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9

10월쯤에 여사친이랑 같이 있다가 그 친구의 친구와 함께 볼일이 있었습니다.

그 분을 딱 보자마자 너무너무 이상형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뭐 그날 하루 재밌게 보내고, 제 번호 주고 왔는데 그날 밤 먼저 연락이 오시더라고요

오늘 너무너무 재미있었고 연락 종종 하고 지내자면서.. 

처음에는 답장도 잘 왔고, 반응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저도 간접적으로나마 호감표현을 했었습니다.

근데 저나 그분이나 지금 해외에 있고, 애초에 거리가 버스로 6시간 정도 떨어져 있어서 에프터 잡기가 힘들더라고요

연락 하다가, 그분도 시험기간이라 바빠지고 하면서 그분 반응이 시큰둥 해지더라고요

제가 일부러 기회를 만들어서 그분 있는 곳으로 가게 되었고, 만나자고 하니 친구랑 같이 껴서 보자는 식으로 선을 긋더라고요

결국 같이 아는 친구가 그때 시간이 안되서 둘이 보게 되었고, 그분이 바쁘셔서 오래 보지는 못했지만 나름 나쁘지 않은 분위기로 마무리 했습니다. 그분이나 저나 1월에 한국으로 아에 들어오게 되어서 공간적 거리는 해결이 될 상황인데, 두번째 만남 후 한국 가면 00이랑 같이 보자~ 라고 하시면서 선을 긋는 것 같아서 그때부터 제가 일부러 연락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크리스마스쯤 크리스마스 잘 보내라고 연락을 하시더라고요.. 저는 답장을 했는데 3일후에나 답장을 주시면서 한국 가면 보자고 연락을 하시는데.. 또 여태까지 안읽씹 중이십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대쉬를 해도 되는건가요 아니면 지인으로서 예의상 연락을 하시는건가요?

너무 이상형이라서 시그널만 있으면 적극적으로 대쉬해보고 싶은데.. 잘 모르겠네요 



페퍼민트차

2016.12.31 11:58:58

누가봐도 아닌 것 같아요..  그나저나 관심여부를 떠나서 3일뒤에 읽는 것은 정신병이 있는 것은 아닐까요?  보통 일이 하나 안 끝나면 답답하기 나름인데..

섬섬옥수

2016.12.31 12:40:46

연락이 몇일동안 없다. 그 정도 관심 밖에 없다랑 거의 같은 의미더라구요.

안읽씹....안 읽어도 그만인 연락. 읽씹 읽고 별 대답할 필요없는 연락....이거말고 다른 의미를 만들어봤자 저만 힘들더라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짜 상대가 이상형이라면 저는 과감하게 대쉬하겠습니다.

신과함께

2016.12.31 12:45:33

답장 안하실꺼면 뭐 하러 선톡을 보내셨는지 나참...ㅋㅋㅋㅋ 이해가 잘 안되네요

이번 연말 먼저 연락 주신 것 이외에는 연락 하면 답장 잘 해주셨는데 

왜 먼저 연락 하시고 답장을 안하시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6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7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6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5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8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8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8 10
54559 이상한 날 [2] Waterfull 2017-12-19 404  
54558 튤립과 비트코인 [1] Quentum 2017-12-19 422  
54557 새벽밤 [3] 십일월달력 2017-12-19 419  
54556 자기검열에 대해 [9] 몽이누나 2017-12-19 734  
54555 이혼일기 [4] CS마인드부족 2017-12-19 879  
54554 와 저 주변은 정말 다들 연애하네요 [9] Rooibos12 2017-12-19 1068  
54553 첫번째 석사 1학기를 보내면서... [6] 나리꽃 2017-12-18 689  
54552 이제 나이가 있다보니 만나는 친구들이나 언니들이 [5] pass2017 2017-12-18 1158  
54551 보내줘야할까요 [2] rjseo 2017-12-17 541  
54550 이방인이라는 프로그램 서민정... [7] Marina 2017-12-17 1314  
54549 스타벅스 1주일에 한번 갑니다. [4] bluemint 2017-12-17 824  
54548 프리랜서가 힘드네요 [13] 웅녀 2017-12-17 819  
54547 여자 손가락 반지 질문 [3] 투레주르 2017-12-17 627  
54546 춥습니다. [8] 섭씨 2017-12-15 675 1
54545 2018년에 해야할 일/하고 싶은 일 리스트 [4] Waterfull 2017-12-15 916  
54544 승진이 너무 힘드네요 [1] 유명한산 2017-12-15 426  
54543 10년 안에 10억 벌기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15 790  
54542 살다 살다 별 일이 다 일어나는군요 [5] 투레주르 2017-12-14 1213  
54541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09 1
54540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983  
54539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032  
54538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15  
54537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472  
54536 [4] 요가행복 2017-12-14 853  
54535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820  
54534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312  
54533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이 살기 좋은 세상인듯 [1] 에스밀로저스 2017-12-12 533  
54532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566  
54531 믿음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11] 룰루랄랄라 2017-12-12 987  
54530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876  
54529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590  
54528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503  
54527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00  
54526 무엇에 의지하며 살아가나요들 ?? [10] 복빙이 2017-12-10 1226  
54525 이상한 아이 [19] 너때문에 2017-12-09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