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2

2017년의 정리

조회 893 추천 1 2017.12.14 14:59:18

아직 12월이 반씩이나 남았는데

다음주가 대학원 졸업인지라...

얻은게 무엇일까? 잃은게 무엇일까?를 생각해보게 되는

그런 시기를 겪고 있다.

정작 연말이 되면 일하느라 정신 없이 (사장님 휴가 기간이라 내가 사장님 일까지 해야함)

보낼 것임에 틀림 없으니 그냥 지금 생각날 때 정리를 해보려고 하고 있다.

 

아마

 

내가 한가지 얻은게 있다면

가족을 향한 마음의 평온 정도가 아닐까?

한다.

 

나는 가족을 사랑하지 못하고 미워하고 싫어하고 혐오하고 가끔은 증오도 하는

그런 나 자신을 받아들이지 못해서 너무나 오랫동안 힘들어 하던 사람이었다.

 

가족들은 자신들이 그리는 현재의 안녕과 안정에

나에게 기여하라고 강요하였고

나는 항상 그 앞에서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상황이 점점 더 심해져가고 있었다.

 

일단 결론을 말하자면

내가 가족들에 대해 내린 결론은

 

가족들을 향한 현재의 나는 사랑하고 좋아하고 미워하고 혐오하고 가끔은 증오하고

이런 감정들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에게 가지는 하나의 변치 않은 의리 같은 것이 있다면

언젠가는 그들도  마음의 (내지는 영혼의) 평온에 다다르기를 바라는 간절한 소망이 있고

이것은 그들과 나 사이에 어떤 악상황이 와도 변치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다.

 

아마도 이 소망은

그들이 나에게 원하는 기대하는 것과는 상반된 것이기도 할텐데

현재 내가 그들의 요청에 No라고 단호하게 말하면서도

그것이 내가 그들에게 가지는 소망을 잃지 않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확신을 매 번 얻게 될 것 같다.

 

나는 지난 십여년간 괴로워하던 일에 대해

이 대답을 얻었다.

 

그것 외에 사소하게

2017년도에 변한 부분은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되었고

소설을 읽게 되었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감탄할 수 있게 되었다.

내가 겪지 못한 일들에서 사람들이 겪는 감정에 대해 관심이 생겼고

그림을 그려봤는데 나는 그림보다 만화를 그리는 것을 더 좋아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꿈 이야기의 삽화로 그리는 정도)

내 스승에 대한 무조건적인 신뢰가 아닌 한가지 신뢰를 가지게 되었다는 것 정도인 것 같다.

내 삶에서의 고양이들의 의미가 무엇인지도

그 원형적이고 상징적인 차원의 의미까지도 이해해가고 있고

또 어떤 형태로든 나의 변화를 글로 적어내겠다는 마음도 조금 가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제부터 평생 쓸 볼펜을 찾은 것도

큰 수확이라면 수확이랄까.ㅋㅋㅋ(문구 빠라서)

 

뭐 이렇게 적어보니

꽤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도 같다.

 

내년에는 좀더 많은 책들을 읽길 바란다.

 

 

 



뜬뜬우왕

2017.12.14 18:31:21

축하드립니다!스스로에게서 많이 발견하신거 같아요.^^

Waterfull

2017.12.14 19:54:42

Thank you!

다솜

2017.12.14 21:07:41

가족사, 꿈, 고양이.. 누군가를 떠올리게 하는 것들이네요. 잘 지내시지요. 안녕을 묻고 싶었어요. 17년의 끝에서 뭔가를 수확하셨다니 부럽습니다. 추운 날 건강 유의하셔요~ ^^

Waterfull

2017.12.15 09:08:13

하하하 네..


미상미상

2017.12.14 23:49:22

올한해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지요. 패스해야할 일 존재들도 많았구요.

소식몰랐던 시간들은 어땠는지 많이 힘들었었는지. 도움이 못된거 같아 미안했고 늘 그리웠어요.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네요. 지금처럼 조금씩 평온해지는 우리가 되어요. 좋은 일만 가득한 연말보내세요.

Waterfull

2017.12.15 09:15:00

과도한 낭만적 투사의 대상이 되니 상당히 오글거립니다. ㅎㅎ

저는 예나 지금이나 그냥 까슬거리면서 잘 지내는 것 같아요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2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7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2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5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7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6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4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06 10
55022 아직 정리안된 생각들... 뜬뜬우왕 2018-08-02 182  
55021 심리가 궁금해요 [3] 언젠간 2018-08-02 323  
55020 오늘 깨달은 것(이벵 있음) [16] Waterfull 2018-08-02 525  
55019 $250 짜리 소비 [15] 뾰로롱- 2018-08-02 525  
55018 인생은 한 방향으로 간다. [2] Chiclovely 2018-08-02 417  
55017 죽는게 쉽지가 않네요 (후기) [5] 아사이 2018-08-02 542  
55016 소개팅 2년 후 어떻게 연락하면 될까요? [4] 아름다운날들3 2018-08-02 472  
55015 불균형 [5] dudu12 2018-08-01 359  
55014 초딩때..(셋이 싸우면 누가이겨요?) [2] 로즈마미 2018-08-01 178  
55013 김고은이 이상형이라는 남자 [14] Diceplay 2018-08-01 944  
55012 친구구해여@@@@@@@@@@@@@@@@@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1 230  
55011 공황 고치는 법? [3] 뜬뜬우왕 2018-07-31 321  
55010 [합정/홍대]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서 새로운 회원을 모집합니다. [1] 반짝별 2018-07-31 236  
55009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7-30 438  
55008 저같은 분 있나요 [19] Air 2018-07-30 1242  
55007 이번 정권을 재앙이라고 생각하는 이유 [5] Quentum 2018-07-30 324  
55006 삶에 갉아 먹히는 올해네요. [3] 일상이멈출때 2018-07-29 506  
55005 라디오, 러패 [2] dudu12 2018-07-29 330  
55004 오늘 아는 언니를 만났다 [2] clover12 2018-07-28 563  
55003 나도 여자로 태어나고싶다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8 502  
55002 2004년의 나에게(feat.쌍수) [3] 뜬뜬우왕 2018-07-28 456  
55001 친구구해여@@@@@@@@@@@@@@@@@@@@@@@@@@@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8 252  
55000 오피스 와이프 오피스 허즈밴드 오피스 파트너 [1] 하호이 2018-07-27 517  
54999 고춧가루 [3] 뜬뜬우왕 2018-07-26 341  
54998 다른분들 의견이 궁금합니다. [18] 골든리트리버 2018-07-26 954  
54997 인간 관계에 자신감이 없어요 [4] 꽃보다청춘 2018-07-25 733  
54996 사업하는 친구의 지분?! [6] 또다른나 2018-07-25 336  
54995 이상황에서 화가 나는 게 비정상인가요? [16] 다솜 2018-07-25 897  
54994 불륜의 까트라인 [4] 칼맞은고등어 2018-07-25 714  
54993 사람은 누구나 [14] haterfree 2018-07-24 847  
54992 고시생 남자친구와 이별 [3] 플크랑 2018-07-24 728  
54991 퇴근 후 할만한 것들 ???? [7] 다솜 2018-07-24 727  
54990 오랜만이에요 ㅎㅎ [3] 하늘꽃다지 2018-07-23 355  
54989 배송이 안 오는 침대 구매자 [1] 로즈마미 2018-07-23 310  
54988 자살은 면죄부가 될 수 없습니다. [11] Quentum 2018-07-23 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