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80

만난지 2주 되는 날 처음으로 손편지 써서 줬거든요

그걸 남자친구가 잃어버린 걸 알았어요

첨엔 

그래 그럴 수도 있지.. 괜찮아~ 나중에 소원 하나 들어줘! 웃으면서 얘기했는데

(통화하면서 알았어요)

통화하면 할수록 서운한 마음이 커지고 눈물이 뚝뚝 -_-...

엉엉 운건 아니고 남자친구 안들리게끔 혼자 조용히 뚝뚝.....

결국엔 일핑계대고 전화 끊었어요


저... 운 거 오버아니죠? 그럴 수 있는거죠? ㅠㅠ



쵸코마카다미아

2016.12.30 01:38:28

저도 괜히 혼자 속상해서 눈물났을것 같아요.. 

이진학

2016.12.30 03:12:42

잃어버리다 : 간직 했는데 분실 했다.

버리다 : 필요가 없어서 버렸다.


전 버렸다 같은데요. 사람에 따라 물건 잘 챙기는 사람도 있고, 쉽게 버리는 사람도 있습니다.

개인 성향이니 너무 나무라지 마세요.

잘 간직해 달라고 했는데도 잃어 버렸으면 화 낼 만도 하네요.


오버는 맞는 거 같습니다.

이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는데 그 부분에서 오해가 생긴 듯.

쌩강

2016.12.30 14:36:06

내 감정이 슬픈 것인데

어떤 감정도 내 본연의 감정이라면

오바일 수 없어요.

남친이 잘못했네요. 떼찌!

perentiq

2016.12.30 23:15:44

오바 아니라고 생각해요. 본인한테 각별한 의미였으면 많이 서운할 수 있죠! 

남친 사랑이 변함없이 느껴진다면 너무 속상해하지도 걱정도 말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이진학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사람마다 다를 수 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6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34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43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13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32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45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55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25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651 10
54535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17  
54534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476  
54533 [4] 요가행복 2017-12-14 855  
54532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824  
54531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323  
54530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이 살기 좋은 세상인듯 [1] 에스밀로저스 2017-12-12 538  
54529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569  
54528 믿음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11] 룰루랄랄라 2017-12-12 993  
54527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881  
54526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593  
54525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507  
54524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04  
54523 무엇에 의지하며 살아가나요들 ?? [10] 복빙이 2017-12-10 1237  
54522 이상한 아이 [19] 너때문에 2017-12-09 1258  
54521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553  
54520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698  
54519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553  
54518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635  
54517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658  
54516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521  
54515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155  
54514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482  
54513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928  
54512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360  
54511 잡담 [2] attitude 2017-12-06 317  
54510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036  
54509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464  
54508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401  
54507 오랜만에 가사에 치인 노래 runner 2017-12-06 275  
54506 국내에 조용하고 한적한 온천 여행 가능한 곳이 있을까요? [3] ver.4.0.1 2017-12-06 753  
54505 책 돌려보기 하실 분.... [6] Waterfull 2017-12-05 725  
54504 운동가야하는데- [7] 4000m걷기 2017-12-04 672  
54503 소개팅 후 비정상적으로 힘드네용 [3] 차가운여름밤 2017-12-04 1292  
54502 전쟁이 뭘까? [10] Waterfull 2017-12-04 504 1
54501 요즘 저는.. [9] 하늘꽃다지 2017-12-04 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