맞을까요?

지치네요...




일산앤디

2017.01.01 20:13:03

헤어져봤자 멀어서 티도 안나는데 

마음비우고 다른분 생길때까지라도

편하게 연락하는게 정답일꺼같네요

이로울

2017.01.01 20:18:32

사람이 다 그런겁니다

필요에 의해 만나고 찾고 의지하고

님도 아니라 하지만 사람 다 똑같아요


쌩강

2017.01.02 15:00:59

힘들고 아플때만 찾는 친구가 있어요.

그리고 평상시에 내가 찾으면

나를 외면하는 친구

내가 성격이 좋으면 한 세 번째 아플 때

쌩깔 것이고

내가 성격이 나쁘면

지가 아플때 내가 이것 저것 챙겼는데

내 아플때 쌩까면 이 이기적인x 너는 차단 이리 되는 것인데

남자라고 뭐 다를게 있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2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1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5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1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57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1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1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678 10
54850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337  
54849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428  
54848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113  
54847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542  
54846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844  
54845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33  
54844 새옹지마.. [1] 예쁘리아 2018-04-24 334  
54843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912  
54842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257  
54841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48  
54840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055  
54839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672  
54838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258  
54837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376  
54836 좋은사람 [7] alliswell 2018-04-20 988  
54835 댓글 부대와 드루킹 Quentum 2018-04-19 156  
54834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371  
54833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481  
54832 단 한 사람으로부터라도 충분한 사랑을 받고 자라면 잘 자랄 수 있... [4] Rooibos12 2018-04-19 725 5
54831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353  
54830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751  
54829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006  
54828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311  
54827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861  
54826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750  
54825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376  
54824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437  
54823 1825(paper crane) file [6] 예쁘리아 2018-04-17 442  
54822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738  
54821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151  
54820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57  
54819 서른살의 넋두리 [6] 예쁘리아 2018-04-16 1136  
54818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276 4
54817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351  
54816 직장 내 괜찮은 사람 [2] bee 2018-04-15 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