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9

이별 후 답습.

조회 631 추천 0 2018.05.07 03:19:20

스물 둘

나보다 여섯살이 많았던 남자를 만났었다.

늘 내 편, 늘 어린아이를 다루듯 날 다독다독

챙기고 또 챙기고 늘 어루고 달래느라

그는 많이도 힘들었던 것 같았다.

결국 2년간의 연애는 종지부를 찍어야했다.

그때엔 납득되지 않았던 이별이

6년이 지나 그 사람의 나이가 되어보니 알겠다.

서른 그깟게 뭐라고.. 누군가를 받아주기보다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기도 한 나이였는데

뭐그리 어른스러운 나이라고 나는 기대기만 했었구나 싶다.


그래서


답습을 하지 않으려 무던히 노력하며 지낸 끝에 다시 찾아온

스물 다섯에 시작된 5년의 연애.

맞춰주려 무던히 애썼고 내 감정보다는 그 아이의 감정을-

내 힘듦보다는 그 아이의 힘든 환경을 먼저 배려했고, 이해하려 노력했다.

하지만 이 모든건 내 일방적인 행동에 불과했고 상대는 내 덕분에 감정을 나누는 법을 배울 수 없었다.

우리는 서로를 진심을 다해 아낀다기 보다는 give&take 에 기반한 말 그대로의 연애파트너였다.

그렇게 서로에게 감정의 돌멩이만 잔뜩 던졌고 상처만 안은채 스물 아홉, 내 연애는 끝이 났다.


막연하게 이 다음 연애는 또 어떻게 답습을 하지 않기위해 애쓰려나 걱정이 앞선다.

그냥 내 서른의 연애는 감정이 가는대로 하는 연애이길 바래보지만.

별 것 없는 서른은 꽤 많이 부담스럽고 생각도 많아진다.



뾰로롱-

2018.05.07 11:27:14

왠지 다음번 연애는 더 좋은연애를 하시게 될것 같아요 ^^ 


저두 최근에 와서 서른의 무게를 느끼구 있어요. 

난 안그럴것 같았는데.. 이상하게 어떤 한순간 훅하고 다가와서 무겁게 한자리 차지하고있는것 같은 느낌이예요~ 

몽이누나

2018.05.08 11:11:57

내 서툰 모습도, 사랑해주는, 좋은 내 짝이 있을꺼에요.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고 편안해지는 그런 사람- 있더라고요.

SnLnBnS

2018.05.08 14:38:27

스물 둘에 부족했던 인격을 스물 다섯의 연예에는 갖췄으니 준비 완료 생각하시는거 같은데,

아직 하나가 모자라네요.

남자도 그런 인격을 갖춘 남자를 만나야죠.

남자 볼 줄 아는 눈이 부족하다는 걸 알아차리는데 5년이나 걸렸다는 건 그렇게 긍정적으로 보이질 않습니다.


더 늦기전에 눈을 뜨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68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7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1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3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3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40 10
54934 연애중입니다 [7] 몽이누나 2018-06-23 690  
54933 고민이 있어요 [1] Moxi 2018-06-23 207  
54932 권고사직당했네요 [6] 디디에 2018-06-23 749  
54931 선톡 해놓고 답장을 안읽씹 하는 경우 [7] 쵸코캣 2018-06-22 692  
54930 남자친구한테 위로해주고 싶어도 [6] 유은 2018-06-22 454  
54929 눈을 낮춘다는 의미는 구체적으로 뭘까요? [10] deb 2018-06-21 661  
54928 외국인 친구 생일 [2] 행복행복해 2018-06-21 171  
54927 여자도 나이먹어도 결혼할사람은다하죠.문제는... [3] 요지경 2018-06-21 929  
54926 교제의 반대. [9] 고니고니 2018-06-21 518  
54925 조금 슬프네요 [9] 아하하하하하하 2018-06-20 791  
54924 남자친구에 아리송한 말들을 듣고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22] 지롱롱 2018-06-20 1019  
54923 직장 선배 대처 [8] 낭낭낭낭 2018-06-20 585  
54922 매복사랑니 후기 [2] ㉬ㅏ프리카 2018-06-20 224  
54921 사랑이었을까요? [2] qq 2018-06-19 389  
54920 모두 안녕하세요! 두근두근하네요 [6] 아스카 랑그레이 2018-06-19 381  
54919 바뀌고 싶어요 [8] 폼폼이 2018-06-19 541  
54918 이 대화에서 남자 여자 생각 [13] 스미스 2018-06-19 802  
54917 비겁한 사람 [8] attitude 2018-06-18 587  
54916 30대 중반 넘어서 결혼생각하면 만나는 남자 질이 정말 급하락할까요 [12] clover12 2018-06-18 1372  
54915 사랑이 식어서,첨보다 더 좋지 않아서 헤어지는 경우가 많이 있나요... [8] 꽉찬하트 2018-06-18 648  
54914 여친인가요 섹파인가요 [11] 스미스 2018-06-17 1359  
54913 남친의 여사친이 거슬리는데..얘기를 어떻게 꺼내야 할 지 고민입니다... [5] 쵸코캣 2018-06-15 732  
54912 여자 생일선물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7] 튜닉곰 2018-06-15 465  
54911 타로를 믿으십니까? [8] 너의이름은 2018-06-14 585  
54910 이번 선거 결과보며 참 씁쓸하네요 [4] 맛집탐구 2018-06-14 514  
54909 부모님 노후대비 때문에 여친과 헤어졌습니다 [19] happy20 2018-06-14 1110  
54908 이연애 계속해야하나요..? 끝이보이는연애.. [3] 힝우째 2018-06-14 675  
54907 모바일 로그인 잘되시나요? [1] 궁디팡팡 2018-06-14 126  
54906 외국인 남자와 카풀을 해야하는 상황;;; [9] hades 2018-06-14 610  
54905 임신 초기 회사다니기 힘들어요 [6] 달달한 2018-06-13 641  
54904 One happy moment everyday 뜬뜬우왕 2018-06-12 213  
54903 am i 조울증? [10] 뾰로롱- 2018-06-12 482  
54902 버닝을 봤어요! (스포 있음..) [3] 십일월달력 2018-06-11 468  
54901 남친이 너무 좋아 고민이에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6-11 678  
54900 머(more) 특이한 쪽으로 진화중 [6] 뜬뜬우왕 2018-06-11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