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88

어제는 아무 생각 없이

내가 좋아하는 언니네 교회에 갔다.

가서 환영 받고

밥 먹고 대화하고

그러다가 집에 왔다.

모두 뜨겁게 나를 포옹해주었다.

너무 멀어서 다시 놀러가려면 그 동네로 이사가지 않는 한은

어려울 것 같지만

호수공원을 쭉 걷다보니

이곳에 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예전에 살았던 안산 같은 생각도 많이 들었고.

 

낯설지만은 않았다.

 

우리 고양이들은 아주 잘 지내고 있다.

1월 1일에 꾼 꿈에서

우리 첫째가 11가지 표정을 지으면

무슨 일이 일어난다고 하는 꿈을 꾸었다.

나는 잠결에 (실제로) 우다다를 하면서 열심히 나를 깨워서

식사를 하려는 첫째에게 그렇게 말을 한 듯하다.

"뽕구라. 너 이제 6가지 표정 지었으니까 5개만 더 지으면 되겠다."

이렇게 말하고 다시 잠이 들어서 나머니 꿈을 꿨다.

음 난 왠지 이 꿈이

우리 첫째가 11살까진 산다고

알려주는 꿈 같다.

 

내가 우리 애기들어릴때  너무 고생하면서 살아서

어디 아플까봐 걱정하니까 이런 꿈을 꿨나 싶기도 하고

다른 의미가 있는가도 싶고 그렇다.

 

결심이라기 보다는 이제 이런 부분을 내가 들여다봐야 하는 구나.

하는 부분이 있다.

이래야 하는 구나.

하는 마음은 항상 행동으로 옮겨지도록

지난 2년간을 살아와서인지

특별한 결심이 필요한 일들은 없었다.

그냥 마음에 등장하면 외면하지 않고

그 부분에게 내 마음을 성심성의껏 줬고

그리고 거기서 내가 충분한 편안함을 얻으면

또 그것이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내어준 정도 같다.

 

1월1일에 꾼 꿈 속에서

춤테라피를 우리나라에 보급한 남자 선생님이 나왔고

그 선생님에게 춤테라피를 같이 했던

발을 쓰지 못하던 여자분이

꿈에서 일어나서 걸으면서 나와 함께 춤 안내자를 하고 있었다.

꿈 속에서도 감격스러웠고

왠지 내 모습을 그녀에게서 본 것도 같아서

깨어나서도 많은 아하가 있었다.

 

내가 발을 얻었으니

이제 나는 열심히 이 발을 써서

내 삶을 살아가야겠구나.

이런 느낌으로 다가왔다.

 

안 그래도 올해는 몸으로 누군가를 도우면서

사는 방법을 익히는 한 해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그걸 하게 되려나? 싶기도 하고 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7-01-23 120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88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94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45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32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28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83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390 10
53488 모험도감에 비친 살풀이 진보의 뒷모습 마이바흐 2017-01-20 111  
53487 스몰톡 데뷔 [3] 애비 2017-01-20 217  
53486 저의 첫번째 스몰톡 [3] 쵸코마카다미아 2017-01-20 181  
53485 갈증나서 쓰는 스몰톡~* [6] 듀사 2017-01-20 250  
53484 3년전 러패에서 유행했던 21문답 해 보아요. [1] bluemint 2017-01-19 316  
53483 낳아줘서 고맙다는 말 [3] belongtou 2017-01-19 389  
53482 술 좋아하는 남자 접어야겠죠? [4] 유교주의자 2017-01-19 451  
53481 싸우는거에 대한 고찰.. [4] hye100 2017-01-19 353  
53480 확실히 남자들이 여자 볼때 나이를 많이 보나 봅니다. [31] 마이바흐 2017-01-19 1181  
53479 남자소개해주고 생색내는 친척오빠 대응법좀요? [11] 달고살아요 2017-01-19 398  
53478 저도 스몰톡 [4] 안달루 2017-01-19 267  
53477 성당투어+빵집투어 관심 있는 분 있으실까요? [3] bluemint 2017-01-19 402  
53476 매기스 플랜 같이 보실래요? [10] runner 2017-01-19 385  
53475 남자친구의 징징거림(?) 어디까지 받아주시나요??ㅠㅠ [14] 어떻게지내 2017-01-19 694  
53474 좋아하는 노래 [1] runner 2017-01-19 167  
53473 오늘의 스몰톡 [28] StFelix 2017-01-19 476  
53472 남자분들에게 갑자기 궁금해진건데요 [9] 긍정삶 2017-01-19 689  
53471 마이바흐에 대한 백남기 모니터링 [45] 모험도감 2017-01-19 359 1
53470 연애의 태도 [4] 유자하이볼 2017-01-19 531  
53469 여행 직후의 삶. 그리고 사랑 [3] 백야 2017-01-19 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