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1

일단카톡프로필사진은 암것도안해놔요

그걸물어보는 사람들이 꽤있네요

그리고 셀카찍는걸 싫어해요 셀카가 거의없어요


얼마전에도.. 오랜만에 만난 구남친이 그러더라고요

넌왜 너사진 안해놔? 카톡에말야

아 그냥

나랑 사진 같이찍자 지금

민망했지만 웃으면서 넘어갔어요


그리고 여자들 가방이나 옷 사는거좋아하잖아요

남친에게 사달라고도 하고..능력있는남자조아하고

근데 전 진짜 그런거관심없고요

그남자가 멋있으면되고 사랑만있음되요

데이트비용도 같이내려하는편이고.. 내남자가 돈쓰는것도아까워서요

근데 어디서그러더라고요

여자가 여우처럼 뭐도바라고 그래야

남자가 열심히살고싶어지고 그런다고.

남자는 여자에게

뭘해줄수있는것에 큰만족을느낀다고요


사실 속물근성없는거는 직접적으로 나쁘게얘기들은적은없어요

근데 사진찍는거싫어하는건,,얘기를좀듣는편이에요

뭐라도 올려놓아야하나 그러고있네요

사실 전 감성적인걸 좋아해서 책이나 글을 가끔올려놓는데..

너무 진지병같아보일까봐 좀 고민이되네요



moroccotea

2016.12.30 08:25:54

전혀 그렇지 않은데요.

그나저나 "여자가 여우처럼~ 남자는 여자에게 뭘 해줄 수 있는것에 큰 만족을 느낀다고" 설파하는 류의 사람들 참 일관되게 싫어요.ㅎㅎ 가르치려드는 말들 듣지 말고 하고싶으신 데로 하세요.

뿌잉?

2016.12.30 08:31:33

뭐 사달라고 하는 게 여우짓이 아닌데요...
애교부리고 아양떨고 이러면 사랑 받아요.
여자들한테 어우 여우짓한다는 소리 듣더라두요~

전주비빔밥

2016.12.30 09:53:40

당신의 지극히 주관적일 수밖에 없는 개인 성향에 대해서 이빨 터는 자에게 

"개 오지라퍼 그만 떨고 너 할일이나 똑바로 하쇼 ㅋ" 

라고 한번 일침 날려주는건 어떨까 싶습니다만 ㅋㅋㅋ

스팍

2016.12.30 13:21:39

저도 카톡은 제 사진 아니고 그냥 좋아하는 이미지고
데이트비용 내는거나 뭘 사달라고 말 못하는데
저랑 비슷하신것 같아서 댓글 남겨요.
연애할때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등 말고 작은 깜짝선물같은걸 받으면 그렇게 부담스럽고 미안하고 고맙고 그랬더랬죠.
그냥 아 나 싫은데 왜 이런거 줘. 가 아니라 날 이렇게 생각해 줬다는거에 대한 고마움+난 그렇게까진 생각 못했는데 미안함+짠한. 등 복합적인 마음이었어요.
그럴때는 그냥 마음껏 고마워 하고 마음껏 즐거워 하는게 선물 준 사람에 대한 예의?인거 같다고 스스로 다독이기도 했었더랬죠.
그런 마음을 이해해주고 서로 고마워 하는 인연이 곧 나타날거에요.

쌩강

2016.12.30 14:34:36

제가 좋아하는 교수님이

난 여우같은 여자와는 못산다.

곰같은 여자랑 살고 있다.

곰같은 여자는 숨기지 않고 솔직하다.

이런 여자와 진정한 소통이 가능하다.

라고 하시더라구요.

챠밍

2016.12.30 15:27:00

전 가방이나 옷에 관심은 많은데 명품에는 관심이 없어요 ㅎㅎ 200만원짜리 가방을 사느니 여행을 가겠다는 생각...

여행을 좋아해서요. 사람마다 높은가치를 두는게 다르다고 생각해요. 저는 여행에 그 가치를 두는것이고.

어떤사람은 가방에 두는것이고. 어떤사람은 차에, 어떤사람은 음식에.. 그냥 다른거라고 생각해요. 누가 틀린건 아니구요.  그러니까 그냥 이런 나는 다른사람과 다른사람일뿐이라고 생각하면 될것 같아요~

칼맞은고등어

2016.12.30 15:32:45

다른사람과는 다른 나만의 개성과 독특한 매력.
그 시작을 거슬러 가다보면 아마 난 다른 사람과는 다른 존재라는 자각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다른사람들과는 다른 본인만의 특장점을 발견하고 계발하는데까진 이르지 못하고 그냥 매순간 다른사람들과 끊임없이 비교하며 난 다르다는 증거수집 활동 후 정신승리.

이 무한루프에 빠져드는 것이 흔한 사람들의 개성찾기 패턴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말씀하신 특징들이 다른 여자들과 크게 다른 매력을 갖고 있는거 같진 않지만 이 특징들이 한데 모여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경우 본인만의 개성. 탁월한 매력포인트가 될 것은 분명하다는 점에서 앞날이 촉망되는 지금은 자칭 매력녀. 정도로 정리해 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우선 추천해드리고 싶은건 ex들과 다양한 방식으로 엮여드는 흔해빠진 특징들을 되돌아 보셔야 할 거 같다는거. 그리고 남자는 여자를 위해 산다느니 뭐니 하는 이야기 정도는 귓등으로 흘릴 수 있는 통찰력 정도는 갖추셨음 한다는거.

그럼 언젠간 진짜 매력적인 인간이 되어 정말 괜찮은 사람들과 이런 이야기 나눌 수 있으실 거 같습니다.
지금은 매력녀 혹은 개념녀 코믹콘 참가자들 중 하나 정도로 보이기만 하네요.

감귤

2016.12.31 00:57:44

다른 여자들과 다르다 하시지만 세상에 사람도 많고 님같은 여자도 많습니다. 저도 가방이나 옷사는 거 안좋아하고 그럴돈 있으면 게임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46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5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4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89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15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0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5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07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16 10
54711 마음이 뚝 떨어지는 순간들 [6] daa 2018-02-18 1011  
54710 내로남불은 끝이 없어라 [1] 미야꼬 2018-02-17 272  
54709 행복의 나라 : 만화카페 [3] 백야 2018-02-17 311  
54708 자동차 구매 조언 얻어도 될까요? K3 vs 코나 [2] herbday 2018-02-17 353  
54707 근속연수 짧을 때 이직사유를 이직하는 회사에서 물을 때 [1] frida39 2018-02-16 378  
54706 다이어트의 또 시작 [5] 그저웃지요 2018-02-16 572  
54705 공황장애가 온 관심남 [5]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2-15 785  
54704 전세계 치욕을 받고 사는 우리 이니 Quentum 2018-02-15 287  
54703 남자에 대한 미련을 정리하는 방법. [1] 여자 2018-02-15 773  
54702 lime & pepper [2] 그저웃지요 2018-02-15 300  
54701 요즘 러패에 사람이 없긴 한거같아요~ [6] 뾰로롱- 2018-02-15 708  
54700 올림픽 콘돔 배포량을 보니 문득 궁금해지네요. Go,Stop 2018-02-14 461  
54699 니가 하면 적폐 내가 하면 로맨스 [15] 미야꼬 2018-02-14 569  
54698 주말에 모임에서 남자분이랑 번호교환 했는데 [5] pass2017 2018-02-14 872  
54697 [마감]2018 설날 꾼 꿈- 투사 해드립니다. [32] Waterfull 2018-02-13 725  
54696 Trouble Maker... [8] 뾰로롱- 2018-02-12 731  
54695 소개팅 후기.. 위로받고싶네요 [8] 노력이답 2018-02-12 1341  
54694 올림픽 대재앙 file [12] Quentum 2018-02-11 952  
54693 8:0 file [6] 미야꼬 2018-02-10 672  
54692 연애하고 싶어요. [6] 아틀란티스 2018-02-10 927  
54691 금수저가 좋긴좋네 = [4] 또다른나 2018-02-09 1125  
54690 화려하게 생겼다는 말 [5] 폼폼이 2018-02-08 942  
54689 누군가 [6] 뜬뜬우왕 2018-02-08 521  
54688 지금 컵라면 사서 먹고 들어올겁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2-08 499  
54687 혼자 끝낸 짝사랑, 그에게 자꾸만 연락하고 싶어요 [2] 쪽진머리 2018-02-07 691  
54686 자신감이 정말 밑바닦이네요. [3] 두상미녀 2018-02-07 779  
54685 연차 있으세요? [6] 바야흐로 2018-02-07 648  
54684 20대 후반 발렌타인데이 선물 고민 [1] HAPPY2018 2018-02-07 434  
54683 연애 트라우마 [1] 미미르 2018-02-07 513  
54682 또 위로받고 갑니다. [4] 건복네 2018-02-07 393  
54681 16살 노견을 마취 시켜야 할까요 ? [8] 푸푸린 2018-02-06 609  
54680 Happy birthday to me _ Epik High (feat. 하동균) [4] 뾰로롱- 2018-02-06 213  
54679 우리나라는 지금 완전히 바뀌어 있어요. [15] Quentum 2018-02-05 1015  
54678 중얼거리는 사람 [3] 십일월달력 2018-02-05 599  
54677 일하는 동료에게 반드시 해야할 말. [3] 모과차 2018-02-05 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