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9


Go,Stop

2017.12.14 07:24:42

만난지 반년에 아직 20대 라면서요?
결혼 준비도 안되어있어서 그렇지 않을까요?
마음적으로나 물질적으로나요.
연애를 오래한 사이라면 이런글이 이해가 되겠는데. 20대에 아직 만난지 반년밖에 안된 커플이 이렇게 얘길하면 남자쪽에선 굉장히 부담스러울것 같습니다. 조금 더 지켜보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미상미상

2017.12.14 10:00:03

결혼자체가 아주 급하신거면 그럴만한 상대를 지금부터 열심히 찾아서 추진하는게 나을 것 같구요, 약간 여유를 가지고 남자친구와 잘 하고 싶고 어차피 다시 만나신거면 그런 생각은 내년 봄까지만이라도 접어두고 즐겁게 데이트하고 마음껏 좋아하고 어떤 사람인지 보고, 결혼이 종착역은 아니니까 그 사람이 나한테 적합한 사람인지 아이를 낳으실 생각이 있다면 아빠로서 책임감이 있는지 여러가지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시면 어때요. 지금은 남자친구에게 나랑 결혼할 생각이 있냐 없냐만 확인하고 언제 결혼할꺼냐 그것만 중요한거 같은데 사실 교제기간도 그렇고 서로 결론내리기엔 부족한 시간일 수도 있어요. 충분히 사랑하고 남자분쪽에서도 나에게 맞는 사람이라 같이 가고 싶다고 결론내릴 수 있어야할텐데요. 그 시간동안 너무 남자친구 의향에만 집중하지 마시구 커리어개발도 하고 결혼하면 필요한 것들도 익히고 다양한 사회생활도 하고 하면 생각도 바뀌고 또 다른 적합한 사람을 만날 수도 있고 하지 않을까요.

칼맞은고등어

2017.12.14 10:47:16

당신과 함께하는 이러저러한 미래. 가 아닌
나도 결혼해야 할거 같은 기분.
이때쯤 결혼하지 않으면 안 될거 같은 분위기.

이것 때문에 결혼이야길 꺼내는 여자.
주변인들이 죄다 혼전임신으로 결혼했다며
임신하면 결혼하면 되지. 라며 피임을 하지 않으려는 남자.

이 두 존재가 다른 품격을 지닌 존재라 생각하진 않습니다.
결혼에 대한 고민에 빠져들게 한 것이
주변에 대한 눈치보기인지 성장과정이나 생활환경에서 겪은 결핍이나 만족인지
아니면 다른 것들도 복잡하게 뒤섞여 있는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지금하고 계신 고민도 그렇고 결혼에 대해 그리 진지한 이야길 나눠 볼 여자분인거 같진 않아보입니다.
그게 남자친구와 한 번 헤어진 이유. 그런 남자친구와 다시만난 이유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보입니다만.
현실은 이런 선입견과 다르길 기대해 보며 팁 하나.

자기방어를 위해 상대를 선제공격하는 인간은 되지 맙시다.
내탓만 하는것도 문제지만 모든걸 남탓만 하다간 매번같은고민들만 반복하게 될뿐

디자이어

2017.12.15 18:36:46

빈약한 근거로 사실은 남친이 이렇게 생각하는거 아닐까? 저런건 아닐까? 이러시는거 같아요.

막말로 질나쁜 남자중에 여자가 결혼이야기 꺼내면 그럼그럼 내년에 결혼해야지라며

간이라도 빼줄것마냥 굴다가 갑자기 딴여자로 갈아타는 사람도 많아요.

결혼이야기를 했을때 신중한 반응을 보였을때는 결혼을 망설이는 걸 수도 있지만

작성자분과의 결혼을 그만큼 현실적으로 진지하게 하는걸 수도 있잖아요.


두분의 관계에 의문점이 있다면 혼자서 쉐도우복싱 하지마시고

대화를 해보세요. 돌려돌려 말한담에 남자분이 말한 한마디에 온갖 상상 하지마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5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8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9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4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8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10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30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10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7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228 10
55004 라디오, 러패 [2] dudu12 2018-07-29 333  
55003 오늘 아는 언니를 만났다 [2] clover12 2018-07-28 565  
55002 나도 여자로 태어나고싶다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8 506  
55001 2004년의 나에게(feat.쌍수) [3] 뜬뜬우왕 2018-07-28 462  
55000 친구구해여@@@@@@@@@@@@@@@@@@@@@@@@@@@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8 259  
54999 오피스 와이프 오피스 허즈밴드 오피스 파트너 [1] 하호이 2018-07-27 523  
54998 고춧가루 [3] 뜬뜬우왕 2018-07-26 343  
54997 다른분들 의견이 궁금합니다. [18] 골든리트리버 2018-07-26 962  
54996 인간 관계에 자신감이 없어요 [4] 꽃보다청춘 2018-07-25 742  
54995 사업하는 친구의 지분?! [6] 또다른나 2018-07-25 338  
54994 이상황에서 화가 나는 게 비정상인가요? [16] 다솜 2018-07-25 908  
54993 불륜의 까트라인 [4] 칼맞은고등어 2018-07-25 723  
54992 사람은 누구나 [14] haterfree 2018-07-24 855  
54991 고시생 남자친구와 이별 [3] 플크랑 2018-07-24 739  
54990 퇴근 후 할만한 것들 ???? [7] 다솜 2018-07-24 736  
54989 오랜만이에요 ㅎㅎ [3] 하늘꽃다지 2018-07-23 356  
54988 배송이 안 오는 침대 구매자 [1] 로즈마미 2018-07-23 311  
54987 자살은 면죄부가 될 수 없습니다. [11] Quentum 2018-07-23 578  
54986 친구구해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3 310  
54985 본문 내용 삭제합니다 [8] 젤리빈중독 2018-07-23 556  
54984 (좋은 강연 공유)유현준 건축가님이나 이다혜 기자님 좋아하시나요? file [1] 안단테씨 2018-07-22 311 1
54983 소개팅후 사귄지 1주일만에 날 찼던 여자 [6] 하늘가로수 2018-07-22 1116  
54982 신기한 경험(18.5금) [3] 30남자 2018-07-22 1207  
54981 나와 닮았다는 말에 발끈하는 친구 [9] pass2017 2018-07-22 501  
54980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118  
54979 썸녀의 안전벨트 해제 전후 [1] 칼맞은고등어 2018-07-22 702  
54978 이 나라 진보의 실체 2 [4] Quentum 2018-07-22 178  
54977 직장에 관한 고민입니다.. 직장인분들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5] 마미마미 2018-07-22 475  
54976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3] 곽밥 2018-07-21 623  
54975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355  
54974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652  
54973 점점 조급해집니다. [6] Maktoob 2018-07-20 682  
54972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286  
54971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29  
54970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