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3
둥글둥글 어디 하나 흠 잡을데 없는 어른.

자신의 장단점을 정확하게 알고
그리 큰 욕심도 부리지 않고 살아가기에 언제 어디서 누굴 만나도
즉당한 균형을 잡을 줄 아는 사람.

몸가짐과 마음가짐.
외모부터 성격 기타 등등
그 모든게 즉당히 완벽해 보이는 성인 남성이지만

세상에 단 하나.
그에게도 도저히 숨길 수 없는 약점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시동만 걸면 마술처럼 사라져 버는 방향감각과 공간지각력.

하지만 그런 고질병도 어떤 부분으론 도움이 되는 경우가 있더란 썰을 전해 듣고
오랜만에 웃겨서 썰을 찌끄려본다.

이별 후.
오랜만에 썸이라 부를 수도 있을 다양한 선택옵션들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고 흥미진진한 줄다리기를 즐기던 것도 잠시.

아는형의 성화에 못 이겨 오랜만에 나가 본 주말소개팅.
생각보다 괜찮은 상태의 여자와 썩 괜찮은 느낌의 첫 만남을 가졌단다.

하지만 더도말고 덜도 말고 딱 지인 찬쓰 소개팅 첫 만남.

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았던 시간을 보낸 뒤
그 괜찮은 느낌이 맞는건지 제대로 확인해 보기 위해
다음 주말 한적한 곳에서 가진 두 번째 만남.

도심 속 첫 만남에선 전혀 발휘할 기회가 없었던 그의 길치감각은
운전이 필요한 그곳에서 드디어 발휘되고야 말았단다.

그래도 네비를 믿고 따르다 목적지를 코앞에 두고
불안한 마음에 bgm 볼륨도 줄여 가며 멈춰선 곳은
어느 모텔 앞.

이 근처가 분명히 맞고 어딘지는 잘 모르겠고 물어볼 사람도 없는데
그래도 여기까지 잘 왔는데 마지막에 ㅉ팔리게 목적지에 전화라도 해야 하나 머리만 복잡해 지는데.

평소엔 1도 신경쓰지 않던 스탑앤 고 기능이 갑자기 뙇.
순간 적막해진 차 안.

머쓱함에 소개팅 녀를 보고 웃는데 소개팅녀가 갑자기 안전벨트를 풀더란다.

읭?
ㅎㅎ 모텔 앞 그녀의 안전벨트 해제 직후.
신경써 유지해 오던 소개팅남녀 사이의 즉당한 균형을 살짝 흔들어 본 결과.

갑자기 목적지가 도시근교 이름모를 숙박업소 몇 호실로 변한 바로 그 순간.
그는 자신이 길치라는 사실에 난생 처음으로 감사했더라능.

아무리 세상에 알 수 없는 것들이 사람과 사람 사이 인연의 시작과 끝이라지만.

그냥 안전벨트를 풀고 눈을 마주친 것 뿐인,
어찌 보면 정말 단순한 행동 하나가 가질 수 있는 엄청난 가능성에 한 번 놀라고.

아직까진 어색한 남자가 운전하는 차 옆자리.
낯선 모텔 앞에서 과감히 안전벨트를 풀어재낄 수 있는 그녀의 결단력에 두 번 놀란 뒤.

내 눈에 괜찮은 건 남들이 봐도 괜찮다는사람들의 이야긴 역시 맞는 소리구나 하는걸 느끼며
이번엔 썸이 아닌 의미있는 인연으로 제대로 이어졌음 해 본다.

좋은 사람은 누가 봐도 좋은 사람이라능.
Tip. 여윽시 소개팅은 남자가 해 주는 게 진리

부디 안전벨트녀도 그 친구에 어울리는 좋은 사람이길ㅎㅎ


뜬뜬우왕

2018.07.22 10:09:50

때로는 감이 더 무섭다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4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52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5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3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66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40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21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647 10
55158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929  
55157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17  
55156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714  
55155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24  
55154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175  
55153 31년동안 정말 좋아해본 사람이 없는게 정상일까요? [5] clover12 2018-10-20 776  
55152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474  
55151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608  
55150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24  
55149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492  
55148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696  
55147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465  
55146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351  
55145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1021  
55144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44  
55143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66  
55142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62  
55141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744  
55140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69  
55139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620  
55138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51  
55137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28  
55136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85  
55135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43 1
55134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103  
55133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4  
55132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28  
55131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60  
55130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32  
55129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11  
55128 근황 [2] joshua 2018-10-16 283  
55127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47  
55126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83  
55125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602  
55124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