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1
같은 내용으로 3번째네요.
우울한 얘기라..
먼저 새해 인사라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웃는 날이 더 많은 17년이 되길 바랍니다.

음..
같은 내용으로 3번째라 대충 느낌이 오시겠지만,
발전된 것 없이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연말이, 새해가
상대방과의 시간이 정지된 상태에서 오고 말았어요.

내년 결혼 약속한 사이에
갑작스런 헤어짐을 듣고서 잡았고 만나서 얘기 나눈 후
당분간 연락이 뜸해도 이해해달란 얘기에
근 한 달여간을 서로 연락없이 지내다..
그 후 틈틈히 연락을 하곤 하는 그냥 발전없는 관계.

뭐랄까. 상대방이 그랬어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더 젊은 남자 만나서 빨리 시집가라고. 그리고.. 아니면 올해만 좀 넘겨보자고, 내가 너무너무 힘들다. 라고..

네, 저 그래서 근 3개월의 시간동안 그냥 기다렸어요.
물론 저도 안되는거구나.. 하는 생각으로 어느 정도 정리를 하면서 기다렸지만.
저 그냥 한 번이라도 만나면 보여주고 싶더라구요.
제 마음의 크기를. 기다린 것이 보여줄 수 있고 제가 할 수 있는 전부라고 생각했거든요.

1월엔 서로 만날 예정인데..
사실, 얼마 전만해도 저흰 다시 정말 잘 만날 수 있을거란 생각이 강했는데. 만나온 긴 시간만큼 그 분 성격을 잘 알기에 일단 좀 놔두면 될 것 같았거든요.
요즘엔.. 참 아니올시다네요. 그게 참 직감이란게..

경제적인 것이 제일 큰 것같은데,
그 문제에 대해 제가 도움이 될 수 없다면
저도 더이상 욕심부리지 않고 그 분을 놔줘야 되는 게
맞을까요. 떠나고 싶어하는 마음을 억지로 잡고 있는 저도 이기적인거죠..?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그 분이 너무 보고싶고, 다시 손잡고 싶다가도
sns 상의 커플 이미지만 놓고서, 틈틈히 주고받은 연락에 희망을 가지고 있는 제가.. 제 자신이 이젠 좀 안쓰러워요. 아픈 것보다 복잡한거겠죠.

무튼,
저의 얘기는 따로든 또 같이 걸어가든 새해엔 서로가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여러분들도요. 몸도, 마음도 아프지마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또또모카

2016.12.31 18:03:32

남자가 경제력이 넉넉했다면 결혼을 차일피일 미룰이유가 없어보여요. 남자쪽이 여유롭지 못하면 여자쪽이 넉넉한 집안이라면 그래도 그걸 어필해서 결혼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게 할수도 있는데 그런거 같진 않구요. 아무튼 요즘 시대엔 둘중 하나는 반드시 경제적인 조건이 보장되어야 걱정없이 뭔가 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호돌

2016.12.31 18:45:47

아닌듯합니다 본인이 놓치기 싫은 사람이라면 저러진않을겁니다 저도 그래서 정리했네요
본인 상황이 그렇다고 상대방에게 내 상황이 이러하니 받아줌 땡큐고 라는 마인드 정말 별루예요

그래도 뭐 본인이 좋음 좋은거겠지만 ㅎ

신월

2017.01.01 12:33:44

대놓고 다른 남자 만나라고 하는 건... 그 말을 하는 상황도 중요하겠지만 충격이네요.

새해에는 어느 쪽으로든 진척이 되셨음 좋겠어요.

한 살 나이 더 먹으니까 시간이 정말 빠르다는 게 느껴지고 나이도 아깝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46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5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4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89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15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0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5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07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16 10
54711 마음이 뚝 떨어지는 순간들 [6] daa 2018-02-18 1011  
54710 내로남불은 끝이 없어라 [1] 미야꼬 2018-02-17 272  
54709 행복의 나라 : 만화카페 [3] 백야 2018-02-17 311  
54708 자동차 구매 조언 얻어도 될까요? K3 vs 코나 [2] herbday 2018-02-17 353  
54707 근속연수 짧을 때 이직사유를 이직하는 회사에서 물을 때 [1] frida39 2018-02-16 378  
54706 다이어트의 또 시작 [5] 그저웃지요 2018-02-16 572  
54705 공황장애가 온 관심남 [5]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2-15 785  
54704 전세계 치욕을 받고 사는 우리 이니 Quentum 2018-02-15 287  
54703 남자에 대한 미련을 정리하는 방법. [1] 여자 2018-02-15 773  
54702 lime & pepper [2] 그저웃지요 2018-02-15 300  
54701 요즘 러패에 사람이 없긴 한거같아요~ [6] 뾰로롱- 2018-02-15 708  
54700 올림픽 콘돔 배포량을 보니 문득 궁금해지네요. Go,Stop 2018-02-14 461  
54699 니가 하면 적폐 내가 하면 로맨스 [15] 미야꼬 2018-02-14 569  
54698 주말에 모임에서 남자분이랑 번호교환 했는데 [5] pass2017 2018-02-14 872  
54697 [마감]2018 설날 꾼 꿈- 투사 해드립니다. [32] Waterfull 2018-02-13 725  
54696 Trouble Maker... [8] 뾰로롱- 2018-02-12 731  
54695 소개팅 후기.. 위로받고싶네요 [8] 노력이답 2018-02-12 1341  
54694 올림픽 대재앙 file [12] Quentum 2018-02-11 952  
54693 8:0 file [6] 미야꼬 2018-02-10 672  
54692 연애하고 싶어요. [6] 아틀란티스 2018-02-10 927  
54691 금수저가 좋긴좋네 = [4] 또다른나 2018-02-09 1125  
54690 화려하게 생겼다는 말 [5] 폼폼이 2018-02-08 942  
54689 누군가 [6] 뜬뜬우왕 2018-02-08 521  
54688 지금 컵라면 사서 먹고 들어올겁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2-08 499  
54687 혼자 끝낸 짝사랑, 그에게 자꾸만 연락하고 싶어요 [2] 쪽진머리 2018-02-07 691  
54686 자신감이 정말 밑바닦이네요. [3] 두상미녀 2018-02-07 779  
54685 연차 있으세요? [6] 바야흐로 2018-02-07 648  
54684 20대 후반 발렌타인데이 선물 고민 [1] HAPPY2018 2018-02-07 434  
54683 연애 트라우마 [1] 미미르 2018-02-07 513  
54682 또 위로받고 갑니다. [4] 건복네 2018-02-07 393  
54681 16살 노견을 마취 시켜야 할까요 ? [8] 푸푸린 2018-02-06 609  
54680 Happy birthday to me _ Epik High (feat. 하동균) [4] 뾰로롱- 2018-02-06 213  
54679 우리나라는 지금 완전히 바뀌어 있어요. [15] Quentum 2018-02-05 1015  
54678 중얼거리는 사람 [3] 십일월달력 2018-02-05 599  
54677 일하는 동료에게 반드시 해야할 말. [3] 모과차 2018-02-05 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