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92

제가 요즘 성우님들에 대해 관심을 가지면서 알게된게, 더빙을 싫어하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시즌 1부터 쭉 더빙되어 왔던 영드 셜록 시즌 4가 더빙에 들어갔다는 기사에 더빙따위 하지 말라는 글을 남기는 사람들도 많이 봤어요.  마케팅을 위해 어이 없는 연기력의 연예인들이 아닌, 전문 성우분들이 하는 더빙인데도 비난 받는 이유가 뭘까요?

케이블 방송이면 몰라도, 공영방송국에서 방영하는 외화에 한국말을 입히는건 당연한거 같은데..


외국 수입 영상물을 방송할시 시청자가 한국어 자막/더빙을 선택할수 있게 하자는 의안이 올라왔는데,  여기도 반대하시는 분들이 많네요.  이분들의 의견을 알고싶어서 글들을 클릭해봤는데, 이유가 없어요.  무조건 더빙만 하자는게 아니고, 선택을 할수있게 하는건데, 왜 반대하시는걸까요?

http://likms.assembly.go.kr/bill/billDetail.do?billId=PRC_Q1H6S1U2O1Q6R1U6H0X2N3E6M9Q5J6


여러가지 의견과 경험을 가지신 분들이 계시는 러페에 한번 질문 드려봅니다.


傾心

2016.12.28 16:54:03

한마디로 얘기해서 원 배우가 하는 연기와 느낌이 사라지는게 싫은겁니다.

저도 영상물을 고를때 더빙판은 건드리지도 않습니다. 보고싶은 영상물이 더빙판밖에 없다면 굳이 해외사이트를 뒤지는 노력을 감수하죠.

말씀하신 선택할 수 있게 한다는게 자막판과 더빙판 두가지를 동시에 출시한다는 얘기였는데도 반대하는거라면 저도 이해가 안갑니다. 

하지만 다수결로 정해서 한가지만 출시하는 거라면 자막판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더빙판이 출시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반대하는 거겠죠.

nakama

2016.12.28 19:23:41

그목소리가 그목소리 라서 집중에 방해가 되던데요.
특히 추임새...음..훗..젠좡...모그런거는 특히나.
좀불편해도 원음이 좋습니다전.

이진학

2016.12.28 19:45:24

교육 수준이 높아져서 더빙 따위는 필요 없는 분들이 많아서 그렇겠죠.

교육 수준이 높은 대한민국 에서나 가능한 일 입니다.

지구상 어떤 다른 국가에서든 꿈도 못꿔요.


왜 반대하겠습니까? 성우들 밥줄 끊어지니깐 반대 하겠죠.

반대의 이유에는 항상 돈이나 이해관계가 걸린 사람들이 있기 때문 입니다.

체호프

2016.12.28 19:47:01

추천
1

전문성우라 하더라도 본업이 연기인 배우들의 실력을 따라잡기 힘든게 현실이죠. nakama님께서 지적하신 추임새도 한몫하는 거 같네요. 연기력을 차치하고서도 배경이나 등장인물이 서양인인데, 들려오는 목소리가 한국어이면 괴리감이 커서 집중력이 떨어집니다. 여간 거슬리는게 아니에요.


헌데 개정 법안 발의한 내용을 보고 인식을 바꾸게 됐는데요. 어린이나 글자를 읽는데 어려움을 느끼시는 분들을 위해 더빙은 필요하다고 봐요. 그래서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발의한다는 점에선 박수를 보내고 싶어요. 더욱이 공영방송은 국민들에게 수신료를 받아서(삥 뜯어서...) 방송을 제작하기때문에 더빙 제작에 앞장서야겠네요.

KissTheSky

2016.12.28 22:22:48

더빙이던 자막이있던 상관없는데....  더빙의 경우 성우가 부족해서 그런지  그먹소라가 그목소리에요 ㅠㅠ  멀더랑 스컬라 목소리가 몇십년째들립니다....

가라뫼토

2016.12.28 23:13:58

전 첨엔 더빙이 거슬렸다 요샌 무척 사랑합니다.

음 뭐랄까 온전히 화면에 집중할 수 있어 좋네요.

섭씨

2016.12.29 01:28:30

더빙은 필요해요. 자막을 읽기 힘드신 노인분들이나 어린이들 혹은 시각 장애인 분들을 위해서라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7-01-23 124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89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9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46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3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2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84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400 10
53452 요즘 고민되는 것 ㅠ_ㅠ (결정사 가입) [3] 몽이누나 2017-01-17 513  
53451 '애매하다' 라는 말 [6] 텡쇠 2017-01-17 522  
53450 신입 이직고민... [3] 뀨우 2017-01-17 374  
53449 엑소시스트 자막말인데요 7화까지 기미갤 geto님꺼 만 ”f는데.... 소라라 2017-01-17 62  
53448 저도 작성해 보는 스몰톡:) [14] 마카롱귀신 2017-01-17 527  
53447 오늘의 스몰톡 [7] StFelix 2017-01-17 338  
53446 고딩때 이과생이었는데 요새 사탐 선생님들 영상보면 너무 재미있습니... [3] Rooibos12 2017-01-17 252 1
53445 결혼식 혼자 가는 경우.. [7] gkgk 2017-01-17 672  
53444 생일을 혼자 보낼 것 같아요 [6] 슈팅스타 2017-01-16 497  
53443 슬 못마시는 남자.. 그냥 안 만나야할까요? [13] 유우키 2017-01-16 865  
53442 직장상사가 화를 내요- 왜죠 도대체ㅠㅠ [5] 김진철 2017-01-16 429  
53441 결혼적령기라는거 말입니다 [8] 꼬우요 2017-01-16 762  
53440 첫 글이네요. 가입 인사를 할 날이 올 줄이야. [17] 파삭파삭해요 2017-01-16 311  
53439 여자를 만나려면 노력해야하나요? [17] 하울 2017-01-16 818  
53438 남편의 잔소리에 질린거 같아요ㅎㅎ [12] 개인 2017-01-16 611  
53437 저 진짜 남자를 못믿겠어요ㅜ 이남자 진짜 뭐에요??? [15] 언제나 최선을 2017-01-16 937  
53436 {안국역]일요일 오전 독서모임 충원합니다.(여성분 우대) [5] erp 2017-01-16 439  
53435 롱톡 [7] 간디우왕 2017-01-16 332  
53434 노처녀가 아닌 중년여성의 스몰톡 [44] 쌩강 2017-01-16 1008 2
53433 남자가 소개팅을 하기 싫은 이유 [11] StFelix 2017-01-16 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