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879

어제는 아무 생각 없이

내가 좋아하는 언니네 교회에 갔다.

가서 환영 받고

밥 먹고 대화하고

그러다가 집에 왔다.

모두 뜨겁게 나를 포옹해주었다.

너무 멀어서 다시 놀러가려면 그 동네로 이사가지 않는 한은

어려울 것 같지만

호수공원을 쭉 걷다보니

이곳에 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예전에 살았던 안산 같은 생각도 많이 들었고.

 

낯설지만은 않았다.

 

우리 고양이들은 아주 잘 지내고 있다.

1월 1일에 꾼 꿈에서

우리 첫째가 11가지 표정을 지으면

무슨 일이 일어난다고 하는 꿈을 꾸었다.

나는 잠결에 (실제로) 우다다를 하면서 열심히 나를 깨워서

식사를 하려는 첫째에게 그렇게 말을 한 듯하다.

"뽕구라. 너 이제 6가지 표정 지었으니까 5개만 더 지으면 되겠다."

이렇게 말하고 다시 잠이 들어서 나머니 꿈을 꿨다.

음 난 왠지 이 꿈이

우리 첫째가 11살까진 산다고

알려주는 꿈 같다.

 

내가 우리 애기들어릴때  너무 고생하면서 살아서

어디 아플까봐 걱정하니까 이런 꿈을 꿨나 싶기도 하고

다른 의미가 있는가도 싶고 그렇다.

 

결심이라기 보다는 이제 이런 부분을 내가 들여다봐야 하는 구나.

하는 부분이 있다.

이래야 하는 구나.

하는 마음은 항상 행동으로 옮겨지도록

지난 2년간을 살아와서인지

특별한 결심이 필요한 일들은 없었다.

그냥 마음에 등장하면 외면하지 않고

그 부분에게 내 마음을 성심성의껏 줬고

그리고 거기서 내가 충분한 편안함을 얻으면

또 그것이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내어준 정도 같다.

 

1월1일에 꾼 꿈 속에서

춤테라피를 우리나라에 보급한 남자 선생님이 나왔고

그 선생님에게 춤테라피를 같이 했던

발을 쓰지 못하던 여자분이

꿈에서 일어나서 걸으면서 나와 함께 춤 안내자를 하고 있었다.

꿈 속에서도 감격스러웠고

왠지 내 모습을 그녀에게서 본 것도 같아서

깨어나서도 많은 아하가 있었다.

 

내가 발을 얻었으니

이제 나는 열심히 이 발을 써서

내 삶을 살아가야겠구나.

이런 느낌으로 다가왔다.

 

안 그래도 올해는 몸으로 누군가를 도우면서

사는 방법을 익히는 한 해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그걸 하게 되려나? 싶기도 하고 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51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09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19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76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61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57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09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680 10
53779 무리하지 않는다_나에 대한 싸가지 [16] 시월달 2017-02-17 592  
53778 대구 사람들의 텃세 [22] 해바라기가득한 2017-02-17 672  
53777 Giving에 대한 생각 [29] 쌩강 2017-02-17 767  
53776 데이트 유도했는데, 거절 당한다면 맘 접는게 낫겟죠? [15] 유우키 2017-02-17 799  
53775 신발 같은 한 해 둥글레씨 2017-02-17 158  
53774 분위기 얼리는 취미 [1] 와르르 2017-02-17 324  
53773 이어지는 스몰톡 [4] bubble 2017-02-17 264  
53772 사진 file [13] 간디우왕 2017-02-17 600  
53771 노안이 오는 건가? [12] 나리꽃 2017-02-17 368  
53770 맘고생할때 살 얼마나 빠지셨어요? [11] 이제는굳바이 2017-02-17 530  
53769 연차있는 사람들이 너무 부러워요 [4] 섬섬옥수 2017-02-17 611  
53768 허무하다 싶을땐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6] 아하하하하하하 2017-02-17 465  
53767 여행 전 후다닥 [2] 모험도감 2017-02-17 229  
53766 여자들 변덕심한가요? [3] diesel 2017-02-17 360  
53765 간만의 심야 톡이네요 [13] 간디우왕 2017-02-17 533  
53764 스스로 겁쟁이라던 그 남자.. [4] 와사비 2017-02-16 413  
53763 관계의 진창에 빠지고 싶다 [3] vely17 2017-02-16 409 1
53762 Put Your Records On [10] 나리꽃 2017-02-16 419  
53761 안녕, 이건 내가 쓴 글들 [8] 섭씨 2017-02-16 379  
53760 충전 빠밤 [3] 미돌 2017-02-16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