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3

***의식의 흐름대로 쓴 일기 같은 글이오니 주저리주저리가 심합니다.


2년여를 투자해서 딴 속기1급

 중간중간 의회 같은 곳에서 기간제로 일하기도 하고 자격증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다가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집에서 2시간 정도 떨어진 소도시에서 자취를 하게 되었다.

나이는 먹어가고 내 미래는 모르니 경력이라도 있어야 나중에 서류 광탈 정도는 면하겠지란 생각에서 

일을 하겠다고 선뜻 결정했었다. 

육아휴직 대체로 1년 3개월 정도를 일하게 될 것 같다.

그런데 일을 하면 할수록 월급날에 들어온 통장을 볼 때마다 씁쓸하다.

일은 육아휴직 가신 분, 이미 거기 계신 분들처럼하고 N분의 1로 똑같이 하는데 

계약은 왜 2~3개월 단위로 끊어서 하지?

8시간 상근직이고 1년 이상 일 하게 될건데 왜 일급제로 주는거지?

10월 추석이 있던 날에 일급제로 인한 월급 액수를 보고 더 의욕을 잃었다.

친구는 대한민국 모든 공공기관이 다 자행하고 있는 법망을 피한 쪼개기식 계약이라고 했다. 싸게 부려먹기 위해서

나는 일급제인 줄 모르고 왔던 거지만

그런 계약인 걸 알고도 계속 다니고 있는 나를 보고 바보라고 했다.


그곳에 계신 분들은 나와 나이차가 20살이 넘게 나신 분들이다.

그래서 낮은 급수의 속기자격증만 가지고 있었어도 바로 공무원이 될 수 있었던 세대....

그분들 앞에서 웃지만,

속으론 좋겠다 시대 잘 타고 태어나서 지금 청년들 같은 노력 없이 원하는 바 이루어서 좋겠다

그런 생각이 시시때때로 든다.

정말 내 노력이 부족해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속타는 마음을 달래기 위해 나 스스로를 후려치기 할 수 밖에 없다. 

노력.... 노력...... 정말 내 노력이 부족해서 그런 거겠지 

다른 사람들 봐봐. 초년생 때 실컷 부림 당하고 한 달에 제대로 최저 임금도 못받는 업종도 많아.

그러니 너는 최저임금 그거라도 제대로 받는 거에 감사해 하자. 

실제로 일을 같이 하는 분도 그런 식으로 말하기도 했었다. 다른 아르바이트보다 그래도 낫지 않냐며......

나는 일반적인 아르바이트보다는 더 전문적인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임금은 그렇지 않다. 


처음 그곳에 간날 내 앞자리의 어떤 분은 월급 그거 얼마나 된다고 여기까지 왔냐고 했다.

그러게요..... 당신이 N포세대가 되어보세요 말하고 싶었다. 

그래도 돈보고 온 게 아니라 경력 쌓으려 온 겁니다라고 내 할 말을 하긴 했다.


내년부터 공무원 추가수당 최대 시간이 57시간으로 늘어서 최대로 받을 수 있는 수당이 50만원 정도가 될 거란다.

그 수당의 98%가 6시 땡 하면 회의실에서 탁구대를 놓고 놀고 다른 곳에서 놀다가 아님 집에서 있다가 다시 와서 찍는 가짜 초과근무다. 

내 앞에서 내 자취방 월세가 얼마냐고 물으며 수당이 그거 보다 많을 것 같으니 다 같이 원룸 하나 구해 놓고 멀리 사는 사람들은 거기 있다가 와서 초과근무 찍어야 겠다고 말하며 다 같이 크게 웃었다. 

공무원 월급도 얼마 되지 않는데 그거 찍으려고 왔다갔다 고생하기도 하네 싶다가도

아... 세금이 이런 식으로 술술 나가는구나 이건 세발의 피겠지란 생각에 화가 난다. 피가 쏠린다. 더럽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건 사무실 내에서 나를 괴롭히고 갈구는 사람이 없이 잘 대해주신다는 것

그리고 평소 점심으로 맛있는 걸 많이 먹을 수 있는 환경이라는 것

그래도 놀고 있지 않고 경력이라도 쌓고 있다는 사실이 주는 안도감


나는 그곳에서 뛰쳐나와 더 나은 길을 찾는 방법도 모르겠고 그럴 용기도 없다. 








미야꼬

2017.12.07 00:19:33

성찰이 있는 글 참 잘 읽었습니다.


부디 안주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튜닉곰

2017.12.07 03:40:42

공무원의 평균 임금이 일반 사기업 노동자의 80%까지 올라왔습니다.

대기업과 전문직종 근로자들까지 합쳐져서 중위임금보다 평균임금이 더 높아져버린 추세에서

이런 각종 근태비리에 무감각한 사회가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분명 모든 공무원이 이렇지는 않습니다.

일이 워낙많아 57시간을 모조리 사용하고도 시간이 모자라 주말까지 반납하며 수당없이 일하는 서울청사, 과천청사 공무원들이 수두룩합니다.

이렇게 부처마다 소속마다 차이가 많이나는건 예산갈라서 싸우는 각 조직의 알력다툼 덕분이겠죠


당장 어딘가에서 인력이 부족하다고 공무원을 마냥 늘릴게 아니라

공공 서비스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뭐 아무도 신경 안쓰겠지만요.


뜬뜬우왕

2017.12.07 07:27:57

인간스트레스 없이 점심 잘 먹을수 있는 환경.다행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2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7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2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7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4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08 10
54988 자살은 면죄부가 될 수 없습니다. [11] Quentum 2018-07-23 573  
54987 친구구해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3 304  
54986 본문 내용 삭제합니다 [8] 젤리빈중독 2018-07-23 552  
54985 (좋은 강연 공유)유현준 건축가님이나 이다혜 기자님 좋아하시나요? file [1] 안단테씨 2018-07-22 309 1
54984 소개팅후 사귄지 1주일만에 날 찼던 여자 [6] 하늘가로수 2018-07-22 1097  
54983 신기한 경험(18.5금) [3] 30남자 2018-07-22 1190  
54982 나와 닮았다는 말에 발끈하는 친구 [9] pass2017 2018-07-22 497  
54981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117  
54980 썸녀의 안전벨트 해제 전후 [1] 칼맞은고등어 2018-07-22 689  
54979 이 나라 진보의 실체 2 [4] Quentum 2018-07-22 175  
54978 직장에 관한 고민입니다.. 직장인분들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5] 마미마미 2018-07-22 467  
54977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3] 곽밥 2018-07-21 617  
54976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352  
54975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647  
54974 점점 조급해집니다. [6] Maktoob 2018-07-20 667  
54973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283  
54972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26  
54971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81  
54970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561  
54969 성찰의 시간. [7] 몽이누나 2018-07-19 526  
54968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75  
54967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280  
54966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568  
54965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32  
54964 확실히 나는 남들과 다른 인생이야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73  
54963 저도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58  
54962 아빠에 대한 미운마음과 안쓰러움 [8] 수박중독 2018-07-18 391  
54961 이범석과 홍범도 [2] 다솜 2018-07-18 242  
54960 24살인데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친구하실분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7 738  
54959 너무 열심히 살지마 [14] 골든리트리버 2018-07-17 891  
54958 흔한 중소기업의 휴가 쓰는법 [3] 로즈마미 2018-07-17 602  
54957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3] Marina 2018-07-17 447  
54956 "알아서 잘 해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7 319  
54955 일본이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통령 ㄷㄷ [22] Quentum 2018-07-16 601  
54954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5] 몽이누나 2018-07-16 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