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41



아침에 출근하려고 준비하는데 아빠가 눈이 왔으니 미끄럽지 않은 신발을 신으라고 하셨어요. 

1년전만 해도 아빠랑은 말도 안하고 지냈어요. 사이가 안 좋았거든요. 

지금도 사이가 좋은 편은 아니에요. 그래도 아빠는 계속 따뜻한 말을 건네주시네요. 

아직 마음속에 아빠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저렇게 따뜻한 말을 건네도..

맘은 따뜻한데 입에선 무뚝뚝한 말들이 툭툭 나와요. 그래서 슬퍼요. 

저도 얼른 마음 속 응어리를 녹히고 아빠한테 따뜻한 말을 건네고 싶어요.

근데 너무 오래오래 미워했던 아빠라서 그게 쉽지가 않네요. 


눈이 소복소복은 아니지만 자박자박 쌓여있어서

출근하는데 기분이 좋더라구요. 오랜만에 눈을 밟아봤어요. 

곧 빙판길이 되고 짜증이 나겠지만, 그래도 지금은 참 좋네요. ㅎㅎ

눈이 싫어지기 시작하면 어른이 된거라던데. 울 엄마는 아직도 눈이 오면 소녀처럼 좋아하세요. 

눈이 오는날이면 울집 멍멍이를 이끌고 무조건 나가세요. 덕분에 멍멍이는 추워서 오들오들.


금요일같은 목요일이네요. 다음주면 내년이라는데 그래서 이번주가 이렇게 더디게 가는걸까요. 

아쉽기도, 홀가분하기도 해요. 2016년 마지막주라는것이..

올해는 참 많은일들이 있었고 그 경험들로 인해 많은것들을 배웠던것 같아요. 

죽을것같이 힘들었던 일도 시간이 지나니 덤덤해졌구요. 

행복해서 죽을것 같았던 일들도 이제는 아련한 추억으로 남았어요. 


러패를 알게된것도 올해였던것 같은데

많은 커뮤니티를 접했지만 그중에서 가장 내 마음에 따뜻하게 와닿는 글들이 많았던것 같아요.

그래서 감사했다는 인사 남기고 싶었어요 :) 

마음이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Stop and Go

2016.12.29 11:07:38

어쩌다 우연히 흘러들어온 게시판인데..

몇 년째 들러보고있습니다.

저는 원래 커뮤니티 같은거 잘 안하지만 여기는 마음을 나누는 글들이 많아서 계속 오게 되는것 같아요.

그러고보니 2016년 마지막주네요.

예전엔 연말이면 항상 마음이 그랬었는데... 이젠 덤덤해요 ㅋㅋ

나이먹나봐요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고 따뜻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섬섬옥수

2016.12.29 11:32:37

저도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렇게 글을 많이 남기고 댓글달고 이럴 줄 몰랐어요.

정말 탈이 참 많았던 2016년이었는데 이 곳에서 많은 위로 받았네요....


홀가분한 마음으로 2016년 정리하고 2017년에 좋은 일이 힘든 일보다 더 많기를 바랍니다~


envogueee

2016.12.29 15:01:37

금요일 같은 목요일!! 저랑 똑같은 생각하셨네요ㅎㅎ눈 때문인가...

챠밍님두 챠밍챠밍한 연말 되시길 바랍니다~

KissTheSky

2016.12.29 18:16:54

진짜 금요일같어여. 혹시 자리없울까봐 예약했는데 마지막남은 한자리 였네여 . 목욜에 술집이 꽉찬건 처음이네여....벼로 안유며안덴대

쵸코마카다미아

2016.12.30 01:47:50

저는 이번 해에 2008년 혈님이 하시던 라디오천국을 정주행해서 듣기 시작한 덕분에 이곳에 오게됬어여! 눈팅만 하다가 종종 이렇게 댓글달고 하니 좋은것 같아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7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6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5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6 10
54796 우울과 무기력의 원인을 제거할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6] 봄님 2018-04-09 678  
54795 첫출근 뭐가 필요할까요 [3] 오렌지향립밤 2018-04-09 432  
54794 오랜만의 연애.. [2] freshgirl 2018-04-09 598  
54793 남친이 저랑 있으면 졸리데요..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8 819  
54792 후르츠 캔디 버스 - 박상수 [1] 5년 2018-04-08 197  
54791 남자분들...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7 615  
54790 합의 하에 헤어짐. [5] 로로마 2018-04-07 829  
54789 반복되는 연애 패턴.. 정말 힘들어요ㅠ [1] Maximum 2018-04-06 796  
54788 건물주와 집 주인 사이 [3] 칼맞은고등어 2018-04-06 550  
54787 이런남자가 정말 좋은남자인지? [4] 생각의결 2018-04-06 1484  
54786 퇴사고민 [10] alliswell 2018-04-05 882  
54785 어두운 방 (서울에서..) [2] 십일월달력 2018-04-05 422  
54784 조단위 재벌을 만나고 싶어하신 '우울'님 팩폭당하고 글 펑하신건지... [1] kjlee1986 2018-04-05 459  
54783 가슴 설레고 싶다 [2] 골든리트리버 2018-04-04 562  
54782 "넌 다른 여자하고 다른줄 알았는데.."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4 1094  
54781 안 되면 뺨이 석대 잘 되면 최소한 상품권 석 장? 칼맞은고등어 2018-04-04 223  
54780 새시작...해야겠죠.. [6] 뜬뜬우왕 2018-04-04 708  
54779 이별에 대한 생각 [4] 쵸코캣 2018-04-04 580  
54778 동호회에서 친해지고픈 여성분이 있었는데.. [2] 리안z 2018-04-04 610  
54777 MBTI 테스트 해보셨나요? [10] 3월의 마른 모래 2018-04-03 742  
54776 이런 마음으로도 결혼이 가능할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2 1181  
54775 이런 게 정상인가요? [5] freshgirl 2018-04-02 738  
54774 썸, 연락에 관한 연애고민 [4] 봄님 2018-04-02 790  
54773 염순덕 상사 살인사건...... Quentum 2018-04-02 291  
54772 번호를 받은 여자에게 어떤 이야기를 하면 좋을까요? [5] 진심을담은마음 2018-04-01 496  
54771 30대 중반에 띠동갑 연하남 [1] 비오는날에는 2018-04-01 631  
54770 무한도전 [3] 3월의 마른 모래 2018-03-31 394  
54769 홍대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서 새로운 회원을 모집합니다. 반짝별 2018-03-31 302  
54768 좋아하는 여성분의 번호를 받았는데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8] 진심을담은마음 2018-03-30 652  
54767 약지손가락의 금반지 [3] 애뉘 2018-03-30 621  
54766 홀로 스벅. >,+ [8] 몽이누나 2018-03-29 921  
54765 혹시 경력기술서 관련 검토 및 첨삭 가능하신 러패님들 계신가요...... [3] 마미마미 2018-03-29 361  
54764 당신과 나의 거리는 [16] Waterfull 2018-03-29 1000  
54763 영어 독해는 잘되는데 회화가 참 안돼요 [5] 다솜 2018-03-28 585  
54762 뜬금없이 쓰는 내용. 그냥 의견 위로 듣고 싶네요. [9] 제발 2018-03-28 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