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1

이범석과 홍범도

조회 327 추천 0 2018.07.18 10:05:09

무장독립운동에 대한 글만 읽으면 엄숙하고 숙연해지는 기분에 독립투사들을 검색해 봤다.
들어는 보았는가, 봉오동 전투의 승리자 홍범도.
부잣집 머슴으로 살다가 독립투사로 평생을 바친 위인이다.
변변찮은, 아니 입에 풀칠조차 하기 힘들었던 우리의 조상들은 기꺼이 독립을 위하여 피를 흘렸으며
전사한 동료의 눈꺼풀을 덮어주지도 못한 채 서둘러 이곳 저곳을 옮기며 악랄한 일본군에 맞서 싸웠다.
독립투쟁은 선택이 아니라 그들의 운명같았다.
추운 겨울날 천조각 몇 장 걸친 것이 전부였고, 동상이 걸리도록 옮겨다녀야 했다. 그러다 일제 앞잡이 같은 동지에게 잘못 걸리기라도 하면 개죽음을 당했다.
그렇게 독립을 피로써 이루어 내었는데
70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의 모습은 어떤가.
내가 행할 수 있는 애국은 무엇인가.
발해의 역사
고구려의 역사
간도
독도
...
중국이 탐내고 일본이 왜곡하고.
그럴 일은 없어야겠다만

(이하생략)


망향가/ 이범석


고국산천 내 고향은 몇 천리던가

고향 떠나 낯설은 만주벌판에

황혼에 싸워서 늦은 저녁에

사랑하는 내 동기는 하직하누나

적탄에 쓰러지는 동기 앞에서

꿇어앉아 눈물겨워 이름 불러도

말 없는 시체야 나의 동기야

다 식은 팔목에 시계만 돈다

남아의 영별인가 슬픔이런가

나는야 승리깃발 휘날리며

기어코 고향으로 돌아가련다

너의 원수 억천 만번 내가 갚으리

동기야 잘 있거라 나는 간다.




 2015. 3. 28. 에 쓴 제 일긴데 3년이 지나 읽어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신기하게도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 등 보훈대상자 분들을 위해 일하는 부서에 있습니다.

아침에 우연히 싸이월드 생각이 나서 읽는데

초심을 많이 잃었었구나 반성하게 되었어요.

뜨거운 가슴으로 일해야겠습니다.

대한민국 빠이팅!!





뜬뜬우왕

2018.07.18 10:09:06

오 마음이랑 연결되서 일을 하시는군요.
저는 영혼을 빼놓구 일하는 통에 힘들.ㅋㅋ

Quentum

2018.07.18 11:59:02

가끔 일자무식들이 한국을 독립시켜준건 미국이고 한국애국지사들은 아무것도 한것이 없다고들 하죠. 

그러나 독립투사들을 비롯한 한인애국단 같은 애국애족 단체들의 활동이 없었다면 국민당 장제스의 협력 조차 

받을수 없었고 1943년 카이로 회담에서 한국의 독립을 보장받지 못했을 겁니다. 

그분들의 희생이 있어 한국이 독립했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입니다. 


그뿐 아니죠. 북한 김일성은 일제의 탄압으로 황폐해진 국토를 한국전쟁으로 또한번 유린합니다. 무기도 지원도 

하나 없이 맨몸으로 국군들은 맞서 싸우고 대통령은 위기 대응하나 하지 못한채 도망갑니다. 산화하신 국군장병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는 세계유래없는 독재 정권에서 최악의 유사국가사례로 전락했을겁니다. 


군사독재에 저항하신 민주주의 투사, 현대국가를 이룬 일꾼들까지 대한민국은 그 분들의 피와 땀으로 이루어진 나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9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7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9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3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7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0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007 10
55496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1024  
55495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831  
55494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4] 콩재 2019-02-28 594  
55493 친구가 부러웠던 개 [1] 로즈마미 2019-02-28 216  
55492 저같은 분 계세요? [5] Rooibos0 2019-02-28 451  
55491 되게 오랜만이라 아이디와 비번도 까먹었습니다 [1] 다솜 2019-02-27 207  
55490 2022년은 호랑이 띠인가요? [1] 만만새 2019-02-27 355  
55489 는중이는 오늘 지각이네요.. [1] 로즈마미 2019-02-27 149  
55488 모여요~~~ [9] 만만새 2019-02-27 388  
55487 뼈를 주고 뼈를 침.jpg [1] 로즈마미 2019-02-26 303  
55486 대박 아님 쪽박(랜선연애의 현실화) [8] 만만새 2019-02-26 702  
55485 남의 인생에 피해주는 사람들, [3] 여자 2019-02-26 438  
55484 세상엔 왤케 이쁘고 똑똑한 여자분들이 많은지 [1] Rooibos0 2019-02-26 736  
55483 연애를 할 수 있을까요 [8] littlestar&lt;3 2019-02-26 829  
55482 모순된 페미니즘? dudu12 2019-02-25 175  
55481 봄맞이 대청소 [5] 미래2 2019-02-25 272  
55480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모임(67회)에 초대합니... 하루아범 2019-02-25 226  
55479 자폐증 초등학생 집에서 초코파이 먹다 질식사 [1] 로즈마미 2019-02-25 308  
55478 너무 자기고민만 얘기하는 친구.. [3] 단사과 2019-02-25 503  
55477 유물 가져가실분~ [4] 만만새 2019-02-25 330  
55476 이런 헤어짐 [5] Takethis 2019-02-25 469  
55475 세상에서 제일 재밌는 얘기는? [8] 몽이누나 2019-02-25 344  
55474 연두하세연~ 만만새 2019-02-24 132  
55473 남동생 이야기 만만새 2019-02-24 215  
55472 위염+식도염 때문에 고생인데 혹시 치료하신분 있나요 ㅠㅠ [8] cosette 2019-02-24 401  
55471 내고향 만만새 2019-02-23 138  
55470 사춘기 학생의 발언 ㅜ.ㅠ [5] 쉘브르 2019-02-23 512  
55469 이직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ㅜㅜ [1] 25hrs 2019-02-22 350  
55468 새봄(0) 만만새 2019-02-22 142  
55467 새벽에 소스라치게 놀라서 깬 이유 [2] 몽이누나 2019-02-22 349  
55466 현재의 맹목적인 북한과의 '평화' 메세지가 위험한 이유 Quentum 2019-02-22 105  
55465 유혹을 받았어요 기도를 다시 시작했어요 [2] 만만새 2019-02-22 513  
55464 언니가 형부로 인해 고통 받는데 제가 어떻게 도와줄수 있을까요? [5] 토끼마우스 2019-02-21 724  
55463 야구장의 상남자 [3] 로즈마미 2019-02-21 326  
55462 스몰톡 [1] 만만새 2019-02-21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