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8

제가 요즘 성우님들에 대해 관심을 가지면서 알게된게, 더빙을 싫어하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시즌 1부터 쭉 더빙되어 왔던 영드 셜록 시즌 4가 더빙에 들어갔다는 기사에 더빙따위 하지 말라는 글을 남기는 사람들도 많이 봤어요.  마케팅을 위해 어이 없는 연기력의 연예인들이 아닌, 전문 성우분들이 하는 더빙인데도 비난 받는 이유가 뭘까요?

케이블 방송이면 몰라도, 공영방송국에서 방영하는 외화에 한국말을 입히는건 당연한거 같은데..


외국 수입 영상물을 방송할시 시청자가 한국어 자막/더빙을 선택할수 있게 하자는 의안이 올라왔는데,  여기도 반대하시는 분들이 많네요.  이분들의 의견을 알고싶어서 글들을 클릭해봤는데, 이유가 없어요.  무조건 더빙만 하자는게 아니고, 선택을 할수있게 하는건데, 왜 반대하시는걸까요?

http://likms.assembly.go.kr/bill/billDetail.do?billId=PRC_Q1H6S1U2O1Q6R1U6H0X2N3E6M9Q5J6


여러가지 의견과 경험을 가지신 분들이 계시는 러페에 한번 질문 드려봅니다.



傾心

2016.12.28 16:54:03

한마디로 얘기해서 원 배우가 하는 연기와 느낌이 사라지는게 싫은겁니다.

저도 영상물을 고를때 더빙판은 건드리지도 않습니다. 보고싶은 영상물이 더빙판밖에 없다면 굳이 해외사이트를 뒤지는 노력을 감수하죠.

말씀하신 선택할 수 있게 한다는게 자막판과 더빙판 두가지를 동시에 출시한다는 얘기였는데도 반대하는거라면 저도 이해가 안갑니다. 

하지만 다수결로 정해서 한가지만 출시하는 거라면 자막판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더빙판이 출시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반대하는 거겠죠.

이진학

2016.12.28 19:45:24

교육 수준이 높아져서 더빙 따위는 필요 없는 분들이 많아서 그렇겠죠.

교육 수준이 높은 대한민국 에서나 가능한 일 입니다.

지구상 어떤 다른 국가에서든 꿈도 못꿔요.


왜 반대하겠습니까? 성우들 밥줄 끊어지니깐 반대 하겠죠.

반대의 이유에는 항상 돈이나 이해관계가 걸린 사람들이 있기 때문 입니다.

체호프

2016.12.28 19:47:01

추천
1

전문성우라 하더라도 본업이 연기인 배우들의 실력을 따라잡기 힘든게 현실이죠. nakama님께서 지적하신 추임새도 한몫하는 거 같네요. 연기력을 차치하고서도 배경이나 등장인물이 서양인인데, 들려오는 목소리가 한국어이면 괴리감이 커서 집중력이 떨어집니다. 여간 거슬리는게 아니에요.


헌데 개정 법안 발의한 내용을 보고 인식을 바꾸게 됐는데요. 어린이나 글자를 읽는데 어려움을 느끼시는 분들을 위해 더빙은 필요하다고 봐요. 그래서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발의한다는 점에선 박수를 보내고 싶어요. 더욱이 공영방송은 국민들에게 수신료를 받아서(삥 뜯어서...) 방송을 제작하기때문에 더빙 제작에 앞장서야겠네요.

KissTheSky

2016.12.28 22:22:48

더빙이던 자막이있던 상관없는데....  더빙의 경우 성우가 부족해서 그런지  그먹소라가 그목소리에요 ㅠㅠ  멀더랑 스컬라 목소리가 몇십년째들립니다....

가라뫼토

2016.12.28 23:13:58

전 첨엔 더빙이 거슬렸다 요샌 무척 사랑합니다.

음 뭐랄까 온전히 화면에 집중할 수 있어 좋네요.

섭씨

2016.12.29 01:28:30

더빙은 필요해요. 자막을 읽기 힘드신 노인분들이나 어린이들 혹은 시각 장애인 분들을 위해서라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8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8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6 10
54523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696  
54522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550  
54521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631  
54520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656  
54519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520  
54518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149  
54517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480  
54516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921  
54515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359  
54514 잡담 [2] attitude 2017-12-06 317  
54513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031  
54512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463  
54511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399  
54510 오랜만에 가사에 치인 노래 runner 2017-12-06 273  
54509 국내에 조용하고 한적한 온천 여행 가능한 곳이 있을까요? [3] ver.4.0.1 2017-12-06 751  
54508 책 돌려보기 하실 분.... [6] Waterfull 2017-12-05 723  
54507 운동가야하는데- [7] 4000m걷기 2017-12-04 669  
54506 소개팅 후 비정상적으로 힘드네용 [3] 차가운여름밤 2017-12-04 1283  
54505 전쟁이 뭘까? [10] Waterfull 2017-12-04 503 1
54504 요즘 저는.. [9] 하늘꽃다지 2017-12-04 799  
54503 [12/16 히치하이킹 독서모임] 12월 모임 <나를 보내지마> 5년 2017-12-04 307  
54502 상대가 관심이 있을까요 [3] 도레미123 2017-12-03 944  
54501 외모의 문제... [11] 쿤이 2017-12-03 1260  
54500 승무원 시험 보기전. [22] 유지나 2017-12-03 1369  
54499 역차별? 혐오? 이거 한번 보시길 티제이 2017-12-03 257 2
54498 여자가 선톡하며 기프티콘 보내온다면..? [3] 럽럽럽 2017-12-02 897  
54497 새벽에 잠이 안와서 [6] 섭씨 2017-12-02 701 1
54496 사랑하는 친구에게 [2] 노타이틀 2017-12-02 533 1
54495 ㄴH ㄴr이가 ○ㅓ때서...★ [9] 몽이누나 2017-12-01 959  
54494 이거 착각일까요 진짜일까요 [6] 3월의 마른 모래 2017-11-30 1036  
54493 정신의 과잉활동 [3] 와사비 2017-11-30 702  
54492 결근 [8] 4000m걷기 2017-11-30 872  
54491 왠즈이 [5] Waterfull 2017-11-30 683  
54490 셀소 및 어플에 대한 경험담 [8] 미미르 2017-11-29 1262  
54489 한국사회가 이게 문제라고 하더라구요. [6] Quentum 2017-11-29 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