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54

10월쯤에 여사친이랑 같이 있다가 그 친구의 친구와 함께 볼일이 있었습니다.

그 분을 딱 보자마자 너무너무 이상형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뭐 그날 하루 재밌게 보내고, 제 번호 주고 왔는데 그날 밤 먼저 연락이 오시더라고요

오늘 너무너무 재미있었고 연락 종종 하고 지내자면서.. 

처음에는 답장도 잘 왔고, 반응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저도 간접적으로나마 호감표현을 했었습니다.

근데 저나 그분이나 지금 해외에 있고, 애초에 거리가 버스로 6시간 정도 떨어져 있어서 에프터 잡기가 힘들더라고요

연락 하다가, 그분도 시험기간이라 바빠지고 하면서 그분 반응이 시큰둥 해지더라고요

제가 일부러 기회를 만들어서 그분 있는 곳으로 가게 되었고, 만나자고 하니 친구랑 같이 껴서 보자는 식으로 선을 긋더라고요

결국 같이 아는 친구가 그때 시간이 안되서 둘이 보게 되었고, 그분이 바쁘셔서 오래 보지는 못했지만 나름 나쁘지 않은 분위기로 마무리 했습니다. 그분이나 저나 1월에 한국으로 아에 들어오게 되어서 공간적 거리는 해결이 될 상황인데, 두번째 만남 후 한국 가면 00이랑 같이 보자~ 라고 하시면서 선을 긋는 것 같아서 그때부터 제가 일부러 연락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크리스마스쯤 크리스마스 잘 보내라고 연락을 하시더라고요.. 저는 답장을 했는데 3일후에나 답장을 주시면서 한국 가면 보자고 연락을 하시는데.. 또 여태까지 안읽씹 중이십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대쉬를 해도 되는건가요 아니면 지인으로서 예의상 연락을 하시는건가요?

너무 이상형이라서 시그널만 있으면 적극적으로 대쉬해보고 싶은데.. 잘 모르겠네요 


페퍼민트차

2016.12.31 11:58:58

누가봐도 아닌 것 같아요..  그나저나 관심여부를 떠나서 3일뒤에 읽는 것은 정신병이 있는 것은 아닐까요?  보통 일이 하나 안 끝나면 답답하기 나름인데..

섬섬옥수

2016.12.31 12:40:46

연락이 몇일동안 없다. 그 정도 관심 밖에 없다랑 거의 같은 의미더라구요.

안읽씹....안 읽어도 그만인 연락. 읽씹 읽고 별 대답할 필요없는 연락....이거말고 다른 의미를 만들어봤자 저만 힘들더라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짜 상대가 이상형이라면 저는 과감하게 대쉬하겠습니다.

nakama

2016.12.31 12:43:33

내 눈에 이상형이면 다른 분 눈에도 이상형이랍니다.

그거 믿고 저런 행동하는 건 약 없습니다. 여성분 본인이 을이 되는 남자를 만나지 않는한...

신과함께

2016.12.31 12:45:33

답장 안하실꺼면 뭐 하러 선톡을 보내셨는지 나참...ㅋㅋㅋㅋ 이해가 잘 안되네요

이번 연말 먼저 연락 주신 것 이외에는 연락 하면 답장 잘 해주셨는데 

왜 먼저 연락 하시고 답장을 안하시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82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90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39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26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23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78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325 10
53434 상상을 초월하는 미친 이태리 상사. [3] HoneyRose 2017-01-15 535  
53433 이대로 스몰톡에 재미 붙이나 [9] 모험도감 2017-01-15 355  
53432 아이를 절대 원하지 않는 남자도 있을까요? [5] 유우키 2017-01-15 516  
53431 을의 연애가 익숙한 사람의 보통연애에 대한 질문 [21] 눈빛 2017-01-15 880  
53430 서로 배려하는 세상이 왔으면 합니다. [10] 마이바흐 2017-01-14 451  
53429 유머) 공놀이 몸개그 gif bluemint 2017-01-14 148  
53428 헤어지고 나면 보이는 우리 관계의 맨얼굴 [18] topofit 2017-01-14 889  
53427 여자들의 틴트/ 립밤을 바르는 이유? [8] Hyehee 2017-01-14 829  
53426 이혼에 대하여.. [15] 클레멘테 2017-01-14 886  
53425 지금 소개팅 상황 어때보이나요??(장문이에요) [3] 걱정남 2017-01-14 548  
53424 설탕 갑자기 많이 먹으면 졸린거요... [1] vault 2017-01-14 173  
53423 널 사랑하지 않아 [6] belongtou 2017-01-14 694  
53422 아르바이트에도 나이제한이 있네요 ㅠㅠ [4] 앙팡 2017-01-14 416  
53421 30대 중반 남자가 연애하고 싶을때와 결혼하고 싶을 때 file [9] bluemint 2017-01-13 1182  
53420 사람 마음이란게..(넋두리) 글쓴이입니다 투레주르 2017-01-13 275  
53419 내 쌩얼을 보고도 좋다고 쫓아다니는 남자 [6] 유우키 2017-01-13 742  
53418 처음 써보는 스몰톡 [6] 샐리 2017-01-13 287  
53417 연차말이예요 [5] 뀨우 2017-01-13 362  
53416 기혼자분들 어떨 때 결혼해야겠다고 생각이 드셨어요? [3] 햇살세금 2017-01-13 738  
53415 여기 신세계네요 [5] 팬케익 2017-01-13 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