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901
저희는 5년정도 만난 오래된 커플이에요
남자친구와는 동갑이구, 20대후반이죠...
최근들어 저는 제 나이도 있고 해서
결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생겼어요
이남자와 결혼해도 괜찮을까?
이남자도 나와의 결혼을 생각하고있을까?
이런고민이 많이생겼죠...

하지만 남자친구는 아직 결혼은 진지하게 생각해본적도없고, 너와 결혼을 하게될수도있고, 아닐수도있고 그건 알수없는 일 아니냐
왜 그런걸 확인하려 하느냐
매번 제가 얘기를 꺼낼때마다 이런반응이에요

사실 저희커플은 이 결혼문제만 빼고보면
언제나 항상 남자친구가 더 많이사랑해주고
데이트에 있어선 더 적극적이고 더 많이 챙겨주는편이에요 항상 알콩달콩한데 단지,
가끔 제가 결혼에 대한 불안감이 터질때면
꼭 다투게 되죠

제가 이상한건가요?
확신을 받고싶어하는 제가 집착인건가요?

가장 걸리는 부분은
제 남자친구는 저의 가족들 직장동료들 친구들에 대해 알고싶어하지를 않아요
저는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주변지인들도 궁금해하고 말한마디라도 서로 챙기고
주변지인들에게 잘보이고싶어하는게 당연한거라고 생각하는데....

한번은, 둘이 데이트중 밥을먹는데 저의 직장선배들을 마주치게되어 제가 일어나서 인사를 하였어요
제 남자친구 뒷편에 그분들이 계셨고 제가 인사를하였다면 잠깐이라도 뒤를 돌아 인사를 드리는게 저는 예의라고 생각하는데 꿋꿋히 그냥 밥을 먹더라구요. 식당을 나와서 물어보니, 너의 직장동료들이고, 나는 모르는사람인데 궂이 내가 뒤돌아서 인사를 했어야돼?하더라구요....

제 친한 친구들과 모이는 자리에 한번 같이간적이 있는데, 대화를 리드하는거까진 바라지도 않아요...그냥 적당한 리엑션, 적당한 미소 정도만 해줘도 좋았을텐데..너넨 떠들어라~~나는상관없다~~이런태도였고, 가끔 제 친구들이 용기내서 먼저 말을걸면 단답형으로 대답해서 분위기가 싸해졌죠...
이때도 제게 그랬어요, 너의 친구들이고, 나랑관련없는 얘기를 하고있는데 내가 왜 웃어줘야되고 맞장구를 쳐줘야되냐...

또 가끔은 제가 저희가족들 얘기를 할때면
그걸 내가 왜 알아야해? 왜 궁금해 해야해?
이런식이에요...
그래서 5년을 만나면서도 아직도 가족들에게 인사를 시킨적도없죠...

저는 이부분이 너무서운해요
제가 너무 많은걸 바라는걸까요
아님 이남자는 저와 결혼계획이 없어서 하는 태도일까요?

비비미

2016.12.31 03:34:19

결혼에 대해 아직 생각이 없는 것 같은데요.. 

쥬얼리

2016.12.31 06:03:11

ㅎㅎㅎ이런말 초면에 얘기해서 죄송한데요
님 남친 좀 싸가지가 없네요

여친 직장선배한테 그리고 여친친구에 대한 태도

그게 뭐예요??

lovelyJane

2016.12.31 08:35:02

딱히 결혼 계획이 없기보다는 원래 잔정이 없는 스타일인듯 해요~
받아들이지 못하면, ByeBye 해야죠.

라일락1

2016.12.31 09:40:00

단순히 결혼생각이 없는걸 넘어서서
글쓰님과 결혼할 생각이 없는거 같아요....
5년이나 사귀었는데도 가족 친구를 소개하지 않는건 좀...

쌩강

2016.12.31 10:42:28

이 분은 결혼 자체를 안 할 분 같아요.

nakama

2016.12.31 12:36:13

사회성이 없는 분들은 결혼 후에도 그럴겁니다.

장인 장모 한번 뵈러 가기도 어렵고 안부전화도 안드리고...그런 성격.

또또모카

2016.12.31 13:10:39

일단 성격자체는 괜찮다고 생각해요. 쓸데없이 엮여서 에너지와 시간 낭비하고 사느니, 정말 필요한 사람들에게만 집중하는 그런 타입인거 같아요. 제사도 안지낼테고 명절날 자기가족 보러 가자고 하지도 않을거 같아요. 하지만 결혼에 관심이 있는지 없는지는 다른문제 같습니다.

iron

2016.12.31 18:48:15

결혼후 부부모임이나 가족 모임등에 데려갈 생각 없음 계속 고. 알콩달콩 소소히 사람들과 어울리는 법은 모르는 남자같네요. 개인적으로는 저런성격은 좀..^^;;

신월

2017.01.01 12:39:27

여자친구의 직장 동료들이 있는데 인사도 같이 안 나눌 정도라면 좀 당황스러운데요.

본인 생각이 확고하게 있고 그 이유를 잘 설명하시는 거 보니 변할 것 같지는 않구요.

나중에 두 분이 결혼해서 살 모습이 대충 그려지실 것 같은데 괜찮을 것 같으세요?

kkk님 마음부터 확실히 하시고 남자친구와 진지하게 대화해 보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남자 입장에서 아직 결혼 생각하기에는 어려서 결혼 생각을 아예 안 할 수도 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71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25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32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92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78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7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2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829 10
53781 재심 후기 [1] ㉬ㅏ프리카 2017-02-18 328  
53780 좋아한 이성의 이름이 검색어 순위에 있을때. bluemint 2017-02-18 309  
53779 관심사가 수시로 바뀌는 사람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6] 한지은 2017-02-18 347  
53778 비가 퍼붑는밤.. 스몰톡 [4] nc2u 2017-02-18 307  
53777 정말 다른 사람이 생기면 기억에서 사라지나요? [5] 이제는굳바이 2017-02-18 531  
53776 정신적으로 문제있는 사람들의 특징 [10] 마이바흐 2017-02-18 862 1
53775 성경험이 많은 여성의 장점은뭘까요?? [33] ethihad 2017-02-18 1016  
53774 원나잇하는 여성들의 이기적인 점. [13] ethihad 2017-02-18 612 1
53773 대학교때 처음 사귀었던 전 여자친구 마이바흐 2017-02-17 330  
53772 무리하지 않는다_나에 대한 싸가지 [16] 시월달 2017-02-17 628  
53771 대구 사람들의 텃세 [22] 해바라기가득한 2017-02-17 701  
53770 Giving에 대한 생각 [29] 쌩강 2017-02-17 805  
53769 데이트 유도했는데, 거절 당한다면 맘 접는게 낫겟죠? [15] 유우키 2017-02-17 823  
53768 신발 같은 한 해 둥글레씨 2017-02-17 165  
53767 분위기 얼리는 취미 [1] 와르르 2017-02-17 332  
53766 이어지는 스몰톡 [4] bubble 2017-02-17 273  
53765 사진 file [13] 간디우왕 2017-02-17 613  
53764 노안이 오는 건가? [12] 나리꽃 2017-02-17 378  
53763 맘고생할때 살 얼마나 빠지셨어요? [11] 이제는굳바이 2017-02-17 548  
53762 연차있는 사람들이 너무 부러워요 [4] 섬섬옥수 2017-02-17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