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8
같은 내용으로 3번째네요.
우울한 얘기라..
먼저 새해 인사라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웃는 날이 더 많은 17년이 되길 바랍니다.

음..
같은 내용으로 3번째라 대충 느낌이 오시겠지만,
발전된 것 없이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연말이, 새해가
상대방과의 시간이 정지된 상태에서 오고 말았어요.

내년 결혼 약속한 사이에
갑작스런 헤어짐을 듣고서 잡았고 만나서 얘기 나눈 후
당분간 연락이 뜸해도 이해해달란 얘기에
근 한 달여간을 서로 연락없이 지내다..
그 후 틈틈히 연락을 하곤 하는 그냥 발전없는 관계.

뭐랄까. 상대방이 그랬어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더 젊은 남자 만나서 빨리 시집가라고. 그리고.. 아니면 올해만 좀 넘겨보자고, 내가 너무너무 힘들다. 라고..

네, 저 그래서 근 3개월의 시간동안 그냥 기다렸어요.
물론 저도 안되는거구나.. 하는 생각으로 어느 정도 정리를 하면서 기다렸지만.
저 그냥 한 번이라도 만나면 보여주고 싶더라구요.
제 마음의 크기를. 기다린 것이 보여줄 수 있고 제가 할 수 있는 전부라고 생각했거든요.

1월엔 서로 만날 예정인데..
사실, 얼마 전만해도 저흰 다시 정말 잘 만날 수 있을거란 생각이 강했는데. 만나온 긴 시간만큼 그 분 성격을 잘 알기에 일단 좀 놔두면 될 것 같았거든요.
요즘엔.. 참 아니올시다네요. 그게 참 직감이란게..

경제적인 것이 제일 큰 것같은데,
그 문제에 대해 제가 도움이 될 수 없다면
저도 더이상 욕심부리지 않고 그 분을 놔줘야 되는 게
맞을까요. 떠나고 싶어하는 마음을 억지로 잡고 있는 저도 이기적인거죠..?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그 분이 너무 보고싶고, 다시 손잡고 싶다가도
sns 상의 커플 이미지만 놓고서, 틈틈히 주고받은 연락에 희망을 가지고 있는 제가.. 제 자신이 이젠 좀 안쓰러워요. 아픈 것보다 복잡한거겠죠.

무튼,
저의 얘기는 따로든 또 같이 걸어가든 새해엔 서로가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여러분들도요. 몸도, 마음도 아프지마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또또모카

2016.12.31 18:03:32

남자가 경제력이 넉넉했다면 결혼을 차일피일 미룰이유가 없어보여요. 남자쪽이 여유롭지 못하면 여자쪽이 넉넉한 집안이라면 그래도 그걸 어필해서 결혼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게 할수도 있는데 그런거 같진 않구요. 아무튼 요즘 시대엔 둘중 하나는 반드시 경제적인 조건이 보장되어야 걱정없이 뭔가 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호돌

2016.12.31 18:45:47

아닌듯합니다 본인이 놓치기 싫은 사람이라면 저러진않을겁니다 저도 그래서 정리했네요
본인 상황이 그렇다고 상대방에게 내 상황이 이러하니 받아줌 땡큐고 라는 마인드 정말 별루예요

그래도 뭐 본인이 좋음 좋은거겠지만 ㅎ

신월

2017.01.01 12:33:44

대놓고 다른 남자 만나라고 하는 건... 그 말을 하는 상황도 중요하겠지만 충격이네요.

새해에는 어느 쪽으로든 진척이 되셨음 좋겠어요.

한 살 나이 더 먹으니까 시간이 정말 빠르다는 게 느껴지고 나이도 아깝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4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8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8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6 10
54558 튤립과 비트코인 [1] Quentum 2017-12-19 422  
54557 새벽밤 [3] 십일월달력 2017-12-19 418  
54556 자기검열에 대해 [9] 몽이누나 2017-12-19 732  
54555 이혼일기 [4] CS마인드부족 2017-12-19 879  
54554 와 저 주변은 정말 다들 연애하네요 [9] Rooibos12 2017-12-19 1067  
54553 첫번째 석사 1학기를 보내면서... [6] 나리꽃 2017-12-18 689  
54552 이제 나이가 있다보니 만나는 친구들이나 언니들이 [5] pass2017 2017-12-18 1158  
54551 보내줘야할까요 [2] rjseo 2017-12-17 541  
54550 이방인이라는 프로그램 서민정... [7] Marina 2017-12-17 1314  
54549 스타벅스 1주일에 한번 갑니다. [4] bluemint 2017-12-17 823  
54548 프리랜서가 힘드네요 [13] 웅녀 2017-12-17 819  
54547 여자 손가락 반지 질문 [3] 투레주르 2017-12-17 627  
54546 춥습니다. [8] 섭씨 2017-12-15 675 1
54545 2018년에 해야할 일/하고 싶은 일 리스트 [4] Waterfull 2017-12-15 916  
54544 승진이 너무 힘드네요 [1] 유명한산 2017-12-15 425  
54543 10년 안에 10억 벌기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15 790  
54542 살다 살다 별 일이 다 일어나는군요 [5] 투레주르 2017-12-14 1213  
54541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08 1
54540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982  
54539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029  
54538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15  
54537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472  
54536 [4] 요가행복 2017-12-14 853  
54535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819  
54534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312  
54533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이 살기 좋은 세상인듯 [1] 에스밀로저스 2017-12-12 532  
54532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565  
54531 믿음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11] 룰루랄랄라 2017-12-12 987  
54530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876  
54529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590  
54528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503  
54527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00  
54526 무엇에 의지하며 살아가나요들 ?? [10] 복빙이 2017-12-10 1226  
54525 이상한 아이 [19] 너때문에 2017-12-09 1254  
54524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