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879



아침에 출근하려고 준비하는데 아빠가 눈이 왔으니 미끄럽지 않은 신발을 신으라고 하셨어요. 

1년전만 해도 아빠랑은 말도 안하고 지냈어요. 사이가 안 좋았거든요. 

지금도 사이가 좋은 편은 아니에요. 그래도 아빠는 계속 따뜻한 말을 건네주시네요. 

아직 마음속에 아빠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저렇게 따뜻한 말을 건네도..

맘은 따뜻한데 입에선 무뚝뚝한 말들이 툭툭 나와요. 그래서 슬퍼요. 

저도 얼른 마음 속 응어리를 녹히고 아빠한테 따뜻한 말을 건네고 싶어요.

근데 너무 오래오래 미워했던 아빠라서 그게 쉽지가 않네요. 


눈이 소복소복은 아니지만 자박자박 쌓여있어서

출근하는데 기분이 좋더라구요. 오랜만에 눈을 밟아봤어요. 

곧 빙판길이 되고 짜증이 나겠지만, 그래도 지금은 참 좋네요. ㅎㅎ

눈이 싫어지기 시작하면 어른이 된거라던데. 울 엄마는 아직도 눈이 오면 소녀처럼 좋아하세요. 

눈이 오는날이면 울집 멍멍이를 이끌고 무조건 나가세요. 덕분에 멍멍이는 추워서 오들오들.


금요일같은 목요일이네요. 다음주면 내년이라는데 그래서 이번주가 이렇게 더디게 가는걸까요. 

아쉽기도, 홀가분하기도 해요. 2016년 마지막주라는것이..

올해는 참 많은일들이 있었고 그 경험들로 인해 많은것들을 배웠던것 같아요. 

죽을것같이 힘들었던 일도 시간이 지나니 덤덤해졌구요. 

행복해서 죽을것 같았던 일들도 이제는 아련한 추억으로 남았어요. 


러패를 알게된것도 올해였던것 같은데

많은 커뮤니티를 접했지만 그중에서 가장 내 마음에 따뜻하게 와닿는 글들이 많았던것 같아요.

그래서 감사했다는 인사 남기고 싶었어요 :) 

마음이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Stop and Go

2016.12.29 11:07:38

어쩌다 우연히 흘러들어온 게시판인데..

몇 년째 들러보고있습니다.

저는 원래 커뮤니티 같은거 잘 안하지만 여기는 마음을 나누는 글들이 많아서 계속 오게 되는것 같아요.

그러고보니 2016년 마지막주네요.

예전엔 연말이면 항상 마음이 그랬었는데... 이젠 덤덤해요 ㅋㅋ

나이먹나봐요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고 따뜻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섬섬옥수

2016.12.29 11:32:37

저도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렇게 글을 많이 남기고 댓글달고 이럴 줄 몰랐어요.

정말 탈이 참 많았던 2016년이었는데 이 곳에서 많은 위로 받았네요....


홀가분한 마음으로 2016년 정리하고 2017년에 좋은 일이 힘든 일보다 더 많기를 바랍니다~


envogueee

2016.12.29 15:01:37

금요일 같은 목요일!! 저랑 똑같은 생각하셨네요ㅎㅎ눈 때문인가...

챠밍님두 챠밍챠밍한 연말 되시길 바랍니다~

KissTheSky

2016.12.29 18:16:54

진짜 금요일같어여. 혹시 자리없울까봐 예약했는데 마지막남은 한자리 였네여 . 목욜에 술집이 꽉찬건 처음이네여....벼로 안유며안덴대

쵸코마카다미아

2016.12.30 01:47:50

저는 이번 해에 2008년 혈님이 하시던 라디오천국을 정주행해서 듣기 시작한 덕분에 이곳에 오게됬어여! 눈팅만 하다가 종종 이렇게 댓글달고 하니 좋은것 같아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51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09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19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76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61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57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0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679 10
53739 세월호 [5] lovelyJane 2017-02-15 256  
53738 여러분이 생각하는 좋은 연애란 무엇인가요? [4] 진정 2017-02-15 468  
53737 나이 30이상인 남자분들께 질문이요 [6] 라일락1 2017-02-15 730  
53736 남자한테 고백 까여서 충격먹고 다이어트 중인데요 [9] 이제는굳바이 2017-02-15 570  
53735 남자는 처음 여자가 마음에 안들면 잘해줘도 아니잖아요 [14] 이제는굳바이 2017-02-15 679  
53734 남자분들 진짜 솔직하게 말해주세요 [7] 긍정삶 2017-02-15 1137  
53733 초스몰톡 [7] 로멩가리 2017-02-15 287  
53732 저도 셀소...아니 스몰소....아니 톡 [17] 쌩강 2017-02-15 597  
53731 봄을 좋아하지 않아요 [14] runner 2017-02-15 392  
53730 그냥저냥한 기분에 끄적끄적>_< [6] 로블로블 2017-02-15 236  
53729 셀소 올립니다.(다시) [3] lucidfall 2017-02-15 546  
53728 lucidfall님이랑 간디우왕님이랑 잘됐으면 [11] 와르르 2017-02-15 560  
53727 짧은 수다 [4] 안달루 2017-02-15 203  
53726 저의 블락리스트 인간류 [12] 칼칼주스 2017-02-15 553  
53725 같이 밤을보내자고해도 싫다는 남자.. [3] 언제나 최선을 2017-02-15 754  
53724 그냥 살다보니 그런생각이듭니다 [1] diesel 2017-02-15 321  
53723 오랫만에 스몰톡 [8] 쵸코마카다미아 2017-02-15 290  
53722 남자친구는 제가 채울 수 없는 사람같아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7] soda 2017-02-15 836  
53721 헐 요즘시대에 독침암살 ㄷㄷㄷ;; 김정남 그래도 한국에 호감 가지고... [2] 마이바흐 2017-02-14 413  
53720 미용실 [6] lovelyJane 2017-02-14 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