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0

어제는 아무 생각 없이

내가 좋아하는 언니네 교회에 갔다.

가서 환영 받고

밥 먹고 대화하고

그러다가 집에 왔다.

모두 뜨겁게 나를 포옹해주었다.

너무 멀어서 다시 놀러가려면 그 동네로 이사가지 않는 한은

어려울 것 같지만

호수공원을 쭉 걷다보니

이곳에 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예전에 살았던 안산 같은 생각도 많이 들었고.

 

낯설지만은 않았다.

 

우리 고양이들은 아주 잘 지내고 있다.

1월 1일에 꾼 꿈에서

우리 첫째가 11가지 표정을 지으면

무슨 일이 일어난다고 하는 꿈을 꾸었다.

나는 잠결에 (실제로) 우다다를 하면서 열심히 나를 깨워서

식사를 하려는 첫째에게 그렇게 말을 한 듯하다.

"뽕구라. 너 이제 6가지 표정 지었으니까 5개만 더 지으면 되겠다."

이렇게 말하고 다시 잠이 들어서 나머니 꿈을 꿨다.

음 난 왠지 이 꿈이

우리 첫째가 11살까진 산다고

알려주는 꿈 같다.

 

내가 우리 애기들어릴때  너무 고생하면서 살아서

어디 아플까봐 걱정하니까 이런 꿈을 꿨나 싶기도 하고

다른 의미가 있는가도 싶고 그렇다.

 

결심이라기 보다는 이제 이런 부분을 내가 들여다봐야 하는 구나.

하는 부분이 있다.

이래야 하는 구나.

하는 마음은 항상 행동으로 옮겨지도록

지난 2년간을 살아와서인지

특별한 결심이 필요한 일들은 없었다.

그냥 마음에 등장하면 외면하지 않고

그 부분에게 내 마음을 성심성의껏 줬고

그리고 거기서 내가 충분한 편안함을 얻으면

또 그것이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내어준 정도 같다.

 

1월1일에 꾼 꿈 속에서

춤테라피를 우리나라에 보급한 남자 선생님이 나왔고

그 선생님에게 춤테라피를 같이 했던

발을 쓰지 못하던 여자분이

꿈에서 일어나서 걸으면서 나와 함께 춤 안내자를 하고 있었다.

꿈 속에서도 감격스러웠고

왠지 내 모습을 그녀에게서 본 것도 같아서

깨어나서도 많은 아하가 있었다.

 

내가 발을 얻었으니

이제 나는 열심히 이 발을 써서

내 삶을 살아가야겠구나.

이런 느낌으로 다가왔다.

 

안 그래도 올해는 몸으로 누군가를 도우면서

사는 방법을 익히는 한 해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그걸 하게 되려나? 싶기도 하고 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4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4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4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88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15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29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05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12 10
54745 김기춘,윤창중을 뽑은 박근혜와 임종석, 문정인을 뽑은 문재인중 누가... Quentum 2018-03-02 71  
54744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도서 '도플갱어 (주제 사라마구)' [4] 하루아범 2018-03-02 156  
54743 - 일상톡 - [9] 뾰로롱- 2018-03-02 428  
54742 썸녀정리 힘드네요... [2] SaDam 2018-03-02 620  
54741 뻗글>>두상이 작으면 예뻐보이나요? [4] 두상미녀 2018-03-02 435  
54740 이 힘든 시간의 끝에는 [4] 존스미스 2018-03-01 405  
54739 30대 수험생활 한계가 온 듯 합니다. [14] 안나20 2018-03-01 1118  
54738 ME TOO 사태에 떨고있는 주변 남자들.. [12] 그저웃지요 2018-02-28 1212 2
54737 와다상에게 [4] 노타이틀 2018-02-27 401 2
54736 포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2-27 334  
54735 결혼하신 분들, 솔로일 때 시간 있을 때 이거는 꼭 해라 하는 거... [5] Marina 2018-02-27 1268  
54734 어떤책방의 3월 심리독서모임 [타.타.타] [1] 어떤책방 2018-02-26 255  
54733 천안함 폭침의 주범 김영철의 방남은 무엇을 의미 하는지 아십니까? Quentum 2018-02-26 116  
54732 약혼자있는 남자...자꾸 맘이 가요. [1] Hanny 2018-02-26 606  
54731 덕이 있는 사람이 되어라. [1] 두상미녀 2018-02-26 340  
54730 나이차이나는 사람과의 연애 [30] 지나인 2018-02-26 1411  
54729 내로남불의 끝 (끝을 봤으니 더이상 이런글 안씁니다) [3] 미야꼬 2018-02-25 505  
54728 어른상대하기 너무 싫어요. 혼자 살아야 할까요 [13] 장미그루 2018-02-24 846  
54727 덜 더러운 것을 깨끗하다고 말하지 말라 [2] 미야꼬 2018-02-24 417  
54726 역시 순수한 마음으로 스포츠정신에 입각하여 최선을 다하니 결승까지... [2] Quentum 2018-02-24 307  
54725 삐뚜러진 근황 [12] 뜬뜬우왕 2018-02-23 832  
54724 죽음에 관하여 라는 웹툰 보시는 분 계신가요? [2] clover12 2018-02-23 417  
54723 문재인을 왜 비판하겠어요? 너무 수가 빤히 보이니 말이죠. [1] Quentum 2018-02-22 224  
54722 요새 문빠들 입닫고 있는거 보니까 되게 꼬숩네요. ㅋㅋㅋ [26] Quentum 2018-02-22 712  
54721 매도-ㄱ [1] 십일월달력 2018-02-21 366  
54720 프리랜서의 애매한 책임감 [6] 노랑눈 2018-02-20 480  
54719 이번에 성폭행 사건으로 이윤택 감독? 문재인 친구라네요? Quentum 2018-02-20 257  
54718 [6] 여자 2018-02-20 506  
54717 평균 연봉 문의 [5] 지닝 2018-02-20 903  
54716 무조건적 사랑의 조건 [22] Waterfull 2018-02-20 1151  
54715 결국 이렇게 드러날 것을 [1] 미야꼬 2018-02-19 431  
54714 남편과 어디서부터 잘못됐을까 고민하게 됩니다.. [25] 라떼가좋아 2018-02-19 1537  
54713 장거리연애로 인한 외박문제. [1] Hiro 2018-02-18 485  
54712 작년에 소개팅 까인 것 때문에 럽패를 첨 접하고 두번째네요^^ [2] kjlee1986 2018-02-18 578  
54711 마음이 뚝 떨어지는 순간들 [6] daa 2018-02-18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