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1



안녕하세요, 임경선입니다. 

저의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장편소설은 첫 도전이라 힘들었지만 최선을 다해 썼습니다. 

소설은 쓰는 동안이 참 행복하지만독자들과 나누는 기쁨이 더 클 겁니다

감히 욕심을 내자면, 많은 분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뭉클하고 아름다운 추천사는 이효리씨가 직접 써주셨습니다

효리씨, 고마워요. 소중하게 간직하겠습니다.


추신.

장편소설은 썼지만 사진크기를 줄이는 건 여전히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ㅊ 

 



샤덴프로이데

2014.10.14 22:59:36

고맙습니다. 항상

초록시금치

2014.10.16 18:04:21

꼭 읽어보겠습니다. 기대되네요.

snowday

2014.10.17 08:02:55

고맙게 잘 읽을게요~~^^ 애쓰셨습니다!!

Racheal

2014.10.17 14:40:34

축하드려요! 읽어봐야겟군요~

킴언닝

2014.10.18 08:16:11

잘 읽었습니다. 어제 오후 서점에서 시작하여 오늘 아침 스타벅스에서 마무리했습니다. 새벽공기랑 어울리는 끝이었어요. 제겐. 앞으로도 많은 이야기 부탁드립니다:)

칼맞은고등어

2014.10.19 10:37:43

이제 얼마 지나지 않아 표지를 완전히 뒤덮는 프로필 사진을 감상할 수 있는 건가요?


늘어 가시는 경력과 연륜만큼 임경선님의 브랜드 파워도 점점 강해지는 듯 해 보기 좋습니다.


소장용, 선물용으로 좋네요. 양장제본은 경제서나 역서에서 많이 보던 건데 제본도 참 좋은거 같아요.

 

에테르체

2014.10.22 06:59:06

책 읽고 있습니다. 제 생일에 맞춰 출간된 관계로 무려 출간일 전에 선물로 받았습니다.^^  참 기분 좋은 선물이었어요, 장편소설 - 그걸 이렇게 빠른 시일에 해내셨다니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여러모로 언니의 삶을 대하는 자세에서 많은 걸 배웁니다. 책 고맙게 읽겠습니다. 감사드려요^^

라임오렌지

2014.10.22 16:30:59

출간해 주셔서 감사해요. 엄청기대되요!!!!!

프리다

2014.10.25 20:04:26

이제 첫장 넘기고 있는데 일기장같은 느낌의 초록색표지와 분홍색 책갈피줄까지 책디자인부터 너무 이쁘네요. 고민하고 공들인게 느껴집니다. 잘읽을게요.

☆B612☆

2014.11.05 18:06:18

"비밀글 입니다."

:

deep breathing

2014.11.09 21:05:56

내가 캣우먼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


가끔 엄청 웃기다.


핫핫핫.


신간 소식에 막간 유머까지. 즐겁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47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4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89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16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11 2
»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5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07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22 10
54676 이거 제 맘대로 해석해도 될까요 아함 2018-02-05 288  
54675 소개 받기가 이렇게 어려운 일인가요, [2] freshgirl 2018-02-04 1054  
54674 싱숭생숭한 일요일. [3] 하늘꽃다지 2018-02-04 502  
54673 엄마와의 작은 갈등 [3] 크룽크룽 2018-02-04 416  
54672 편하게 적는 글이에요 [2] 그누군가 2018-02-04 313  
54671 조금 내가 달라진 것 같다 [2] 고구마는깡 2018-02-04 411  
54670 황당한데... 기분이 너무 나쁜일을 당했어요.. [10] 뾰로롱- 2018-02-04 1249  
54669 카톡 안읽고 답도 없는데.. [3] 으으, 2018-02-03 626  
54668 신경쓰이는 [3] 4000m걷기 2018-02-03 346  
54667 [아무말]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는다는 것은 [3] 디자이어 2018-02-03 394  
54666 나는 빨리 질려 관두는데 이번에는 잘해볼테다가아니라.. 해야한다. [4] 고구마는깡 2018-02-03 410  
54665 개인적으로 힘들때 [18] levent 2018-02-02 1195  
54664 [히치하이킹]2월 독서모임 공지 -총,균,쇠 하루예요 2018-02-02 190  
54663 역류성 식도염.. 너란 녀석 ㅠㅜ [11] 몽이누나 2018-02-02 462  
54662 삶이란는게? [10] 두상미녀 2018-02-02 696  
54661 그사람은 연예인. [2] 뜬뜬우왕 2018-02-02 521  
54660 타지살이 하시는분들? [1] 아름다운녀석 2018-02-01 333  
54659 살아가는 이야기 [4] Waterfull 2018-02-01 374  
54658 지금 문통의 이해할수 없는 행동, 뉴스댓글에서는 '내통령'이라고 하... [32] Quentum 2018-02-01 545  
54657 다사다난했던 일주일. [4] 뾰로롱- 2018-01-31 380  
54656 ㅋㅋㅋ 네이트 판 봤는데 재미있네요. [7] Go,Stop 2018-01-31 822  
54655 아무래도 결혼을 해야할 것 같아 [6] 헐헐 2018-01-30 1394  
54654 연애초의 설레임~ [1] 꾸미쭈 2018-01-30 586  
54653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 티켓이 생겼어효 s2 [3] 몽이누나 2018-01-30 330  
54652 저한테 마음이 떠난걸까요..? 객관적으로 한번 봐주세요! [4] 얼그레이티 2018-01-29 884  
54651 본인이 정신과의사가 된 줄 착각하는 사람을 위한 책있을까요? [14] zet 2018-01-29 785  
54650 소확행.가심비. [3] 뜬뜬우왕 2018-01-28 528  
54649 관계없던 30대의 연애의 결과 [5] 꽃길 2018-01-28 1731  
54648 내로남불 file [18] 미야꼬 2018-01-28 904  
54647 취준생의 푸념 [3] 크룽크룽 2018-01-28 558 1
54646 문득 쓰는 일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1-28 299  
54645 [모임 모집] 인간은 서로에게 희망이 되어줄 순 없는 건가요? NIN 2018-01-27 306  
54644 이직 전 여행지 추천 (맘이 싱숭생숭) [6] 티파니 2018-01-27 485  
54643 웃긴 저의 심리상태 (뻘글) [9] pass2017 2018-01-27 512  
54642 사랑하지만 헤어지는 것에 대해.. [9] 파랑초록 2018-01-27 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