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45

연애 썰

조회 1027 추천 0 2016.12.28 17:08:02

원래 저혈압이라 추우면 기분이 쫌 왈랑 왈랑 해지거든요ㅋㅋㅋ


육개월전에 육년의 연애를 끝내고

여기저기 방황하다가 잠깐 다른 남자한테 안겨도보고

다시 無의 상태가 되었어요 ㅋㅋㅋㅋㅋ 젠장


예전에는 정말 요맨큼의 썸도 없는 남자를 대상으로 설레고 그랬던 적이 많은데

지금은 뭔가 내가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모든 남자가 내 연애대상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요.

저 정말 경지에 올랐나요 (좋은건가?) ㅋㅋㅋㅋ


십이월 들어서 이제 예전 그친구에게 다른 사람이 생겨도 괜찮을 것 같아서

(사실 생긴것 같은 눈치인데 내맘이 좀 괜찮아서)

전화를 했어요.

12월 그 친구의 생일 축하 조금,

여자가 생겼는지 확인 조금,

나 엄청 잘산다 잘난척 조금 하려구요ㅋㅋㅋ


근데 뜻밖의,

자기 생일 때문에 12월중에 전화가 올줄 알았고,

나랑 다시 잘해보고 싶다네요.


무조건 밀어붙인 약속에

얼굴보고 이야기하는데...

생각보다 웃으면서 잘 이야기했어요.

서로 만났던 남자 여자이야기도 좀하고.

기특하더라구요ㅋㅋ

당당하게 얘기했죠.

내가 좋은 남자 만들어놨는데 당연히 사랑받아야지- 하고ㅋㅋㅋㅋ


재회를 진지하게 생각해보라고 해서

이주를 고민했는데 답이 안나오더라구요.


그래서 얼굴보고 당일에 결정하자 마음먹고 다시 만났어요.

만나서 대화를하고,

언쟁을 하고,

다시 만나는건 아니라고 결론내리고,

재회불가에 대해 설득하고,

겨우 납득하고(한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시 웃으며 밥을 먹고,

백화점가서 고가의 시계도 사줬어요.

할부로 긁으면 결제일마다 짜증날것 같아서 쳌으로 훅 긁었네요(워우)


그 친구는 제가 변하기만 하면 너무 행복할거라고

다시 만나 저만 노력하면 된다고 했는데

저는...... 그럼 내 행복은? 이라는 물음이 끊이지 않았고

그 친구는 '그냥, 무조건' 저는 행복해질거라더군요.

그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결론을 냈던 거였는데요.


밥먹고 같이 쇼핑하는 그 짧은 시간에

행복했네요.


돌아서자마자 아, 이 친구가 말한 당연한 행복이 이거구나 라고 생각했어요.


아련함, 쓸쓸함 한켠에 붙잡고

다시 잘 살고 있어요.

잘먹고, 잘싸고, 일은 좀 설렁설렁하고(이게 젤 잘하는 짓인듯)


글을 쓰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기특해요 ㅋㅋㅋㅋㅋ

지가 여자를 만난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워낙 잘해줘서 괜히 눈만높여 놓은건 아닌가 걱정도 되지만,

뭐 일단 물꼬만 틀 수 있으면 잘될 가능성은 크니까요.




잘됐으면 좋겠어요.

그 친구나 저나

듬뿍듬뿍 사랑받으면서 늙을 수 있기를.







binloveu

2016.12.28 17:23:35

추천
1

응원할께요, 토닥토닥.

듬뿍듬뿍 사랑받을 수있을거에요♡

siempre

2016.12.28 17:57:00

추천
1

글만 읽어도 듬뿍 듬뿍 사랑 받으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런 마음으로 이별할 수 있는 것도 참 예쁘고,

그만큼 긴 시간을 함께한 옛 연인의 재회 제안에도 끝까지 본인의 행복을 되물어 본 간디우왕님도 참 예쁩니다.

충분히 사랑스럽네요:-)

lovelyJane

2016.12.28 18:05:22

너만 노력하고 변화면 된다는 말에 화가 났다가
님의 유머에 빵 터졌어요.^^

내가 좋은 남자 만들었는데, 당연히 사랑받아야지
ㅎㅎㅎ

저는 이 말이 너무 좋아요. 진짜 성숙한 연애의 끝을 보는 기분이랄까? 좋은 글 감사해요♡

간디우왕

2016.12.28 22:57:09

ㅋㅋ 마냥 성숙하지는 않아요.
아마 잠시 쉬어가는 걸거예요.
아는 언니가 팔년사귀고 결국 헤어졌는데
한 삼년은 괜찮았다가 또 죽을것 같고 그런대요 ㅋㅋㅋ 다른 사람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ㅋㅋㅋㅋㅋ

모험도감

2016.12.28 21:03:32

아 진짜 간디우왕님의 웃김에는 치유가 묻어 있어요. 최고심

많이 힘들던 얘기 남기던 게 엊그제 같은데 이 감정의 변화는, 비포선라이즈 이런 영화 보는 느낌이에요.

혹은 트루먼쇼? ㅎ

간디우왕

2016.12.28 22:58:40

이게 그래요 ㅋㅋ 마냥 좋았던 사람이어서 그런지 연락하게되거나 아니면 SNS만 훔쳐보면 죽을거 같은데,

얼굴보니 부처마냥 편안~ ㅋㅋㅋㅋㅋㅋㅋ

KissTheSky

2016.12.28 22:15:49

추천
1
웃으면서 우는느낌 ㅠㅠ

좋은여자 만나면 진짜 눈만높아지죠 ㅋ . 다른여자 만나도 속으로 비교하게되고.

간디우왕

2016.12.28 23:00:26

ㅋㅋㅋㅋㅋㅋ 저도 마찬가지로 그러겠죠 ㅠㅠ 크흡 제발 겨울가기전에 타인에게 설렜으면 좋겠어요ㅠㅠ 저 수족냉증인데 ㅠㅠ

슈팅스타

2016.12.29 01:09:11

추천
1
고가의 시계 선물이라니 ㅠㅠ 능력자.
간디우왕님 아무쪼록 상처받지말고 관계 잘 정리되길 (붙든 안붙든) 바랄게요! 우리 꽃길만 걸어유

엘빈

2017.01.02 00:49:25

뭔가 성숙한 이별인 것 같기도 하고 아직 정리되지 않은 듯한 느낌이기도 한데 아쉬움이 남으시죠? ㅋㅋㅋ

간디우왕

2017.01.04 11:12:03

그런 애매모호한 미원같은 맛의 이별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902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655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162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967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06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316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036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5241 10
54100 나이가 든후의 소개팅 [18] 골든리트리버 2017-05-19 1756  
54099 해외여행.. file [6] 재갸 2017-05-19 832  
54098 급 번개 한번 날려 봅니당!!^^; [5] 꿈꾸는늙은이 2017-05-19 657  
54097 상대 기분을 나쁘게 하는 댓글을 다시는 분들은 비판의식이 있는 것... [12] 페퍼민트차 2017-05-18 534 1
54096 이동진의 푸른 밤과 따릉이 [3] 파삭파삭해요 2017-05-18 473  
54095 그릇이 커져야 할것같다. [2] 소바기 2017-05-18 420  
54094 남자들끼리의 농담 [5] 나야나아아아 2017-05-18 905  
54093 네이버부동산 믿을게 못되네요 [13] Garden State 2017-05-18 859  
54092 warning.or.kr 넘어가는 방법 Highway101 2017-05-17 282  
54091 소개팅을 했는데, 나 어때요? 라고 물으니깐 [6] 비오네 2017-05-17 1379  
54090 기억력이 심하게 나빠졌어요 [5] 자유로울것 2017-05-17 545  
54089 폭망 이력 [4] 소바기 2017-05-17 602  
54088 잘 못하는 것 소바기 2017-05-17 251  
54087 다시 혼자이고 싶어요. 저 어떡하죠? [8] 타우루스 2017-05-17 1110  
54086 뭔가 정말 잘못 된 느낌 (독백) [4] 구름9 2017-05-17 589  
54085 180일정도 만난 여친과 100일정도 못 보게 됬습니다. [3] 공대생22 2017-05-16 594  
54084 안 잊혀져요 [4] freshgirl 2017-05-16 633  
54083 장기전으로 천천히 다가가볼까 하는데 팁을 주세요! [4] 어제보다오늘 2017-05-16 723  
54082 무슨 생각일까요... [4] 아하하하하하하 2017-05-16 542  
54081 문대통령님 내외를 보며 행복해지는 저를 발견합니다.. [1] 뾰로롱- 2017-05-16 376 1
54080 왜 그럼 일찍나가? [1] 소바기 2017-05-16 403  
54079 기억력이 좋아질수 밖에없는 인류 소바기 2017-05-16 285  
54078 저는 성격이 예민해서인지 쇼프로를 그냥 생각없이 못 보는데 정상인... [9] 페퍼민트차 2017-05-15 780  
54077 남친에게 사용할 소원권 [1] 하늘꽃다지 2017-05-15 525  
54076 20대 중반 남친 발기부전 개선 가능하겠죠? [4] Dadada 2017-05-15 861  
54075 그냥 이야기 - [3] 여린멋 2017-05-15 438  
54074 ㅇ 남자는 왜 죄의식 없는 여자에게 끌리나 #1 file [11] 에로고양이 2017-05-15 1172  
54073 스몰톡 [4] 뻥튀기 2017-05-15 380  
54072 (끌어올림)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 초대합니다~ <82년생 김지영> 무라까미하루세끼 2017-05-15 271  
54071 오랜만에 연애하려니 [4] 다솜 2017-05-14 1010  
54070 좋은사람 [4] 키왕굳 2017-05-14 749 1
54069 거짓말 한 남친.. [11] 빛나는순간 2017-05-14 1024  
54068 어젯밤 홀로 모텔에 갔습니다. [5] bluemint 2017-05-14 1345  
54067 잠시 숨깁니다. [19] 노르웨이의 숲 2017-05-14 978  
54066 악한 사람과 일해본 적 있으세요? [4] 슈팅스타 2017-05-14 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