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09
저희는 5년정도 만난 오래된 커플이에요
남자친구와는 동갑이구, 20대후반이죠...
최근들어 저는 제 나이도 있고 해서
결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생겼어요
이남자와 결혼해도 괜찮을까?
이남자도 나와의 결혼을 생각하고있을까?
이런고민이 많이생겼죠...

하지만 남자친구는 아직 결혼은 진지하게 생각해본적도없고, 너와 결혼을 하게될수도있고, 아닐수도있고 그건 알수없는 일 아니냐
왜 그런걸 확인하려 하느냐
매번 제가 얘기를 꺼낼때마다 이런반응이에요

사실 저희커플은 이 결혼문제만 빼고보면
언제나 항상 남자친구가 더 많이사랑해주고
데이트에 있어선 더 적극적이고 더 많이 챙겨주는편이에요 항상 알콩달콩한데 단지,
가끔 제가 결혼에 대한 불안감이 터질때면
꼭 다투게 되죠

제가 이상한건가요?
확신을 받고싶어하는 제가 집착인건가요?

가장 걸리는 부분은
제 남자친구는 저의 가족들 직장동료들 친구들에 대해 알고싶어하지를 않아요
저는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주변지인들도 궁금해하고 말한마디라도 서로 챙기고
주변지인들에게 잘보이고싶어하는게 당연한거라고 생각하는데....

한번은, 둘이 데이트중 밥을먹는데 저의 직장선배들을 마주치게되어 제가 일어나서 인사를 하였어요
제 남자친구 뒷편에 그분들이 계셨고 제가 인사를하였다면 잠깐이라도 뒤를 돌아 인사를 드리는게 저는 예의라고 생각하는데 꿋꿋히 그냥 밥을 먹더라구요. 식당을 나와서 물어보니, 너의 직장동료들이고, 나는 모르는사람인데 궂이 내가 뒤돌아서 인사를 했어야돼?하더라구요....

제 친한 친구들과 모이는 자리에 한번 같이간적이 있는데, 대화를 리드하는거까진 바라지도 않아요...그냥 적당한 리엑션, 적당한 미소 정도만 해줘도 좋았을텐데..너넨 떠들어라~~나는상관없다~~이런태도였고, 가끔 제 친구들이 용기내서 먼저 말을걸면 단답형으로 대답해서 분위기가 싸해졌죠...
이때도 제게 그랬어요, 너의 친구들이고, 나랑관련없는 얘기를 하고있는데 내가 왜 웃어줘야되고 맞장구를 쳐줘야되냐...

또 가끔은 제가 저희가족들 얘기를 할때면
그걸 내가 왜 알아야해? 왜 궁금해 해야해?
이런식이에요...
그래서 5년을 만나면서도 아직도 가족들에게 인사를 시킨적도없죠...

저는 이부분이 너무서운해요
제가 너무 많은걸 바라는걸까요
아님 이남자는 저와 결혼계획이 없어서 하는 태도일까요?


비비미

2016.12.31 03:34:19

결혼에 대해 아직 생각이 없는 것 같은데요.. 

쥬얼리

2016.12.31 06:03:11

ㅎㅎㅎ이런말 초면에 얘기해서 죄송한데요
님 남친 좀 싸가지가 없네요

여친 직장선배한테 그리고 여친친구에 대한 태도

그게 뭐예요??

lovelyJane

2016.12.31 08:35:02

딱히 결혼 계획이 없기보다는 원래 잔정이 없는 스타일인듯 해요~
받아들이지 못하면, ByeBye 해야죠.

라일락1

2016.12.31 09:40:00

단순히 결혼생각이 없는걸 넘어서서
글쓰님과 결혼할 생각이 없는거 같아요....
5년이나 사귀었는데도 가족 친구를 소개하지 않는건 좀...

쌩강

2016.12.31 10:42:28

이 분은 결혼 자체를 안 할 분 같아요.

또또모카

2016.12.31 13:10:39

일단 성격자체는 괜찮다고 생각해요. 쓸데없이 엮여서 에너지와 시간 낭비하고 사느니, 정말 필요한 사람들에게만 집중하는 그런 타입인거 같아요. 제사도 안지낼테고 명절날 자기가족 보러 가자고 하지도 않을거 같아요. 하지만 결혼에 관심이 있는지 없는지는 다른문제 같습니다.

iron

2016.12.31 18:48:15

결혼후 부부모임이나 가족 모임등에 데려갈 생각 없음 계속 고. 알콩달콩 소소히 사람들과 어울리는 법은 모르는 남자같네요. 개인적으로는 저런성격은 좀..^^;;

신월

2017.01.01 12:39:27

여자친구의 직장 동료들이 있는데 인사도 같이 안 나눌 정도라면 좀 당황스러운데요.

본인 생각이 확고하게 있고 그 이유를 잘 설명하시는 거 보니 변할 것 같지는 않구요.

나중에 두 분이 결혼해서 살 모습이 대충 그려지실 것 같은데 괜찮을 것 같으세요?

kkk님 마음부터 확실히 하시고 남자친구와 진지하게 대화해 보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남자 입장에서 아직 결혼 생각하기에는 어려서 결혼 생각을 아예 안 할 수도 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38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11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1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287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02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1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28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99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419 10
54499 세상이 흉흉하니 용기내지 마세요. [5] Waterfull 2017-11-26 1142  
54498 혼자 일요일 lanytheband 2017-11-26 399  
54497 너무 시끄러운 여성혐오, 남성혐오에 대해서 저의 생각입니다. [12] 페퍼민트차 2017-11-25 702  
54496 남자가 여자한테 사겨달라고 구걸해서 사귀게 되면 [8] 페퍼민트차 2017-11-24 1103  
54495 설렘 짝사랑 썸 등등 사랑에 해당하는 감정이 하나도 없는 요즘 이제는굳바이 2017-11-24 437  
54494 이해되지 않는 산후 우울증 그리고 살인 [4] Quentum 2017-11-24 844  
54493 이미 지나쳐버린 가을 [3] attitude 2017-11-24 527  
54492 [스몰톡] [2] 투레주르 2017-11-24 703  
54491 혐오피라미드 file [30] 또다른나 2017-11-24 1028  
54490 도시어부 마닷.이 [1] 뜬뜬우왕 2017-11-24 606  
54489 연상녀 [2] 미대생 2017-11-24 914  
54488 롱톡. 오늘 첫 눈 맞았어요. [5] 백야 2017-11-23 714  
54487 사무실 가습 [2] zweig 2017-11-23 833  
54486 성남지역 독서모임 모집 [3] 와사비 2017-11-23 814  
54485 회사에서 [4] 몽이누나 2017-11-23 861  
54484 회사생활의 어려움 [8] 또다른나 2017-11-23 992  
54483 이별 극복중이신 분들 [4] bestrongnow 2017-11-23 875  
54482 싸움이나 갈등의 기미만 보이면 힘껏 도망가는 사람 [2] 유은 2017-11-23 786  
54481 사랑하는 방식에 대해 [11] 추어탕이좋아 2017-11-22 1284  
54480 너에게 [7] 유리동물원 2017-11-22 794  
54479 내가 너에게 호감이 가는것은.. [1] 김제덕상무 2017-11-22 881  
54478 싸우고 연락두절 [15] 바래 2017-11-22 1006  
54477 직장인을 좋아하게 된 취준생 [10] lanytheband 2017-11-22 987  
54476 군계일학 [3] 권토중래 2017-11-22 782  
54475 이번 포항 지진시 아기들 지킨 산후조리원 직원들 cctv보고 든 짦... [1] Marina 2017-11-22 796  
54474 이번생은 처음이라 [3] 빛나는순간 2017-11-21 817  
54473 운전 초보인데요 [17] 으으, 2017-11-21 895  
54472 직장인분들 담주 목금토일 휴가가 있다면 뭘 하실껀가요?? [2] 여의도직장인 2017-11-21 762  
54471 아름다운 이별..? [5] qq 2017-11-21 877  
54470 힘들어하는 여자친구 위로하는 방법.. [8] Durian 2017-11-20 973  
54469 술문제로 잦아지는 다툼.. 해결방안이 있을까요? [7] 떡꼬치 2017-11-20 938  
54468 관심남과의 연락 문제 [7] Marina 2017-11-20 1000  
54467 3년 반의 연애가 끝났어요. [14] 스토리북 2017-11-19 1582  
54466 신이 주신 재능 [7] 모험도감 2017-11-19 982  
54465 남자친구 왜 이럴까요? [10] Solidcon 2017-11-19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