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93
같은 내용으로 3번째네요.
우울한 얘기라..
먼저 새해 인사라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웃는 날이 더 많은 17년이 되길 바랍니다.

음..
같은 내용으로 3번째라 대충 느낌이 오시겠지만,
발전된 것 없이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연말이, 새해가
상대방과의 시간이 정지된 상태에서 오고 말았어요.

내년 결혼 약속한 사이에
갑작스런 헤어짐을 듣고서 잡았고 만나서 얘기 나눈 후
당분간 연락이 뜸해도 이해해달란 얘기에
근 한 달여간을 서로 연락없이 지내다..
그 후 틈틈히 연락을 하곤 하는 그냥 발전없는 관계.

뭐랄까. 상대방이 그랬어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더 젊은 남자 만나서 빨리 시집가라고. 그리고.. 아니면 올해만 좀 넘겨보자고, 내가 너무너무 힘들다. 라고..

네, 저 그래서 근 3개월의 시간동안 그냥 기다렸어요.
물론 저도 안되는거구나.. 하는 생각으로 어느 정도 정리를 하면서 기다렸지만.
저 그냥 한 번이라도 만나면 보여주고 싶더라구요.
제 마음의 크기를. 기다린 것이 보여줄 수 있고 제가 할 수 있는 전부라고 생각했거든요.

1월엔 서로 만날 예정인데..
사실, 얼마 전만해도 저흰 다시 정말 잘 만날 수 있을거란 생각이 강했는데. 만나온 긴 시간만큼 그 분 성격을 잘 알기에 일단 좀 놔두면 될 것 같았거든요.
요즘엔.. 참 아니올시다네요. 그게 참 직감이란게..

경제적인 것이 제일 큰 것같은데,
그 문제에 대해 제가 도움이 될 수 없다면
저도 더이상 욕심부리지 않고 그 분을 놔줘야 되는 게
맞을까요. 떠나고 싶어하는 마음을 억지로 잡고 있는 저도 이기적인거죠..?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그 분이 너무 보고싶고, 다시 손잡고 싶다가도
sns 상의 커플 이미지만 놓고서, 틈틈히 주고받은 연락에 희망을 가지고 있는 제가.. 제 자신이 이젠 좀 안쓰러워요. 아픈 것보다 복잡한거겠죠.

무튼,
저의 얘기는 따로든 또 같이 걸어가든 새해엔 서로가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여러분들도요. 몸도, 마음도 아프지마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또또모카

2016.12.31 18:03:32

남자가 경제력이 넉넉했다면 결혼을 차일피일 미룰이유가 없어보여요. 남자쪽이 여유롭지 못하면 여자쪽이 넉넉한 집안이라면 그래도 그걸 어필해서 결혼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게 할수도 있는데 그런거 같진 않구요. 아무튼 요즘 시대엔 둘중 하나는 반드시 경제적인 조건이 보장되어야 걱정없이 뭔가 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호돌

2016.12.31 18:45:47

아닌듯합니다 본인이 놓치기 싫은 사람이라면 저러진않을겁니다 저도 그래서 정리했네요
본인 상황이 그렇다고 상대방에게 내 상황이 이러하니 받아줌 땡큐고 라는 마인드 정말 별루예요

그래도 뭐 본인이 좋음 좋은거겠지만 ㅎ

신월

2017.01.01 12:33:44

대놓고 다른 남자 만나라고 하는 건... 그 말을 하는 상황도 중요하겠지만 충격이네요.

새해에는 어느 쪽으로든 진척이 되셨음 좋겠어요.

한 살 나이 더 먹으니까 시간이 정말 빠르다는 게 느껴지고 나이도 아깝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607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269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048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527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342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446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677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341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8787 10
54283 신세한탄 [6] 다데렐라 2017-08-18 744  
54282 소개팅남의 의도 [9] 치즈계란말이 2017-08-18 1183  
54281 안좋게 헤어진 연애.. 이별 고한 남자의 후폭풍? [26] alecbaldwin 2017-08-18 1355  
54280 소개팅 두번 본 후 갑자기 연락이 끊기는건.. [14] kjlee1986 2017-08-18 1015  
54279 인터넷으로 본 사람의 연락을 기다리게 돼요. [2] 김밥 2017-08-17 487  
54278 한그루 치과 , 연세공감치과 중 잘하는 곳>? [1] corn99 2017-08-17 264  
54277 국민연금, 믿을만한가! [8] 이수달 2017-08-17 454  
54276 토끼가 부른다. 소바기 2017-08-17 253  
54275 소개팅할때 마음가짐...? [3] Solarsolar 2017-08-17 656  
54274 헤어짐 후 재회 [10] 캐리석 2017-08-17 891  
54273 서울에 화보 찍을 만한 곳 있나요? [3] 먼나라이웃나라 2017-08-17 449  
54272 얼짱 사진에 집착하는 사람들 [5] isill 2017-08-16 686  
54271 책 추천좀 해주세요. [7] 건강한회사원 2017-08-16 551  
54270 공무원에서 공사로 이직하고 싶은데요, [2] 다솜 2017-08-16 698  
54269 친구의 무식- [19] lovesick 2017-08-16 1156  
54268 내 인생의 황금기는 지나간 것 같다는 기분.. [2] 백야 2017-08-15 772  
54267 이사를 가야하는데, 맘에 드는곳이 옛 남친이 일하는 직장이 보이는... [2] 다시는없다 2017-08-15 468  
54266 끝맺음의 예의 [12] 섬섬옥수 2017-08-15 1355  
54265 소개팅 후기 [4] lovelyJane 2017-08-14 1028  
54264 자연 예찬론 [1] attitude 2017-08-14 337  
54263 안녕하세요. [6] 섭씨 2017-08-14 457  
54262 예비신부 시댁문제 조언 구해요 [3] 나도날몰라 2017-08-14 846  
54261 용기내어 적어봐요! (경북) 오렌지향립밤 2017-08-14 423  
54260 질문) OO집안이란 표현은 어디까지 적용 될까요? [7] 순수의시대 2017-08-14 577  
54259 가을이 왔나봐요... [1] 소바기 2017-08-14 404  
54258 인생의 다음단계로 킴살앙 2017-08-13 370 1
54257 결국은 좋아하느냐 좋아하지 않느냐의 차이.. 말, 행동이 아니라. [5] 페퍼민트차 2017-08-13 1169  
54256 뻘소리 [3] CS마인드부족 2017-08-13 380  
54255 25년만의 작은 복수. [3] 모과차 2017-08-13 872  
54254 질투 심한 한국인들 [7] 사육신공원 2017-08-12 967  
54253 친구라는것도 영원하지않은거죠 [5] 우리월월 2017-08-12 894  
54252 먼저 다가가기 [4] 미미르 2017-08-12 704  
54251 우아한 거짓말 [4] 뾰로롱- 2017-08-12 527  
54250 다신 회사 들어가기 싫어요...;;; [4] 소바기 2017-08-11 908  
54249 존재감이 없어요 [4] 4분의 2박자 2017-08-11 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