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21

“교토에서는 느릿느릿 걷다 보면

구석구석 빈틈으로 사유가 비집고 들어온다”

임경선 작가가 교토에서 배운 정서情緖에 관하여

임경선 작가는 2016년 ‘마틸다’라는 출판사를 차려 직접 책을 냈다. 바로 『임경선의 도쿄』.어린 시절을 일본에서 보낸 터라 일본 특유의 정서를 이해하고 알려지지 않은 숨은 장소들을 많이 아는 작가는 이 모든 정보를 『임경선의 도쿄』에 담았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별도의 마케팅 없이 초판 2,000부를 모두 판매했으며 인터넷서점 여행 분야에서 한 달 넘게 1위를 고수하기도 했다.

뒤이어 교토 에세이를 준비하면서 작가는 ‘감각’의 도시 도쿄와 달리, ‘정서’의 도시인 교토는 “이 도시가 오랜 세월에 걸쳐서 일관되게 품어온 매혹적인 정서들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는 것이”자신의 역할이라 여겼다. 일부러 멋을 부리지 않는 도시, 돈보다는 살아가는 자세가 중요한 도시, 전통을 지키면서 미래의 모습을 모색하는 도시, 교토는 “결코 변하지 않을 아름다움을 지켜나가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고 실제로 행한다. 작가는 이 도시의 한 계절을 걸으며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에 대한 영감을 받았고, 교토에서만 느낄 수 있는 고유의 정서와 자신만의 시선으로 바라본 도시의 기억을 불러낸다. 그리고 독자들은 임경선 작가가 안내하는 교토의 거리를 거니는 기분을 느낄 것이다.

 

교토와 교토 사람들은 자부심이 드높았지만 동시에 겸손했고, 개인주의자이되 공동체의 조화를 존중했습니다. 물건을 소중히 다루지만 물질적인 것에 휘둘리기를 거부했고, 일견 차분하고 부드러워 보이지만 그 누구보다도 단호하고 강인했습니다. 예민하고 섬세한 깍쟁이로 보일지도 모르지만 주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만의 색깔을 지켜나갔고, 내가 존중받기를 원하는 만큼 타인을 향한 예의를 중시했습니다. 성실하게 노력하지만 결코 무리하지는 않고 자신의 페이스를 스스로 만들어갔고, 끝없는 욕망보다는 절제하는 자기만족을, 겉치레보다는 본질을 선택하는 삶을 살아갔습니다.

사람으로 치면, 제가 개인적으로 지향하는 인간상에 가깝습니다.

_「서문」에서

 

 

 

“살아가면서 생각의 중심을 놓칠 때 이곳이 무척 그리워질 것이다”

도시는 정서로 기억된다

임경선 작가는 주재원인 아버지 덕에 성장기 시절을 일본에서 보냈다. 요코하마와 오사카 그리고 도쿄에서 6년을 살면서, 홋카이도부터 규슈까지 일본의 많은 곳으로 여행을 다녔다. 단정하면서도 결기 있는 글의 느낌은 어쩌면 그 시절의 영향일지도 모른다.

그중 가장 좋아하는 일본의 도시는 도쿄와 교토. 그저 관광객으로 방문했을 때는 느끼지 못했으나 세 번째로 방문한 교토에서 일상의 장소들과 그곳에서 일하는 교토 사람들을 만났다. 여느 일본의 도시와는 다른 그곳만의 정서를 접하면서 의아하기만 했던 작가는 이 도시의 역사를 살펴보면서 그 이유를 알게 되었고 어느새 교토와 교토 사람들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었다. 이기적이라고 오해를 사기도 하는 개인주의자 같은 면들, 그로 인해 자연스럽게 형성된 접객 문화, 교토 특유의 노포, 오래된 것을 소중히 하는 정서 등 얼핏 보면 정이 없다고 할 만한 모습. 그러나 이 모습에는 역사적인 배경과 더불어, 자신이 존중받기를 원하는 만큼 타인에 대한 예의를 중시하는 태도가 깔려 있었다.

동네 서점은 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자기네 서점을 찾지 못하면 매장으로 전화해 문의해달라고 당부하고, 카페는 아이들과 시간을 좀 더 보내기 위해 일주일에 나흘만 영업을 하고, 잡화 가게는 미리 알고 찾은 손님이 불편하지 않도록 오가는 사람들이 불쑥 찾지 않게 하기 위해 간판을 달지 않는다. 요즘 시대에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태도, 하지만 식당과 가게, 서점을 둘러보며 어느새 납득하게 되고 그 안에서 편안함을 느끼는 자신을 발견한다. 늘 바삐 달리다 이런 도시의 존재만으로도 우리는 숨 쉴 틈을 찾을 수 있는 것이다.

 

자신이 속한 마을 공동체에 대한 예의. 한 공간에 머무는 다른 손님들에 대한 예의. 타인을 존중하는 태도는 나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에서 비롯한다. 타인을 향한 세심한 배려는 내가 언젠가 고스란히 돌려받게 될 호의이기도 하니까. 쾌적한 공존을 위해 우리 모두가 조금씩 더 서로에게 신중할 필요가 있음을, 이 아름다운 동네 서점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넌지시 가르쳐주었다.

_74~75쪽에서

 

교토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개인주의자 성향이 있지만 그렇다고 이기주의를 조장하지는 않는다. 아니, 개인주의 본연의 가치를 인정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들이 이루는 공동체는 건강하고 유연할 수가 있다. 남의 가게의 좋은 점을 좋다고 인정하고 널리 그 정보를 공유하고자 하는 아량도 자기 가게에 대한 다부진 자부심이 전제되어야 가능하니까.

_190쪽에서

 

진정 자신에게 맞는 삶의 방식을 알고, 폼 잡지 않고 본연의 모습으로 존재하는 교토, 작가는 개인적으로 지향하는 인간상에 가장 가까운 도시라고 고백한다. 또한 작가는 말한다, “살아가면서 생각의 중심을 놓칠 때, 내가 나답지 않다고 느낄 때, 초심으로 돌아가고 싶을 때, 마음을 비워낼 필요가 있을 때”교토가 무척 그리워질 것이라고.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마음”

올가을에는 교토에 가야지

임경선답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교토의 면모를 이 책 한 권에 담았다고 할 수 있다. 그간 교토라고 하면, 오사카와 함께 묶어 하루 이틀쯤 들르는 곳에 불과했다. 그런데 단순히 관광이 아닌, 머무는 여행이 각광을 받으면서 도쿄를 자주 찾던 관광객들이 교토로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그에 걸맞은 책이 때마침 나온 것. 임경선만의 까다로운 시선으로 선별한 교토의 정서와 장소들을 만나볼 시간이다.

임경선 작가가 소개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교토. 교토가 처음이라면 이 도시에 대한 사전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두 번째라면 이전과는 다른 시선으로 도시를 바라보며 전혀 새로운 곳을 여행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을 읽은 사람이라면 이번 가을 『교토에 다녀왔습니다』를 들고 교토 여행을 떠나게 될지도 모른다.

 

‘정성스러운 대접과 근사한 시간에 감사합니다.

가게 쪽을 향해 손님도 깊이 머리 숙여 절하며 마지막으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해야 한다. 교토의 수많은 골목길 여기저기에서 오늘도 이런 정성이 넘치는 작별의 풍경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다시 만날 때까지 서로의 안녕을 진심으로 기원해주는 일. 겉으로는 조금 차가워 보일지 몰라도 실은 은근한 속정으로 이렇게 여운을 남겨주기에, 교토와 교토 사람들에게 마음을 빼앗기지 않을 도리가 없다.

_231쪽에서

 

 


 차례

 

서문

 

1. 사색을 위한 기차

2. 알고 찾아가는 정성

3. 세월이 빚어내는 아름다움

4. 부부가 함께 일한다는 것

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동네 서점

6. 초판, 중판 그리고 절판

7. 무서운 주인장들만의 매력

8. 풍경을 위해서라면

9. 가모강과 사람들

10. 카페 소사이어티

11. 교토의 빵 사랑

12. 물건에도 철학이 있다

13. 좋아하는 것이 이끄는 대로

14. 한 번쯤은 다와라야 료칸에서

15. 우리가 몰랐던 화류가의 인생

16. 처음 오신 분은 정중히 거절합니다

17. 교토식 소통법

18. 진정한 호사

19. 아름다움을 지켜나가는 일

20. 진화하는 공동체

21. 자전거와 청춘

22. 차분하고 강인한 존재

23. 교토 남자

24. 숙소의 주변 동네

25. 악연 떼어내기

26. 잊지 못할 배웅

 

부록 | 임경선의 교토

참고 문헌

 

 

 



황금연휴

2017.09.08 13:37:16

교토.. 저에게도 교토는 특별한 곳이에요. 외국으로 여행을 많이 다니지 않았지만 유독 교토만 두 번이나 가 보았네요. 아참, 교토의 그녀는 잘 지내고 있을 지 모르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2  
»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3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31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16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3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49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31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00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418 10
55211 너와 나의 안전거리 그거시 바로 우리가 둘러치게 될 철벽의 두께 칼맞은고등어 2018-11-09 182  
55210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411  
55209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155  
55208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317  
55207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579  
55206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294  
55205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500  
55204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437  
55203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350  
55202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31  
55201 이 세계가 나의 것이라니 [1] 로즈마미 2018-11-05 297  
55200 에어프라이어기 후기 [2] 뾰로롱- 2018-11-05 464  
55199 이것도 바람 피운거 맞죠 ? [9] 지롱롱 2018-11-05 1077  
55198 사는데...멘토는 아니더라도 고민을 함께 생각해줄 사람이 있으신가요 [15] 골든리트리버 2018-11-03 772  
55197 운동 요즘 뭐 하시나요? [7]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706  
55196 스스로 병들어가는 한국사회 [6] Quentum 2018-11-03 482  
55195 달력 두장. [3] 뜬뜬우왕 2018-11-02 289  
55194 반말당할 때의 대처법 [17] Takethis 2018-11-02 747  
55193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540  
55192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한히선 2018-11-02 838  
55191 저 같은 분 또 계실까요, 정말 제가 너무 싫어요. [6] freshgirl 2018-11-01 881  
55190 니베아 깡통 정신 [5] 뜬뜬우왕 2018-11-01 260  
55189 주선자에게 전화번호 받고 4일째 연락 없는 소개팅 상대자 [17] waterloo 2018-11-01 844  
55188 님들, 세상에서 제일 긴게 뭔줄 아세요?... [1] 로즈마미 2018-11-01 331  
55187 와 역시 한국이 좋아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1-01 194  
55186 비행기 조종사나 정비사이신 분 있나요? [5] ㄷㅊㅋ 2018-10-31 454  
55185 보헤미안 랩소디 보고 왔습니다.. [3] 새라 2018-10-31 445  
55184 일본의 과자먹기 기계 [1] 로즈마미 2018-10-31 264  
55183 각 정부마다 어이없는 일들이 연속으로 일어나고 있네요. Quentum 2018-10-30 138  
55182 확실히 자연스럽고 스토리가 있는 사진일수록 SNS반응이 좋네요. 하... [7] pass2017 2018-10-30 558  
55181 엄마의 반대... [4] 피크닉 2018-10-30 493  
55180 소소한 취미 그만둬야할까요? [10] 궁디팡팡 2018-10-30 665  
55179 한인간의 질량보존의 법칙 [3] 뜬뜬우왕 2018-10-30 283  
55178 .. [9] 몽이누나 2018-10-30 526 1
55177 마음이 점점, [5] 여자 2018-10-30 52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