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20

이혼일기3

조회 794 추천 0 2017.12.21 20:47:32

그 사람을 원망할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이 모든 상황이 모두 당신 때문이야! 라고 

덤터기 씌우면 조금이라도 마음이 편해지지 않을까해서


생각의 끝에 가서는 차라리 바깥양반이 

바람을 피웠다면 어땠을까? 하고 생각했다.


잠자리에 누워 나와 등을 돌린채 만지작 대던 스마트폰으로

사실은 다른 남자와 스릴 넘치는 사랑의 대화를 나누던건 아니었나?


스팸이라며 거절버튼을 누르던게 사실은 다른 남자의 전화가 아니었나?


주말부부라 일요일에만 집에 갔던 내가 잠자리에 누웠을 때 

내 베개에서 담배냄새가 났던것 같기도 하고...(7년전에 담배를 끊었다)


바깥양반을 증오하기 위한 이런 저런 상상을 하다가 심장이 덜컥! 하고 내려 앉았다.


그 사람이 어떤 잘못을 저질렀건 나는 그 사람을 미워할 수 없을 것 같았다.


참말 ㅆㅂ zot같은 상황이다.




Go,Stop

2017.12.22 15:16:10

깊은 내용은 모르겠지만 힘내십시오

요즘 정말 이혼 그리고 황혼이혼 까지 . . 정말 많죠.
이걸 사회적 문제라고 봐야하는건지 ,
현대사회에서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봐야하는건지

Go,Stop

2017.12.22 15:17:29

잘 모르겠지만 어쩌면 결혼과 이혼. 좋은 제도인 반면에 한편으로썬 서로에게 굉장한 스크레치가 될수도 있겠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3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3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30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16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30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4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31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99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413 10
55210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411  
55209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155  
55208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317  
55207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579  
55206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294  
55205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500  
55204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437  
55203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350  
55202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31  
55201 이 세계가 나의 것이라니 [1] 로즈마미 2018-11-05 297  
55200 에어프라이어기 후기 [2] 뾰로롱- 2018-11-05 464  
55199 이것도 바람 피운거 맞죠 ? [9] 지롱롱 2018-11-05 1077  
55198 사는데...멘토는 아니더라도 고민을 함께 생각해줄 사람이 있으신가요 [15] 골든리트리버 2018-11-03 772  
55197 운동 요즘 뭐 하시나요? [7]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706  
55196 스스로 병들어가는 한국사회 [6] Quentum 2018-11-03 482  
55195 달력 두장. [3] 뜬뜬우왕 2018-11-02 289  
55194 반말당할 때의 대처법 [17] Takethis 2018-11-02 747  
55193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540  
55192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한히선 2018-11-02 836  
55191 저 같은 분 또 계실까요, 정말 제가 너무 싫어요. [6] freshgirl 2018-11-01 881  
55190 니베아 깡통 정신 [5] 뜬뜬우왕 2018-11-01 260  
55189 주선자에게 전화번호 받고 4일째 연락 없는 소개팅 상대자 [17] waterloo 2018-11-01 844  
55188 님들, 세상에서 제일 긴게 뭔줄 아세요?... [1] 로즈마미 2018-11-01 331  
55187 와 역시 한국이 좋아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1-01 194  
55186 비행기 조종사나 정비사이신 분 있나요? [5] ㄷㅊㅋ 2018-10-31 454  
55185 보헤미안 랩소디 보고 왔습니다.. [3] 새라 2018-10-31 445  
55184 일본의 과자먹기 기계 [1] 로즈마미 2018-10-31 264  
55183 각 정부마다 어이없는 일들이 연속으로 일어나고 있네요. Quentum 2018-10-30 138  
55182 확실히 자연스럽고 스토리가 있는 사진일수록 SNS반응이 좋네요. 하... [7] pass2017 2018-10-30 558  
55181 엄마의 반대... [4] 피크닉 2018-10-30 493  
55180 소소한 취미 그만둬야할까요? [10] 궁디팡팡 2018-10-30 665  
55179 한인간의 질량보존의 법칙 [3] 뜬뜬우왕 2018-10-30 283  
55178 .. [9] 몽이누나 2018-10-30 526 1
55177 마음이 점점, [5] 여자 2018-10-30 527 1
55176 다정도 병인 양하여 뜬뜬우왕 2018-10-29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