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만나면 내게 늘 잔소리만 늘어놓는 친구를 만났다. 우린 10년 전쯤 좁은 원룸에서 동거한 적이 있었는데 한 번은 서로 얼굴이 엉망이 되도록 주먹질을 한 적도 있었다. 녀석은 언제나처럼 내 철없음을 타박하고, 내 부족함을 질타한다. 녀석은 그러면서 스스로가 그나마 괜찮은 인생을 살고 있음을, 안정적이고 견실하게 삶을 꾸려가고 있음을 재확인받는다. 어쩌면 약간의 우월감과 승리감에 도취된 채로. 돌아보면 우리 관계의 기본적인 틀은 그런 것이었다.

그럼에도 내겐 그런 시간이 가끔은 필요해서, 녀석을 만나는 게 마냥 싫지만은 않다. 자기 확신의 늪에 빠질 때 옆에서 이성적인 쓴소리로 제동을 걸어줄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돌아보면 내가 파국으로 끝맺을 게 뻔한 사랑을 무모하게 시작하려 할 때, 가장 열심히 뜯어말렸던 것도 녀석이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며 첫 직장에 사표를 쓰고 나와서, 두 번째 취업에 연거푸 물을 먹고 초기 우울증 증세가 왔을 때 병원과 약을 추천해준 것도 녀석이었다.

물론 나는 그 사랑을 했다. 병원에도 가지 않았다. 우린 서로를 그렇게 끔찍이 아끼거나 살갑게 챙기지도 않는다. 그래도 우린 아직 친구인 채로 있다. "나하고 친하다고 생각하냐?" 녀석이 어이없다는 듯 물었다. "응. 뭐, 나름." 내가 대답하자 녀석은 속 모를 표정을 지으며 끄응 소리를 냈다.

녀석의 말 중 기억할 몇 대목. 내게 찍힌 낙인. 내 성격은 무던해 보이지만 실은 받아줄 사람 많지 않은 예민한 편이라는 것. 20년 만기 대출로 집을 샀다는 녀석은 갈비탕 값을 계산하지 않으려고 카운터 앞에서 카드를 안 가져왔다는 뻥을 쳤다. 어쩜 그리 학생 때나 다름이 없는지. 덕분에 간밤에 26억짜리 주택을 사려고 둘러보는 꿈을 꾸었다. 주차공간이 넓고 해수욕장에 인접한 멋진 집이었다.


뜬뜬우왕

2018.09.12 17:01:48

녀석님~~~밥좀 사세요~^^
혹시 이름이 여석인데 녀석이라고 하는건....?

Waterfull

2018.09.12 17:34:25

머리 속의 초자아가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일듯 합니다.

superego 너 좀 재미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2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2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1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9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5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3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44 10
55159 이별 [1] dudu12 2018-10-21 301  
55158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930  
55157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17  
55156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715  
55155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24  
55154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175  
55153 31년동안 정말 좋아해본 사람이 없는게 정상일까요? [5] clover12 2018-10-20 777  
55152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474  
55151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608  
55150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25  
55149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493  
55148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697  
55147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465  
55146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352  
55145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1022  
55144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44  
55143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66  
55142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62  
55141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748  
55140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69  
55139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620  
55138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51  
55137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28  
55136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87  
55135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44 1
55134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103  
55133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4  
55132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29  
55131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60  
55130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32  
55129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11  
55128 근황 [2] joshua 2018-10-16 283  
55127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47  
55126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83  
55125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