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84

제가 요즘 성우님들에 대해 관심을 가지면서 알게된게, 더빙을 싫어하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시즌 1부터 쭉 더빙되어 왔던 영드 셜록 시즌 4가 더빙에 들어갔다는 기사에 더빙따위 하지 말라는 글을 남기는 사람들도 많이 봤어요.  마케팅을 위해 어이 없는 연기력의 연예인들이 아닌, 전문 성우분들이 하는 더빙인데도 비난 받는 이유가 뭘까요?

케이블 방송이면 몰라도, 공영방송국에서 방영하는 외화에 한국말을 입히는건 당연한거 같은데..


외국 수입 영상물을 방송할시 시청자가 한국어 자막/더빙을 선택할수 있게 하자는 의안이 올라왔는데,  여기도 반대하시는 분들이 많네요.  이분들의 의견을 알고싶어서 글들을 클릭해봤는데, 이유가 없어요.  무조건 더빙만 하자는게 아니고, 선택을 할수있게 하는건데, 왜 반대하시는걸까요?

http://likms.assembly.go.kr/bill/billDetail.do?billId=PRC_Q1H6S1U2O1Q6R1U6H0X2N3E6M9Q5J6


여러가지 의견과 경험을 가지신 분들이 계시는 러페에 한번 질문 드려봅니다.



傾心

2016.12.28 16:54:03

한마디로 얘기해서 원 배우가 하는 연기와 느낌이 사라지는게 싫은겁니다.

저도 영상물을 고를때 더빙판은 건드리지도 않습니다. 보고싶은 영상물이 더빙판밖에 없다면 굳이 해외사이트를 뒤지는 노력을 감수하죠.

말씀하신 선택할 수 있게 한다는게 자막판과 더빙판 두가지를 동시에 출시한다는 얘기였는데도 반대하는거라면 저도 이해가 안갑니다. 

하지만 다수결로 정해서 한가지만 출시하는 거라면 자막판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더빙판이 출시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반대하는 거겠죠.

이진학

2016.12.28 19:45:24

교육 수준이 높아져서 더빙 따위는 필요 없는 분들이 많아서 그렇겠죠.

교육 수준이 높은 대한민국 에서나 가능한 일 입니다.

지구상 어떤 다른 국가에서든 꿈도 못꿔요.


왜 반대하겠습니까? 성우들 밥줄 끊어지니깐 반대 하겠죠.

반대의 이유에는 항상 돈이나 이해관계가 걸린 사람들이 있기 때문 입니다.

체호프

2016.12.28 19:47:01

추천
1

전문성우라 하더라도 본업이 연기인 배우들의 실력을 따라잡기 힘든게 현실이죠. nakama님께서 지적하신 추임새도 한몫하는 거 같네요. 연기력을 차치하고서도 배경이나 등장인물이 서양인인데, 들려오는 목소리가 한국어이면 괴리감이 커서 집중력이 떨어집니다. 여간 거슬리는게 아니에요.


헌데 개정 법안 발의한 내용을 보고 인식을 바꾸게 됐는데요. 어린이나 글자를 읽는데 어려움을 느끼시는 분들을 위해 더빙은 필요하다고 봐요. 그래서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발의한다는 점에선 박수를 보내고 싶어요. 더욱이 공영방송은 국민들에게 수신료를 받아서(삥 뜯어서...) 방송을 제작하기때문에 더빙 제작에 앞장서야겠네요.

KissTheSky

2016.12.28 22:22:48

더빙이던 자막이있던 상관없는데....  더빙의 경우 성우가 부족해서 그런지  그먹소라가 그목소리에요 ㅠㅠ  멀더랑 스컬라 목소리가 몇십년째들립니다....

가라뫼토

2016.12.28 23:13:58

전 첨엔 더빙이 거슬렸다 요샌 무척 사랑합니다.

음 뭐랄까 온전히 화면에 집중할 수 있어 좋네요.

섭씨

2016.12.29 01:28:30

더빙은 필요해요. 자막을 읽기 힘드신 노인분들이나 어린이들 혹은 시각 장애인 분들을 위해서라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556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309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807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620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726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958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652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1619 10
54239 난 여전히 멈춰있었다. [1] `Valar morghulis` 2017-06-22 450  
54238 허무함이 밀려올때 [7] santorini 2017-06-22 645  
54237 bmw회사에대해 궁금 [8] 히로찡 2017-06-22 673  
54236 끝내는 게 맞을까요 [15] 잔기침 2017-06-22 934  
54235 카톡 상태메세지 .. 이게무슨뜻일까요??? [11] 따뜻한마음 2017-06-22 1171  
54234 상처를 받았던,상처를 주었던 사람들이 떠올라 괴로워요. [4] 소바기 2017-06-22 474  
54233 관계를 맺는 게 너무 두려워요 [17] 다솜 2017-06-21 1567  
54232 결혼에 대한 마음부담 여자친구에게 말해도 될까요? [11] 떡꼬치 2017-06-21 1026  
54231 시선강간? [14] 파루토치 2017-06-21 859  
54230 저는 정말 미친거 같아요.. [10] 싱클레어7 2017-06-21 1140  
54229 사람들의 감탄고토 참 무섭습니다 [8] 야야호 2017-06-21 700  
54228 남자친구의 첫사랑 [1] dwef22 2017-06-21 414  
54227 서로 진심으로 행복하길바라는 이별이있을까요? [10] 따뜻한마음 2017-06-21 782  
54226 짧게만나도.. 오래 못잊을수있나요? [3] 긍정삶 2017-06-21 701  
54225 합리화 [2] 로멩가리 2017-06-20 344  
54224 기분 탓일까요 제가 예민한건지.. [4] 카르페 2017-06-20 573  
54223 남자 여름 코디 어떤 스타일 좋아하시나요? [8] 넬로 2017-06-20 534  
54222 원래 집은 빚내서 사는건가요? [9] 라라랜드럽 2017-06-20 1004  
54221 Q: 궁금점.심리 [8] attitude 2017-06-20 545  
54220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만나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7] 라라랜드 2017-06-20 856  
54219 캣우먼님 글들 중에 클래식이 많은거같습니다. [1] Mr.bean 2017-06-20 470  
54218 취미생활 있으신가요??? [8] 누누 2017-06-20 766  
54217 드디어! 시작을 했어요! [2] freshgirl 2017-06-20 511  
54216 시선강간 어떻게 생각하세요 [50] 쿨맛사탕 2017-06-19 1337  
54215 소개팅 후 마음이 공허해졌네요 [4] 어썸z 2017-06-19 929  
54214 여행 [2] attitude 2017-06-19 400  
54213 거절해도 계속 연락하는 사람.. [5] 으리 2017-06-19 721  
54212 드디어 결혼을 합니다. [8] 반월 2017-06-18 1311  
54211 두서없는 이야기 [7] 권토중래 2017-06-18 437  
54210 기다리는 마음가짐?? [13] 말릭 2017-06-18 716  
54209 6월24일(토)-독서모임 초대합니다. 임경선작가의 <자유로울 것> [4] 녹색광선7 2017-06-18 313  
54208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368  
54207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819  
54206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996  
54205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