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7
공자의 아버지는 숙량홀이라고 엄청난 장사였는데, 슬하에 자식이 있긴 있었는데 사람 구실을 못했다. 
숙량홀이 나이를 많이 먹고 손이 끊길까봐 이웃에 사는 동이족 무당집에 딸을 달라고 하였다. 
무당집 딸은 당연히 어렸고, 숙량홀은 거의 할어버지에 가까웠다. 
일단은 노나라에서 알아주는 무인의 청이라서 알아보겠다고 대답했다 한다. 


집에서 세 딸을 모아놓고 물었는데 첫째딸과 둘째 딸은 모두 징그럽다고 거절하였으나 무슨 생각에서였는지 셋째 딸은 부모님이 하라시면 시집을 가겠다고 이야기 한다. 
괴이하게 여긴 무당은 뭐 본인이 가겠다는 말로 알아듣고, 숙량홀에게 딸을 보낸다. 


여기서 태어난 분이 우리가 알고 있는 공자였다. 


하지만 이 때 역사가들은 단어를 하나 만들어내니 야합이라는 단어였다. 
야합 (野合)은 1. 부부가 아닌 남녀가 서로 정을 통함. 이라고 하였으나, 나는 이 단어를 들었을 때 어진 성인의 탄생에 이렇듯 괴이한 글자가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알고 좀 그렇다는 생각을 했다. 


요즘 들어 생각해본 단어였다. 
어떻게 해서 그런 것인지 알 수는 없으나, 나는 막 엄청 어린 여자를 만나야겠다는 생각은 없다. 
다만 생각해보니까, 요즘 주로 만나는 분들은 10살 정도 어린 분들인데, 그 사람들이 나를 징그럽다고 생각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럴 때 나는 대부분 스톱을 누루는데 사람의 일이라는게 그렇게 쉽지 않다. 


올해도 이렇게 흘러간다는 생각을 하니까 좀 아쉽기는 하다. 


뜬뜬우왕

2017.12.06 17:14:27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남자는 애기같이 다뤄야한다.이런말들 믿는데,그 어리신 분들도 나리꽃님 "애"로 생각할테니 걱정 붙들어 매시길.

Quentum

2017.12.06 20:33:09

글을 맛나게 쓰시려고 노력하는거 같기는 한데 일단 글의 핵심을 잡고 쓰시는것이 어떨까 싶습니다만

언어의 사전적 의미도 있기는 합니다만 야합이라는 단어가 제일 많이 쓰이는 경우는 [좋지 못한 목적으로 서로 어울림]

이 거든요. 이성적인 의미에서 볼때도 님이 10살 어린 여자를 만날때 굳이 야합이라는 단어를 적용 시켜 스스로를 스톱시킬 상황은 아니라고 보는데요. 야합은 남여간의 정을 통하는 상황까지 가야하는 것인데 비해서 님의 경우는 그냥 만나는 정도라고 하니 말입니다. ㅎㅎ

Waterfull

2017.12.07 12:05:13

무당딸이 무당이었다고도 하더라구요. ㅎㅎ

난 야합 좋아!!

너나나나도찐개찐

2017.12.07 15:26:16

님 생각도 글도 좋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3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19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15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11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96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09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29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12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81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251 10
55172 은근슬쩍, [2] 여자 2018-10-27 356  
55171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과 여러 고민 [28] 하림윤 2018-10-27 895  
55170 페이스북에서 잘생긴 남자를 봐서 [6] pass2017 2018-10-27 577  
55169 신화 김동완이 초,중학생 신화창조에게 띄우는 메시지 [1] 로즈마미 2018-10-26 371  
55168 인간의 외로움에 관해 표현된 영화 있을까요? [9] 마노쁠라스 2018-10-25 633  
55167 눈치없는 직장생활.. [5] 으리 2018-10-25 545  
55166 스킨쉽보다 관계를 더 [2] join22on 2018-10-25 776  
55165 관심있는 이성에게 카톡을 보내려는 보배님들 [1] 로즈마미 2018-10-25 403  
55164 새로운 만남에 대한 지나친 걱정일까요? [1] 언제나스마일 2018-10-25 259  
55163 D-두달 [3] 뜬뜬우왕 2018-10-25 346  
55162 - [4] 여자 2018-10-24 414  
55161 시크릿 끌어당김의 원리.. [4] 뜬뜬우왕 2018-10-24 613  
55160 남자는 머리빨 [2] 로즈마미 2018-10-24 432  
55159 집이 없어 슬픈 1인 [5] 둥이둥이둥이 2018-10-23 574  
55158 5개월 만에 전여친 연락왔어요. [6] Maktoob 2018-10-23 894  
55157 빨리 찍어라...ㅎㅋ [3] 로즈마미 2018-10-23 333  
55156 돈때문에 힘들기 싫으다... [2] 또다른나 2018-10-23 367  
55155 썸 타다 연락 끊김 [5] 유바바씨 2018-10-22 778  
55154 아이유가 7년동안 달라진 것.jpg [2] 로즈마미 2018-10-22 1059  
55153 대화를 잘 하는 남자의 특성..? [30] 뾰로롱- 2018-10-22 1291  
55152 이별 [1] dudu12 2018-10-21 301  
55151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934  
55150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18  
55149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718  
55148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27  
55147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175  
55146 31년동안 정말 좋아해본 사람이 없는게 정상일까요? [5] clover12 2018-10-20 782  
55145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477  
55144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609  
55143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25  
55142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494  
55141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699  
55140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467  
55139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354  
55138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