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7

원래 안보던 프로그램인데 이번주꺼를 호기심이 동해 보게되었어요. 서민정 부부 편만요.

신기하게, 서민정 정도면 귀염상에 착하고 집안좋고 자기도 스펙좋아서 20대 중반에 한창 선보고 소개팅 봤다는데 인기 좋을 줄 알았는데

자기를 만난 남자들이 자기를 싫어했다더군요. 

연예인이라 한 번 나와봤다던지, 남자가 화장실 간다고 하고선 그냥 가버린다던지 등등의 일도 당하면서

아 현실은 이 정도구나, 나는 괜찮은 여자가 아닌가봐 하다가

지금의 남편을 만나서 뉴욕까지 와서 지금 잘 살더라구요.


물론 그런 그녀도 처음에는 뉴욕에서 의지할 사람 없이 힘들어서 임신하고 30키로그램 찌고 그랬다는데

지금은 딸 하나 두고 너무 이쁘고 부러운 가정을 이루었더라구요. 

서민정씨도 의외로 외유내강 형인 거 같고, 남편분이 서민정씨를 바라보는 눈빛이 여전히 꿀 떨어지면서 잘생기신 편이고 키크고 직업도 좋고 자상하고 바람기도 없어보이시던데 

저래서 서민정씨가 결혼을 결심했구나 싶더라구요.


저는 요즘 연애면으로는 참 되는 일이 없고 자존감마저 짓밟히고 있는데

그래서 더욱 부럽더라구요. ㅎㅎㅎ



뜬뜬우왕

2017.12.17 13:57:11

추천
1
그럼요. 각자 짝이 있다고 봅니다.그러니 나 못알아봐줘서 슬퍼할 필요는 없지요.

카누

2017.12.17 14:05:45

이런 말씀 드려 죄송하지만 그런 데서 하는 말들 중에 서민정이 지금 남편이랑 결혼해서 뉴욕에 살고 있다는 사실관계 말고는 다 각색되었다고 생각해야 됩니다.

Marina

2017.12.17 14:28:22

죄송할 필요는 없는데요, 서민정이 굳이 자기가 남편 만나기 전 선이나 소개팅에서 굴욕당한 걸 지어내서 방송에서 얘기 할 필요가 있을까요? 방송 상당부분이 대본이라지만 모두 거짓일 거 같진 않은데요

너나나나도찐개찐

2017.12.17 15:18:59

저도 굳이 그걸 각색할 필요가 있나 싶어요.

율.

2017.12.17 17:01:57

전 다른것보다 딸이 똑소리나고 넘이쁘더라구요~ 다정한 가정에 여유가 있는 삶이니 가능한건가 싶기도 하고 전 여자아기 임신중인데 내딸도 자신감넘치고 똘망똘망했으면 싶어 그게가장 부러웠어요ㅎㅎ

Waterfull

2017.12.18 10:44:09

딸래미가 아주 총명한 것이 부모가 잘 키운 것 같더라구요.

서민정이란 사람보다

그 가족의 화목함이 참 좋아 보이던데요.


얼렁뚱땅

2017.12.20 08:56:27

추천
1

그 소개팅 관련 일화 들으면서 주선자가 도대체 어떤 관계의 사람들이길래 그런 예의 없는 사람들을 소개시켜줬을까 정말 충격받았어요.

저도 해외에 거주하는 사람으로서 외롭고 힘들었던 일화들으면서 너무 공감이 되어서 짠하고 눈물이 나더라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걸 다 감수하면서까지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찾은 건 정말 인연인구나 느꼈어요.

아직까지도 서로 배려하면서 서로 자기가 하겠다며 쉬라고 하는 부부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많은 걸 다시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결혼이 때 됐다고, 급하게 할게 아니라는걸,  사람 됨됨이가 정말 중요하며 또 무척 사랑하는 사람과 해야, 그래야 그나마 아무리 어려운 일이 닥쳐도, 함께 견디어 내고 또 헤쳐나갈 수 있겠다,고 다시금 생각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4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1 10
54827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313  
54826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866  
54825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751  
54824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379  
54823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439  
54822 1825(paper crane) file [6] 예쁘리아 2018-04-17 443  
54821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743  
54820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159  
54819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59  
54818 서른살의 넋두리 [6] 예쁘리아 2018-04-16 1138  
54817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277 4
54816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356  
54815 직장 내 괜찮은 사람 [2] bee 2018-04-15 696  
54814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583  
54813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10] 뜬뜬우왕 2018-04-15 647  
54812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617  
54811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872  
54810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230  
54809 나를 찔러보는 남자들 [3] 여자 2018-04-14 1071  
54808 오늘 남자친구가 저희집에 인사와요 [1] 미미르 2018-04-14 441  
54807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1068  
54806 저 짝사랑중인가봐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3 855  
54805 임경선작가님 도그우먼 2018-04-13 327  
54804 김기식 씨를 보며 [4] Quentum 2018-04-13 483  
54803 장거리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께~~ [7] 다솜 2018-04-12 698  
54802 이별 속상...극복... [3] breen42 2018-04-12 508  
54801 남친이 점점 더더더 좋아져서 고민이에요 ㅠㅠ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1 967  
54800 유부남을 좋아해요. [10] lanytheband 2018-04-11 1419  
54799 삼프터 맞는걸까요? 알린 2018-04-10 311  
54798 상대방과의 앞날이 기대된다는건....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0 581  
54797 남친집에서 두번째로 발견 된 전여친사진 [11] 지롱롱 2018-04-10 984  
54796 우울과 무기력의 원인을 제거할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6] 봄님 2018-04-09 676  
54795 첫출근 뭐가 필요할까요 [3] 오렌지향립밤 2018-04-09 432  
54794 오랜만의 연애.. [2] freshgirl 2018-04-09 597  
54793 남친이 저랑 있으면 졸리데요..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8 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