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38
같은 내용으로 3번째네요.
우울한 얘기라..
먼저 새해 인사라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웃는 날이 더 많은 17년이 되길 바랍니다.

음..
같은 내용으로 3번째라 대충 느낌이 오시겠지만,
발전된 것 없이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연말이, 새해가
상대방과의 시간이 정지된 상태에서 오고 말았어요.

내년 결혼 약속한 사이에
갑작스런 헤어짐을 듣고서 잡았고 만나서 얘기 나눈 후
당분간 연락이 뜸해도 이해해달란 얘기에
근 한 달여간을 서로 연락없이 지내다..
그 후 틈틈히 연락을 하곤 하는 그냥 발전없는 관계.

뭐랄까. 상대방이 그랬어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더 젊은 남자 만나서 빨리 시집가라고. 그리고.. 아니면 올해만 좀 넘겨보자고, 내가 너무너무 힘들다. 라고..

네, 저 그래서 근 3개월의 시간동안 그냥 기다렸어요.
물론 저도 안되는거구나.. 하는 생각으로 어느 정도 정리를 하면서 기다렸지만.
저 그냥 한 번이라도 만나면 보여주고 싶더라구요.
제 마음의 크기를. 기다린 것이 보여줄 수 있고 제가 할 수 있는 전부라고 생각했거든요.

1월엔 서로 만날 예정인데..
사실, 얼마 전만해도 저흰 다시 정말 잘 만날 수 있을거란 생각이 강했는데. 만나온 긴 시간만큼 그 분 성격을 잘 알기에 일단 좀 놔두면 될 것 같았거든요.
요즘엔.. 참 아니올시다네요. 그게 참 직감이란게..

경제적인 것이 제일 큰 것같은데,
그 문제에 대해 제가 도움이 될 수 없다면
저도 더이상 욕심부리지 않고 그 분을 놔줘야 되는 게
맞을까요. 떠나고 싶어하는 마음을 억지로 잡고 있는 저도 이기적인거죠..?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그 분이 너무 보고싶고, 다시 손잡고 싶다가도
sns 상의 커플 이미지만 놓고서, 틈틈히 주고받은 연락에 희망을 가지고 있는 제가.. 제 자신이 이젠 좀 안쓰러워요. 아픈 것보다 복잡한거겠죠.

무튼,
저의 얘기는 따로든 또 같이 걸어가든 새해엔 서로가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여러분들도요. 몸도, 마음도 아프지마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또또모카

2016.12.31 18:03:32

남자가 경제력이 넉넉했다면 결혼을 차일피일 미룰이유가 없어보여요. 남자쪽이 여유롭지 못하면 여자쪽이 넉넉한 집안이라면 그래도 그걸 어필해서 결혼을 결심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게 할수도 있는데 그런거 같진 않구요. 아무튼 요즘 시대엔 둘중 하나는 반드시 경제적인 조건이 보장되어야 걱정없이 뭔가 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호돌

2016.12.31 18:45:47

아닌듯합니다 본인이 놓치기 싫은 사람이라면 저러진않을겁니다 저도 그래서 정리했네요
본인 상황이 그렇다고 상대방에게 내 상황이 이러하니 받아줌 땡큐고 라는 마인드 정말 별루예요

그래도 뭐 본인이 좋음 좋은거겠지만 ㅎ

신월

2017.01.01 12:33:44

대놓고 다른 남자 만나라고 하는 건... 그 말을 하는 상황도 중요하겠지만 충격이네요.

새해에는 어느 쪽으로든 진척이 되셨음 좋겠어요.

한 살 나이 더 먹으니까 시간이 정말 빠르다는 게 느껴지고 나이도 아깝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803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55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064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866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969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211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937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4268 10
54128 안녕하세요 모두 잘 계신가요 [1] Refresh* 2017-05-24 334  
54127 거짓말쟁이의 밤 [5] 킴살앙 2017-05-23 563  
54126 하필 퇴근때 좋아하는 사람한테...ㅠㅠ [5] 뀨뀨 2017-05-23 1046  
54125 오랜만에 비 내리는 날 attitude 2017-05-23 210  
54124 도대체 노무현이 뭐라고? 오후의 연정 2017-05-23 327  
54123 길을 못찾겠어요. [3] 소바기 2017-05-23 375  
54122 노무현 추모식 [5] nakama 2017-05-23 379  
54121 (이벤트) 이번주 삼성라이온즈 4승이상하면 커피 두분 드립니다. [4] bluemint 2017-05-23 256  
54120 완벽하지 않은 나를 인정하는것 [4] Cherryblossom 2017-05-23 733  
54119 부모님과 여행 [6] Rose81 2017-05-23 533  
54118 어반자카파 - 혼자 [1] 존스미스 2017-05-22 350  
54117 펠릭스라디오 EP11. 본격 남자들의 심리 2편 StFelix 2017-05-22 363  
54116 연애하면서 술이든 담배든 싫어하시면 상대방 자제시키시나요?이해하시... [2] 124124151 2017-05-22 565  
54115 능력에 대한 강박, 스트레스.. [5] vault 2017-05-22 564  
54114 또라이 상사 랭킹대회!! [2] 휘피 2017-05-22 382  
54113 소개팅받을때 귀엽단말이 남성분들껜어떤의미인가요? [5] 코튼캔디 2017-05-22 728  
54112 다시 봐도 될까요? [4] 싱클레어7 2017-05-22 533  
54111 스스로가 미워요. [5] 소바기 2017-05-21 505  
54110 거의 10살 어린 사람이 좋아져버렸어요.. [14] 시몬스터 2017-05-21 1109  
54109 3년 6개월의 연애 후, 이별 [15] 단단해질것 2017-05-21 1194  
54108 땡땡이 [6] 킴살앙 2017-05-21 398  
54107 스트레스 관리하는 비법 공유좀 (책 추천도 감사!) [6] 너의이름은 2017-05-21 551  
54106 ㅇ 기록 : 아플 때 같이 있기 file [2] 에로고양이 2017-05-20 444  
54105 회사와 진로 문제 [5] 치약 2017-05-19 659  
54104 러블리너스 [5] 나리꽃 2017-05-19 428  
54103 무서운 인상이라는 것 [19] 소바기 2017-05-19 784  
54102 나이가 든후의 소개팅 [18] 골든리트리버 2017-05-19 1730  
54101 해외여행.. file [6] 재갸 2017-05-19 826  
54100 급 번개 한번 날려 봅니당!!^^; [5] 꿈꾸는늙은이 2017-05-19 650  
54099 상대 기분을 나쁘게 하는 댓글을 다시는 분들은 비판의식이 있는 것... [12] 페퍼민트차 2017-05-18 527 1
54098 이동진의 푸른 밤과 따릉이 [3] 파삭파삭해요 2017-05-18 468  
54097 그릇이 커져야 할것같다. [2] 소바기 2017-05-18 418  
54096 남자들끼리의 농담 [5] 나야나아아아 2017-05-18 891  
54095 네이버부동산 믿을게 못되네요 [13] Garden State 2017-05-18 849  
54094 warning.or.kr 넘어가는 방법 Highway101 2017-05-17 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