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98

10월쯤에 여사친이랑 같이 있다가 그 친구의 친구와 함께 볼일이 있었습니다.

그 분을 딱 보자마자 너무너무 이상형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뭐 그날 하루 재밌게 보내고, 제 번호 주고 왔는데 그날 밤 먼저 연락이 오시더라고요

오늘 너무너무 재미있었고 연락 종종 하고 지내자면서.. 

처음에는 답장도 잘 왔고, 반응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저도 간접적으로나마 호감표현을 했었습니다.

근데 저나 그분이나 지금 해외에 있고, 애초에 거리가 버스로 6시간 정도 떨어져 있어서 에프터 잡기가 힘들더라고요

연락 하다가, 그분도 시험기간이라 바빠지고 하면서 그분 반응이 시큰둥 해지더라고요

제가 일부러 기회를 만들어서 그분 있는 곳으로 가게 되었고, 만나자고 하니 친구랑 같이 껴서 보자는 식으로 선을 긋더라고요

결국 같이 아는 친구가 그때 시간이 안되서 둘이 보게 되었고, 그분이 바쁘셔서 오래 보지는 못했지만 나름 나쁘지 않은 분위기로 마무리 했습니다. 그분이나 저나 1월에 한국으로 아에 들어오게 되어서 공간적 거리는 해결이 될 상황인데, 두번째 만남 후 한국 가면 00이랑 같이 보자~ 라고 하시면서 선을 긋는 것 같아서 그때부터 제가 일부러 연락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크리스마스쯤 크리스마스 잘 보내라고 연락을 하시더라고요.. 저는 답장을 했는데 3일후에나 답장을 주시면서 한국 가면 보자고 연락을 하시는데.. 또 여태까지 안읽씹 중이십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대쉬를 해도 되는건가요 아니면 지인으로서 예의상 연락을 하시는건가요?

너무 이상형이라서 시그널만 있으면 적극적으로 대쉬해보고 싶은데.. 잘 모르겠네요 



페퍼민트차

2016.12.31 11:58:58

누가봐도 아닌 것 같아요..  그나저나 관심여부를 떠나서 3일뒤에 읽는 것은 정신병이 있는 것은 아닐까요?  보통 일이 하나 안 끝나면 답답하기 나름인데..

섬섬옥수

2016.12.31 12:40:46

연락이 몇일동안 없다. 그 정도 관심 밖에 없다랑 거의 같은 의미더라구요.

안읽씹....안 읽어도 그만인 연락. 읽씹 읽고 별 대답할 필요없는 연락....이거말고 다른 의미를 만들어봤자 저만 힘들더라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짜 상대가 이상형이라면 저는 과감하게 대쉬하겠습니다.

신과함께

2016.12.31 12:45:33

답장 안하실꺼면 뭐 하러 선톡을 보내셨는지 나참...ㅋㅋㅋㅋ 이해가 잘 안되네요

이번 연말 먼저 연락 주신 것 이외에는 연락 하면 답장 잘 해주셨는데 

왜 먼저 연락 하시고 답장을 안하시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249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00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508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314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416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661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363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8668 10
54188 [러패지식인] 모르는 전화번호 [12] 킴살앙 2017-06-10 505  
54187 여자에게 어제 정식으로 고백했는데 마음의 준비가 안되서 더 기다려... [6] 깊은바다협곡 2017-06-10 594  
54186 남자친구의 잠수 [7] 노르웨이의 숲 2017-06-10 755  
54185 면접기계 [6] 룰루루루룰 2017-06-10 387  
54184 후려치기 하는 지인을 쳐내니까, 자존감이 회복 되어가요. [2] Alexlee 2017-06-10 620 1
54183 고해성사 [3] 다솜 2017-06-10 361  
54182 친한친구 남편의 상.. [7] 섬처녀 2017-06-09 823  
54181 선천적으로 사교성이 없는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되나요? [12] 라라랜드럽 2017-06-09 954  
54180 비너스의 탄생 킴살앙 2017-06-09 199  
54179 작가와 창작자 혹은 방송인과 에세이스트 사이 어딘가. 아슬아슬한 ... [2] 칼맞은고등어 2017-06-09 330 1
54178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 시작했습니... [13] 캣우먼 2017-06-09 739 2
54177 스몰톡)버스에 앉아 [5] attitude 2017-06-09 359  
54176 아는남자선배와 소개팅 비용과 애프터에 대해서 얘기한 내용인데 공감... [23] 프린 2017-06-09 1005  
54175 주인장이 드뎌 칼을 빼드셨군요. [7] 파루토치 2017-06-08 964  
54174 부패한 상사를 보면 어떻게 대하시나요? [8] 라라랜드럽 2017-06-08 445  
54173 바둑이의 세번의 짖음 [10] 나리꽃 2017-06-08 329  
54172 엄마랑 친한 아들 [10] 다솜 2017-06-08 640  
54171 글이 사라졌네요 [6] 간디우왕 2017-06-08 574  
54170 희생양 [2] 떠나가는것 2017-06-08 315  
54169 직장인 선배님들께 조언 구합니다. [8] 백야 2017-06-07 719  
54168 역방향...ㅎㅎ [2] 꿈꾸는늙은이 2017-06-07 384  
54167 보면 기분 좋아져요! [1] 소바기 2017-06-07 367  
54166 어깨가 넓어보여요..흑.. [2] 아하하하하하하 2017-06-07 425  
54165 남자친구가 저랑 결혼하고 싶은걸까요 [11] 요가행복 2017-06-06 1376  
54164 나이가 들면 창피함이 없어지나요? [9] pass2017 2017-06-06 807  
54163 장염 조심하세요. [2] 총각남 2017-06-06 348  
54162 스몰톡 [4] 로멩가리 2017-06-06 320  
54161 정말 오랜만에 러패에 글써봐요! [4] 룰루루루룰 2017-06-06 345  
54160 저 정말 간만에 연애 한번 해보려고 하는데 문제가 ... 나이 차가... [16] 아함 2017-06-06 1311  
54159 전업주부+둥이 육아맘이 외국인과 회화할 방법 있을가요? [1] Namu22 2017-06-05 331  
54158 약사 전망 [5] vely17 2017-06-05 667  
54157 이남자를정리하는게 맞을까요?? [13] 너의 시선 2017-06-05 1552  
54156 서울에 산다는 것 [16] hervana 2017-06-05 1110  
54155 무한땡땡 [6] 소바기 2017-06-05 337  
54154 저 잘렸어요 [5] hye100 2017-06-05 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