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8

일단카톡프로필사진은 암것도안해놔요

그걸물어보는 사람들이 꽤있네요

그리고 셀카찍는걸 싫어해요 셀카가 거의없어요


얼마전에도.. 오랜만에 만난 구남친이 그러더라고요

넌왜 너사진 안해놔? 카톡에말야

아 그냥

나랑 사진 같이찍자 지금

민망했지만 웃으면서 넘어갔어요


그리고 여자들 가방이나 옷 사는거좋아하잖아요

남친에게 사달라고도 하고..능력있는남자조아하고

근데 전 진짜 그런거관심없고요

그남자가 멋있으면되고 사랑만있음되요

데이트비용도 같이내려하는편이고.. 내남자가 돈쓰는것도아까워서요

근데 어디서그러더라고요

여자가 여우처럼 뭐도바라고 그래야

남자가 열심히살고싶어지고 그런다고.

남자는 여자에게

뭘해줄수있는것에 큰만족을느낀다고요


사실 속물근성없는거는 직접적으로 나쁘게얘기들은적은없어요

근데 사진찍는거싫어하는건,,얘기를좀듣는편이에요

뭐라도 올려놓아야하나 그러고있네요

사실 전 감성적인걸 좋아해서 책이나 글을 가끔올려놓는데..

너무 진지병같아보일까봐 좀 고민이되네요



moroccotea

2016.12.30 08:25:54

전혀 그렇지 않은데요.

그나저나 "여자가 여우처럼~ 남자는 여자에게 뭘 해줄 수 있는것에 큰 만족을 느낀다고" 설파하는 류의 사람들 참 일관되게 싫어요.ㅎㅎ 가르치려드는 말들 듣지 말고 하고싶으신 데로 하세요.

뿌잉?

2016.12.30 08:31:33

뭐 사달라고 하는 게 여우짓이 아닌데요...
애교부리고 아양떨고 이러면 사랑 받아요.
여자들한테 어우 여우짓한다는 소리 듣더라두요~

전주비빔밥

2016.12.30 09:53:40

당신의 지극히 주관적일 수밖에 없는 개인 성향에 대해서 이빨 터는 자에게 

"개 오지라퍼 그만 떨고 너 할일이나 똑바로 하쇼 ㅋ" 

라고 한번 일침 날려주는건 어떨까 싶습니다만 ㅋㅋㅋ

스팍

2016.12.30 13:21:39

저도 카톡은 제 사진 아니고 그냥 좋아하는 이미지고
데이트비용 내는거나 뭘 사달라고 말 못하는데
저랑 비슷하신것 같아서 댓글 남겨요.
연애할때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등 말고 작은 깜짝선물같은걸 받으면 그렇게 부담스럽고 미안하고 고맙고 그랬더랬죠.
그냥 아 나 싫은데 왜 이런거 줘. 가 아니라 날 이렇게 생각해 줬다는거에 대한 고마움+난 그렇게까진 생각 못했는데 미안함+짠한. 등 복합적인 마음이었어요.
그럴때는 그냥 마음껏 고마워 하고 마음껏 즐거워 하는게 선물 준 사람에 대한 예의?인거 같다고 스스로 다독이기도 했었더랬죠.
그런 마음을 이해해주고 서로 고마워 하는 인연이 곧 나타날거에요.

쌩강

2016.12.30 14:34:36

제가 좋아하는 교수님이

난 여우같은 여자와는 못산다.

곰같은 여자랑 살고 있다.

곰같은 여자는 숨기지 않고 솔직하다.

이런 여자와 진정한 소통이 가능하다.

라고 하시더라구요.

챠밍

2016.12.30 15:27:00

전 가방이나 옷에 관심은 많은데 명품에는 관심이 없어요 ㅎㅎ 200만원짜리 가방을 사느니 여행을 가겠다는 생각...

여행을 좋아해서요. 사람마다 높은가치를 두는게 다르다고 생각해요. 저는 여행에 그 가치를 두는것이고.

어떤사람은 가방에 두는것이고. 어떤사람은 차에, 어떤사람은 음식에.. 그냥 다른거라고 생각해요. 누가 틀린건 아니구요.  그러니까 그냥 이런 나는 다른사람과 다른사람일뿐이라고 생각하면 될것 같아요~

칼맞은고등어

2016.12.30 15:32:45

다른사람과는 다른 나만의 개성과 독특한 매력.
그 시작을 거슬러 가다보면 아마 난 다른 사람과는 다른 존재라는 자각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다른사람들과는 다른 본인만의 특장점을 발견하고 계발하는데까진 이르지 못하고 그냥 매순간 다른사람들과 끊임없이 비교하며 난 다르다는 증거수집 활동 후 정신승리.

이 무한루프에 빠져드는 것이 흔한 사람들의 개성찾기 패턴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말씀하신 특징들이 다른 여자들과 크게 다른 매력을 갖고 있는거 같진 않지만 이 특징들이 한데 모여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경우 본인만의 개성. 탁월한 매력포인트가 될 것은 분명하다는 점에서 앞날이 촉망되는 지금은 자칭 매력녀. 정도로 정리해 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우선 추천해드리고 싶은건 ex들과 다양한 방식으로 엮여드는 흔해빠진 특징들을 되돌아 보셔야 할 거 같다는거. 그리고 남자는 여자를 위해 산다느니 뭐니 하는 이야기 정도는 귓등으로 흘릴 수 있는 통찰력 정도는 갖추셨음 한다는거.

그럼 언젠간 진짜 매력적인 인간이 되어 정말 괜찮은 사람들과 이런 이야기 나눌 수 있으실 거 같습니다.
지금은 매력녀 혹은 개념녀 코믹콘 참가자들 중 하나 정도로 보이기만 하네요.

감귤

2016.12.31 00:57:44

다른 여자들과 다르다 하시지만 세상에 사람도 많고 님같은 여자도 많습니다. 저도 가방이나 옷사는 거 안좋아하고 그럴돈 있으면 게임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4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8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7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5 10
54558 튤립과 비트코인 [1] Quentum 2017-12-19 422  
54557 새벽밤 [3] 십일월달력 2017-12-19 418  
54556 자기검열에 대해 [9] 몽이누나 2017-12-19 732  
54555 이혼일기 [4] CS마인드부족 2017-12-19 879  
54554 와 저 주변은 정말 다들 연애하네요 [9] Rooibos12 2017-12-19 1067  
54553 첫번째 석사 1학기를 보내면서... [6] 나리꽃 2017-12-18 689  
54552 이제 나이가 있다보니 만나는 친구들이나 언니들이 [5] pass2017 2017-12-18 1158  
54551 보내줘야할까요 [2] rjseo 2017-12-17 541  
54550 이방인이라는 프로그램 서민정... [7] Marina 2017-12-17 1314  
54549 스타벅스 1주일에 한번 갑니다. [4] bluemint 2017-12-17 823  
54548 프리랜서가 힘드네요 [13] 웅녀 2017-12-17 819  
54547 여자 손가락 반지 질문 [3] 투레주르 2017-12-17 627  
54546 춥습니다. [8] 섭씨 2017-12-15 675 1
54545 2018년에 해야할 일/하고 싶은 일 리스트 [4] Waterfull 2017-12-15 916  
54544 승진이 너무 힘드네요 [1] 유명한산 2017-12-15 425  
54543 10년 안에 10억 벌기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15 790  
54542 살다 살다 별 일이 다 일어나는군요 [5] 투레주르 2017-12-14 1213  
54541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08 1
54540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982  
54539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029  
54538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15  
54537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472  
54536 [4] 요가행복 2017-12-14 853  
54535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819  
54534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312  
54533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이 살기 좋은 세상인듯 [1] 에스밀로저스 2017-12-12 532  
54532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565  
54531 믿음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11] 룰루랄랄라 2017-12-12 987  
54530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876  
54529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590  
54528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503  
54527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00  
54526 무엇에 의지하며 살아가나요들 ?? [10] 복빙이 2017-12-10 1226  
54525 이상한 아이 [19] 너때문에 2017-12-09 1253  
54524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