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485

“그 어쩔 수 없음조차 나는 사랑했다.

  

장편소설 『기억해줘』 이후 2년 만에 『나의 남자』로 돌아왔습니다.


“어느 날 불현듯” 사랑 이야기를 써 내려가는 자신을 발견한 저는 처음으로 1인칭 소설을 쓰며 사랑에 빠진 것 같은 착각 속에 한동안 살았습니다. 그러면서 사랑에 속수무책으로 빠진 한 여자의 적나라한 감정을 기록해나갔습니다. 표면상 평온했던 일상에 찾아온 사랑을 통해 우리는 수많은 감정의 결들을 엿보게 됩니다. 마흔을 몇 해 앞둔 여자들의 초조한 마음과 사랑에 빠져 온갖 무모한 ‘짓’을 해버리는 여자들의 심정, 젊지만은 않은 나이에 사랑을 한다는 것의 의미, 아내와 엄마로서의 자아와 한 명의 여자로서의 자아간의 충돌….당신이 주인공 지운이라면, 과연 이 사랑을 거부할 수 있을까요? 사랑은 운명인가 혹은 의지인가, 에 대해 고민하며 썼습니다.   

 

이것은 내 마음을 뒤흔들었던 갈증과 번민, 인생에 비춘 작고 소중한 빛에 대한 이야기다스스로가 무서워질 정도로 누군가를 좋아하고, 상처 받을 것을 알면서도 마음이 머리의 말을 듣기를 거부하고, 몸이 일으키는 행동을 제어하지 못하는 일은, 인간의 짧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그리 자주 경험할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        7쪽에서

 

주이공, 지운의 감정을 따라 펼쳐지는 이야기는 한 여자가 사랑에 빠지는 순간에서 시작해 결국 그 사랑을 온전히 품어내기까지, 모든 과정을 숨 가쁘게 달려나갑니다. 그렇게 우리는 사랑의 과정들을 함께 겪어나가면서 내가 사랑에 빠진 듯한 느낌에 사로잡힙니다. 저는 주인공들이 그 어떤 꾸밈이나 거짓도 없이, 인간 본연의 감정에 충실하기를 바랬습니다.

 

사랑은 하는 것이 아니라 빠지는 것이라고 체념하듯, 저에게 사랑은 그런 것입니다. 사람을 좋아한다는 것은 어떻게든 간절히 보고 또 보려는 노력일 뿐이었습니다. 

 

사랑에 관한 소설은 이 세상에 넘치도록 많고 작가는 자신이 바라보는 사랑을 이야기에 투사하기 마련이다. 나에게 있어 사랑은 빠져버리는 것이고, 서툰 것이고, 바보가 되어 유치해지는 것이고, 그 사람 앞에서 한없이 약해지는 것이고, 할 수 있을 때 뒤도 돌아보지 않고 하는 것이고, 마침내는 이기적으로 욕심을 내는 것이었다. 게다가 우리는 타인의 사랑을 함부로 재단할 수가 없다. 그것은 이를테면 서로간의 약속 같은 것이다.

- 「작가의 말」에서

 

사랑은 인간에게 평생에 걸쳐 우발적으로, 그리고 기적처럼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부디 이 작품과 함께 다가오는 봄, 그 사람과 “아주 가까이 몸을” 두고, 그 사람 앞에서 “한없이 약해”지기도 하고, 때로는 그 사람에 사로잡혀 “본능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해버리면서, “사랑에 부당”하지 않게 기꺼이 사랑하기를. 그리고 우리 안의 ‘지운’을 용서하기를.

 

  임경선 올림. 


킴살앙

2016.02.29 12:29:53

저 네이버에서 검색해서 미리 소개글 봤었는 데, 너무 마음이 콩닥콩닥(?)거렸어요. 응원을 보내드립니다. 호기심과 함께 읽어보겠습니다:D

캣우먼

2016.02.29 13:30:37

쓰는 저도 콩닥콩닥 하며 썼습니다. 

킴살앙

2016.02.29 17:32:20

꺅!!!!♥


+비가 오는 금요일, 11시 11분에 시작해서 지금까지 읽어서 마쳤습니다.(전 백수기에!ㅋㅋㅋㅋ)

읽고 나니 살짝 슬프기도 하고 해서 마음이 가라앉기는 한데, 전 지운에게 그리고 모든 기혼자분들께 고마운 마음이 드네요. 성현에 대한 사랑보다는 남편과의 결혼생활에 대한 애정이 더 느껴지는 것 같아요.(이상한가? 독자 마음대로 읽는 게 소설이라고....쿨럭....) 그래서 이게 결혼생활의 한 모습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어른이 되는 일은 쉽지가 않다고 다시 한 번 되새겼습니다!

임작가님이 쓰시는 이야기에는 늘 어둠 속에 빛이 있는 것 같아요! 좋은 가르침(?)이 담긴 소설 <나의 남자>였습니다! 감사합니다:D

diesel

2016.02.29 14:26:04

장편소설이네요

저번주 오타 수정 교정등으로 고생 많이 하셨네요

남녀노소 두루 읽을수 있는거죠?

야외에서 읽으면 약간 잘못인식될수도 있겠네요?

꼭 사서 볼깨요

캣우먼

2016.02.29 20:06:33

추천
1

사랑에 대한 이해가 깊은 분이시라면 누구나. 

샐리

2016.03.01 17:50:50

더군다나 장편이라니! 설레네요.
토요일에 시험끝나고 나의 남자와 카페에서 시간보낼 생각하니 벌써 행복합니다아*-*

alwaysyou

2016.03.02 02:49:09

우리안의 지운을...... 용서...할 자격이 나에게 있는지 ㅜ꼭 읽어볼게요ㅜ

칼맞은고등어

2016.03.02 14:01:54

이번 표지디자인은 좀 괜찮은듯. (책등만)

임경선이란 작가가 갖는 네임밸류나 문학적 가치를 제대로 활용하고 싶다면 쪼금. 아주쪼금만 더 유연한 네이밍이나 디자인전략이 필요할 거 같습니다. 오랜만에 이렇게 좋은 책 접할 때마다 그게 항상 아쉬움.

오랜만에 선물 및 소장용 책 구매 해볼 수 있겠네요.

코발트블루

2016.03.02 16:37:20

점심시간에 광화문 교보에서 구입했습니다 :) 1장까진가 봤는데, 양귀자 모순을 읽고 난 뒤라 그런지 뭔가 감성이 연결되는 ㅎㅎ

어떤 약속

2016.03.14 08:37:02

사랑은 머리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것.
그리고 우리는 사랑으로 위로받아야만 한다는 것.

지나간 사랑과 앞으로 다가올 사랑을 생각하며,
소설을 읽는 내내
'지운'의 섬세한 감정선을 따라갔습니다.

차가운 초봄에, 따뜻한 봄날을 기대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성현'씨를 생각하며 줄곧 '공유'씨를 떠올렸는데
저만 그런가요?ㅎㅎㅎ

곧 작가님의 친필싸인을 받을 기회가 있길*
집에 있는 작가님의 책들처럼.

캣우먼

2016.03.14 12:53:27

저도 공유씨 아주 좋아한답니다^^

Choux

2016.04.01 19:56:17

윗분은 공유님 떠올리셨다는데 저는 이진욱님을..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575 5
»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69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20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09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06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5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099 10
53345 JTBC신년토론회 닥치고 본방사수! 유제화 2017-01-04 146  
53344 직장 교통비지급?? [3] 뀨우 2017-01-04 355  
53343 새해맞이 스몰톡 [3] siempre 2017-01-04 295  
53342 면접봤는데요 [9] Insung lee 2017-01-04 725  
53341 회피형 애인이 드디어 [10] 모험도감 2017-01-04 1052  
53340 늦었지만 다들 새해 복복복복복 [8] 간디우왕 2017-01-04 301  
53339 31에 수능공부 어떤가요 [11] 130tahiti 2017-01-04 888  
53338 스트레스 관리가 전혀 안되는 애인 [33] 247 2017-01-03 1286  
53337 새해 축하해요. [12] 섭씨 2017-01-03 364  
53336 제가 호구로 당하는거 알고있어요. 그냥 여자 심리를 알고 싶어요 [8] 커피두잔 2017-01-03 1050  
53335 결혼을 앞두고 .. 소소한 고민 .. [13] 띠로리이 2017-01-03 1240  
53334 헤어진지 한달 [5] 나는나다그냥 2017-01-03 626  
53333 주말에 같이 영화보실 분 있으신가요? [5] 미나미쨩 2017-01-03 805  
53332 사내 연애 공개에 대해 [5] 김뿅삥 2017-01-03 586  
53331 영어 후리 토킹 모임 만들어 볼까요~ [12] The where we were 2017-01-02 625  
53330 세상 속 편한 사람들 [23] 찰랑소녀 2017-01-02 1070  
53329 결혼 전 대화와 결혼이란 [12] 오드뚜왈렛 2017-01-02 1299  
53328 뭔가 결심해야하는 시점인가? 쌩강 2017-01-02 331  
53327 소개팅에서 이상형에 가까운 분을 만났는데요... [13] 글로리아 2017-01-02 1317  
53326 신년 자랑과 불안, 그리고 계획 [5] 섬섬옥수 2017-01-02 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