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85
같은 내용으로 3번째네요.
우울한 얘기라..
먼저 새해 인사라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웃는 날이 더 많은 17년이 되길 바랍니다.

음..
같은 내용으로 3번째라 대충 느낌이 오시겠지만,
발전된 것 없이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연말이, 새해가
상대방과의 시간이 정지된 상태에서 오고 말았어요.

내년 결혼 약속한 사이에
갑작스런 헤어짐을 듣고서 잡았고 만나서 얘기 나눈 후
당분간 연락이 뜸해도 이해해달란 얘기에
근 한 달여간을 서로 연락없이 지내다..
그 후 틈틈히 연락을 하곤 하는 그냥 발전없는 관계.

뭐랄까. 상대방이 그랬어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더 젊은 남자 만나서 빨리 시집가라고. 그리고.. 아니면 올해만 좀 넘겨보자고, 내가 너무너무 힘들다. 라고..

네, 저 그래서 근 3개월의 시간동안 그냥 기다렸어요.
물론 저도 안되는거구나.. 하는 생각으로 어느 정도 정리를 하면서 기다렸지만.
저 그냥 한 번이라도 만나면 보여주고 싶더라구요.
제 마음의 크기를. 기다린 것이 보여줄 수 있고 제가 할 수 있는 전부라고 생각했거든요.

1월엔 서로 만날 예정인데..
사실, 얼마 전만해도 저흰 다시 정말 잘 만날 수 있을거란 생각이 강했는데. 만나온 긴 시간만큼 그 분 성격을 잘 알기에 일단 좀 놔두면 될 것 같았거든요.
요즘엔.. 참 아니올시다네요. 그게 참 직감이란게..

경제적인 것이 제일 큰 것같은데,
그 문제에 대해 제가 도움이 될 수 없다면
저도 더이상 욕심부리지 않고 그 분을 놔줘야 되는 게
맞을까요. 떠나고 싶어하는 마음을 억지로 잡고 있는 저도 이기적인거죠..?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그 분이 너무 보고싶고, 다시 손잡고 싶다가도
sns 상의 커플 이미지만 놓고서, 틈틈히 주고받은 연락에 희망을 가지고 있는 제가.. 제 자신이 이젠 좀 안쓰러워요. 아픈 것보다 복잡한거겠죠.

무튼,
저의 얘기는 따로든 또 같이 걸어가든 새해엔 서로가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여러분들도요. 몸도, 마음도 아프지마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또또모카

2016.12.31 18:03:32

남자가 경제력이 넉넉했다면 결혼을 차일피일 미룰이유가 없어보여요. 남자쪽이 여유롭지 못하면 여자쪽이 넉넉한 집안이라면 그래도 그걸 어필해서 결혼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게 할수도 있는데 그런거 같진 않구요. 아무튼 요즘 시대엔 둘중 하나는 반드시 경제적인 조건이 보장되어야 걱정없이 뭔가 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호돌

2016.12.31 18:45:47

아닌듯합니다 본인이 놓치기 싫은 사람이라면 저러진않을겁니다 저도 그래서 정리했네요
본인 상황이 그렇다고 상대방에게 내 상황이 이러하니 받아줌 땡큐고 라는 마인드 정말 별루예요

그래도 뭐 본인이 좋음 좋은거겠지만 ㅎ

신월

2017.01.01 12:33:44

대놓고 다른 남자 만나라고 하는 건... 그 말을 하는 상황도 중요하겠지만 충격이네요.

새해에는 어느 쪽으로든 진척이 되셨음 좋겠어요.

한 살 나이 더 먹으니까 시간이 정말 빠르다는 게 느껴지고 나이도 아깝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596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350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848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659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76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997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68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2032 10
54275 당신의 휴가는 어떤 모습인가요? [1] 휘피 2017-06-29 423  
54274 수분크림/보습크림 추천 부탁해요 [16] Garden State 2017-06-28 943  
54273 야간 등산 매력적이네요 [13] 섬섬옥수 2017-06-28 755  
54272 남자친구의 카톡(내용펑) [12] 고구마사이다 2017-06-28 1349  
54271 지난 여름을 추억하며 (해상스포츠 하는 남자의 매력) [6] 뻥튀기 2017-06-28 486  
54270 휴가를 어떻게 보내면 좋을까요? [4] freshgirl 2017-06-28 495  
54269 교수님이 여대생을 좋아할 수 있을까요? [32] realpolitik 2017-06-28 1544  
54268 있을 때 잘하라는 말 [6] 겨울일기 2017-06-28 782  
54267 이건 성격차이 인건가요?? 저는 어떻게 해야 될까요ㅠㅠ [5] 스토리북 2017-06-28 728  
54266 흑백세상속 너 [1] 소바기 2017-06-27 324  
54265 마음가는 시 무라사키 2017-06-27 290  
54264 알수없는 독백 [2] 소바기 2017-06-27 348  
54263 혹시 이곳에..회계법인 [11] 노송인 2017-06-27 814  
54262 연락 타입이 다 다른거겠죠? [7] 장미그루 2017-06-26 1002  
54261 납작만두 jpg file [2] voyage7 2017-06-26 627  
54260 효리네 민박 감상평 [16] 몽이누나 2017-06-26 1794  
54259 6월 마지막주 월요일의 스몰토크 [2] 시아니 2017-06-26 369  
54258 여름 쿠션팩트 추천 부탁드려요 '-' (복합성피부) [4] vely17 2017-06-26 594  
54257 향수 잘 아시나요? [16] anyone 2017-06-26 764  
54256 페이를 물어 보는 거 실례아닌가요 [10] 카르페 2017-06-26 1235  
54255 외향적인 타입... [13] 카르페 2017-06-25 1152  
54254 고기! [3] 모험도감 2017-06-25 398  
54253 사랑은 [6] 킴살앙 2017-06-24 856  
54252 여성분들은 정말 '홍콩' 보내줬던 남자를 못 잊나요? [20] 300 2017-06-24 2223  
54251 남자분들!! 여친을 애기라고 부른적있어요?? [9] 너의 시선 2017-06-24 941  
54250 돈을 너무 못벌어요. [6] HD 2017-06-24 1260  
54249 공황 장애 겪으시는 분 있으신가요? [5] 안달루 2017-06-23 626  
54248 부산 혼자 여행@@@!!! [14] 다솜 2017-06-23 736  
54247 이거 헌팅당한건가요?? [28] 섬섬옥수 2017-06-23 1378  
54246 죽음의 축복 킴살앙 2017-06-23 304  
54245 댓글 순서 최신순으로 변경하려다 취소 [8] 관리자 2017-06-23 501  
54244 결혼을 해야하나요,아이를 낳아야 하나요,어떻게 살아야 하나요. [9] 소바기 2017-06-23 1171  
54243 매트릭스 빨간 약 [8] 모험도감 2017-06-23 440  
54242 네이버 오디오클립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3회 업로드 [5] 캣우먼 2017-06-23 479 2
54241 ㅇ 불온한 이들의 밤 file [4] 에로고양이 2017-06-23 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