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7

스몰톡

조회 508 추천 0 2018.08.17 10:42:39

1.


6월말

살구를 받아먹기 시작해서

여름 내내

과수원에서 복숭아를 받아먹었다.

내가 아는 세상 모든 복숭아보다

세상 모든 살구보다 더 맛있는 이 과일들을

한 해동안 잘 돌보고 길러내어

이렇게 먼 곳에 모르는 사람의

여름 주식으로 보낼수 있다는 생명력에

항상 감탄하면서 먹게 된다.


올해는 유난히

시름에 잠긴 사람들

더위에 입맛없는 사람들

노고에 지친 사람들의

입을 기쁘게 해줬다.

더위에 지치고 고된 마음도

같이 적셔 줬던 것 같다.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복숭아 품종인 경봉이

이제 마지막 수확을 앞두고 있다는

글을 보았기 때문이다.


올 여름도 무사히 잘 넘길수 있었던 것은

복숭아와 보네이도 덕분이다.

울 고양이들도 보네이도 덕분에

더위 안먹고 잘 지냈다.


고맙습니다.

항상 건강하셔서 행복하고  맛있는 과일

많이 생산해주세요.


라고 문자라도 보낼까 싶다.


2.


나는 나를 위해 오래 살아왔다.

세상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너무 적다.

고작할 수 있는 일이 몇 개 없어서

그것이라도 열심히 성실히 하는 수밖에 없다는

결론이다.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마음이 빈곤하지 않아서

감사하다.


3.


나를 감싸고 있던 수많은 벽들이

내가 나를 보호하기 위해

본능적으로

쳐 왔던 벽이라는 것을

꿈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

아니 알고는 있었던 것도 같은데

꿈이 생생한 이미지로 나에게 보내주었다.


꿈은 내가 이미 알고있는 것을 알려주지는 않으니

뭔가 더 다른 것들이 있을 것이다.


내가 잘하고 있는 것일까?

이 선택은 과연 내가 정말 내 무릎을 맨땅위에

자갈밭위에 꿇고서 내린 결정일까?

하는 고민이 생길 무렾에는

이렇게 꿈이 나에게 알려준다.


걱정하지 말라고.

잘하고 있다고.


오늘도 역시 꿈 이미지를

마음에 품고 이런 저런 떠오르는 것들을 가지고

작업하듯 하루를 보내야겠다.






뾰로롱-

2018.08.17 15:34:53

추천
1

1. 감사한 마음은 나누면 세네배의 효과가 생기는것 같아요- 

문자 보내보세요~~ ^^ 

+ 그 복숭아 저도 먹어보고싶네요 ~


2. 요즘처럼 각박한 세상에 따뜻한 마음이네요...  


3. 저는,, 요즘 계속,,, 야한꿈을 꿔요.. 

욕구불만이 최고치를 찍는.... 배란일이 왔음을 깨달았어요... 

Waterfull

2018.08.17 15:48:05

하하하....블러그에 감사의 댓글 남겼어요

복숭아 먹은 사람들이 다

백이면 백 이게 무릉도원이다.라네요.

 

그냥 내 그릇이 차오르니까 넘치는 것도 있는 것 같다. 싶어요.

 

야한 꿈은 새로운 것들과 통합해내고자 하는

영성적 갈망이 드러나는 양식이라 매우 긍정적입니다.

이왕이면 야한 상황이 좌절되지 않는게 중요한 것 같아요 하하하하...

욕구불만이면 꿈속에서도 야한 상황에서 좌절이 잘 되곤 해서...

 

Blanca

2018.08.17 18:13:24

추천
1

저는 이번 여름 블루베리와 체리를 얼마나 먹었는지 옆지기가 농장을 하나 사야겠다고

놀릴 정도였어요 ㅋㅋㅋㅋㅋ 이태리산 유기농체리가 가끔 슈퍼에 등장하는데

엄청 비쌌지만 다른 거 먹는 대신 사먹는거니까 뭐.. 이렇게 합리화하면서요.

전 납작 복숭아 좋아해요! 아무튼 여름엔 과일이 주식이라 식비가 좀 더 들어가네요 ㅎㅎㅎㅎ


Waterfull

2018.08.17 18:34:09

블루베리랑 체리는 그냥

먹다 보면 금새 없어져서

코로 들어가는지 어디로 들어가는지 조차 모르겠어요.

확실히 특별히 기른 소채 과일들은 맛있어요.

사람 손이 단맛을 더 만드는 거 같아요.


납작 복숭아는 먹어본 적이 없는데

복숭아로 어떤 분들은 무생채처럼 생채를 해 먹더라구요.

전 그냥 밥 반찬 먹으면서 복숭아도 반찬처럼 먹고 그랬어요.


식비가 들어가도

여자는 과일이죠 하하하하하...

이래서 페미니스트 못돼요.

뜬뜬우왕

2018.08.18 00:48:08

추천
1
경봉? 전 아담과 이브를 유혹한 선악과같은 단물 줄줄 흐르는 무른 복숭아 보단 단단한게 좋아요.ㅎ 천도복숭아도 맛있죠.

Waterfull

2018.08.18 14:22:26

경봉은 아삭이 복숭아 종류야.

선악과는 근데 사과 아니니?

뜬뜬우왕

2018.08.18 14:28:36

아~제가 좋아하는게 경봉과인가보군요 아삭아삭ㅋㅋㅋ
복숭아같이 달고 물이넘치고 뭐 이런다고 하더라구영.ㅋ

나도모르게

2018.08.21 22:10:16

살구 맛은 어디쯤인가요? 자두와 복숭아 사이 어디인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7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3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7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1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4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9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2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4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5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61 10
55532 남동생 이야기 만만새 2019-02-24 205  
55531 위염+식도염 때문에 고생인데 혹시 치료하신분 있나요 ㅠㅠ [8] cosette 2019-02-24 369  
55530 내고향 만만새 2019-02-23 127  
55529 사춘기 학생의 발언 ㅜ.ㅠ [5] 쉘브르 2019-02-23 493  
55528 이직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ㅜㅜ [1] 25hrs 2019-02-22 326  
55527 새봄(0) 만만새 2019-02-22 132  
55526 새벽에 소스라치게 놀라서 깬 이유 [2] 몽이누나 2019-02-22 334  
55525 현재의 맹목적인 북한과의 '평화' 메세지가 위험한 이유 Quentum 2019-02-22 94  
55524 유혹을 받았어요 기도를 다시 시작했어요 [2] 만만새 2019-02-22 486  
55523 언니가 형부로 인해 고통 받는데 제가 어떻게 도와줄수 있을까요? [5] 토끼마우스 2019-02-21 685  
55522 야구장의 상남자 [3] 로즈마미 2019-02-21 313  
55521 스몰톡 [1] 만만새 2019-02-21 180  
55520 늦잠 꾸러기.. [1] 여자 2019-02-20 236  
55519 아주 미세한 느낌인데 꽉찬 확신같은거 [5] 만만새 2019-02-20 613  
55518 혼밥 레벨 [1] 로즈마미 2019-02-20 224  
55517 아빠손이 제일 안전해 [1] 로즈마미 2019-02-19 268  
55516 슬픈 공전 [2] 만만새 2019-02-19 240  
55515 여러분은 인생이 행복하나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522  
55514 소개팅 애프터때 뭐하나요? [1] 연탄길 2019-02-18 601  
55513 흔한 리모델링.jpg [2] 로즈마미 2019-02-18 430  
55512 한가지 여쭐게요. 만만새 2019-02-18 173  
55511 일상 이야기 [10] 라영 2019-02-18 534  
55510 친구하실분있나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207  
55509 주말일기 [5] 몽이누나 2019-02-18 285  
55508 걱정을 많이 해서 괴로워요. [5] 두루미 2019-02-17 549  
55507 비밀번호0502 [5] 만만새 2019-02-17 378  
55506 누군가 그를 신이라고 했습니다. 만만새 2019-02-17 176  
55505 아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싶습니다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287  
55504 독서모임 가보신분계씬가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575  
55503 참, 그럴듯했던 변명. [1] 여자 2019-02-17 270  
55502 빈틈부재중 만만새 2019-02-16 157  
55501 패션에 있어서 불편함 [13] 하림윤 2019-02-16 870  
55500 그 임동진 분 아세요?(탤런트) [2] 만만새 2019-02-15 528  
55499 남친 있지만 남자 룸매 있는 여자 [4] 로즈마미 2019-02-15 586  
55498 패딩조끼의 권태 [2] 만만새 2019-02-15 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