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5


 

저도 재미삼아 시작한 거지 진지하게 임할 마음도 없었고

왠지 모를 불신이 있었는데요. 실제로 좋은 사람을 만나기도 했고 

( 연인이 아니라 친구가 되었습니다.) 다양한 경험이나 

기회가 될 수 있을 거 같아 간단히 후기를 가져왔습니다.


아마 여러분도 연결이 실제로 되는지 여부나 

사기꾼이나 도용이 대부분 아니냐 라는 생각을 많이 하실꺼에요.

 

우선 제가 직접 사용해본 어플은 당연시, 스윗미, 달콤박스, 사랑애 이렇게 있는데요.

한 가지만 사용하기보단 다양한 어플을 해보는 게 실제로 더 매칭률이 높습니다.

 

우선 연결 여부

-       생각보다 호감표시를 주는 사람이 많습니다. 물론 기준에 차지 않는 사람이 좀 많지만

-       별점을 높게 준다거나 대화를 신청하는 사람은 적지 않습니다.

 

도용이 많은가

-       음 이건 확실하게 답할 수는 없지만 제가 연락했던 사람들은 사기꾼이나 도용은 아니었어요.

     물론 이 부분은 확답을 드릴 수 없네요.

남녀성비

-       저도 처음 시작할 땐 남자가 월등히 많겠거니 싶었는데 생각보다 여자 분들도 많이 하시는 거 같더라구요.

     제 주변에서도 장난이 됐든 진지하게 임하든 요즘은 한 두번씩은 해본 사람들이 많습니다.

실제 만남 여부

-       두번 실제로 만나봤습니다. 당연시에서 한명, 달콤박스에서 한명

-       실제로 실물과 다르지도 않았고, 카톡으로 계속 대화를 이어와서 공감대도 어느정도 맞았어요.

     만남이 어렵다기 보단 처음 호감 표시를 하고 대화를 이어가는 게 더 어려운거 같아요.

     자연스럽게 대화만 이어지면 만나는 건 정말 소개 받은 이성과 데이트 약속을 잡는 그런 느낌이에요.

지인을 만날까봐 무섭다

-       요즘 어플들은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연동으로 로그인이 가능해서 지인 피하기 설정이 가능합니다

     물론 전부는 아닙니다.

장점

-       주선자가 없으니까 연락을 일방적이게 끊어도 미안하거나 눈치를 안봐도 됩니다.

-       연애 경험이 적은 분들이라면, 기대를 하고 소개팅 어플을 해보기 보단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여러 사람과 대화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 같아요. 망쳐도 상관 없으니까요.

단점

-       신뢰, 이 부분이 가장 큰 거 같습니다. 아무리 사회가 개방적이게 바뀌었다고 해도 모르는 사람을 

     앱으로 알게되서 만난다는 건 여자 분들이라면 불안하기 마련이죠. 만남이 성사되기까지 신중함은 

     물론 남자 분들도 섬세하고 믿음이 갈 수 있도록 이야기를 유도하는 것이 좋습니다.

 

 

너무 기대하고 시작하기 보단 그냥 재미 삼아 해보는 게 좋을 거 같아요

세상 모든것엔 단점이 분명 있죠 ㅎㅎ 

좋은 사람 만나서 연애를 할 수도 있고 저 처럼 친구로 지낼 수도 있습니다

부담없이 경험해보기 좋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9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3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6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6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3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1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0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76 10
55090 나에게 빌어주는 축복 킴살앙 2016-03-19 960 3
55089 [아기] 응시는 영혼을 조각한다 [6] plastic 2016-03-12 1312 3
55088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 5회 업로드 [4] 캣우먼 2017-07-07 1263 3
55087 엄청 긴 스몰톡 (부제: 출산 무용담과 육아 적응기) [26] Adelaide 2016-02-20 1772 3
55086 밑에 김치녀 판별글 [7] 은서 2015-08-10 1648 3
55085 '여성혐오'에 대한 혐오 [56] 바틀비 2015-07-07 2164 3
55084 나이를 너무 의식하면 ..... [9] paradox 2015-07-01 2539 3
55083 [소설] 고독 속의 남자. 모과차 2015-06-25 1302 3
55082 포스 깨어난 여자 킴백슝 2015-12-18 1359 3
55081 야매 추천 : 세상살이 팍팍할 때 볼 만한 영화 [12] 부대찌개 2016-02-03 2364 3
55080 필터링 하셔야 할듯 diesel 2015-10-24 847 3
55079 객관적 행복 [3] attitude 2017-03-09 746 3
55078 [아기]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 [10] plastic 2016-02-01 1208 3
55077 그간 내가 그녀들에게 해온 것들은 무엇이었을까? [8] 재갸 2015-11-29 1996 3
55076 남녀의 세계관 [15] 카누 2016-03-22 2352 3
55075 러패에서 배우는 노처녀의 특징 [15] 피에르 2015-09-12 3632 3
55074 사랑하는 사람을 이상화하는 현상에 대하여... [18] Adelaide 2014-05-22 3895 3
55073 신랑의 빨간 하드 [20] 갈매나무 2014-05-21 4072 3
55072 하여간 더러운 친목질... [59] 피에르 2014-05-02 4393 3
55071 부부 스몰톡 [11] 커피좋아 2014-04-29 2974 3
55070 정치글 주의 - '이해 할 수 없다' 라는 문장이 많아지네요. [19] Dirsee 2014-05-10 2293 3
55069 소소한 행복 ! [4] escarcha 2014-04-06 2203 3
55068 어머님과의 반나절 [30] 최재영 2014-06-25 3313 3
55067 [링크] 단순하고 청정한 멘탈의 극치를 보여주는 한 예 [6] plastic 2014-03-19 3157 3
55066 명동 거리 단상 [7] 이봐띵똥 2014-03-11 2701 3
55065 2008년 가입후 6년이 지난 지금... [2] 아이린 2014-03-11 2839 3
55064 스몰톡 - 좋은 요즘 [24] 슈코 2014-03-03 3055 3
55063 34살에 느낀 우주 [26] 민쵸 2014-02-25 4139 3
55062 왜 혼전순결을 지키면 연애하기 어려운지 가르쳐 드릴까요? [72] 길가모텔 2014-01-21 7785 3
55061 친구를 찾기보다는... [5] 아몬드초코볼 2014-01-21 2468 3
55060 김어준, 청춘페스티벌 - 행복해지는 방법 [20] 원더걸 2014-01-01 8804 3
55059 인정 욕망(정혜신의 '홀가분' 에서 발췌) [1] 알콩조근 2013-12-22 2887 3
55058 팟케스트 추천! [2] 왕관채리 2013-12-18 3305 3
55057 삼순이는 고작 서른살이었다. [21] 수요일에만나요 2016-09-17 3008 3
55056 His advice on marriage [5] 애플소스 2014-03-06 2865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