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88

어제는 아무 생각 없이

내가 좋아하는 언니네 교회에 갔다.

가서 환영 받고

밥 먹고 대화하고

그러다가 집에 왔다.

모두 뜨겁게 나를 포옹해주었다.

너무 멀어서 다시 놀러가려면 그 동네로 이사가지 않는 한은

어려울 것 같지만

호수공원을 쭉 걷다보니

이곳에 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예전에 살았던 안산 같은 생각도 많이 들었고.

 

낯설지만은 않았다.

 

우리 고양이들은 아주 잘 지내고 있다.

1월 1일에 꾼 꿈에서

우리 첫째가 11가지 표정을 지으면

무슨 일이 일어난다고 하는 꿈을 꾸었다.

나는 잠결에 (실제로) 우다다를 하면서 열심히 나를 깨워서

식사를 하려는 첫째에게 그렇게 말을 한 듯하다.

"뽕구라. 너 이제 6가지 표정 지었으니까 5개만 더 지으면 되겠다."

이렇게 말하고 다시 잠이 들어서 나머니 꿈을 꿨다.

음 난 왠지 이 꿈이

우리 첫째가 11살까진 산다고

알려주는 꿈 같다.

 

내가 우리 애기들어릴때  너무 고생하면서 살아서

어디 아플까봐 걱정하니까 이런 꿈을 꿨나 싶기도 하고

다른 의미가 있는가도 싶고 그렇다.

 

결심이라기 보다는 이제 이런 부분을 내가 들여다봐야 하는 구나.

하는 부분이 있다.

이래야 하는 구나.

하는 마음은 항상 행동으로 옮겨지도록

지난 2년간을 살아와서인지

특별한 결심이 필요한 일들은 없었다.

그냥 마음에 등장하면 외면하지 않고

그 부분에게 내 마음을 성심성의껏 줬고

그리고 거기서 내가 충분한 편안함을 얻으면

또 그것이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내어준 정도 같다.

 

1월1일에 꾼 꿈 속에서

춤테라피를 우리나라에 보급한 남자 선생님이 나왔고

그 선생님에게 춤테라피를 같이 했던

발을 쓰지 못하던 여자분이

꿈에서 일어나서 걸으면서 나와 함께 춤 안내자를 하고 있었다.

꿈 속에서도 감격스러웠고

왠지 내 모습을 그녀에게서 본 것도 같아서

깨어나서도 많은 아하가 있었다.

 

내가 발을 얻었으니

이제 나는 열심히 이 발을 써서

내 삶을 살아가야겠구나.

이런 느낌으로 다가왔다.

 

안 그래도 올해는 몸으로 누군가를 도우면서

사는 방법을 익히는 한 해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그걸 하게 되려나? 싶기도 하고 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61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369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866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679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78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014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709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2228 10
54313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 5회 업로드 [4] 캣우먼 2017-07-07 784 3
54312 음.. [1] attitude 2017-07-07 509  
54311 외모는 맘에 드는데 성격이 별로인 남자 [14] 로멩가리 2017-07-07 1640  
54310 여자 혼자 여행하는데 도움되는 책 있을까요? [18] 볕뉘 2017-07-07 744  
54309 지금 문재인 대통령을 보면 답없는 짝사랑에 빠진 사람 같음 [7] Quentum 2017-07-07 1076 1
54308 제 하루는.(스몰톡) [4] 백야 2017-07-06 561  
54307 (긴글주의)여자 동기가 부담스러워 할까요 [3] eva1 2017-07-06 671  
54306 30대초반 남자셔츠 브랜드 알려주세요~ [1] 또또모카 2017-07-06 490  
54305 상상의 끝 킴살앙 2017-07-06 343 1
54304 [히치하이킹] 7월 독서모임 공지 : <자유로울 것> [3] 나리꽃 2017-07-06 302  
54303 판도라의 상자를 연것일까요? [22] 겨븐채이 2017-07-05 1673  
54302 질문) 러패분들은 만약 세달정도 자유시간이 주어진다면 뭘 하고 싶... [5] Rooibos12 2017-07-05 511  
54301 여러분은 사랑하는 사람을 어디서 만났나요? [7] 도레미퐈 2017-07-05 1212  
54300 집안이 너무 가난한남자..결혼...어떡하죠..ㅠㅠ [19] Jane90 2017-07-05 1978  
54299 남자 구두 추천이요~~ [7] 안녕5 2017-07-05 390  
54298 남자친구가 소극적이에요 [6] 유은 2017-07-04 1176  
54297 소설가 성석제가 쓴 천하제일 남가이라는 단편소설 읽어보신 분 계신... [1] Rooibos12 2017-07-04 318  
54296 여러분들은 직업의 만족도가 어떠신가요? [24] 글렌 2017-07-04 1314  
54295 배신의 기억 [1] @pplecider 2017-07-04 527  
54294 남친 보여달라는 엄마 + 결혼압박 [7] 실로퐁 2017-07-03 921  
54293 Q. 여러분의 운명은? [19] 킴살앙 2017-07-03 938  
54292 music in my heart [25] 나리꽃 2017-07-03 679  
54291 요즘 러패 [12] 워러멜롱 2017-07-03 1020 2
54290 남자가 여자 뒷모습을 보고있는 이유는 뭡니까?ㅋ [6] X소리 2017-07-03 1080  
54289 5년 사귀고 헤어진 전여친의 카카오 스토리에 아직도 내사진이.. [12] 선택받은불사자 2017-07-03 1160  
54288 자기가 차놓고 이거 어장하는건가요? [11] 샴띠 2017-07-02 836  
54287 하고싶은 거 다 하고 살라고 하면서 [9] 다솜 2017-07-02 866  
54286 가난한 나, 조언 부탁드려요 [15] 모이스춰에센셜 2017-07-02 1300  
54285 내 머릿속에 무언가 [1] 소바기 2017-07-02 322  
54284 남자친구가 이성을 단둘이 만났어요(조언부탁드립니다) [4] Maximum 2017-07-02 1084  
54283 거짓말했을때 어떻하죠? [3] hye100 2017-07-01 549  
54282 Q. 여러분의 이상형은? [35] 킴살앙 2017-06-30 1363  
54281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 4회 업로드 [1] 캣우먼 2017-06-30 551 2
54280 애프터 잡힌 상태에서 카톡 주고받기에 대한 고민 [4] 선택받은불사자 2017-06-30 598  
54279 그냥 모른척 회사 생활 하는게, 편한걸까요. [16] 쉼표 2017-06-30 1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