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80

연애 썰

조회 1114 추천 0 2016.12.28 17:08:02

원래 저혈압이라 추우면 기분이 쫌 왈랑 왈랑 해지거든요ㅋㅋㅋ


육개월전에 육년의 연애를 끝내고

여기저기 방황하다가 잠깐 다른 남자한테 안겨도보고

다시 無의 상태가 되었어요 ㅋㅋㅋㅋㅋ 젠장


예전에는 정말 요맨큼의 썸도 없는 남자를 대상으로 설레고 그랬던 적이 많은데

지금은 뭔가 내가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모든 남자가 내 연애대상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요.

저 정말 경지에 올랐나요 (좋은건가?) ㅋㅋㅋㅋ


십이월 들어서 이제 예전 그친구에게 다른 사람이 생겨도 괜찮을 것 같아서

(사실 생긴것 같은 눈치인데 내맘이 좀 괜찮아서)

전화를 했어요.

12월 그 친구의 생일 축하 조금,

여자가 생겼는지 확인 조금,

나 엄청 잘산다 잘난척 조금 하려구요ㅋㅋㅋ


근데 뜻밖의,

자기 생일 때문에 12월중에 전화가 올줄 알았고,

나랑 다시 잘해보고 싶다네요.


무조건 밀어붙인 약속에

얼굴보고 이야기하는데...

생각보다 웃으면서 잘 이야기했어요.

서로 만났던 남자 여자이야기도 좀하고.

기특하더라구요ㅋㅋ

당당하게 얘기했죠.

내가 좋은 남자 만들어놨는데 당연히 사랑받아야지- 하고ㅋㅋㅋㅋ


재회를 진지하게 생각해보라고 해서

이주를 고민했는데 답이 안나오더라구요.


그래서 얼굴보고 당일에 결정하자 마음먹고 다시 만났어요.

만나서 대화를하고,

언쟁을 하고,

다시 만나는건 아니라고 결론내리고,

재회불가에 대해 설득하고,

겨우 납득하고(한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시 웃으며 밥을 먹고,

백화점가서 고가의 시계도 사줬어요.

할부로 긁으면 결제일마다 짜증날것 같아서 쳌으로 훅 긁었네요(워우)


그 친구는 제가 변하기만 하면 너무 행복할거라고

다시 만나 저만 노력하면 된다고 했는데

저는...... 그럼 내 행복은? 이라는 물음이 끊이지 않았고

그 친구는 '그냥, 무조건' 저는 행복해질거라더군요.

그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결론을 냈던 거였는데요.


밥먹고 같이 쇼핑하는 그 짧은 시간에

행복했네요.


돌아서자마자 아, 이 친구가 말한 당연한 행복이 이거구나 라고 생각했어요.


아련함, 쓸쓸함 한켠에 붙잡고

다시 잘 살고 있어요.

잘먹고, 잘싸고, 일은 좀 설렁설렁하고(이게 젤 잘하는 짓인듯)


글을 쓰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기특해요 ㅋㅋㅋㅋㅋ

지가 여자를 만난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워낙 잘해줘서 괜히 눈만높여 놓은건 아닌가 걱정도 되지만,

뭐 일단 물꼬만 틀 수 있으면 잘될 가능성은 크니까요.




잘됐으면 좋겠어요.

그 친구나 저나

듬뿍듬뿍 사랑받으면서 늙을 수 있기를.







binloveu

2016.12.28 17:23:35

추천
1

응원할께요, 토닥토닥.

듬뿍듬뿍 사랑받을 수있을거에요♡

siempre

2016.12.28 17:57:00

추천
1

글만 읽어도 듬뿍 듬뿍 사랑 받으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런 마음으로 이별할 수 있는 것도 참 예쁘고,

그만큼 긴 시간을 함께한 옛 연인의 재회 제안에도 끝까지 본인의 행복을 되물어 본 간디우왕님도 참 예쁩니다.

충분히 사랑스럽네요:-)

lovelyJane

2016.12.28 18:05:22

너만 노력하고 변화면 된다는 말에 화가 났다가
님의 유머에 빵 터졌어요.^^

내가 좋은 남자 만들었는데, 당연히 사랑받아야지
ㅎㅎㅎ

저는 이 말이 너무 좋아요. 진짜 성숙한 연애의 끝을 보는 기분이랄까? 좋은 글 감사해요♡

간디우왕

2016.12.28 22:57:09

ㅋㅋ 마냥 성숙하지는 않아요.
아마 잠시 쉬어가는 걸거예요.
아는 언니가 팔년사귀고 결국 헤어졌는데
한 삼년은 괜찮았다가 또 죽을것 같고 그런대요 ㅋㅋㅋ 다른 사람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ㅋㅋㅋㅋㅋ

모험도감

2016.12.28 21:03:32

아 진짜 간디우왕님의 웃김에는 치유가 묻어 있어요. 최고심

많이 힘들던 얘기 남기던 게 엊그제 같은데 이 감정의 변화는, 비포선라이즈 이런 영화 보는 느낌이에요.

혹은 트루먼쇼? ㅎ

간디우왕

2016.12.28 22:58:40

이게 그래요 ㅋㅋ 마냥 좋았던 사람이어서 그런지 연락하게되거나 아니면 SNS만 훔쳐보면 죽을거 같은데,

얼굴보니 부처마냥 편안~ ㅋㅋㅋㅋㅋㅋㅋ

KissTheSky

2016.12.28 22:15:49

추천
1
웃으면서 우는느낌 ㅠㅠ

좋은여자 만나면 진짜 눈만높아지죠 ㅋ . 다른여자 만나도 속으로 비교하게되고.

간디우왕

2016.12.28 23:00:26

ㅋㅋㅋㅋㅋㅋ 저도 마찬가지로 그러겠죠 ㅠㅠ 크흡 제발 겨울가기전에 타인에게 설렜으면 좋겠어요ㅠㅠ 저 수족냉증인데 ㅠㅠ

슈팅스타

2016.12.29 01:09:11

추천
1
고가의 시계 선물이라니 ㅠㅠ 능력자.
간디우왕님 아무쪼록 상처받지말고 관계 잘 정리되길 (붙든 안붙든) 바랄게요! 우리 꽃길만 걸어유

엘빈

2017.01.02 00:49:25

뭔가 성숙한 이별인 것 같기도 하고 아직 정리되지 않은 듯한 느낌이기도 한데 아쉬움이 남으시죠? ㅋㅋㅋ

간디우왕

2017.01.04 11:12:03

그런 애매모호한 미원같은 맛의 이별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6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34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4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1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32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45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5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25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651 10
54535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17  
54534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476  
54533 [4] 요가행복 2017-12-14 855  
54532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824  
54531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323  
54530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이 살기 좋은 세상인듯 [1] 에스밀로저스 2017-12-12 538  
54529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569  
54528 믿음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11] 룰루랄랄라 2017-12-12 993  
54527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881  
54526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593  
54525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507  
54524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04  
54523 무엇에 의지하며 살아가나요들 ?? [10] 복빙이 2017-12-10 1237  
54522 이상한 아이 [19] 너때문에 2017-12-09 1258  
54521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553  
54520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698  
54519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553  
54518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635  
54517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658  
54516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521  
54515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155  
54514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482  
54513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928  
54512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360  
54511 잡담 [2] attitude 2017-12-06 317  
54510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036  
54509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464  
54508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401  
54507 오랜만에 가사에 치인 노래 runner 2017-12-06 275  
54506 국내에 조용하고 한적한 온천 여행 가능한 곳이 있을까요? [3] ver.4.0.1 2017-12-06 753  
54505 책 돌려보기 하실 분.... [6] Waterfull 2017-12-05 725  
54504 운동가야하는데- [7] 4000m걷기 2017-12-04 672  
54503 소개팅 후 비정상적으로 힘드네용 [3] 차가운여름밤 2017-12-04 1292  
54502 전쟁이 뭘까? [10] Waterfull 2017-12-04 504 1
54501 요즘 저는.. [9] 하늘꽃다지 2017-12-04 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