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4

어제는 아무 생각 없이

내가 좋아하는 언니네 교회에 갔다.

가서 환영 받고

밥 먹고 대화하고

그러다가 집에 왔다.

모두 뜨겁게 나를 포옹해주었다.

너무 멀어서 다시 놀러가려면 그 동네로 이사가지 않는 한은

어려울 것 같지만

호수공원을 쭉 걷다보니

이곳에 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예전에 살았던 안산 같은 생각도 많이 들었고.

 

낯설지만은 않았다.

 

우리 고양이들은 아주 잘 지내고 있다.

1월 1일에 꾼 꿈에서

우리 첫째가 11가지 표정을 지으면

무슨 일이 일어난다고 하는 꿈을 꾸었다.

나는 잠결에 (실제로) 우다다를 하면서 열심히 나를 깨워서

식사를 하려는 첫째에게 그렇게 말을 한 듯하다.

"뽕구라. 너 이제 6가지 표정 지었으니까 5개만 더 지으면 되겠다."

이렇게 말하고 다시 잠이 들어서 나머니 꿈을 꿨다.

음 난 왠지 이 꿈이

우리 첫째가 11살까진 산다고

알려주는 꿈 같다.

 

내가 우리 애기들어릴때  너무 고생하면서 살아서

어디 아플까봐 걱정하니까 이런 꿈을 꿨나 싶기도 하고

다른 의미가 있는가도 싶고 그렇다.

 

결심이라기 보다는 이제 이런 부분을 내가 들여다봐야 하는 구나.

하는 부분이 있다.

이래야 하는 구나.

하는 마음은 항상 행동으로 옮겨지도록

지난 2년간을 살아와서인지

특별한 결심이 필요한 일들은 없었다.

그냥 마음에 등장하면 외면하지 않고

그 부분에게 내 마음을 성심성의껏 줬고

그리고 거기서 내가 충분한 편안함을 얻으면

또 그것이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내어준 정도 같다.

 

1월1일에 꾼 꿈 속에서

춤테라피를 우리나라에 보급한 남자 선생님이 나왔고

그 선생님에게 춤테라피를 같이 했던

발을 쓰지 못하던 여자분이

꿈에서 일어나서 걸으면서 나와 함께 춤 안내자를 하고 있었다.

꿈 속에서도 감격스러웠고

왠지 내 모습을 그녀에게서 본 것도 같아서

깨어나서도 많은 아하가 있었다.

 

내가 발을 얻었으니

이제 나는 열심히 이 발을 써서

내 삶을 살아가야겠구나.

이런 느낌으로 다가왔다.

 

안 그래도 올해는 몸으로 누군가를 도우면서

사는 방법을 익히는 한 해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그걸 하게 되려나? 싶기도 하고 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7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4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08 10
54859 바람인가요 [12] 하루하루하루 2018-04-28 1059  
54858 마지막 로그인 [2] 너때문에 2018-04-28 461  
54857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5] 권토중래 2018-04-27 445  
54856 연애하고싶어요 [3] 여름계획짜기 2018-04-27 901  
54855 재미개발 2018-04-27 327  
54854 전남친 결혼이 이런 느낌일 줄은 몰랐어요... [1] 두번째그녀 2018-04-26 1002  
54853 잘들 지내고 계신가요? :) [3] StFelix 2018-04-26 507  
54852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4] 스트링피자 2018-04-26 1127  
54851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02  
54850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784  
54849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341  
54848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433  
54847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120  
54846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549  
54845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849  
54844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35  
54843 새옹지마.. [1] 예쁘리아 2018-04-24 335  
54842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916  
54841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258  
54840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50  
54839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065  
54838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674  
54837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263  
54836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378  
54835 좋은사람 [7] alliswell 2018-04-20 993  
54834 댓글 부대와 드루킹 Quentum 2018-04-19 157  
54833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372  
54832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484  
54831 단 한 사람으로부터라도 충분한 사랑을 받고 자라면 잘 자랄 수 있... [4] Rooibos12 2018-04-19 728 5
54830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356  
54829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752  
54828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011  
54827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313  
54826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866  
54825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