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6

1. 나는 가끔.... 내이름을 내가 불러준다~ .. 허허 

잠들기 전이나, 혼자 있을때? 혹은 퇴근길 혼자 걸어갈때? 

나를 많이 사랑해주는 남자친구가 나를 불러줄때처럼 내이름을 불러준다 ㅋㅋ;;; 

누군가 나를 위로할때 처럼 촉촉함을 담아서-

신나는 일이 있어서 00야~~~ 할때처럼 

실수를 책망하듯 혼내듯하게 내이름을 부를때가 있다


누군가 내이름을 이렇게 불러주길 바라지만, 지금은 없으니 혼자 자,,,위,,,하는것 같네;; 큼 ㅋㅋㅋ 

그럴때면 위로와 응원과 사랑의 힘이 느껴지는것 같다; 




2. 나는 가끔.... 말도안되게 폭식/폭음을 할때가 있다. 

먹다가 게워내고, 위가 찢어질것같은 통증을 느끼며- 

잠이 쏟아지는 와중에 침대에 누워 입에 뭔가를 넣는다- 

고로 너무나 당연하게 역류성 식도염은 나의 고질병이며- 

뚱돼지의 체형을 유지하고 점점 커져가는것 같다; 

애니어그램에선 내면의 공허함을 채우고자 폭식과 폭음을 하는 유형이라고 하더라;

나조차 이해할수 없는 나의 행위를 내면의 공허함때문이라 명명하는것을 보고, 

최근엔 먹는것에 집착하기 보다, 내 내면의 공허함을 채우는것에 더 관심을 가지고 있다. 

술도, 맥주 한박스, 양주, 막걸리 등등 각종 술들이 집에 항시 배치되어 있었고, 

매일 한-두병씩 마셨던 알콜중독에서- 

혼술을 안한지,,,22일이 되었다. ㅎㅎㅎㅎ 

모임에 참석하여 적당히 마신적은 있지만, 집에선 다행히 많이 자제 하고 있다. 




3. 나는 가끔... 러패에 글을 쓰다말고 다른일을 한다. 

그러다 자동저장만 믿고 껐지만... 저장되지 않은 나의 글에 썽질을 내기도 하고; 

70%정도 썻지만, 더이상 마무리하지않고, 임시저장목록에 남겨둔 글들이 있다. 

오늘이 글도 몇번 날리고, 여러시간후에나 완성을 하여 등록을 누르려 한다- 

나는 가끔..과 관련해서 더 쓰고 싶은게 생길것 같은데- 추후 수정으로 업데이트 해야지 ㅎㅎ 



PS. 오늘 나는 서민으로써 마지막 날일지도 모른다- 

      오늘 나는 100밀리언의 주인공의 후보중 한명이기 때문이다 ㅋㅋㅋㅋ 

      후후훗 :)



뜬뜬우왕

2018.08.16 10:53:39

calll me by my name..plz~~~ㅋㅋㅋ

내이름 누가 불러준적이 엄마아빠 말고 누구있었더라~~~ㅋㅋㅋ

이름은 참 중요해요. 때론 마음에 콱 박혀 콕콕 찌르죵.ㅎㅎㅎ

뾰로롱-

2018.08.16 13:29:49

애정 한가득 담아서 이름불러줄 이가 필요합니다! 

SNSE

2018.08.16 13:35:01

뾰로롱 꼬마마녀 열두살 소녀~ 옛날에 초록색 머리였던 뾰로롱마녀 만화보던 기억이 새록새록나네요ㅋ 뾰로롱 뾰로롱 (놀리는 중 킼)

뾰로롱-

2018.08.16 14:56:46

ㅋㅋㅋㅋ 이노래는 너무 정확하게 알고있는데- SNSE님이 초록머리마녀라고 하셔서 찾아보니 전혀모르는 이미지들이네요 ㅎㅎㅎㅎ 노래만 기억나요 ㅎㅎㅎ 가끔 혼자 정확한 발음으로 부르곤 하는 주제가 ㅋㅋㅋ 

SNSE

2018.08.17 06:40:17

얘요, 얘'-'*ㅋ

https://www.google.com/search?q=%EB%BE%B0%EB%A1%9C%EB%A1%B1+%EA%BC%AC%EB%A7%88%EB%A7%88%EB%85%80&source=lnms&tbm=isch&sa=X&ved=0ahUKEwjfjZCZxPLcAhVHOKwKHdIXBYIQ_AUICigB&biw=1280&bih=887


정확한 발음으로 부르곤 하는 주제가... 이러다간 세일러문과 천사소녀 네티까지 나올 판 같아요ㅋ

Waterfull

2018.08.16 11:07:26

ps 내용 설명 좀요.


저는 이제 고기를 끊을까 심각하게 고려중이에요.

술은 이미 옛날에 끊었고

뾰로롱-

2018.08.16 13:30:37

어떻게 고기를 끊죠.....? 도대체 왜 고기를 끊죠....??? ㅜㅜ 


PS는 100밀리언.. 로또를 샀어요- 오늘 발표 나요- ㅎㅎ 

SNSE

2018.08.16 13:36:46

발표가 나서 오늘이 서민으로서의 마지막 날이라면 우리 제발 부디 친하게 지내길 바래요 호호홍ㅋ  (혼자 설레발ㅋ)

뾰로롱-

2018.08.16 14:58:17

100밀리언의 주인공의 행동강령을 아주 진지하게 사장님과 토의하는 하루예요 ㅋㅋㅋ 

되고싶어요!!! 100밀리언= 천억이예요+ㅁ+ 

여긴 시스템이 좀 달라서 2등은 약 1억5천 쯤 밖에안되요- 

2등이 되도 좋겠지만 천억!!!! 내꺼야!!! 

Waterfull

2018.08.16 15:09:43

당첨되면

 

1. 당첨되지 못한 척 하면서 태연하게

러패에서 활동한다.

 

2. 다른 사람인척 새 아이디를 판다.

 

3. 러패같은 사이트를 아예 만든다.

 

4. 러패 따위는 이제 오지 않는다.

 

러패 관련된 행동 강령은 어찌될까요? 궁금하네요.

 

Waterfull

2018.08.16 15:11:06

고기를 끊는 이유는

점점 입맛이 고기가 맛 없거나

누린내가 나서 못 먹게 되는 상황이 일어나서예요.

이런 일이 일어날줄은 상상도 못했네요.

돼지고기를 끊는 것도 믿을 수 없었는데

치킨까지...헉!!!!

Can you imagine?????

뾰로롱-

2018.08.16 20:38:00

I CAN'T !! NEVER !!

뾰로롱-

2018.08.16 20:41:26

... 저는 다시 평범한 소시민으로...


$39.45 치 사서 $34.70 됐어요.. 

5불치 천억의 꿈 마음껐 꾸고 다시 열심히 일하는 직장인으로 ...(먼산바라보며.....또로리...)

SNSE

2018.08.17 06:41:24

먼산 아련ㅋ 띠로리 2. 천억의 꿈 안녕;_;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5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0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7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1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89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4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4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2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0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85 10
55251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198  
55250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602  
55249 연락이 뜸한 홍콩 남자 [3] silvermoon1 2018-11-27 433  
55248 화요일 스몰톡 뜬뜬우왕 2018-11-27 146  
55247 요즘 내가 화를 내는 포인트 (feat. 인간관계) [5] 뾰로롱- 2018-11-27 514  
55246 친구관계란 고무줄 같은건가요.. [10] 휴우휴 2018-11-27 522  
55245 헤어져야 되겠죠? [3] 플립 2018-11-27 392  
55244 왕좌의 게임 불쌍함 甲 [1] 로즈마미 2018-11-27 226  
55243 친구와 멀어져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어요 [6] 포포9 2018-11-27 345  
55242 두 남자 중 [5] dwef22 2018-11-27 363  
55241 이번주 휴가인데 뭐 할만한거 없을까요? [3] 넬로 2018-11-27 224  
55240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13] summary 2018-11-26 949  
55239 먼데이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26 221  
55238 마음이 식었다는 여자친구 [2] 우진님 2018-11-26 454  
55237 월요일 스몰톡 [6] St.Felix 2018-11-26 306  
55236 현재 송파/구리/하남 폭우 구름.jpg [1] 로즈마미 2018-11-26 235  
55235 왜 이별은 언제나 똑같이 힘들까요?? [10] subtle 2018-11-26 489  
55234 방어회 [3] 십일월달력 2018-11-26 286  
55233 존예.그리고 영원히 안녕. [4] 칼맞은고등어 2018-11-26 514  
55232 자존감이 너무 낮아요.... [10] 우울 2018-11-26 585  
55231 오늘도 휴일 출근.. [1] 권토중래 2018-11-25 188  
55230 회사란 원래 이런 곳인가요?(직장다니시는 분들 조언좀요ㅜㅜ) [8] 컴컴별 2018-11-25 664  
55229 남자친구랑 헤어져야 되나 고민입니다 [10] 미래2 2018-11-25 770  
55228 애인과 써보면 재미있을 것 같은 아이템 에스밀로저스 2018-11-24 332  
55227 뉴스를 보다가 [1] dudu12 2018-11-24 212  
55226 기시감?예감? 뜬뜬우왕 2018-11-23 203  
55225 값비싼 명품 케익 [1] 로즈마미 2018-11-23 406  
55224 ㅇ 뉴스를 볼 때 마다 당신의 불행을 생각한다 [1] 에로고양이 2018-11-23 280  
55223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하는데 Quentum 2018-11-22 162  
55222 미련 버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8] 무먀모 2018-11-22 706  
55221 깊이를 모르게 빠져들다 [2] Chiclovely 2018-11-22 380  
55220 내가 준 상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7] 영원히 2018-11-22 633  
55219 관종 [4] 로즈마미 2018-11-22 359  
55218 남자친구가 거짓말. [24] 오늘온도 2018-11-22 979  
55217 교황?ㄷㄷㄷ [1] 로즈마미 2018-11-21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