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40

***의식의 흐름대로 쓴 일기 같은 글이오니 주저리주저리가 심합니다.


2년여를 투자해서 딴 속기1급

 중간중간 의회 같은 곳에서 기간제로 일하기도 하고 자격증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다가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집에서 2시간 정도 떨어진 소도시에서 자취를 하게 되었다.

나이는 먹어가고 내 미래는 모르니 경력이라도 있어야 나중에 서류 광탈 정도는 면하겠지란 생각에서 

일을 하겠다고 선뜻 결정했었다. 

육아휴직 대체로 1년 3개월 정도를 일하게 될 것 같다.

그런데 일을 하면 할수록 월급날에 들어온 통장을 볼 때마다 씁쓸하다.

일은 육아휴직 가신 분, 이미 거기 계신 분들처럼하고 N분의 1로 똑같이 하는데 

계약은 왜 2~3개월 단위로 끊어서 하지?

8시간 상근직이고 1년 이상 일 하게 될건데 왜 일급제로 주는거지?

10월 추석이 있던 날에 일급제로 인한 월급 액수를 보고 더 의욕을 잃었다.

친구는 대한민국 모든 공공기관이 다 자행하고 있는 법망을 피한 쪼개기식 계약이라고 했다. 싸게 부려먹기 위해서

나는 일급제인 줄 모르고 왔던 거지만

그런 계약인 걸 알고도 계속 다니고 있는 나를 보고 바보라고 했다.


그곳에 계신 분들은 나와 나이차가 20살이 넘게 나신 분들이다.

그래서 낮은 급수의 속기자격증만 가지고 있었어도 바로 공무원이 될 수 있었던 세대....

그분들 앞에서 웃지만,

속으론 좋겠다 시대 잘 타고 태어나서 지금 청년들 같은 노력 없이 원하는 바 이루어서 좋겠다

그런 생각이 시시때때로 든다.

정말 내 노력이 부족해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속타는 마음을 달래기 위해 나 스스로를 후려치기 할 수 밖에 없다. 

노력.... 노력...... 정말 내 노력이 부족해서 그런 거겠지 

다른 사람들 봐봐. 초년생 때 실컷 부림 당하고 한 달에 제대로 최저 임금도 못받는 업종도 많아.

그러니 너는 최저임금 그거라도 제대로 받는 거에 감사해 하자. 

실제로 일을 같이 하는 분도 그런 식으로 말하기도 했었다. 다른 아르바이트보다 그래도 낫지 않냐며......

나는 일반적인 아르바이트보다는 더 전문적인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임금은 그렇지 않다. 


처음 그곳에 간날 내 앞자리의 어떤 분은 월급 그거 얼마나 된다고 여기까지 왔냐고 했다.

그러게요..... 당신이 N포세대가 되어보세요 말하고 싶었다. 

그래도 돈보고 온 게 아니라 경력 쌓으려 온 겁니다라고 내 할 말을 하긴 했다.


내년부터 공무원 추가수당 최대 시간이 57시간으로 늘어서 최대로 받을 수 있는 수당이 50만원 정도가 될 거란다.

그 수당의 98%가 6시 땡 하면 회의실에서 탁구대를 놓고 놀고 다른 곳에서 놀다가 아님 집에서 있다가 다시 와서 찍는 가짜 초과근무다. 

내 앞에서 내 자취방 월세가 얼마냐고 물으며 수당이 그거 보다 많을 것 같으니 다 같이 원룸 하나 구해 놓고 멀리 사는 사람들은 거기 있다가 와서 초과근무 찍어야 겠다고 말하며 다 같이 크게 웃었다. 

공무원 월급도 얼마 되지 않는데 그거 찍으려고 왔다갔다 고생하기도 하네 싶다가도

아... 세금이 이런 식으로 술술 나가는구나 이건 세발의 피겠지란 생각에 화가 난다. 피가 쏠린다. 더럽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건 사무실 내에서 나를 괴롭히고 갈구는 사람이 없이 잘 대해주신다는 것

그리고 평소 점심으로 맛있는 걸 많이 먹을 수 있는 환경이라는 것

그래도 놀고 있지 않고 경력이라도 쌓고 있다는 사실이 주는 안도감


나는 그곳에서 뛰쳐나와 더 나은 길을 찾는 방법도 모르겠고 그럴 용기도 없다. 








미야꼬

2017.12.07 00:19:33

성찰이 있는 글 참 잘 읽었습니다.


부디 안주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튜닉곰

2017.12.07 03:40:42

공무원의 평균 임금이 일반 사기업 노동자의 80%까지 올라왔습니다.

대기업과 전문직종 근로자들까지 합쳐져서 중위임금보다 평균임금이 더 높아져버린 추세에서

이런 각종 근태비리에 무감각한 사회가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분명 모든 공무원이 이렇지는 않습니다.

일이 워낙많아 57시간을 모조리 사용하고도 시간이 모자라 주말까지 반납하며 수당없이 일하는 서울청사, 과천청사 공무원들이 수두룩합니다.

이렇게 부처마다 소속마다 차이가 많이나는건 예산갈라서 싸우는 각 조직의 알력다툼 덕분이겠죠


당장 어딘가에서 인력이 부족하다고 공무원을 마냥 늘릴게 아니라

공공 서비스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뭐 아무도 신경 안쓰겠지만요.


뜬뜬우왕

2017.12.07 07:27:57

인간스트레스 없이 점심 잘 먹을수 있는 환경.다행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6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5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4 10
54795 첫출근 뭐가 필요할까요 [3] 오렌지향립밤 2018-04-09 432  
54794 오랜만의 연애.. [2] freshgirl 2018-04-09 598  
54793 남친이 저랑 있으면 졸리데요..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8 819  
54792 후르츠 캔디 버스 - 박상수 [1] 5년 2018-04-08 197  
54791 남자분들...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7 615  
54790 합의 하에 헤어짐. [5] 로로마 2018-04-07 829  
54789 반복되는 연애 패턴.. 정말 힘들어요ㅠ [1] Maximum 2018-04-06 796  
54788 건물주와 집 주인 사이 [3] 칼맞은고등어 2018-04-06 549  
54787 이런남자가 정말 좋은남자인지? [4] 생각의결 2018-04-06 1482  
54786 퇴사고민 [10] alliswell 2018-04-05 882  
54785 어두운 방 (서울에서..) [2] 십일월달력 2018-04-05 422  
54784 조단위 재벌을 만나고 싶어하신 '우울'님 팩폭당하고 글 펑하신건지... [1] kjlee1986 2018-04-05 459  
54783 가슴 설레고 싶다 [2] 골든리트리버 2018-04-04 562  
54782 "넌 다른 여자하고 다른줄 알았는데.."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4 1094  
54781 안 되면 뺨이 석대 잘 되면 최소한 상품권 석 장? 칼맞은고등어 2018-04-04 223  
54780 새시작...해야겠죠.. [6] 뜬뜬우왕 2018-04-04 708  
54779 이별에 대한 생각 [4] 쵸코캣 2018-04-04 579  
54778 동호회에서 친해지고픈 여성분이 있었는데.. [2] 리안z 2018-04-04 609  
54777 MBTI 테스트 해보셨나요? [10] 3월의 마른 모래 2018-04-03 740  
54776 이런 마음으로도 결혼이 가능할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2 1181  
54775 이런 게 정상인가요? [5] freshgirl 2018-04-02 738  
54774 썸, 연락에 관한 연애고민 [4] 봄님 2018-04-02 790  
54773 염순덕 상사 살인사건...... Quentum 2018-04-02 291  
54772 번호를 받은 여자에게 어떤 이야기를 하면 좋을까요? [5] 진심을담은마음 2018-04-01 496  
54771 30대 중반에 띠동갑 연하남 [1] 비오는날에는 2018-04-01 631  
54770 무한도전 [3] 3월의 마른 모래 2018-03-31 394  
54769 홍대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서 새로운 회원을 모집합니다. 반짝별 2018-03-31 302  
54768 좋아하는 여성분의 번호를 받았는데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8] 진심을담은마음 2018-03-30 652  
54767 약지손가락의 금반지 [3] 애뉘 2018-03-30 621  
54766 홀로 스벅. >,+ [8] 몽이누나 2018-03-29 921  
54765 혹시 경력기술서 관련 검토 및 첨삭 가능하신 러패님들 계신가요...... [3] 마미마미 2018-03-29 360  
54764 당신과 나의 거리는 [16] Waterfull 2018-03-29 1000  
54763 영어 독해는 잘되는데 회화가 참 안돼요 [5] 다솜 2018-03-28 585  
54762 뜬금없이 쓰는 내용. 그냥 의견 위로 듣고 싶네요. [9] 제발 2018-03-28 644  
54761 제 말이 많이 화나게하는말인가요??. [27] 커피아르케 2018-03-27 1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