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75

어제는 아무 생각 없이

내가 좋아하는 언니네 교회에 갔다.

가서 환영 받고

밥 먹고 대화하고

그러다가 집에 왔다.

모두 뜨겁게 나를 포옹해주었다.

너무 멀어서 다시 놀러가려면 그 동네로 이사가지 않는 한은

어려울 것 같지만

호수공원을 쭉 걷다보니

이곳에 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예전에 살았던 안산 같은 생각도 많이 들었고.

 

낯설지만은 않았다.

 

우리 고양이들은 아주 잘 지내고 있다.

1월 1일에 꾼 꿈에서

우리 첫째가 11가지 표정을 지으면

무슨 일이 일어난다고 하는 꿈을 꾸었다.

나는 잠결에 (실제로) 우다다를 하면서 열심히 나를 깨워서

식사를 하려는 첫째에게 그렇게 말을 한 듯하다.

"뽕구라. 너 이제 6가지 표정 지었으니까 5개만 더 지으면 되겠다."

이렇게 말하고 다시 잠이 들어서 나머니 꿈을 꿨다.

음 난 왠지 이 꿈이

우리 첫째가 11살까진 산다고

알려주는 꿈 같다.

 

내가 우리 애기들어릴때  너무 고생하면서 살아서

어디 아플까봐 걱정하니까 이런 꿈을 꿨나 싶기도 하고

다른 의미가 있는가도 싶고 그렇다.

 

결심이라기 보다는 이제 이런 부분을 내가 들여다봐야 하는 구나.

하는 부분이 있다.

이래야 하는 구나.

하는 마음은 항상 행동으로 옮겨지도록

지난 2년간을 살아와서인지

특별한 결심이 필요한 일들은 없었다.

그냥 마음에 등장하면 외면하지 않고

그 부분에게 내 마음을 성심성의껏 줬고

그리고 거기서 내가 충분한 편안함을 얻으면

또 그것이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내어준 정도 같다.

 

1월1일에 꾼 꿈 속에서

춤테라피를 우리나라에 보급한 남자 선생님이 나왔고

그 선생님에게 춤테라피를 같이 했던

발을 쓰지 못하던 여자분이

꿈에서 일어나서 걸으면서 나와 함께 춤 안내자를 하고 있었다.

꿈 속에서도 감격스러웠고

왠지 내 모습을 그녀에게서 본 것도 같아서

깨어나서도 많은 아하가 있었다.

 

내가 발을 얻었으니

이제 나는 열심히 이 발을 써서

내 삶을 살아가야겠구나.

이런 느낌으로 다가왔다.

 

안 그래도 올해는 몸으로 누군가를 도우면서

사는 방법을 익히는 한 해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그걸 하게 되려나? 싶기도 하고 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9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30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9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9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8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41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5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20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614 10
54600 친구의 여자 친구의 남자. [2] Go,Stop 2018-01-01 445  
54599 함께하자 [2] 뜬뜬우왕 2018-01-01 288  
54598 읽씹 왜 하는거에요? [2] 멜론워터 2018-01-01 656  
54597 사람과 진심으로 만난다는것 [3] 미미르 2017-12-31 851  
54596 2년전 오늘 [2] Waterfull 2017-12-31 403  
54595 진짜 궁금하고 이해가 안가는데 여자들 심리 좀 알려주세요. [11] 페퍼민트차 2017-12-30 1127  
54594 사랑의 끝..... [1] Nietzsche 2017-12-30 652 1
54593 산티아고 스타벅스에서 생긴 일 [11] Garden State 2017-12-29 1049  
54592 고백후 차였는데 상대방이 먼저연락이 왔어요 [11] ALTOIDS 2017-12-29 1209  
54591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8] 고구마는깡 2017-12-29 439  
54590 슬픔과 희망 [1] 너때문에 2017-12-28 390  
54589 은행원의 싸가지없는 행동에 짜증이나네요ㅠ [10] Hyehee 2017-12-28 1121  
54588 남을 부러워하는 열등감은 어떻게하면 버릴 수 있나요....? [12] 미나미쨩 2017-12-28 893  
54587 같은 사무실 은근 짜증나는 여직원문제.. [6] 망고바나나 2017-12-27 952  
54586 문빠에 대하여 [12] Nietzsche 2017-12-27 547 3
54585 19금까진 아닌데요... 질문 [8] 여르미다 2017-12-27 1528  
54584 이혼일기6 [2] CS마인드부족 2017-12-27 595  
54583 책을 팔아 쌀을 사다. [8] Waterfull 2017-12-27 493  
54582 반영구 눈썹 해보신 분 계신가요 [8] 싱클레어7 2017-12-27 440  
54581 청혼 [5] herbday 2017-12-27 751  
54580 '적폐' 라는 말이 과연 무슨 의미일까 생각해봅니다. [14] Quentum 2017-12-26 410  
54579 이혼일기5 [7] CS마인드부족 2017-12-26 632  
54578 혜민스님이 하시는 마음치유학교 프로그램 소개 [4] Waterfull 2017-12-26 453  
54577 20대 후반기준으로 성에 보수적인 사람 많은가요? [15] Go,Stop 2017-12-26 919  
54576 인생은 혼자인거죠 [9] 낭낭낭낭 2017-12-26 894  
54575 한 관계가 오래 지속되는것 [4] 미래2 2017-12-26 592  
54574 친구 어디서 만드나요? [6] 헐헐 2017-12-25 599  
54573 한번 만나고 연락 끊긴... [1] 투레주르 2017-12-25 455  
54572 이건 미련이죠? [2] 프퓨 2017-12-24 670  
54571 열공중 [4] 너때문에 2017-12-24 468  
54570 이직실패 [5] 흥미남 2017-12-23 716  
54569 이혼일기4 [2] CS마인드부족 2017-12-23 611  
54568 연락하고 싶어요 [6] celeo 2017-12-23 784  
54567 방학 했어요. [4] 섭씨 2017-12-22 377  
54566 먼저 다시 연락해볼까요? [6] 웅녀 2017-12-22 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