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36
같은 내용으로 3번째네요.
우울한 얘기라..
먼저 새해 인사라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웃는 날이 더 많은 17년이 되길 바랍니다.

음..
같은 내용으로 3번째라 대충 느낌이 오시겠지만,
발전된 것 없이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연말이, 새해가
상대방과의 시간이 정지된 상태에서 오고 말았어요.

내년 결혼 약속한 사이에
갑작스런 헤어짐을 듣고서 잡았고 만나서 얘기 나눈 후
당분간 연락이 뜸해도 이해해달란 얘기에
근 한 달여간을 서로 연락없이 지내다..
그 후 틈틈히 연락을 하곤 하는 그냥 발전없는 관계.

뭐랄까. 상대방이 그랬어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더 젊은 남자 만나서 빨리 시집가라고. 그리고.. 아니면 올해만 좀 넘겨보자고, 내가 너무너무 힘들다. 라고..

네, 저 그래서 근 3개월의 시간동안 그냥 기다렸어요.
물론 저도 안되는거구나.. 하는 생각으로 어느 정도 정리를 하면서 기다렸지만.
저 그냥 한 번이라도 만나면 보여주고 싶더라구요.
제 마음의 크기를. 기다린 것이 보여줄 수 있고 제가 할 수 있는 전부라고 생각했거든요.

1월엔 서로 만날 예정인데..
사실, 얼마 전만해도 저흰 다시 정말 잘 만날 수 있을거란 생각이 강했는데. 만나온 긴 시간만큼 그 분 성격을 잘 알기에 일단 좀 놔두면 될 것 같았거든요.
요즘엔.. 참 아니올시다네요. 그게 참 직감이란게..

경제적인 것이 제일 큰 것같은데,
그 문제에 대해 제가 도움이 될 수 없다면
저도 더이상 욕심부리지 않고 그 분을 놔줘야 되는 게
맞을까요. 떠나고 싶어하는 마음을 억지로 잡고 있는 저도 이기적인거죠..?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그 분이 너무 보고싶고, 다시 손잡고 싶다가도
sns 상의 커플 이미지만 놓고서, 틈틈히 주고받은 연락에 희망을 가지고 있는 제가.. 제 자신이 이젠 좀 안쓰러워요. 아픈 것보다 복잡한거겠죠.

무튼,
저의 얘기는 따로든 또 같이 걸어가든 새해엔 서로가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여러분들도요. 몸도, 마음도 아프지마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또또모카

2016.12.31 18:03:32

남자가 경제력이 넉넉했다면 결혼을 차일피일 미룰이유가 없어보여요. 남자쪽이 여유롭지 못하면 여자쪽이 넉넉한 집안이라면 그래도 그걸 어필해서 결혼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게 할수도 있는데 그런거 같진 않구요. 아무튼 요즘 시대엔 둘중 하나는 반드시 경제적인 조건이 보장되어야 걱정없이 뭔가 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호돌

2016.12.31 18:45:47

아닌듯합니다 본인이 놓치기 싫은 사람이라면 저러진않을겁니다 저도 그래서 정리했네요
본인 상황이 그렇다고 상대방에게 내 상황이 이러하니 받아줌 땡큐고 라는 마인드 정말 별루예요

그래도 뭐 본인이 좋음 좋은거겠지만 ㅎ

신월

2017.01.01 12:33:44

대놓고 다른 남자 만나라고 하는 건... 그 말을 하는 상황도 중요하겠지만 충격이네요.

새해에는 어느 쪽으로든 진척이 되셨음 좋겠어요.

한 살 나이 더 먹으니까 시간이 정말 빠르다는 게 느껴지고 나이도 아깝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4] 캣우먼 2017-01-23 123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019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5521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319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428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8669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417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48766 10
54216 방금 TV토론 어떻게 보셨나요. 빡빡한 주제 올리기 싫은데 참 답답... [24] 전주비빔밥 2017-04-20 648  
54215 대나무 숲에 고백 [11] 아사이 2017-04-19 729  
54214 연애란건 불확실하잖아요 그래서 좋아요? [7] 이제는굳바이 2017-04-19 720  
54213 우리 가여운 kissthesky는 김제동의 명백한 하위호환임 [1] 전주비빔밥 2017-04-19 131 2
54212 전주비빔밥 모닝토스트 일산앤디 [5] 모닝스타일 2017-04-19 368 1
54211 땅만보며 걸었다는 엄마 [6] 건강한회사원 2017-04-19 698  
54210 4월 19일 보이스톡 [6] StFelix 2017-04-19 313  
54209 어렸던 사랑의 기억 [2] hervana 2017-04-19 361  
54208 제주 [11] bubble 2017-04-19 540  
54207 서운함을 표하면 화내고 욕하는 남자친구.. [21] 볕뉘 2017-04-19 780  
54206 사랑이 잘 (아이유, 오혁) [6] runner 2017-04-19 469  
54205 오늘의 보이스톡 주제를 던져주세요 [8] StFelix 2017-04-19 187  
54204 마음이 아프다는 여자친구 [5] just_ 2017-04-19 539  
54203 썸남의 마음이 뜬건가요? [14] 로멩가리 2017-04-19 721  
54202 사진보내고 소개팅 거절당한 후 트라우마 생겼어요. 조언부탁드려요. [32] 바나바나 2017-04-19 984  
54201 사람을 만나면 공허하고 안 만나면 외롭습니다 [6] vonxjc 2017-04-18 615  
54200 결과만 보면 좋은데 과정이 참 힘드네요 [6] 골든리트리버 2017-04-18 397  
54199 효과 보신 운동 있으면 추천해주세요~! [13] 니미라이 2017-04-18 621  
54198 어디로 흐르는가 킴살앙 2017-04-18 222 2
54197 [히치하이킹] 4월 독서모임 공지 : <대한민국 마음 보고서> 끌어올... 나리꽃 2017-04-18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