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03

알바 짤렸어요...

조회 776 추천 0 2018.05.09 03:03:52
안녕하세요. 전 20대 초반 남자 입니다. 새벽에 마음도 뒤숭숭하고 이렇게 글도 써보게 되네요. 벌써 일주일 된 일이지만 아직도 뭔가 기분이 이상하네요...

용돈이 필요하기도 했고 꼭 사고 싶은 것도 있어서 알바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편의점 알바 같은건 그냥 아무나 할 수 있는 줄 알았는데 경쟁률이 엄청나더라고요. 5분에 한번씩 면접보러오니...ㄷㄷ 다른 알바 구하는 것도 쉽지않고 그렇게 일주일정도를 보냈어요.

그러던 와중에 집앞에 고기집에서 서빙알바를 구하길래 면접보러 갔어요. 사장님이 학교다니면서 알바하려고 하는게 자기 아들하고 다르게 기특하다고 저한테 그러시더라고요. 이번주부터 나오라하고 6시부터 11시까지 4월엔 주4일 5월엔 거의 매일 일하게 될거라고 했어요. 저는 돈 벌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아서 한다고했죠. 사장님도 괜찮으신분 같고 (지금까지 저런말 한 분이 없었거든요) 집도 가깝고 시급도 괜찮고... 다 좋았어요.

그런데 문제는 저였던거 같아요. 행동이 재빠른편도 아니고 서비스가 좋은것도 아니고... 한번은 계란찜을 쏟은적도 있고 소주잔 깨뜨린적도 있었어요. 그때 전 엄청 의기소침하게 있었는데 같이 일하는 직원 형이 자기는 손님한테 숯불도 쏟은 적 있다고 괜찮다고 잘 넘어가긴 했지만요...

그래도 저는 제가 부족한걸 알고 최대한 빨리빨리행동하고 5시간동안 한번도 안쉬고 진짜 열심히 일했어요. 몇번하니깐 점점 늘고 있다는게 느껴지더라고요.

직원분들하고도 조금씩 친해졌어요. 동갑인 여자애가 있었는데 참 맘에 들더라고요. 귀엽고 일도 잘하고 성격도 좋고... 손님없을때 편하게 얘기도 하고 장난도 가끔치고. 한분은 저랑 이웃사촌이어서 집같이가면서 얘기도 하고 조금 친해졌어요. 주방 삼촌들도 진짜 너무 잘해주시고 좋은분들이라 잘지냈어요.

근데 생각해보면 매니저라는 형하고는 아니었던것 같네요. 그땐 몰랐는데... 그 형이 장난칠때 잘 못받아준것같기도하고, 제가 사고쳤을때 다 그형이 처리하고, 언제는 한번 가게에 왔으면 왔다고 자기한테 얘기 왜안하냐고 그러기도하고.. (화장실에서 세수하고온건데). 제가 또 일하는게 완벽하지 않으니깐 그 형의 입장에선 맘에 안들었을 수도 있죠. 또 언제는 원래 6시부터일하는데 갑자기 1시에 나오라고하더라고요. 알겠다고 하긴 했는데 얼굴에 싫은게 티가 났다봐요. 저한테 '너 1시에 나오기 싫은데 나땜에 억지로 나오는거야?' 이러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약간 그렇다고하니 '형이 미안해^^' 이랬는데 이때도 기분 나빴을것 같네요...

아무튼 1시에 나온 그 날이 제 알바 마지막날이었습니다. 다음 알바가는날 가기 몇시간 전에 전화로 사장님이 짤랐네요. 그 이유로는 직원들이 절 불편해한다네요.

어이가 없었죠. 그래도 한달가까이 일했는데 전화로 알바가는 당일에 짜르다니.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다 깨졌고 개념없는 사람이라고 남았네요. 제가 부족한 점이 있다면 말이라도 할것이지 말한마디 안하고... 초반에는 몰라도 이제 슬슬 할만해진것 같았는데. 짜른 이유도 화났어요. 직원들이 불편해한다? 그럼 누가 또 나를 불편해한거지? 뭐가 불편했지? 왜 나한텐 아무말 안했지? 그냥 하는 말인가?

진짜 알바하면서 경험한 좋은 경험들이 다 사라지더라고요. 맘에 들었던 그 여자애마저도... 사실 걔도 내가 불편했을 수도 있죠

동네가게라 친구랑 얼마전에 앞을 지나가게 됐는데 저 대신 들어온 알바랑 눈에 띄네요... 예쁜여자였는데 원했던 사람이 들어온 건지...

여기까지 처음하는 알바하다가 짤린애의 하소연이었습니다. 사회생활이란게 이런건지... 충격이 좀 오래가네요. 일주일넘은 지금은 좀 덜해졌지만 아직 뭔가 남아있어서 지나가다 우연히 들린 이곳에 풀어봤어요.


뜬뜬우왕

2018.05.09 09:22:07

크흑, 저 그 기분 알거 같아요. 20대 초반에 알바하다 정리된적 많아요. 불편해한다는건 직원들이랑 일하면서 소통이 잘 안되서 같이 일하는게 불편하다는 걸수도 있을것 같아요. 점차 적응하다 그랬으니 슬프겠어요.황당하기도 하고.부끄럽기도 하겠죠. 그러나 앞으로 더 잘할수 있는 일 하려구 겪는 일일거예요! 그러니 부끄러운 마음은 접읍시다.알바비는 꼭 받으세요!

_yui

2018.05.09 18:06:47

저도 생에 첫 알바에서 짤린 경험이 있어요 ㅎㅎ 너무 괘념치 마시고 더 좋은 알바 자리가 있을 거에요. 홧팅!

이진학

2018.05.09 20:55:30

짤리기도 하고 때려치기도 하고 그러면서 사회를 배워 간다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7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1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9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3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7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6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4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013 10
55258 날 버리고 어디가 [1] 로즈마미 2018-11-30 202  
55257 다시 붙잡고싶어요 [6] 은구 2018-11-30 505  
55256 사랑한다는 흔한 말 [1] Takethis 2018-11-30 280  
55255 관계의 어려움 [2] dudu12 2018-11-29 319  
55254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12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시골빵집... 하루아범 2018-11-29 195  
55253 Why so lonely [3] 뜬뜬우왕 2018-11-29 287  
55252 가족간의 관계라는것도 결국 [2] 조리퐁 2018-11-29 292  
55251 전 애인에 대한 기억. [10] St.Felix 2018-11-29 707  
55250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403  
55249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455  
55248 슬퍼지려 하기 전에(1) [3] 뜬뜬우왕 2018-11-28 250  
55247 나를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남자친구들 [7] 여자 2018-11-28 614  
55246 왜 연애 못하는지 알겠다 [12] St.Felix 2018-11-28 869  
55245 연말이라 싱숭생숭 SsSs [3] 몽이누나 2018-11-28 293  
55244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198  
55243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607  
55242 연락이 뜸한 홍콩 남자 [3] silvermoon1 2018-11-27 440  
55241 화요일 스몰톡 뜬뜬우왕 2018-11-27 147  
55240 요즘 내가 화를 내는 포인트 (feat. 인간관계) [5] 뾰로롱- 2018-11-27 515  
55239 친구관계란 고무줄 같은건가요.. [10] 휴우휴 2018-11-27 525  
55238 헤어져야 되겠죠? [3] 플립 2018-11-27 393  
55237 왕좌의 게임 불쌍함 甲 [1] 로즈마미 2018-11-27 227  
55236 친구와 멀어져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어요 [6] 포포9 2018-11-27 348  
55235 두 남자 중 [5] dwef22 2018-11-27 365  
55234 이번주 휴가인데 뭐 할만한거 없을까요? [3] 넬로 2018-11-27 226  
55233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13] summary 2018-11-26 960  
55232 먼데이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26 222  
55231 마음이 식었다는 여자친구 [2] 우진님 2018-11-26 456  
55230 월요일 스몰톡 [6] St.Felix 2018-11-26 306  
55229 현재 송파/구리/하남 폭우 구름.jpg [1] 로즈마미 2018-11-26 235  
55228 왜 이별은 언제나 똑같이 힘들까요?? [10] subtle 2018-11-26 494  
55227 방어회 [3] 십일월달력 2018-11-26 287  
55226 존예.그리고 영원히 안녕. [4] 칼맞은고등어 2018-11-26 517  
55225 자존감이 너무 낮아요.... [10] 우울 2018-11-26 591  
55224 오늘도 휴일 출근.. [1] 권토중래 2018-11-25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