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139

교수님의 제안

조회 771 추천 0 2016.12.30 19:02:55

교수님이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어요.

(집이 가까워 평소에도 자주 만나 이야기를 해요)


그러다가 진로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고


전 뚜렷하게 뭘 하고 싶다는게 없단 말을 드렸답니다.


그러자 교수님께서 석사나 박사 생각은 없냐고 물으시더라구요.


'네 성적이 괜찮을 뿐만 아니라, 석박사의 중요자질인 정보조합, 분석과 추론능력이 좋다...'


뭐 그래서 이쪽 연구계통이 굉장히 잘 맞을거란 듯이 말씀하셨어요.


하지만 많이 고민이 되네요. 그런 일련의 과정들을 다 거치면 27~28살쯤에


제대로 직장생활 하게 될거 같아서요.


석, 박사과정을 거친 러패분들 계시면


이쪽에서 어떻게 하셨고 어떤 어려움이 있었는지,


과정을 다 끝내고나면 어떤 이점들이 그 과정을 잘 견뎌냈다고 생각하게 하는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수없이 많은 개구리에게 입맞춤을 해 봐야, 그중에 왕자를 하나 찾아낼 수 있다."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3845064&act=trackback&key=c21

튜닉곰

2016.12.30 20:57:29

내가 뜻있어서가 아닌 남이 설득해서 가는 석박사는 결사반대합니다.

그 교수는 지금 (속된말로) 영업하는거에요


성적이 좋고 기타 능력이 뛰어나면 자기가 끈 닿아있는 회사에 추천해 상부상조할 생각을 하죠 ㅋㅋㅋ

감귤

2016.12.31 01:05:30

추천
1

정말 뚜렷하게 하고싶은게 있을때 석박사해야 하는거에요. 

쌩강

2016.12.31 10:58:54

학교는 다닐 순 있어요.

하지만 논문은 그냥 쓰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대학교의 연장은 아닌 것은 확실해요.

목표 없이 다니는 대학원은 거의 무의미하다 봐요.

돈도 많이 들구요.

교수들이야 돈 쬐끔 장학금 준다면서

학위 하라고 하긴 하거든요.

 

Rooibos12

2017.01.01 11:09:06

교수님으로부터 그런 말은 의외로 많이들 듣더라구요, 제 동생도 그리고 제 친구도. 제 친구는 전문대학원 갔고, 제 동생은 석사갔다가 뼈빠지게 고생하고 학을 떼고는 일반 대기업 취업해서 만족하고 사네요. 교수님의 의견이 아니라 님이 얼마나 연구와 학문의 길을 원하는가가 관건인 거 같습니다, 교수님이 그런 말을 하는 거는, 네가 내 밑에서 조교일을 해주면 좋을거같다는 뜻이 더 많이 내포된 경우가 많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12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4906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5408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201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307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8534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26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47391 10
54019 블랙리스트 [8] 모닝스타일 2017-03-19 326 1
54018 [MV] SBGB(새벽공방) _ CARD CAPTOR SAKURA(카드캡터체리) [1] 존스미스 2017-03-19 86  
54017 다들 때 미시나요?ㅎㅎ [12] 4000m걷기 2017-03-19 601  
54016 중요한것을 보지 못하는 나? [3] 치즈계란말이 2017-03-19 284  
54015 제가 먼저 고백하면 도망가겠지요? [14] 노르웨이의 숲 2017-03-19 657  
54014 정말 인연은 갑자기 찾아오나요? [2] 이제는굳바이 2017-03-19 561  
54013 여자친구 문제입니다. [2] 후아잇 2017-03-19 365  
54012 사랑을 표현하고 유지하는 여러분들의 소소한 팁이 뭔가요? [2] 원하 2017-03-19 580  
54011 지하 분식집 라볶이의 발견 [3] 너의이름은 2017-03-19 302  
54010 물드는 사랑 킴살앙 2017-03-19 348 4
54009 속수무책 [6] ToBeAlone 2017-03-19 404  
54008 다섯 번째, 보이스톡 [3] _yui 2017-03-18 283  
54007 익명성이 낳은 괴물들.. [9] 모닝스타일 2017-03-18 565 2
54006 인간관계 쓰리아웃 [2] 모험도감 2017-03-18 473  
54005 누군가를 향한 맹목적인 추종이 결국 국민들의 수준이 개 돼지라는것... [17] 전주비빔밥 2017-03-18 335 1
54004 괘씸한 전 남자친구 [7] 천천히차분히 2017-03-18 930  
54003 우울증인가.... [2] 꿈꾸는늙은이 2017-03-18 323  
54002 혼자 살다보니... [1] 총각남 2017-03-17 442  
54001 벚꽃 개화 시기 정보공유합니다. soylatte3 2017-03-17 270  
54000 멍게야 나한테 왜이래ㅠㅗㅠ [1] 4000m걷기 2017-03-17 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