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공항에서 노트북? 랩탑? 파소콩? 으로 글 써보는 거 처음이네요~~

드디어 교토의 좋아하는 그 애에게 줄 목도리가 완성돼서 지금 배달 가는 길이에요.

일본 친구에게 부탁 해 일본어로 번역한  편지도 썼고요(거의 글씨를 따라 그렸지요).

일본 사람들은 실이 인연을 상징한다고 믿는다고 해서, 우리의 소중한 인연을 생각하며 목도리를 짰다. 뭐 이렇게..


감정표현을 절제하고 억제하는 문화에서 자란 아이 이고, 정말이지 말이 없고 조용하지만

저를 보면 아이처럼 기뻐하고 행복 해 보여서 그 모습 보는 게 좋아서 자꾸만 만나고 싶어져요..

다시 만나면 무슨 말을 제일 먼저 해야 하나 고민 했는데,

그냥 제 멋대로 인사도 건너뛰고 아주 큰 소리로 "보고싶었어!!!!"라고 말 하려고요.


어젯 밤 서울엔 눈이 내렸죠.. 마치 고민 그만 하고 잘 다녀오라는 배웅 처럼 느껴졌어요.

혼자 한국에서 가졌던 고민들.. 아팠던 시간들, 상대에게 답이 없던 초조한 시간들..  그 애 얼굴 보면 눈 녹듯 다 사라지겠지요.


크리스마스에 좋아하는 아이에게 고백하려 뜨는 뜨개 목도리 처럼 따뜻하고 포근한 연말 되시길..

목도리 잘 배달 하고 오겠습니다!! 




뜬뜬우왕

2017.12.06 11:33:29

♡두근두근 콩콩콩♡

이진학

2017.12.06 18:07:10

실을 인연으로 상징해서 '실(糸, 이토 라고 읽음) 이라는 노래도 있지요.


https://youtu.be/jOegTv3a2h4


国際恋愛はその国家の言葉ができない人にはお勧めしません。

하늘꽃다지

2017.12.07 10:55:45

우아. 글 읽는데 설렘이 묻어나요ㅎㅎㅎ

잘 다녀오세요! ㅎㅎ

유리동물원

2017.12.07 22:43:12

감사합니다. 오늘 저녁에 잘 전해 주었어요!
너무나 행복해 하는 그 사람 모습 보니 저도 행복했답니다..
선물은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이 더 행복한 건지도 모르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9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7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1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2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7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0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003 10
55495 [아기] 응시는 영혼을 조각한다 [6] plastic 2016-03-12 1399 3
55494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 5회 업로드 [4] 캣우먼 2017-07-07 1430 3
55493 엄청 긴 스몰톡 (부제: 출산 무용담과 육아 적응기) [26] Adelaide 2016-02-20 1850 3
55492 밑에 김치녀 판별글 [7] 은서 2015-08-10 1762 3
55491 '여성혐오'에 대한 혐오 [56] 바틀비 2015-07-07 2273 3
55490 나이를 너무 의식하면 ..... [9] paradox 2015-07-01 2624 3
55489 [소설] 고독 속의 남자. 모과차 2015-06-25 1400 3
55488 포스 깨어난 여자 킴백슝 2015-12-18 1459 3
55487 야매 추천 : 세상살이 팍팍할 때 볼 만한 영화 [12] 부대찌개 2016-02-03 2444 3
55486 필터링 하셔야 할듯 diesel 2015-10-24 908 3
55485 객관적 행복 [3] attitude 2017-03-09 815 3
55484 [아기]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 [10] plastic 2016-02-01 1286 3
55483 그간 내가 그녀들에게 해온 것들은 무엇이었을까? [8] 재갸 2015-11-29 2095 3
55482 남녀의 세계관 [15] 카누 2016-03-22 2461 3
55481 러패에서 배우는 노처녀의 특징 [15] 피에르 2015-09-12 3749 3
55480 사랑하는 사람을 이상화하는 현상에 대하여... [18] Adelaide 2014-05-22 3994 3
55479 신랑의 빨간 하드 [20] 갈매나무 2014-05-21 4147 3
55478 하여간 더러운 친목질... [59] 피에르 2014-05-02 4475 3
55477 부부 스몰톡 [11] 커피좋아 2014-04-29 3021 3
55476 정치글 주의 - '이해 할 수 없다' 라는 문장이 많아지네요. [19] Dirsee 2014-05-10 2351 3
55475 소소한 행복 ! [4] escarcha 2014-04-06 2258 3
55474 어머님과의 반나절 [30] 최재영 2014-06-25 3360 3
55473 [링크] 단순하고 청정한 멘탈의 극치를 보여주는 한 예 [6] plastic 2014-03-19 3207 3
55472 명동 거리 단상 [7] 이봐띵똥 2014-03-11 2749 3
55471 2008년 가입후 6년이 지난 지금... [2] 아이린 2014-03-11 2893 3
55470 스몰톡 - 좋은 요즘 [24] 슈코 2014-03-03 3116 3
55469 34살에 느낀 우주 [26] 민쵸 2014-02-25 4186 3
55468 왜 혼전순결을 지키면 연애하기 어려운지 가르쳐 드릴까요? [72] 길가모텔 2014-01-21 7916 3
55467 친구를 찾기보다는... [5] 아몬드초코볼 2014-01-21 2518 3
55466 김어준, 청춘페스티벌 - 행복해지는 방법 [20] 원더걸 2014-01-01 8959 3
55465 인정 욕망(정혜신의 '홀가분' 에서 발췌) [1] 알콩조근 2013-12-22 2939 3
55464 팟케스트 추천! [2] 왕관채리 2013-12-18 3356 3
55463 삼순이는 고작 서른살이었다. [20] 수요일에만나요 2016-09-17 3101 3
55462 His advice on marriage [5] 애플소스 2014-03-06 2900 3
55461 예전 뒷이야기 전해요(저 기억하시려나요;;;;) [35] 무라까미하루세끼 2013-10-16 4387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