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20대 후반 남자입니다.

작년 12월에 어머니 소개로 같은 아파트(같은동)에 사는 5살 연상 여자분을 만났어요

연상은 생각해본적도 없고 '그냥 어머니 부탁이니 한번 볼까?'라는 가벼운 마음으로

나갔는데 왠걸 20대 중반이라 해도 믿을만큼 동안에 키도 크고 성격도 밝아서

제가 첫만남부터 당연히 나는 안되겠구나 지레 포기했었는데요

상대분이 절 좋게봤는지 3일동안 2번을 다시 만났고,  전화도 자주하고 했더니

4일째 되는날에 '우린 아닌거같다. 안맞는다.' 이렇게 끝났었어요.

나중에 어머니통해서 들어보니 집착하는 행동때문에 싫었던 모양이에요.


저는 너무 슬펐지만 찌질한 남자가 되고싶진 않아서 연락끊고 있었어요

그런데 그 후로 일주일후에 다시 그분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를 통해

그래도 우리 딸이 생각해보니까 다시 한번 만나보고싶어한다고 연락해보라고 하셔서

다시 만나서 얘기하며 연락하다가 마침 12월 15일인가? 그때가 누나분 생일이라서 생일케잌도 사주고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서 식사도 하면서 제가  목걸이랑 꽃 선물로 고백했어요.

그 누나분은 승낙했고 저도 너무 행복했죠. 그렇게 일주일 알콩달콩 보내다가

금요일날 저녁에 전화해보니 누나분이 회사에 송년회가 있어서 늦게 끝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늦게 끝나니까 걱정되고 해서 송년회 끝나면 제가 태우러가겠다고 말했어요

그랬더니 괜찮다는거에요. 저는 그래도 걱정된다고 연락주면 태우러가겠다고 기다리고있겠다고 했더니

갑자기 나 너무 불편하다고 그러길래. 알겠다고 그럼 편히 송년회하고 오라했죠


그날 저녁부터 다음날 토요일 오전까지 누나는 연락이 없었어요 제가 보낸 카톡도 읽지않고

전화도 안받았어요. 저는 첫만남때처럼 또 누나가 날 차버리는건가? 걱정됐죠.

겨우겨우 오후 2시쯤 전화가 됐는데 누나 목소리가 쫙 바껴서 '내가 말했지 너 그런 집착하는 모습 내가 싫다고

나 다필요없으니까 우리 이제 그만하자 잘지내고 좋은사람 만나' 이랬어요.

저는 정말 첫만남때보다 더 억울하고 충격받아서 그때는 이성을 읽고 찌질한 남자가 됐어요.

그러지말아달라고 다시한번 생각해볼순없냐고 했는데 누나가 갑자기 어머님을 바꿔주더니

어머님께서 우리 딸이랑 더이상 만나지말고 생각하지도말고 좋은사람만나라고 화내시더라구요

저는 죄송하다고 따님 좋은분 만났으면 좋겠고 앞으로 잊고 살겠다고 죄송하다고 말하면서

전화 끊었던게 작년이에요.


그런데 그 누나랑 같은아파트 같은동에 살다보니까 3일전에 회사 출근하며 엘리베이터에서

누나분 어머님을 만났어요. 어머님께서 절 보더니 반가워하시면서 잘지냈냐고 얼굴 좋아졌다

좋은사람 만났냐고 물어보시길래 전 웃으면서 아직 만나진않았다 하니까 아직까지 왜 못만났냐 하시며

그때는 우리 딸이랑 내가 너무 심했었다. 미안하다. 우리 딸이 생각해보니까 자네한테 미안했는데

다시 연락해보려해도 너무 심하게 대해서 연락하기도 좀 그랬고 이미 번호랑 다 지운상태라 연락을 못했다

그러니까 다시 연락해봐라 하시길래. 저도 그렇게 2번이나 당했는데도 내심 설레고 기뻐서

다시 연락했어요. 그랬더니 이번주는 바쁘고 다음주에 시간되면 집앞카페에서 보자는데

제가 미친놈인가요? 근데 솔직히 같은아파트에 살아서 그런지 저는 거의 하루도 그 누나분을 잊어본적이 없네요

오죽했으면 지워버렸던 핸드폰번호를 기억하고있을까요...

마음같아서는 다시 만났다가 똑같이 차줄까? 란 생각도 해봤는데... 나이 30다되서 너무 유치한거같기도하고

아마 마음이 크게 남아서 불가능할거같네요... 이 누나 도대체 어떤여자인가요? 저로썬 이해할수가없네요.


참고로 이 누나분은 평생 남자가 너무 꼬여서 선물이란 선물은 안받아본 선물도 없고 자기 좋다고 따라다니는

남자가 넘쳐났다네요. 그래서 제가 선물해주거나 마음써주는건 어떻게보면 기도 안찰수있어요.




iron

2018.07.22 19:46:39

2번이나 조상님이 도우셔서 겨우 벗어났는데 왜 다시 그런 정신병자와의 만남에 스스로를 몰아넣으시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정말 이상하고 뻔뻔한  사람같아요 두번이나 사람 농락하고 또 남자 없으니 순진한? 님 생각이 나나본데 연락한다고 해놓고 그냥 연락하지말고 쌩까심이. 

예쁘리아

2018.07.22 20:24:09

삼자입장에서는 솔지깋 .. 좀 이상하네요 

eumenes

2018.07.23 00:32:33

아 여보게~
정신차려 이 친구야!!

뜬뜬우왕

2018.07.23 10:55:29

처음부터 끝까지 정말 아닌 사람이네요.

후크

2018.07.23 10:57:00

양쪽 말을 들어봐야 겠지만

쓰신 내용만으로판단했을 때, 진지하게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입니다.

벨로스터

2019.02.14 11:42:18

음.. 늦게 이글을 봤습니다. 계속해서 상대방은 '나를 이해해라'며 일방적이네요.. 잘 벗어나셨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9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6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1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7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0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003 10
55495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830  
55494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4] 콩재 2019-02-28 594  
55493 친구가 부러웠던 개 [1] 로즈마미 2019-02-28 216  
55492 저같은 분 계세요? [5] Rooibos0 2019-02-28 451  
55491 되게 오랜만이라 아이디와 비번도 까먹었습니다 [1] 다솜 2019-02-27 207  
55490 2022년은 호랑이 띠인가요? [1] 만만새 2019-02-27 354  
55489 는중이는 오늘 지각이네요.. [1] 로즈마미 2019-02-27 149  
55488 모여요~~~ [9] 만만새 2019-02-27 388  
55487 뼈를 주고 뼈를 침.jpg [1] 로즈마미 2019-02-26 303  
55486 대박 아님 쪽박(랜선연애의 현실화) [8] 만만새 2019-02-26 701  
55485 남의 인생에 피해주는 사람들, [3] 여자 2019-02-26 438  
55484 세상엔 왤케 이쁘고 똑똑한 여자분들이 많은지 [1] Rooibos0 2019-02-26 736  
55483 연애를 할 수 있을까요 [8] littlestar&lt;3 2019-02-26 829  
55482 모순된 페미니즘? dudu12 2019-02-25 175  
55481 봄맞이 대청소 [5] 미래2 2019-02-25 272  
55480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모임(67회)에 초대합니... 하루아범 2019-02-25 225  
55479 자폐증 초등학생 집에서 초코파이 먹다 질식사 [1] 로즈마미 2019-02-25 308  
55478 너무 자기고민만 얘기하는 친구.. [3] 단사과 2019-02-25 503  
55477 유물 가져가실분~ [4] 만만새 2019-02-25 330  
55476 이런 헤어짐 [5] Takethis 2019-02-25 469  
55475 세상에서 제일 재밌는 얘기는? [8] 몽이누나 2019-02-25 344  
55474 연두하세연~ 만만새 2019-02-24 132  
55473 남동생 이야기 만만새 2019-02-24 215  
55472 위염+식도염 때문에 고생인데 혹시 치료하신분 있나요 ㅠㅠ [8] cosette 2019-02-24 400  
55471 내고향 만만새 2019-02-23 138  
55470 사춘기 학생의 발언 ㅜ.ㅠ [5] 쉘브르 2019-02-23 512  
55469 이직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ㅜㅜ [1] 25hrs 2019-02-22 350  
55468 새봄(0) 만만새 2019-02-22 142  
55467 새벽에 소스라치게 놀라서 깬 이유 [2] 몽이누나 2019-02-22 349  
55466 현재의 맹목적인 북한과의 '평화' 메세지가 위험한 이유 Quentum 2019-02-22 104  
55465 유혹을 받았어요 기도를 다시 시작했어요 [2] 만만새 2019-02-22 513  
55464 언니가 형부로 인해 고통 받는데 제가 어떻게 도와줄수 있을까요? [5] 토끼마우스 2019-02-21 724  
55463 야구장의 상남자 [3] 로즈마미 2019-02-21 326  
55462 스몰톡 [1] 만만새 2019-02-21 192  
55461 늦잠 꾸러기.. [1] 여자 2019-02-20 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