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1
저희는 5년정도 만난 오래된 커플이에요
남자친구와는 동갑이구, 20대후반이죠...
최근들어 저는 제 나이도 있고 해서
결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생겼어요
이남자와 결혼해도 괜찮을까?
이남자도 나와의 결혼을 생각하고있을까?
이런고민이 많이생겼죠...

하지만 남자친구는 아직 결혼은 진지하게 생각해본적도없고, 너와 결혼을 하게될수도있고, 아닐수도있고 그건 알수없는 일 아니냐
왜 그런걸 확인하려 하느냐
매번 제가 얘기를 꺼낼때마다 이런반응이에요

사실 저희커플은 이 결혼문제만 빼고보면
언제나 항상 남자친구가 더 많이사랑해주고
데이트에 있어선 더 적극적이고 더 많이 챙겨주는편이에요 항상 알콩달콩한데 단지,
가끔 제가 결혼에 대한 불안감이 터질때면
꼭 다투게 되죠

제가 이상한건가요?
확신을 받고싶어하는 제가 집착인건가요?

가장 걸리는 부분은
제 남자친구는 저의 가족들 직장동료들 친구들에 대해 알고싶어하지를 않아요
저는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주변지인들도 궁금해하고 말한마디라도 서로 챙기고
주변지인들에게 잘보이고싶어하는게 당연한거라고 생각하는데....

한번은, 둘이 데이트중 밥을먹는데 저의 직장선배들을 마주치게되어 제가 일어나서 인사를 하였어요
제 남자친구 뒷편에 그분들이 계셨고 제가 인사를하였다면 잠깐이라도 뒤를 돌아 인사를 드리는게 저는 예의라고 생각하는데 꿋꿋히 그냥 밥을 먹더라구요. 식당을 나와서 물어보니, 너의 직장동료들이고, 나는 모르는사람인데 궂이 내가 뒤돌아서 인사를 했어야돼?하더라구요....

제 친한 친구들과 모이는 자리에 한번 같이간적이 있는데, 대화를 리드하는거까진 바라지도 않아요...그냥 적당한 리엑션, 적당한 미소 정도만 해줘도 좋았을텐데..너넨 떠들어라~~나는상관없다~~이런태도였고, 가끔 제 친구들이 용기내서 먼저 말을걸면 단답형으로 대답해서 분위기가 싸해졌죠...
이때도 제게 그랬어요, 너의 친구들이고, 나랑관련없는 얘기를 하고있는데 내가 왜 웃어줘야되고 맞장구를 쳐줘야되냐...

또 가끔은 제가 저희가족들 얘기를 할때면
그걸 내가 왜 알아야해? 왜 궁금해 해야해?
이런식이에요...
그래서 5년을 만나면서도 아직도 가족들에게 인사를 시킨적도없죠...

저는 이부분이 너무서운해요
제가 너무 많은걸 바라는걸까요
아님 이남자는 저와 결혼계획이 없어서 하는 태도일까요?


비비미

2016.12.31 03:34:19

결혼에 대해 아직 생각이 없는 것 같은데요.. 

쥬얼리

2016.12.31 06:03:11

ㅎㅎㅎ이런말 초면에 얘기해서 죄송한데요
님 남친 좀 싸가지가 없네요

여친 직장선배한테 그리고 여친친구에 대한 태도

그게 뭐예요??

lovelyJane

2016.12.31 08:35:02

딱히 결혼 계획이 없기보다는 원래 잔정이 없는 스타일인듯 해요~
받아들이지 못하면, ByeBye 해야죠.

라일락1

2016.12.31 09:40:00

단순히 결혼생각이 없는걸 넘어서서
글쓰님과 결혼할 생각이 없는거 같아요....
5년이나 사귀었는데도 가족 친구를 소개하지 않는건 좀...

쌩강

2016.12.31 10:42:28

이 분은 결혼 자체를 안 할 분 같아요.

또또모카

2016.12.31 13:10:39

일단 성격자체는 괜찮다고 생각해요. 쓸데없이 엮여서 에너지와 시간 낭비하고 사느니, 정말 필요한 사람들에게만 집중하는 그런 타입인거 같아요. 제사도 안지낼테고 명절날 자기가족 보러 가자고 하지도 않을거 같아요. 하지만 결혼에 관심이 있는지 없는지는 다른문제 같습니다.

iron

2016.12.31 18:48:15

결혼후 부부모임이나 가족 모임등에 데려갈 생각 없음 계속 고. 알콩달콩 소소히 사람들과 어울리는 법은 모르는 남자같네요. 개인적으로는 저런성격은 좀..^^;;

신월

2017.01.01 12:39:27

여자친구의 직장 동료들이 있는데 인사도 같이 안 나눌 정도라면 좀 당황스러운데요.

본인 생각이 확고하게 있고 그 이유를 잘 설명하시는 거 보니 변할 것 같지는 않구요.

나중에 두 분이 결혼해서 살 모습이 대충 그려지실 것 같은데 괜찮을 것 같으세요?

kkk님 마음부터 확실히 하시고 남자친구와 진지하게 대화해 보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남자 입장에서 아직 결혼 생각하기에는 어려서 결혼 생각을 아예 안 할 수도 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47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4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89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16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5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07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22 10
54711 마음이 뚝 떨어지는 순간들 [6] daa 2018-02-18 1012  
54710 내로남불은 끝이 없어라 [1] 미야꼬 2018-02-17 272  
54709 행복의 나라 : 만화카페 [3] 백야 2018-02-17 311  
54708 자동차 구매 조언 얻어도 될까요? K3 vs 코나 [2] herbday 2018-02-17 353  
54707 근속연수 짧을 때 이직사유를 이직하는 회사에서 물을 때 [1] frida39 2018-02-16 378  
54706 다이어트의 또 시작 [5] 그저웃지요 2018-02-16 572  
54705 공황장애가 온 관심남 [5]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2-15 785  
54704 전세계 치욕을 받고 사는 우리 이니 Quentum 2018-02-15 287  
54703 남자에 대한 미련을 정리하는 방법. [1] 여자 2018-02-15 773  
54702 lime & pepper [2] 그저웃지요 2018-02-15 300  
54701 요즘 러패에 사람이 없긴 한거같아요~ [6] 뾰로롱- 2018-02-15 708  
54700 올림픽 콘돔 배포량을 보니 문득 궁금해지네요. Go,Stop 2018-02-14 461  
54699 니가 하면 적폐 내가 하면 로맨스 [15] 미야꼬 2018-02-14 569  
54698 주말에 모임에서 남자분이랑 번호교환 했는데 [5] pass2017 2018-02-14 873  
54697 [마감]2018 설날 꾼 꿈- 투사 해드립니다. [32] Waterfull 2018-02-13 725  
54696 Trouble Maker... [8] 뾰로롱- 2018-02-12 731  
54695 소개팅 후기.. 위로받고싶네요 [8] 노력이답 2018-02-12 1342  
54694 올림픽 대재앙 file [12] Quentum 2018-02-11 952  
54693 8:0 file [6] 미야꼬 2018-02-10 672  
54692 연애하고 싶어요. [6] 아틀란티스 2018-02-10 927  
54691 금수저가 좋긴좋네 = [4] 또다른나 2018-02-09 1126  
54690 화려하게 생겼다는 말 [5] 폼폼이 2018-02-08 942  
54689 누군가 [6] 뜬뜬우왕 2018-02-08 521  
54688 지금 컵라면 사서 먹고 들어올겁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2-08 499  
54687 혼자 끝낸 짝사랑, 그에게 자꾸만 연락하고 싶어요 [2] 쪽진머리 2018-02-07 692  
54686 자신감이 정말 밑바닦이네요. [3] 두상미녀 2018-02-07 779  
54685 연차 있으세요? [6] 바야흐로 2018-02-07 648  
54684 20대 후반 발렌타인데이 선물 고민 [1] HAPPY2018 2018-02-07 434  
54683 연애 트라우마 [1] 미미르 2018-02-07 513  
54682 또 위로받고 갑니다. [4] 건복네 2018-02-07 393  
54681 16살 노견을 마취 시켜야 할까요 ? [8] 푸푸린 2018-02-06 609  
54680 Happy birthday to me _ Epik High (feat. 하동균) [4] 뾰로롱- 2018-02-06 213  
54679 우리나라는 지금 완전히 바뀌어 있어요. [15] Quentum 2018-02-05 1016  
54678 중얼거리는 사람 [3] 십일월달력 2018-02-05 599  
54677 일하는 동료에게 반드시 해야할 말. [3] 모과차 2018-02-05 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