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6

10월쯤에 여사친이랑 같이 있다가 그 친구의 친구와 함께 볼일이 있었습니다.

그 분을 딱 보자마자 너무너무 이상형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뭐 그날 하루 재밌게 보내고, 제 번호 주고 왔는데 그날 밤 먼저 연락이 오시더라고요

오늘 너무너무 재미있었고 연락 종종 하고 지내자면서.. 

처음에는 답장도 잘 왔고, 반응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저도 간접적으로나마 호감표현을 했었습니다.

근데 저나 그분이나 지금 해외에 있고, 애초에 거리가 버스로 6시간 정도 떨어져 있어서 에프터 잡기가 힘들더라고요

연락 하다가, 그분도 시험기간이라 바빠지고 하면서 그분 반응이 시큰둥 해지더라고요

제가 일부러 기회를 만들어서 그분 있는 곳으로 가게 되었고, 만나자고 하니 친구랑 같이 껴서 보자는 식으로 선을 긋더라고요

결국 같이 아는 친구가 그때 시간이 안되서 둘이 보게 되었고, 그분이 바쁘셔서 오래 보지는 못했지만 나름 나쁘지 않은 분위기로 마무리 했습니다. 그분이나 저나 1월에 한국으로 아에 들어오게 되어서 공간적 거리는 해결이 될 상황인데, 두번째 만남 후 한국 가면 00이랑 같이 보자~ 라고 하시면서 선을 긋는 것 같아서 그때부터 제가 일부러 연락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크리스마스쯤 크리스마스 잘 보내라고 연락을 하시더라고요.. 저는 답장을 했는데 3일후에나 답장을 주시면서 한국 가면 보자고 연락을 하시는데.. 또 여태까지 안읽씹 중이십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대쉬를 해도 되는건가요 아니면 지인으로서 예의상 연락을 하시는건가요?

너무 이상형이라서 시그널만 있으면 적극적으로 대쉬해보고 싶은데.. 잘 모르겠네요 



페퍼민트차

2016.12.31 11:58:58

누가봐도 아닌 것 같아요..  그나저나 관심여부를 떠나서 3일뒤에 읽는 것은 정신병이 있는 것은 아닐까요?  보통 일이 하나 안 끝나면 답답하기 나름인데..

섬섬옥수

2016.12.31 12:40:46

연락이 몇일동안 없다. 그 정도 관심 밖에 없다랑 거의 같은 의미더라구요.

안읽씹....안 읽어도 그만인 연락. 읽씹 읽고 별 대답할 필요없는 연락....이거말고 다른 의미를 만들어봤자 저만 힘들더라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짜 상대가 이상형이라면 저는 과감하게 대쉬하겠습니다.

신과함께

2016.12.31 12:45:33

답장 안하실꺼면 뭐 하러 선톡을 보내셨는지 나참...ㅋㅋㅋㅋ 이해가 잘 안되네요

이번 연말 먼저 연락 주신 것 이외에는 연락 하면 답장 잘 해주셨는데 

왜 먼저 연락 하시고 답장을 안하시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50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9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9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93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20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5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10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58 10
54716 평균 연봉 문의 [5] 지닝 2018-02-20 909  
54715 무조건적 사랑의 조건 [22] Waterfull 2018-02-20 1160  
54714 결국 이렇게 드러날 것을 [1] 미야꼬 2018-02-19 433  
54713 남편과 어디서부터 잘못됐을까 고민하게 됩니다.. [25] 라떼가좋아 2018-02-19 1547  
54712 장거리연애로 인한 외박문제. [1] Hiro 2018-02-18 488  
54711 작년에 소개팅 까인 것 때문에 럽패를 첨 접하고 두번째네요^^ [2] kjlee1986 2018-02-18 584  
54710 마음이 뚝 떨어지는 순간들 [6] daa 2018-02-18 1018  
54709 내로남불은 끝이 없어라 [1] 미야꼬 2018-02-17 274  
54708 행복의 나라 : 만화카페 [3] 백야 2018-02-17 312  
54707 자동차 구매 조언 얻어도 될까요? K3 vs 코나 [2] herbday 2018-02-17 359  
54706 근속연수 짧을 때 이직사유를 이직하는 회사에서 물을 때 [1] frida39 2018-02-16 382  
54705 다이어트의 또 시작 [5] 그저웃지요 2018-02-16 575  
54704 공황장애가 온 관심남 [5]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2-15 788  
54703 전세계 치욕을 받고 사는 우리 이니 Quentum 2018-02-15 289  
54702 남자에 대한 미련을 정리하는 방법. [1] 여자 2018-02-15 779  
54701 lime & pepper [2] 그저웃지요 2018-02-15 301  
54700 요즘 러패에 사람이 없긴 한거같아요~ [6] 뾰로롱- 2018-02-15 712  
54699 올림픽 콘돔 배포량을 보니 문득 궁금해지네요. Go,Stop 2018-02-14 464  
54698 니가 하면 적폐 내가 하면 로맨스 [15] 미야꼬 2018-02-14 570  
54697 주말에 모임에서 남자분이랑 번호교환 했는데 [5] pass2017 2018-02-14 876  
54696 [마감]2018 설날 꾼 꿈- 투사 해드립니다. [32] Waterfull 2018-02-13 726  
54695 Trouble Maker... [8] 뾰로롱- 2018-02-12 733  
54694 소개팅 후기.. 위로받고싶네요 [8] 노력이답 2018-02-12 1350  
54693 올림픽 대재앙 file [12] Quentum 2018-02-11 955  
54692 8:0 file [6] 미야꼬 2018-02-10 674  
54691 연애하고 싶어요. [6] 아틀란티스 2018-02-10 930  
54690 금수저가 좋긴좋네 = [4] 또다른나 2018-02-09 1132  
54689 화려하게 생겼다는 말 [5] 폼폼이 2018-02-08 946  
54688 누군가 [6] 뜬뜬우왕 2018-02-08 522  
54687 지금 컵라면 사서 먹고 들어올겁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2-08 500  
54686 혼자 끝낸 짝사랑, 그에게 자꾸만 연락하고 싶어요 [2] 쪽진머리 2018-02-07 694  
54685 자신감이 정말 밑바닦이네요. [3] 두상미녀 2018-02-07 782  
54684 연차 있으세요? [6] 바야흐로 2018-02-07 651  
54683 20대 후반 발렌타인데이 선물 고민 [1] HAPPY2018 2018-02-07 435  
54682 연애 트라우마 [1] 미미르 2018-02-07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