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56

진짜로 저를 좋아한다고 볼 수 없겠죠...

자기 아플때. 우울할때 제 생각 하고 ...제가 필요한 순간엔 차가운 남자...

마음을 정말 모르겠네요...

처음 만난날 제가 마셨던 생수병 빈통까지 아직도 간직하고 있는 사람인데..메신져로 힘들거나 아프다고 할때 진짜로 진심으로 걱정하는게 느껴진적이 없네요. 장거리 커플이라...제가 지금 해외에 있거든요. 외롭다고 할때도 읽씹은 기본이고....

자기 몸 아플때는 , 제 생각난다고 메시지 보내오고. 

어젯밤에 제가 좀 센치해져서 메시지 보내고 할때는 씹더니 지금 우울하다고 내 생각난다고 메시지 보내오네요.  

진짜..

제가 왠만하면 다 맞춰주고. 이해해주는 스타일이라...

이 사람한테는 제가 ...받기만 하고 주는건 안해도 되는 사람인가 싶네요..


헤어지는게 맞을까요?

지치네요...




일산앤디

2017.01.01 20:13:03

헤어져봤자 멀어서 티도 안나는데 

마음비우고 다른분 생길때까지라도

편하게 연락하는게 정답일꺼같네요

이로울

2017.01.01 20:18:32

사람이 다 그런겁니다

필요에 의해 만나고 찾고 의지하고

님도 아니라 하지만 사람 다 똑같아요


쌩강

2017.01.02 15:00:59

힘들고 아플때만 찾는 친구가 있어요.

그리고 평상시에 내가 찾으면

나를 외면하는 친구

내가 성격이 좋으면 한 세 번째 아플 때

쌩깔 것이고

내가 성격이 나쁘면

지가 아플때 내가 이것 저것 챙겼는데

내 아플때 쌩까면 이 이기적인x 너는 차단 이리 되는 것인데

남자라고 뭐 다를게 있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606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029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79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287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094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200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43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108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6356 10
54381 질투 심한 한국인들 [7] 사육신공원 2017-08-12 897  
54380 친구라는것도 영원하지않은거죠 [5] 우리월월 2017-08-12 819  
54379 먼저 다가가기 [4] 미미르 2017-08-12 633  
54378 우아한 거짓말 [4] 뾰로롱- 2017-08-12 463  
54377 다신 회사 들어가기 싫어요...;;; [4] 소바기 2017-08-11 827  
54376 존재감이 없어요 [4] 4분의 2박자 2017-08-11 592  
54375 휴대폰 어떻게들 구입하시나요? [5] LATTE2 2017-08-11 525  
54374 헤어진남자에게 이상한전화가왔어요 [5] 긍정삶 2017-08-11 1028  
54373 또 다른 나? 나라는 나. [1] 또다른나 2017-08-11 265  
54372 3년 반, 연애의 종지부를 찍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4] Ohaio 2017-08-11 896  
54371 사회생활을 하건 주변사람을 보면 돈을 안쓰는 사람이 있는데. Go,Stop 2017-08-10 391  
54370 여기 계신 여러분들은 나를 좋아해주는 상대와 깊은 연애, 후 에는... [12] Go,Stop 2017-08-10 1138  
54369 성숙한 사랑에 대해서 [8] 도레미퐈 2017-08-09 1196  
54368 가을 가을 가을 가을 [8] 킴살앙 2017-08-09 594  
54367 부산사시는분은 안계신가요~ [2] binloveu 2017-08-09 375  
54366 피곤하면 반응없나요..? [6] 카르페 2017-08-09 895  
54365 호감이 간다 싶으면 유부남 [13] 뻥튀기 2017-08-09 1247  
54364 클럽이나 감주에서 모르는남자랑 스킨쉽하는 사람들은.. [20] tkdekagkqtlek 2017-08-09 1018  
54363 뉴비입니당 캬캬 [2] 이수달 2017-08-09 282  
54362 귀여운 여자 (조언 부탁 ㅠㅠ) [8] 에어타이거 2017-08-08 1065  
54361 여러남자를 만나서 경험하는게 [22] 다이어터 2017-08-08 1505  
54360 오늘은 김치찌개가 엄청 고프네요! [4] Go,Stop 2017-08-08 335  
54359 여러분들은 잘들 꾸미고 다니십니까? [13] Go,Stop 2017-08-08 1324  
54358 사랑과 정신분석(음?) [4] 신_유 2017-08-08 432  
54357 움직이는 시간의 방 [4] 소바기 2017-08-08 286  
54356 오늘 꾸욱 담아둔 속마음 [3] 해바라기씨앗 2017-08-07 520  
54355 가려진 시간 사이로 [2] 소바기 2017-08-07 289  
54354 30대 누나에게 마음이 가는데요.. [4] Incoism 2017-08-07 1329  
54353 주식 사기꾼 박철상씨 [3] 킴벌리 2017-08-06 703  
54352 바닥을 걷는 시간 (feat.라바) [1] 소바기 2017-08-06 301  
54351 왜 나를 욕하는가 [3] 다이어터 2017-08-06 539  
54350 아버지와의 대화가 너무 힘듭니다.. [8] 4spoon 2017-08-05 641  
54349 아버지랑 있으면 스트레스받아요 [2] 방수격실 2017-08-05 461  
54348 여름휴가 스몰 톡 [1] attitude 2017-08-05 358  
54347 너무 꼴사나운 나 [2] 아틀란티스 2017-08-05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