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7

2017년의 정리

조회 906 추천 1 2017.12.14 14:59:18

아직 12월이 반씩이나 남았는데

다음주가 대학원 졸업인지라...

얻은게 무엇일까? 잃은게 무엇일까?를 생각해보게 되는

그런 시기를 겪고 있다.

정작 연말이 되면 일하느라 정신 없이 (사장님 휴가 기간이라 내가 사장님 일까지 해야함)

보낼 것임에 틀림 없으니 그냥 지금 생각날 때 정리를 해보려고 하고 있다.

 

아마

 

내가 한가지 얻은게 있다면

가족을 향한 마음의 평온 정도가 아닐까?

한다.

 

나는 가족을 사랑하지 못하고 미워하고 싫어하고 혐오하고 가끔은 증오도 하는

그런 나 자신을 받아들이지 못해서 너무나 오랫동안 힘들어 하던 사람이었다.

 

가족들은 자신들이 그리는 현재의 안녕과 안정에

나에게 기여하라고 강요하였고

나는 항상 그 앞에서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상황이 점점 더 심해져가고 있었다.

 

일단 결론을 말하자면

내가 가족들에 대해 내린 결론은

 

가족들을 향한 현재의 나는 사랑하고 좋아하고 미워하고 혐오하고 가끔은 증오하고

이런 감정들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에게 가지는 하나의 변치 않은 의리 같은 것이 있다면

언젠가는 그들도  마음의 (내지는 영혼의) 평온에 다다르기를 바라는 간절한 소망이 있고

이것은 그들과 나 사이에 어떤 악상황이 와도 변치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다.

 

아마도 이 소망은

그들이 나에게 원하는 기대하는 것과는 상반된 것이기도 할텐데

현재 내가 그들의 요청에 No라고 단호하게 말하면서도

그것이 내가 그들에게 가지는 소망을 잃지 않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확신을 매 번 얻게 될 것 같다.

 

나는 지난 십여년간 괴로워하던 일에 대해

이 대답을 얻었다.

 

그것 외에 사소하게

2017년도에 변한 부분은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되었고

소설을 읽게 되었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감탄할 수 있게 되었다.

내가 겪지 못한 일들에서 사람들이 겪는 감정에 대해 관심이 생겼고

그림을 그려봤는데 나는 그림보다 만화를 그리는 것을 더 좋아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꿈 이야기의 삽화로 그리는 정도)

내 스승에 대한 무조건적인 신뢰가 아닌 한가지 신뢰를 가지게 되었다는 것 정도인 것 같다.

내 삶에서의 고양이들의 의미가 무엇인지도

그 원형적이고 상징적인 차원의 의미까지도 이해해가고 있고

또 어떤 형태로든 나의 변화를 글로 적어내겠다는 마음도 조금 가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제부터 평생 쓸 볼펜을 찾은 것도

큰 수확이라면 수확이랄까.ㅋㅋㅋ(문구 빠라서)

 

뭐 이렇게 적어보니

꽤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도 같다.

 

내년에는 좀더 많은 책들을 읽길 바란다.

 

 

 



뜬뜬우왕

2017.12.14 18:31:21

축하드립니다!스스로에게서 많이 발견하신거 같아요.^^

Waterfull

2017.12.14 19:54:42

Thank you!

다솜

2017.12.14 21:07:41

가족사, 꿈, 고양이.. 누군가를 떠올리게 하는 것들이네요. 잘 지내시지요. 안녕을 묻고 싶었어요. 17년의 끝에서 뭔가를 수확하셨다니 부럽습니다. 추운 날 건강 유의하셔요~ ^^

Waterfull

2017.12.15 09:08:13

하하하 네..


미상미상

2017.12.14 23:49:22

올한해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지요. 패스해야할 일 존재들도 많았구요.

소식몰랐던 시간들은 어땠는지 많이 힘들었었는지. 도움이 못된거 같아 미안했고 늘 그리웠어요.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네요. 지금처럼 조금씩 평온해지는 우리가 되어요. 좋은 일만 가득한 연말보내세요.

Waterfull

2017.12.15 09:15:00

과도한 낭만적 투사의 대상이 되니 상당히 오글거립니다. ㅎㅎ

저는 예나 지금이나 그냥 까슬거리면서 잘 지내는 것 같아요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3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3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18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15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11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95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08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2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10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80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243 10
55207 이 세계가 나의 것이라니 [1] 로즈마미 2018-11-05 295  
55206 에어프라이어기 후기 [2] 뾰로롱- 2018-11-05 461  
55205 이것도 바람 피운거 맞죠 ? [9] 지롱롱 2018-11-05 1075  
55204 사는데...멘토는 아니더라도 고민을 함께 생각해줄 사람이 있으신가요 [15] 골든리트리버 2018-11-03 770  
55203 운동 요즘 뭐 하시나요? [7]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704  
55202 스스로 병들어가는 한국사회 [6] Quentum 2018-11-03 480  
55201 달력 두장. [3] 뜬뜬우왕 2018-11-02 287  
55200 반말당할 때의 대처법 [17] Takethis 2018-11-02 745  
55199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540  
55198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한히선 2018-11-02 834  
55197 저 같은 분 또 계실까요, 정말 제가 너무 싫어요. [6] freshgirl 2018-11-01 875  
55196 니베아 깡통 정신 [5] 뜬뜬우왕 2018-11-01 260  
55195 주선자에게 전화번호 받고 4일째 연락 없는 소개팅 상대자 [17] waterloo 2018-11-01 841  
55194 님들, 세상에서 제일 긴게 뭔줄 아세요?... [1] 로즈마미 2018-11-01 328  
55193 와 역시 한국이 좋아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1-01 194  
55192 비행기 조종사나 정비사이신 분 있나요? [5] ㄷㅊㅋ 2018-10-31 452  
55191 보헤미안 랩소디 보고 왔습니다.. [3] 새라 2018-10-31 443  
55190 일본의 과자먹기 기계 [1] 로즈마미 2018-10-31 262  
55189 각 정부마다 어이없는 일들이 연속으로 일어나고 있네요. Quentum 2018-10-30 137  
55188 확실히 자연스럽고 스토리가 있는 사진일수록 SNS반응이 좋네요. 하... [7] pass2017 2018-10-30 556  
55187 엄마의 반대... [4] 피크닉 2018-10-30 492  
55186 소소한 취미 그만둬야할까요? [10] 궁디팡팡 2018-10-30 662  
55185 한인간의 질량보존의 법칙 [3] 뜬뜬우왕 2018-10-30 282  
55184 .. [9] 몽이누나 2018-10-30 525 1
55183 마음이 점점, [5] 여자 2018-10-30 524 1
55182 다정도 병인 양하여 뜬뜬우왕 2018-10-29 216  
55181 코스피 2000 밑 하락.........;; [3] Quentum 2018-10-29 382  
55180 남자가 불편해 [8] Marina 2018-10-29 699  
55179 메시 형! 네이마르 나갔으니까 제가 대신 [1] 로즈마미 2018-10-29 112  
55178 Alice in wonderland [2] 뜬뜬우왕 2018-10-29 265  
55177 유혹 & [1] 또다른나 2018-10-29 332  
55176 너와 헤어진 이후, [1] 그래요2 2018-10-28 350  
55175 민머리로 헤딩하기 뜬뜬우왕 2018-10-28 94  
55174 남친의 이성친구 너무 힘듭니다.. [22] ohmysummer 2018-10-28 1070  
55173 시각도 위조될수 있나요? [5] 뜬뜬우왕 2018-10-27 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