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115
저는 남이 찍어주는 사진보다 셀카가 훨-씬 더 잘 나오고
조금이라도 젊었을 때 사진을 남겨두고 싶어서 셀카 자주 찍는다고 몇달 전 한 모임에서 한 번 말한 적 있는데 (요즘은 상태가 안 좋아 잘 안 찍지만요ㅠ)
사람들이 놀라고, 그 중 두 명은 나중에 따로 만났을 때 지나가는 농담으로 살짝 비웃더라구요.

제가 셀카를 sns에 게시하는 것도 아니고 프로필사진에 올리는 것도 전혀 아니고
순전히 저 혼자 소장용으로 가지고 있는 건데 왜 이런 반응일까요?
"니 얼굴에 셀카를?"이런 반응이라고 생각하면 제가 너무 나간 걸까요?

이진학

2016.12.28 19:48:50

셀카가 문제가 아니라 혼자 노는게 처량해서 일 겁니다.

시월달

2016.12.28 21:07:55

남들이 누가봐도 명확할 정도로 그들이 나를 비웃었는지, '니 얼굴에 셀카를?'이라고 실제로 말했는지 궁금해요.
객관적 현실과 나의 상상은 구분할 필요가 있어요.
위의 부정적 시선이 타인에게 나온건지 나에게서 나온건지 생각해보세요.
나에 대한 스스로의 비판적 시선에서 나온 상상일 경우가 훨씬 더 많아요.

글만 봐선 스스로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듯한 시선이 느껴지네요.

MIKI

2016.12.28 21:22:48

전혀 안 이상해요. 당당하게 찍으세요 :)

KissTheSky

2016.12.28 22:12:36

그럴수있죠. 피해주는것도 아닌데 뭘 ㅎ

최근에 저는 아는여자랑 노는데 사진만 70장 찍었네요. 그것도 2시간이 안되는데 ㅋㅋ 그여자 셀카 포함하면 총 100장즘? ㅋㅋ

자신있게 찍고 찍어달라말하세요 ㅋㅋ 그순간은 다시 오지않고 사진만 남는겁니다.

슈팅스타

2016.12.29 01:06:49

전혀 안 이상해보여요.
관종처럼 sns 셀카를 너무 많이 게시하면 모를까!
많이 찍어두세용 ;)

카누

2016.12.29 11:49:49

님의 착각이거나 뭔가 다른 게 있거나 둘 중에 하나겠죠. 셀카 좀 많이 찍는다고 어떻게 저런 반응이 나오겠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120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4900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5402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19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30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8527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25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47310 10
53975 베트남 커피와 맥주에 관한 스몰톡 [5] corona 2017-03-15 288  
53974 엄마와 통화하면 언제나 고구마 백개먹은 기분 vault 2017-03-15 89  
53973 엄마와 통화하면 언제나 고구마 백개먹은 기분 [5] vault 2017-03-15 380  
53972 제가 쓰고 있는 소소한 메이크업(화장)팁 몇 개 [9] 순수의시대 2017-03-15 626  
53971 19) 속궁합을 맞추기 위한 노력엔 뭐가있을까요? [13] 제인s 2017-03-15 1172  
53970 얼굴 각질 제거 하시나요? [8] 누누 2017-03-15 585  
53969 입사후 퇴사 심각 고민 [3] 노빌 2017-03-15 395  
53968 친구들 보는 횟수 [13] 빤딱 2017-03-15 594  
53967 그토록 잊고싶은 마음 [1] 너의이름은 2017-03-14 255  
53966 경주의 마지막밤입니다. [2] 4000m걷기 2017-03-14 243  
53965 남친의 집착 [8] 군밤 2017-03-14 503  
53964 밑에 데이트 비용 이야기가 나와서(남자분들) [5] 제인버킨 2017-03-14 471  
53963 두번째로 책을 만들게 되었어요. file [6] 애리 2017-03-14 338  
53962 하늘 [6] 쌩강 2017-03-14 356  
53961 지금 여자친구가 너무 좋은데... [5] 베르진 2017-03-14 872  
53960 모닝스타야~ 난 너가 간첩이길 바란다. [2] 전주비빔밥 2017-03-14 176  
53959 고백을 받고 승낙했는데 이 남자분과 사귈 정도로 좋지가 않아요ㅠ [9] 바다여행 2017-03-14 859  
53958 스몰톡 [3] StFelix 2017-03-14 308  
53957 이별과 무력감 [9] siempre 2017-03-14 529  
53956 선호를 밝히는 것이 나쁜 건가요?? [40] 섬섬옥수 2017-03-14 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