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20


Go,Stop

2017.12.14 07:24:42

만난지 반년에 아직 20대 라면서요?
결혼 준비도 안되어있어서 그렇지 않을까요?
마음적으로나 물질적으로나요.
연애를 오래한 사이라면 이런글이 이해가 되겠는데. 20대에 아직 만난지 반년밖에 안된 커플이 이렇게 얘길하면 남자쪽에선 굉장히 부담스러울것 같습니다. 조금 더 지켜보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미상미상

2017.12.14 10:00:03

결혼자체가 아주 급하신거면 그럴만한 상대를 지금부터 열심히 찾아서 추진하는게 나을 것 같구요, 약간 여유를 가지고 남자친구와 잘 하고 싶고 어차피 다시 만나신거면 그런 생각은 내년 봄까지만이라도 접어두고 즐겁게 데이트하고 마음껏 좋아하고 어떤 사람인지 보고, 결혼이 종착역은 아니니까 그 사람이 나한테 적합한 사람인지 아이를 낳으실 생각이 있다면 아빠로서 책임감이 있는지 여러가지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시면 어때요. 지금은 남자친구에게 나랑 결혼할 생각이 있냐 없냐만 확인하고 언제 결혼할꺼냐 그것만 중요한거 같은데 사실 교제기간도 그렇고 서로 결론내리기엔 부족한 시간일 수도 있어요. 충분히 사랑하고 남자분쪽에서도 나에게 맞는 사람이라 같이 가고 싶다고 결론내릴 수 있어야할텐데요. 그 시간동안 너무 남자친구 의향에만 집중하지 마시구 커리어개발도 하고 결혼하면 필요한 것들도 익히고 다양한 사회생활도 하고 하면 생각도 바뀌고 또 다른 적합한 사람을 만날 수도 있고 하지 않을까요.

칼맞은고등어

2017.12.14 10:47:16

당신과 함께하는 이러저러한 미래. 가 아닌
나도 결혼해야 할거 같은 기분.
이때쯤 결혼하지 않으면 안 될거 같은 분위기.

이것 때문에 결혼이야길 꺼내는 여자.
주변인들이 죄다 혼전임신으로 결혼했다며
임신하면 결혼하면 되지. 라며 피임을 하지 않으려는 남자.

이 두 존재가 다른 품격을 지닌 존재라 생각하진 않습니다.
결혼에 대한 고민에 빠져들게 한 것이
주변에 대한 눈치보기인지 성장과정이나 생활환경에서 겪은 결핍이나 만족인지
아니면 다른 것들도 복잡하게 뒤섞여 있는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지금하고 계신 고민도 그렇고 결혼에 대해 그리 진지한 이야길 나눠 볼 여자분인거 같진 않아보입니다.
그게 남자친구와 한 번 헤어진 이유. 그런 남자친구와 다시만난 이유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보입니다만.
현실은 이런 선입견과 다르길 기대해 보며 팁 하나.

자기방어를 위해 상대를 선제공격하는 인간은 되지 맙시다.
내탓만 하는것도 문제지만 모든걸 남탓만 하다간 매번같은고민들만 반복하게 될뿐

디자이어

2017.12.15 18:36:46

빈약한 근거로 사실은 남친이 이렇게 생각하는거 아닐까? 저런건 아닐까? 이러시는거 같아요.

막말로 질나쁜 남자중에 여자가 결혼이야기 꺼내면 그럼그럼 내년에 결혼해야지라며

간이라도 빼줄것마냥 굴다가 갑자기 딴여자로 갈아타는 사람도 많아요.

결혼이야기를 했을때 신중한 반응을 보였을때는 결혼을 망설이는 걸 수도 있지만

작성자분과의 결혼을 그만큼 현실적으로 진지하게 하는걸 수도 있잖아요.


두분의 관계에 의문점이 있다면 혼자서 쉐도우복싱 하지마시고

대화를 해보세요. 돌려돌려 말한담에 남자분이 말한 한마디에 온갖 상상 하지마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3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3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30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16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30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4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31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99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414 10
55175 코스피 2000 밑 하락.........;; [3] Quentum 2018-10-29 384  
55174 남자가 불편해 [8] Marina 2018-10-29 703  
55173 메시 형! 네이마르 나갔으니까 제가 대신 [1] 로즈마미 2018-10-29 112  
55172 Alice in wonderland [2] 뜬뜬우왕 2018-10-29 266  
55171 유혹 & [1] 또다른나 2018-10-29 334  
55170 너와 헤어진 이후, [1] 그래요2 2018-10-28 350  
55169 민머리로 헤딩하기 뜬뜬우왕 2018-10-28 94  
55168 남친의 이성친구 너무 힘듭니다.. [22] ohmysummer 2018-10-28 1075  
55167 시각도 위조될수 있나요? [5] 뜬뜬우왕 2018-10-27 338  
55166 은근슬쩍, [2] 여자 2018-10-27 357  
55165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과 여러 고민 [28] 하림윤 2018-10-27 896  
55164 페이스북에서 잘생긴 남자를 봐서 [6] pass2017 2018-10-27 579  
55163 신화 김동완이 초,중학생 신화창조에게 띄우는 메시지 [1] 로즈마미 2018-10-26 374  
55162 인간의 외로움에 관해 표현된 영화 있을까요? [9] 마노쁠라스 2018-10-25 634  
55161 눈치없는 직장생활.. [5] 으리 2018-10-25 547  
55160 스킨쉽보다 관계를 더 [2] join22on 2018-10-25 778  
55159 관심있는 이성에게 카톡을 보내려는 보배님들 [1] 로즈마미 2018-10-25 405  
55158 새로운 만남에 대한 지나친 걱정일까요? [1] 언제나스마일 2018-10-25 260  
55157 D-두달 [3] 뜬뜬우왕 2018-10-25 346  
55156 - [4] 여자 2018-10-24 414  
55155 시크릿 끌어당김의 원리.. [4] 뜬뜬우왕 2018-10-24 615  
55154 남자는 머리빨 [2] 로즈마미 2018-10-24 432  
55153 집이 없어 슬픈 1인 [5] 둥이둥이둥이 2018-10-23 575  
55152 5개월 만에 전여친 연락왔어요. [6] Maktoob 2018-10-23 895  
55151 빨리 찍어라...ㅎㅋ [3] 로즈마미 2018-10-23 333  
55150 돈때문에 힘들기 싫으다... [2] 또다른나 2018-10-23 371  
55149 썸 타다 연락 끊김 [5] 유바바씨 2018-10-22 782  
55148 아이유가 7년동안 달라진 것.jpg [2] 로즈마미 2018-10-22 1063  
55147 대화를 잘 하는 남자의 특성..? [30] 뾰로롱- 2018-10-22 1295  
55146 이별 [1] dudu12 2018-10-21 301  
55145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935  
55144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19  
55143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719  
55142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28  
55141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