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85

어떤남자가있어요

나이는 서른이고 외모는 괜찮은편이고요. 세련된 느낌이에요

직업은 작은회사에서 영업일해요

자기일을 열심히는하는데 자신있어하진않고요

자기꿈을 위해 노력했던것같진않고

그냥 회사들어가서 월급받는정도로 만족하며살아요

본인입으로도 야망은없다고했고요. 결혼해서 소박하게살고싶다네요


저는 그보다두살어리고

야망까진아니고,, 꿈을위해 노력하며 사는스타일이요

정확히얘기하면

고등학교교사를 하고있는데 또다른꿈을위해 열공하고 살아요


이런대화가있었어요

나는 뭔가이루는걸 되게좋아하고 성취감느끼는게 너무 좋아

되게좋은거네?

그런가? 암튼 난 뭐에빠지면 진짜 그거에만 집중하는스타일이야. 

그래서 남친생기면 좀 소홀할수도있어.늘그런건 아니고 시험앞두고있거나 어떤시기에 그런단얘기야


그가 저에게 

우리자주보자. 서로 알아가면서 - 그날 이런식으로 얘기했어요

나중에 우리가 더알게되면 어쩌구

뭐 1주년되면 어쩌구 .. 미래에 대한얘기도 은연중에했고요


근데 마지막연락을 제가했는데 그이후로 그에게연락이없네요

마지막연락때 뭔가 쎄한느낌이었어요

혹시.. 여자가 본인보다 나은것같단 생각이 남자의행동을 멈추게도하나요?

제가걸리는말이하나있어서요

그가 저랑 마지막 만난날 이런말을했어요

너가 나보다 나은사람같아서..아..모르겠다(뭔가 고민스러운듯?)

이말이 뭔가좋은의미같지않았어요

아님 제가 크게좋지는않지만 일단 만나자고 한걸까요?


제가잘못한건 크게없는것같은데요

굳이뽑자면, 

오빤 좀 답답한것같아 오빠가하고싶은걸해 내눈치보지말구

우리가 성격이 잘 맞는거같진않지? 

이런말 한거요..

그리고 그날집에들어가서 그에게 톡이왔는데, 읽고나서 2시간이따 답한거요

별거아닌데 뭐 이런거까지생각하게되네요 ㅋㅋ




튜닉곰

2016.12.30 12:10:44

가치관이 안맞는거 아니었을까요?

남자분 심경변화가 생긴것 같은데 글로만 봐서는 딱히 걸리는 문제는 없고


굳이 뽑으신 내용도 크게 흠이될만한 내용은 없구요.


일단 한가지는 확실하네요

저 사람이랑 만나고싶으면 일단 당겨야할 시기라는걸요

이럴때 밀면 그냥 밀려나가 돌아오지 않아요

따뜻한마음

2016.12.30 12:18:43

가치관차이는있지만 제가 그걸 불평불만하진않았어요

전 열심히살지않아도 따뜻한남자가 좋거든요..

뭐..남자쪽에서 제가치관이 맘에안들었을순있겠지만요

롤링스뎅즈

2016.12.30 12:21:39

남자 입장에선


나 이렇게나 열심히 살고 바쁘게 준비하는 사람이야.


라는 말로 들리기도 하겠네요.


맞선자리나 결혼을 위한 자리라면 모를까

알아가는 단계에서 그런 이야기는 좀 부담스러울거 같은데

따뜻한마음

2016.12.30 13:08:23

근데 그얘기를하게되이유가요.. 연락을 끊었던 이유를 물어봐서 대답한거에요

부담스럽다는건..뭘까요?

제가 닥달할까봐? 음 어렵네요ㅠ

롤링스뎅즈

2016.12.30 14:52:24

부담스럽다는건 자신에게는 좀 힘들거 같다는 느낌적인 느낌

님이 들기 힘들거 같은 물건을 봤을때 느낌

위속에 다 집어넣기 힘들 정도로 음식을 먹고 꺼억꺼억 거리는 느낌


상대방은 이 관계를 아직 그렇게 거대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님은 그 관계속에 님이라는 존재를 텅~하고 꺼내보이는 느낌

그래서 이 관계라는게 좀 상대하기 껄끄럽고 무거워지려는 느낌


님이 말한대로만 생각한다면

남성의 성향은 그리 적극적이지도 열정적이지도 않고

안정적인 느낌을 추구하는 성향인거 같은데

그런 남자라면 더더욱 이런 관계속에서 부담감을 느낄거라는 생각


남성이 맘에 들고 잡고싶은지 모르겠으나

나 한번 잡아봐라~ 식으로 나간다면

그냥 모래사장 안전한 곳에서 모래성이나 쌓고있을 남자


괜히 옆에 붙어서 나는 어떻고 미래는 어떻고 당신은 어떻냐며 밀어부치기 보다는

그냥 주변에서 흥얼 거리다 한두번씩 눈길,낚시,떡밥 좀 던져주고

그 남자 머리속에서 잊혀지지 않을 정도로만 주의를 끌어주며

호감 가질만한 행동이나 언행을 보여주면

알아서 우리 같이 모래성 쌓을까~ 하면서 떡밥에 물리는 날이 올거라 생각


이런 남자 특성상 속전속결로 끝낼려고 하면 떨어져 나갈 확률이 높음

장기간 연애에 특화된 남성이라고 생각함

시작도 오래 걸리고 서로 맘을 열기까지도 오래 걸리지만

어느정도 이상의 관계가 된다면 안정적인 파트너로 될 확률이 높다고 생각


연애는 몇번 해봤고 기간이 어느정돈지 넌지시 물어봐서 확인해보는 것도 좋을거라고 생각함

혹은 친구가 몇명인지 친구중에 오래 알고 지내는 기간이 얼마나 됐는지로도 어느정도 예상할수 있을거라고 생각함

캐묻듯이 억지로 물어본다면 역효과, 가벼운 술자리 같은 곳에서 지나가듯 물어보는게 제일 좋을거임


물론 모든 연애에서 100%성공은 없으며

내 말대로 한다고 성공율이 높다는 소리가 아니다. 라는 말로

나는 책임은 지고싶지 않음

쌩강

2016.12.30 14:15:02

뭐든 이유가 있었겠죠.

내가 제공한 이유건

아니면 상대의 이유건

일단 대화는 안 되는 상황이니까

알 수는 없는 것이고.

이런 것을 잘 버티는 것이 제가 보기엔

성숙한 연애를 하는 방법 같긴 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596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350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848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659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76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997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68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2032 10
54275 당신의 휴가는 어떤 모습인가요? [1] 휘피 2017-06-29 423  
54274 수분크림/보습크림 추천 부탁해요 [16] Garden State 2017-06-28 943  
54273 야간 등산 매력적이네요 [13] 섬섬옥수 2017-06-28 755  
54272 남자친구의 카톡(내용펑) [12] 고구마사이다 2017-06-28 1349  
54271 지난 여름을 추억하며 (해상스포츠 하는 남자의 매력) [6] 뻥튀기 2017-06-28 486  
54270 휴가를 어떻게 보내면 좋을까요? [4] freshgirl 2017-06-28 495  
54269 교수님이 여대생을 좋아할 수 있을까요? [32] realpolitik 2017-06-28 1544  
54268 있을 때 잘하라는 말 [6] 겨울일기 2017-06-28 782  
54267 이건 성격차이 인건가요?? 저는 어떻게 해야 될까요ㅠㅠ [5] 스토리북 2017-06-28 728  
54266 흑백세상속 너 [1] 소바기 2017-06-27 324  
54265 마음가는 시 무라사키 2017-06-27 290  
54264 알수없는 독백 [2] 소바기 2017-06-27 348  
54263 혹시 이곳에..회계법인 [11] 노송인 2017-06-27 814  
54262 연락 타입이 다 다른거겠죠? [7] 장미그루 2017-06-26 1002  
54261 납작만두 jpg file [2] voyage7 2017-06-26 627  
54260 효리네 민박 감상평 [16] 몽이누나 2017-06-26 1794  
54259 6월 마지막주 월요일의 스몰토크 [2] 시아니 2017-06-26 369  
54258 여름 쿠션팩트 추천 부탁드려요 '-' (복합성피부) [4] vely17 2017-06-26 594  
54257 향수 잘 아시나요? [16] anyone 2017-06-26 764  
54256 페이를 물어 보는 거 실례아닌가요 [10] 카르페 2017-06-26 1235  
54255 외향적인 타입... [13] 카르페 2017-06-25 1152  
54254 고기! [3] 모험도감 2017-06-25 398  
54253 사랑은 [6] 킴살앙 2017-06-24 856  
54252 여성분들은 정말 '홍콩' 보내줬던 남자를 못 잊나요? [20] 300 2017-06-24 2223  
54251 남자분들!! 여친을 애기라고 부른적있어요?? [9] 너의 시선 2017-06-24 941  
54250 돈을 너무 못벌어요. [6] HD 2017-06-24 1260  
54249 공황 장애 겪으시는 분 있으신가요? [5] 안달루 2017-06-23 626  
54248 부산 혼자 여행@@@!!! [14] 다솜 2017-06-23 736  
54247 이거 헌팅당한건가요?? [28] 섬섬옥수 2017-06-23 1378  
54246 죽음의 축복 킴살앙 2017-06-23 304  
54245 댓글 순서 최신순으로 변경하려다 취소 [8] 관리자 2017-06-23 501  
54244 결혼을 해야하나요,아이를 낳아야 하나요,어떻게 살아야 하나요. [9] 소바기 2017-06-23 1171  
54243 매트릭스 빨간 약 [8] 모험도감 2017-06-23 440  
54242 네이버 오디오클립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3회 업로드 [5] 캣우먼 2017-06-23 479 2
54241 ㅇ 불온한 이들의 밤 file [4] 에로고양이 2017-06-23 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