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43
저희는 5년정도 만난 오래된 커플이에요
남자친구와는 동갑이구, 20대후반이죠...
최근들어 저는 제 나이도 있고 해서
결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생겼어요
이남자와 결혼해도 괜찮을까?
이남자도 나와의 결혼을 생각하고있을까?
이런고민이 많이생겼죠...

하지만 남자친구는 아직 결혼은 진지하게 생각해본적도없고, 너와 결혼을 하게될수도있고, 아닐수도있고 그건 알수없는 일 아니냐
왜 그런걸 확인하려 하느냐
매번 제가 얘기를 꺼낼때마다 이런반응이에요

사실 저희커플은 이 결혼문제만 빼고보면
언제나 항상 남자친구가 더 많이사랑해주고
데이트에 있어선 더 적극적이고 더 많이 챙겨주는편이에요 항상 알콩달콩한데 단지,
가끔 제가 결혼에 대한 불안감이 터질때면
꼭 다투게 되죠

제가 이상한건가요?
확신을 받고싶어하는 제가 집착인건가요?

가장 걸리는 부분은
제 남자친구는 저의 가족들 직장동료들 친구들에 대해 알고싶어하지를 않아요
저는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주변지인들도 궁금해하고 말한마디라도 서로 챙기고
주변지인들에게 잘보이고싶어하는게 당연한거라고 생각하는데....

한번은, 둘이 데이트중 밥을먹는데 저의 직장선배들을 마주치게되어 제가 일어나서 인사를 하였어요
제 남자친구 뒷편에 그분들이 계셨고 제가 인사를하였다면 잠깐이라도 뒤를 돌아 인사를 드리는게 저는 예의라고 생각하는데 꿋꿋히 그냥 밥을 먹더라구요. 식당을 나와서 물어보니, 너의 직장동료들이고, 나는 모르는사람인데 궂이 내가 뒤돌아서 인사를 했어야돼?하더라구요....

제 친한 친구들과 모이는 자리에 한번 같이간적이 있는데, 대화를 리드하는거까진 바라지도 않아요...그냥 적당한 리엑션, 적당한 미소 정도만 해줘도 좋았을텐데..너넨 떠들어라~~나는상관없다~~이런태도였고, 가끔 제 친구들이 용기내서 먼저 말을걸면 단답형으로 대답해서 분위기가 싸해졌죠...
이때도 제게 그랬어요, 너의 친구들이고, 나랑관련없는 얘기를 하고있는데 내가 왜 웃어줘야되고 맞장구를 쳐줘야되냐...

또 가끔은 제가 저희가족들 얘기를 할때면
그걸 내가 왜 알아야해? 왜 궁금해 해야해?
이런식이에요...
그래서 5년을 만나면서도 아직도 가족들에게 인사를 시킨적도없죠...

저는 이부분이 너무서운해요
제가 너무 많은걸 바라는걸까요
아님 이남자는 저와 결혼계획이 없어서 하는 태도일까요?


비비미

2016.12.31 03:34:19

결혼에 대해 아직 생각이 없는 것 같은데요.. 

쥬얼리

2016.12.31 06:03:11

ㅎㅎㅎ이런말 초면에 얘기해서 죄송한데요
님 남친 좀 싸가지가 없네요

여친 직장선배한테 그리고 여친친구에 대한 태도

그게 뭐예요??

lovelyJane

2016.12.31 08:35:02

딱히 결혼 계획이 없기보다는 원래 잔정이 없는 스타일인듯 해요~
받아들이지 못하면, ByeBye 해야죠.

라일락1

2016.12.31 09:40:00

단순히 결혼생각이 없는걸 넘어서서
글쓰님과 결혼할 생각이 없는거 같아요....
5년이나 사귀었는데도 가족 친구를 소개하지 않는건 좀...

쌩강

2016.12.31 10:42:28

이 분은 결혼 자체를 안 할 분 같아요.

또또모카

2016.12.31 13:10:39

일단 성격자체는 괜찮다고 생각해요. 쓸데없이 엮여서 에너지와 시간 낭비하고 사느니, 정말 필요한 사람들에게만 집중하는 그런 타입인거 같아요. 제사도 안지낼테고 명절날 자기가족 보러 가자고 하지도 않을거 같아요. 하지만 결혼에 관심이 있는지 없는지는 다른문제 같습니다.

iron

2016.12.31 18:48:15

결혼후 부부모임이나 가족 모임등에 데려갈 생각 없음 계속 고. 알콩달콩 소소히 사람들과 어울리는 법은 모르는 남자같네요. 개인적으로는 저런성격은 좀..^^;;

신월

2017.01.01 12:39:27

여자친구의 직장 동료들이 있는데 인사도 같이 안 나눌 정도라면 좀 당황스러운데요.

본인 생각이 확고하게 있고 그 이유를 잘 설명하시는 거 보니 변할 것 같지는 않구요.

나중에 두 분이 결혼해서 살 모습이 대충 그려지실 것 같은데 괜찮을 것 같으세요?

kkk님 마음부터 확실히 하시고 남자친구와 진지하게 대화해 보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남자 입장에서 아직 결혼 생각하기에는 어려서 결혼 생각을 아예 안 할 수도 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258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485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267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752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557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674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893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09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008 10
54333 출산, 육아, 자녀 키우기...후회할 수도 있겠죠? [7] ver.4.0.1 2017-09-15 785  
54332 이런 페미니즘 메시지 어떻게 생각하나요? [6] 보라비 2017-09-14 824 2
54331 남자분들 여자가 번호따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10] 로빈이 2017-09-13 1117  
54330 남자친구와 문제 [7] 초코렛우유 2017-09-13 826  
54329 4명의 친구관계 [4] 멘탈 2017-09-13 671  
54328 이런관계도 보통의연애가 될수있었을까요?(긴글주의) [9] vnvnvn 2017-09-13 1194  
54327 스몰톡 [1] attitude 2017-09-12 454  
54326 임신에 가장 유리한 날은 배란당일이 아니다. 순수의시대 2017-09-11 824  
54325 저는 철벽이긴 철벽인데 금사빠기질이 있는건지... [1] pass2017 2017-09-11 639  
54324 연애상담ㅜㅜ [6] chopin 2017-09-10 1091  
54323 토해내놓을곳이 없어요 [4] 진실로 2017-09-10 925  
54322 밑에 돈얘기보고 희안해서 적습니다 [5] 미미르 2017-09-10 800 1
54321 원래남초나여초사이트는 자기성별편을 들어주나요? [6] 민지 2017-09-09 549  
54320 사귈 때 힘든 얘기 다 하면 지친다 하는데 [3] 유은 2017-09-08 1045  
54319 이별후 저주하고 싶을만큼 마인드컨트롤이 안될때.. [11] Clarq 2017-09-08 1179  
54318 엄마아빠 서로 어떻게 만나셨어요? [3] 민지 2017-09-07 625  
54317 여자분들은 남자친구가 있어도 다른 남자가 끌리나요? [11] 사천짜장맛있어 2017-09-07 1530  
54316 스트레스의 주범 직장동료 [4] freshgirl 2017-09-07 734  
54315 다들 잔잔한 연애를 하신분과 결혼 하셨나요 ? [5] 다이앤. 2017-09-07 1448  
54314 동네 친구구해요(성남) 와사비 2017-09-07 407  
54313 근데 대부분 여자가 남자경제력보는거 현실에서는 대부분 다감안하지않... [24] 민지 2017-09-07 1248 1
54312 말나온김에.. [19] `Valar morghulis` 2017-09-07 904  
54311 돈,그 찬란함 [2] 소바기 2017-09-07 566  
54310 돈을 밝히는게 왜 욕을 먹는 일인가요? [16] 레비 2017-09-05 967 1
54309 부모님이 부담스럽고 불편한 관계 .. [11] 프렌치라떼 2017-09-05 844  
54308 튜닉곰님에게 사과드립니다. file [3] 꿈이 2017-09-05 852  
54307 동양적 외모 [8] pass2017 2017-09-05 1008  
54306 부정적인생각 고치는방법있나요 [7] y90128 2017-09-04 719  
54305 모임제안:글쓰기 모임 [11] 소바기 2017-09-04 682  
54304 감고당길 다녀왔는데... 소바기 2017-09-04 311  
54303 저 남자 참 멋있어. [4] Mong글Mong글 2017-09-04 934  
54302 피드백을 강요당하는 듯한 호의에 대하여 [3] Jibal2 2017-09-04 580  
54301 근데 결혼글을 보니 생각난게 결혼을 안하는 이유가 [15] Go,Stop 2017-09-04 1428  
54300 간밤의 시달림 [6] 모험도감 2017-09-04 582  
54299 결혼할 수 있을지.... [5] 우울 2017-09-04 124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