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63

교수님의 제안

조회 936 추천 0 2016.12.30 19:02:55

교수님이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어요.

(집이 가까워 평소에도 자주 만나 이야기를 해요)


그러다가 진로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고


전 뚜렷하게 뭘 하고 싶다는게 없단 말을 드렸답니다.


그러자 교수님께서 석사나 박사 생각은 없냐고 물으시더라구요.


'네 성적이 괜찮을 뿐만 아니라, 석박사의 중요자질인 정보조합, 분석과 추론능력이 좋다...'


뭐 그래서 이쪽 연구계통이 굉장히 잘 맞을거란 듯이 말씀하셨어요.


하지만 많이 고민이 되네요. 그런 일련의 과정들을 다 거치면 27~28살쯤에


제대로 직장생활 하게 될거 같아서요.


석, 박사과정을 거친 러패분들 계시면


이쪽에서 어떻게 하셨고 어떤 어려움이 있었는지,


과정을 다 끝내고나면 어떤 이점들이 그 과정을 잘 견뎌냈다고 생각하게 하는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수없이 많은 개구리에게 입맞춤을 해 봐야, 그중에 왕자를 하나 찾아낼 수 있다."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3845064&act=trackback&key=1f1


튜닉곰

2016.12.30 20:57:29

내가 뜻있어서가 아닌 남이 설득해서 가는 석박사는 결사반대합니다.

그 교수는 지금 (속된말로) 영업하는거에요


성적이 좋고 기타 능력이 뛰어나면 자기가 끈 닿아있는 회사에 추천해 상부상조할 생각을 하죠 ㅋㅋㅋ

감귤

2016.12.31 01:05:30

추천
1

정말 뚜렷하게 하고싶은게 있을때 석박사해야 하는거에요. 

쌩강

2016.12.31 10:58:54

학교는 다닐 순 있어요.

하지만 논문은 그냥 쓰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대학교의 연장은 아닌 것은 확실해요.

목표 없이 다니는 대학원은 거의 무의미하다 봐요.

돈도 많이 들구요.

교수들이야 돈 쬐끔 장학금 준다면서

학위 하라고 하긴 하거든요.

 

Rooibos12

2017.01.01 11:09:06

교수님으로부터 그런 말은 의외로 많이들 듣더라구요, 제 동생도 그리고 제 친구도. 제 친구는 전문대학원 갔고, 제 동생은 석사갔다가 뼈빠지게 고생하고 학을 떼고는 일반 대기업 취업해서 만족하고 사네요. 교수님의 의견이 아니라 님이 얼마나 연구와 학문의 길을 원하는가가 관건인 거 같습니다, 교수님이 그런 말을 하는 거는, 네가 내 밑에서 조교일을 해주면 좋을거같다는 뜻이 더 많이 내포된 경우가 많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69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27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4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11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39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51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44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27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514 10
54753 퇴사까지 D-12 [2] 백야 2018-03-14 525  
54752 잠시 들려서는 긴 글. [3] 5년 2018-03-13 510  
54751 경차 살건데용 !! [4] 다솜 2018-03-13 437  
54750 직장생활을 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 [12] 섶섬지기 2018-03-13 1070  
54749 라식이나 라섹 하신분 계시나요? [5] 누누 2018-03-13 405  
54748 이곳에 온지 1년하고 3일되는 날이예요. [3] 뾰로롱- 2018-03-13 329  
54747 타투..하고싶어요 - [17] 또다른나 2018-03-13 396  
54746 전남친을 스토커로 신고하고싶은데. [5] 민지 2018-03-13 625  
54745 내 Soul을 위한 Recipe [6] Waterfull 2018-03-12 559  
54744 헤어진지 한달 [2] 헤일리 2018-03-11 674  
54743 절 아껴주는 지인에게 쌍수 권유 받고 왔네요; [6] Rooibos12 2018-03-11 668  
54742 부모님의 외모지적 팩폭 투하에 미치겠어요 [5] SweetKitty 2018-03-11 676  
54741 나는 그 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이 안듭니다. [4] Quentum 2018-03-10 655  
54740 대한민국 남자들이 과묵해 질 수밖에 없는 이유 칼맞은고등어 2018-03-09 512  
54739 잠이 부족해 [2] 몽이누나 2018-03-08 362  
54738 일기 [2] Waterfull 2018-03-08 299  
54737 소개팅 후기 (펑예) [13] ㉬ㅏ프리카 2018-03-08 1263  
54736 나를 이유없이 싫어하는 사람 [2] Marina 2018-03-08 566  
54735 가끔씩 어린 시절 살던 동네에 가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4] Marina 2018-03-08 285  
54734 나만의 시그니쳐향...? [2] sangam91 2018-03-07 464  
54733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하면서 일본에다가 위안부 문제로 욕... [2] Quentum 2018-03-07 210  
54732 한드 추천해주세요 :) [21] 몽이누나 2018-03-07 640  
54731 한라산 등반기 [4] 뜬뜬우왕 2018-03-07 289  
54730 이번을계기로 많은게 바뀌면 좋겠어요. [15] 빛나는순간 2018-03-07 808 1
54729 제주 생각나서요 [8] 십일월달력 2018-03-07 387  
54728 더불어 만진당????? Quentum 2018-03-06 199  
54727 여러분들 꿈에서 깨어나십시오. Quentum 2018-03-06 242 1
54726 미투 운동이라길래 홍준표 측근 다 날라가는가 싶었는데 Quentum 2018-03-05 294 1
54725 제주여행 3일차 [3] 뜬뜬우왕 2018-03-05 389  
54724 퇴사 이유 [7] 사랑은러려워 2018-03-05 637  
54723 고객관리로 나를 설레게하는.. [5] 아름다운녀석 2018-03-05 586  
54722 연인간 기싸움 어떻게 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18-03-05 815  
54721 엄마의 무리한 환갑잔치 선물요구 [6] HoneyRose 2018-03-05 671  
54720 마음에 들어가기 [1] 너때문에 2018-03-05 384 1
54719 공단 취업 1년차, 퇴사를 고민합니다.. [6] 파라독스 2018-03-04 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