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27

문득 가까이에서 마주 앉아 바라본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이렇게 사적인 거리에서 사람 얼굴을 가까이 쳐다볼 관계는 많지 않은데
그때마다 난 생각했던 것 같다.

'가까이서 보는 사람얼굴은 이렇게나 안쓰럽구나-'

 

이 거리에서만 볼 수 있는 미간주름이나 숨겨지지 않는 주근깨 같은 것들을 보며

누구나 다 자기만의 삶의 무게를 지고 살아가는 것 같아, 같은 인간으로써의 동질감과 측은지심이 든다.

 

집에 돌아간 당신과 통화를 하다 문득 이런 얘기를 꺼냈더니
역시나 한번도 그런 생각은 해 본적 없다는 사람. 태어나 처음 들어보는 소리라는 반응이다.
왜 내 얼굴이 찌들었드나, 라며 역시나 장난으로 받아치는 단순하고 즐거운 사람.


유독 생각이 많은, 너에 대한 내 마음의 투영인가보다.

 


...
좀 더 솔직해보자면 관계가 끝을 향해 달려갈때 자주 느꼈던 감정인 것 같다.


너와 나도 어쩔수 없는 한계, 그런걸 온몸으로 느끼며
그 사람이 벗어놓은 안경 그런걸 보며 한참을 혼자 울기도 했었다.


너를 만난지 한달이 다 되어가고, 내 인생에 없던 사람과 단기간에 참 많이도 가까워졌다.

넌 함께 할 미래를 꿈꾸고, 가까운 사람을 소개시켜 주겠다 하지만
마냥 연애의 달콤함만 즐기기엔 내 마음은 이미 커버렸나보다.

 

 

 

 


 



Waterfull

2018.07.16 13:03:30

전형적인 투사를 잘 설명해놓은 글이네요.

나는 너와 만날 때마다

네가 거울처럼 비춰주는 

내 안스런 모습을 대면해야해서

불편한 마음이 커져가고 있어.

몽이누나

2018.07.16 13:45:54

그러게요

연애가 힘든 이유도, 그래서 역설적으로 연애에 대한 환상이 큰 이유도,

다 부정적인 자아상을 대면하기 불편해서 일까요?

 

Waterfull

2018.07.16 14:22:27

내 본모습을 보면 불편한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긴 하겠지만

그게 이 연애의 불편함의 100%는 아니겠죠.

자신을 들여다 보는 시간을 조금 가지는 것도 좋겠어요.

그래야 이 연애가 종결되도 다음 연애는 조금 더 나아질 수 있겠죠.

몽이누나

2018.07.16 14:34:59

넘나 오랜만에 연애고, 솔로인 시간동안 자신을 많이 들여다 봤다 생각했는데..

역시 사람은 잘 변하지 않나봐요 ㅎㅎ

몇년 전이랑 비슷한 고민중인걸 보면 ㅎㅎ..

어쩜 비슷한 사람과, 비슷한 연애만 하고 있는 걸지도....? 참 관성은 무습다

 

뜬뜬우왕

2018.07.25 11:00:20

안쓰러운데,,계속 보고 싶지 않은거죵.-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5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5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31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5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56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42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53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7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52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22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665 10
55182 확실히 자연스럽고 스토리가 있는 사진일수록 SNS반응이 좋네요. 하... [7] pass2017 2018-10-30 561  
55181 엄마의 반대... [4] 피크닉 2018-10-30 494  
55180 소소한 취미 그만둬야할까요? [10] 궁디팡팡 2018-10-30 665  
55179 한인간의 질량보존의 법칙 [3] 뜬뜬우왕 2018-10-30 286  
55178 .. [9] 몽이누나 2018-10-30 527 1
55177 마음이 점점, [5] 여자 2018-10-30 527 1
55176 다정도 병인 양하여 뜬뜬우왕 2018-10-29 218  
55175 코스피 2000 밑 하락.........;; [3] Quentum 2018-10-29 384  
55174 남자가 불편해 [8] Marina 2018-10-29 705  
55173 메시 형! 네이마르 나갔으니까 제가 대신 [1] 로즈마미 2018-10-29 114  
55172 Alice in wonderland [2] 뜬뜬우왕 2018-10-29 267  
55171 유혹 & [1] 또다른나 2018-10-29 335  
55170 너와 헤어진 이후, [1] 그래요2 2018-10-28 355  
55169 민머리로 헤딩하기 뜬뜬우왕 2018-10-28 94  
55168 남친의 이성친구 너무 힘듭니다.. [22] ohmysummer 2018-10-28 1078  
55167 시각도 위조될수 있나요? [5] 뜬뜬우왕 2018-10-27 341  
55166 은근슬쩍, [2] 여자 2018-10-27 359  
55165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과 여러 고민 [28] 하림윤 2018-10-27 903  
55164 페이스북에서 잘생긴 남자를 봐서 [6] pass2017 2018-10-27 581  
55163 신화 김동완이 초,중학생 신화창조에게 띄우는 메시지 [1] 로즈마미 2018-10-26 378  
55162 인간의 외로움에 관해 표현된 영화 있을까요? [9] 마노쁠라스 2018-10-25 637  
55161 눈치없는 직장생활.. [5] 으리 2018-10-25 549  
55160 스킨쉽보다 관계를 더 [2] join22on 2018-10-25 782  
55159 관심있는 이성에게 카톡을 보내려는 보배님들 [1] 로즈마미 2018-10-25 407  
55158 새로운 만남에 대한 지나친 걱정일까요? [1] 언제나스마일 2018-10-25 262  
55157 D-두달 [3] 뜬뜬우왕 2018-10-25 348  
55156 - [4] 여자 2018-10-24 414  
55155 시크릿 끌어당김의 원리.. [4] 뜬뜬우왕 2018-10-24 617  
55154 남자는 머리빨 [2] 로즈마미 2018-10-24 434  
55153 집이 없어 슬픈 1인 [5] 둥이둥이둥이 2018-10-23 577  
55152 5개월 만에 전여친 연락왔어요. [6] Maktoob 2018-10-23 897  
55151 빨리 찍어라...ㅎㅋ [3] 로즈마미 2018-10-23 335  
55150 돈때문에 힘들기 싫으다... [2] 또다른나 2018-10-23 374  
55149 썸 타다 연락 끊김 [5] 유바바씨 2018-10-22 787  
55148 아이유가 7년동안 달라진 것.jpg [2] 로즈마미 2018-10-22 1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