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8
내 인생에 종교는 없다, 믿을 건 나뿐이라고 생각했는데, 너무 지치고 힘드니 어디라도 터놓고 기대고 싶어요. 노력없이 원하기만 하는 것 같긴하지만, 신부님이나 스님께 어떻게 마음을, 고민을 터놓고 상담받고 조언받을 수 있을까요. 심리 상담을 받아야하나.. 그건 또..어쩐지 꺼려지고요..


pass2017

2018.09.08 00:24:20

템플스테이 가시면 다같이 모여서 스님이랑 차마시는 시간 있어요. 거기서 파혼하고 온 사람, 이혼직전인 사람 등등 다 와서 울고 가요. 참고하세요

dudu12

2018.09.08 17:30:02

제가 폐쇄적이었던 것같기도 하네요. 다른 사람앞에서 저의 문제를 얘기하는 것부터 겁났거든요. 좀 찾아봐야겠어요. 속으로 혼자 곪아트려서 이런건지도 생각해보게 되네요. 감사합니다

ㄷㅊㅋ

2018.09.08 01:12:14

각 지역마다 정토회 법당이 있어요~
전 한창 힘들 때 정토회가서 법륜스님 말씀듣고
말씀 들은 후 진행되는 마음나누기 시간에 참여했어요. 꽤 정화가 되고 좋았어요.

dudu12

2018.09.08 17:32:52

네네, 사실 신앙은 없지만 기회가 있을 때, 절에 가서 어설픈 절이라도 하며 그동안 잘 못살았습니다. 마음에 슬픔없이 해주세요. 하고 빌고 나면 마음이 좀 차분해져서 여쭤봤어요. 감사합니다

골든리트리버

2018.09.08 05:01:37

템플스테이 좋아요~
아무것도 없는 산중 절에서 진짜 제대로된 휴식이 되요.
불교 예절등에 익숙하지 않으시면(특히, 발우공양이 부담되거나하시면) 휴식형 템플 하시면, 그냥 쉬다가 스님과의 대화의 시간에만 참여하시면 되요.

dudu12

2018.09.08 17:33:35

휴식형 템플 스테이도 있군요. 감사해요.

뜬뜬우왕

2018.09.08 05:50:19

성당은 늦은밤부터 새벽까지 제외하고 문을 열어 놓으니까가셔서 명상하는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dudu12

2018.09.08 17:34:26

신부님께 고해성사나 상담은 아무나 못받는거죠?

뜬뜬우왕

2018.09.08 17:40:00

고해성사는 세례를 받은 사람만 볼수 있어요.

SNSE

2018.09.08 14:11:34

신부님이나 스님이 딱 명쾌한 해결책을 제시해 줄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기대감은 최대한으로 꾹꾹 눌러 최소화시키시고, 상담가를 찾는 것도 그 분과 쓰니의 케미가 맞아야 하기 때문에 막상 알아보려면 막막할 수 있어요. 한 명으로 정하기보다는 여러 명을 후보에 두고 그 분들과 한번은 만나 본 다음에(첫 상담을 해 보고) 맘에 드는 최종 한 명이랑 상담을 진행하면 좋은데 나랑 잘 맞을 것 같은 개인/기관을 찾는게 은근히 어렵더라구요ㅠㅠ 저는 진짜 우울하고 마음의 안정이 필요할 때, 주 보혈 이라는 찬송가 들었었어요. 이거 반복재생하거나 맘에 드는 다른 찬송가들 쭈욱 들으면서 우울한 맘 추스렸었어요. 황창연 신부님이 말씀을 재미있게 잘 하셔서 아무 생각하고 싶지 않을때는 황창연 신부님 강의 동영상도 보고 그랬었어요. 진짜 언제 이렇게, 어떻게 헤쳐나왔는지도 모를만큼 꼭 살아있어서 쓰니 곁에 누군가가 아프다고 하면 괜찮다고 토닥여줄 수 있는 언니(? 아니면 형아?ㅋㅋ)가 되어 있기를 바랄께요. (내 맘대로 살포시 기대해야지ㅋ 막 이래ㅋㅋ)

dudu12

2018.09.08 17:38:03

네네 저도 명쾌한 해결책보다는 마음을 차분히, 제가 생각지못한 넓은 시선에서 차분히 하고싶어요. 그것도 결국엔 제가 해야하지만요. 황창연 신부님 강의는 많이들 들으시는군요.
매번 정성어린 댓글 감사해요. 저도 이 길고긴 터널을 지나 즐겁게 웃는 사람이 되어있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채원

2018.09.10 12:47:07

교회나 성당도 너무 밀접하게 갑자기 들어오면 부담스러워서 그럴 수 있으니까 일단은 큰~교회 (너무 좀 비리로 알려진 교회들 말고) 에 일반적인 주일 오전 예배 정도 참석해보시는 걸로 시작해도 좋을 것 같아요. 저는 객지생활할 때 집 뒤에 바로 큰 교회가 있었는데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목사님 말씀듣고 일주일에 한번 짧은 시간이라도 힐링되는걸 느꼈어요. 왠지 고민하고 있던 문제를 꼭 집어서 말해주는 기분도 많이 느꼈구요.


그리고 종교에 의지할만큼 특정한 구체적인 문제가 있으시면 종교라는게 또 위험하기도 해서 너무 작은 교회나 절같은데는 의지하게 되고 이상한 곳도 있으니 마음이 불안정한 상태에서는 조심하시는게 안전할 것 같다는 노파심이 있네요^^ 본인의 성격이나 상태에 따라서 상담이 필요할 경우도 있으니까 뭐든 꺼리지 마시고 내게 지금 가장 필요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주저없이 선택하세요.

dudu12

2018.09.10 13:22:01

중요한 말씀 감사합니다. 사실 저도 절박한 마음에 기댄 곳이 사이비같았던 곳이라... 무슨 말씀인지 알아요. 인생을 잘 살아간다는건 쉽사리 내 의지와 선의로 되는게 없다고 혹독히, 꽤 오래 느끼고 있어서 좀더 신중하게 찾아야겠어요. 진심어린 조언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79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9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80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5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60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2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5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6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67 10
55533 이런 헤어짐 [5] Takethis 2019-02-25 439  
55532 세상에서 제일 재밌는 얘기는? [8] 몽이누나 2019-02-25 323  
55531 연두하세연~ 만만새 2019-02-24 123  
55530 남동생 이야기 만만새 2019-02-24 205  
55529 위염+식도염 때문에 고생인데 혹시 치료하신분 있나요 ㅠㅠ [8] cosette 2019-02-24 371  
55528 내고향 만만새 2019-02-23 127  
55527 사춘기 학생의 발언 ㅜ.ㅠ [5] 쉘브르 2019-02-23 493  
55526 이직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ㅜㅜ [1] 25hrs 2019-02-22 326  
55525 새봄(0) 만만새 2019-02-22 132  
55524 새벽에 소스라치게 놀라서 깬 이유 [2] 몽이누나 2019-02-22 334  
55523 현재의 맹목적인 북한과의 '평화' 메세지가 위험한 이유 Quentum 2019-02-22 94  
55522 유혹을 받았어요 기도를 다시 시작했어요 [2] 만만새 2019-02-22 487  
55521 언니가 형부로 인해 고통 받는데 제가 어떻게 도와줄수 있을까요? [5] 토끼마우스 2019-02-21 686  
55520 야구장의 상남자 [3] 로즈마미 2019-02-21 313  
55519 스몰톡 [1] 만만새 2019-02-21 180  
55518 늦잠 꾸러기.. [1] 여자 2019-02-20 237  
55517 아주 미세한 느낌인데 꽉찬 확신같은거 [5] 만만새 2019-02-20 613  
55516 혼밥 레벨 [1] 로즈마미 2019-02-20 225  
55515 아빠손이 제일 안전해 [1] 로즈마미 2019-02-19 268  
55514 슬픈 공전 [2] 만만새 2019-02-19 240  
55513 여러분은 인생이 행복하나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522  
55512 소개팅 애프터때 뭐하나요? [1] 연탄길 2019-02-18 605  
55511 흔한 리모델링.jpg [2] 로즈마미 2019-02-18 430  
55510 한가지 여쭐게요. 만만새 2019-02-18 173  
55509 일상 이야기 [10] 라영 2019-02-18 534  
55508 친구하실분있나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207  
55507 주말일기 [5] 몽이누나 2019-02-18 285  
55506 걱정을 많이 해서 괴로워요. [5] 두루미 2019-02-17 549  
55505 비밀번호0502 [5] 만만새 2019-02-17 378  
55504 누군가 그를 신이라고 했습니다. 만만새 2019-02-17 176  
55503 아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싶습니다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287  
55502 독서모임 가보신분계씬가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576  
55501 참, 그럴듯했던 변명. [1] 여자 2019-02-17 270  
55500 빈틈부재중 만만새 2019-02-16 157  
55499 패션에 있어서 불편함 [13] 하림윤 2019-02-16 8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