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5
만나면 내게 늘 잔소리만 늘어놓는 친구를 만났다. 우린 10년 전쯤 좁은 원룸에서 동거한 적이 있었는데 한 번은 서로 얼굴이 엉망이 되도록 주먹질을 한 적도 있었다. 녀석은 언제나처럼 내 철없음을 타박하고, 내 부족함을 질타한다. 녀석은 그러면서 스스로가 그나마 괜찮은 인생을 살고 있음을, 안정적이고 견실하게 삶을 꾸려가고 있음을 재확인받는다. 어쩌면 약간의 우월감과 승리감에 도취된 채로. 돌아보면 우리 관계의 기본적인 틀은 그런 것이었다.

그럼에도 내겐 그런 시간이 가끔은 필요해서, 녀석을 만나는 게 마냥 싫지만은 않다. 자기 확신의 늪에 빠질 때 옆에서 이성적인 쓴소리로 제동을 걸어줄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돌아보면 내가 파국으로 끝맺을 게 뻔한 사랑을 무모하게 시작하려 할 때, 가장 열심히 뜯어말렸던 것도 녀석이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며 첫 직장에 사표를 쓰고 나와서, 두 번째 취업에 연거푸 물을 먹고 초기 우울증 증세가 왔을 때 병원과 약을 추천해준 것도 녀석이었다.

물론 나는 그 사랑을 했다. 병원에도 가지 않았다. 우린 서로를 그렇게 끔찍이 아끼거나 살갑게 챙기지도 않는다. 그래도 우린 아직 친구인 채로 있다. "나하고 친하다고 생각하냐?" 녀석이 어이없다는 듯 물었다. "응. 뭐, 나름." 내가 대답하자 녀석은 속 모를 표정을 지으며 끄응 소리를 냈다.

녀석의 말 중 기억할 몇 대목. 내게 찍힌 낙인. 내 성격은 무던해 보이지만 실은 받아줄 사람 많지 않은 예민한 편이라는 것. 20년 만기 대출로 집을 샀다는 녀석은 갈비탕 값을 계산하지 않으려고 카운터 앞에서 카드를 안 가져왔다는 뻥을 쳤다. 어쩜 그리 학생 때나 다름이 없는지. 덕분에 간밤에 26억짜리 주택을 사려고 둘러보는 꿈을 꾸었다. 주차공간이 넓고 해수욕장에 인접한 멋진 집이었다.


뜬뜬우왕

2018.09.12 17:01:48

녀석님~~~밥좀 사세요~^^
혹시 이름이 여석인데 녀석이라고 하는건....?

Waterfull

2018.09.12 17:34:25

머리 속의 초자아가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일듯 합니다.

superego 너 좀 재미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4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7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9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8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6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6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69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2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7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0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2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4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39 10
55530 언니가 형부로 인해 고통 받는데 제가 어떻게 도와줄수 있을까요? [5] 토끼마우스 2019-02-21 683  
55529 야구장의 상남자 [3] 로즈마미 2019-02-21 312  
55528 스몰톡 [1] 만만새 2019-02-21 180  
55527 늦잠 꾸러기.. [1] 여자 2019-02-20 236  
55526 아주 미세한 느낌인데 꽉찬 확신같은거 [5] 만만새 2019-02-20 612  
55525 혼밥 레벨 [1] 로즈마미 2019-02-20 224  
55524 아빠손이 제일 안전해 [1] 로즈마미 2019-02-19 267  
55523 슬픈 공전 [2] 만만새 2019-02-19 240  
55522 여러분은 인생이 행복하나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522  
55521 소개팅 애프터때 뭐하나요? [1] 연탄길 2019-02-18 597  
55520 흔한 리모델링.jpg [2] 로즈마미 2019-02-18 429  
55519 한가지 여쭐게요. 만만새 2019-02-18 173  
55518 일상 이야기 [10] 라영 2019-02-18 533  
55517 친구하실분있나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207  
55516 주말일기 [5] 몽이누나 2019-02-18 285  
55515 걱정을 많이 해서 괴로워요. [5] 두루미 2019-02-17 547  
55514 비밀번호0502 [5] 만만새 2019-02-17 378  
55513 누군가 그를 신이라고 했습니다. 만만새 2019-02-17 176  
55512 아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싶습니다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287  
55511 독서모임 가보신분계씬가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573  
55510 참, 그럴듯했던 변명. [1] 여자 2019-02-17 270  
55509 빈틈부재중 만만새 2019-02-16 157  
55508 패션에 있어서 불편함 [13] 하림윤 2019-02-16 868  
55507 그 임동진 분 아세요?(탤런트) [2] 만만새 2019-02-15 526  
55506 남친 있지만 남자 룸매 있는 여자 [4] 로즈마미 2019-02-15 585  
55505 패딩조끼의 권태 [2] 만만새 2019-02-15 385  
55504 일상 [3] resolc 2019-02-15 272  
55503 에릭의 솜씨 [1] 로즈마미 2019-02-14 278  
55502 반성문! 만만새 2019-02-14 177  
55501 알아서 하라는 남친(저는 수동적인데) [3] 쿠키67 2019-02-14 607  
55500 일상블로거, 블로그 마켓 도전기!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9-02-13 193  
55499 소개팅 두번째 만남 후 [3] midori00 2019-02-13 800  
55498 본인 뜻대로 안해주면 뒤집어지는거 [18] 만만새 2019-02-13 751  
55497 썰전을 보았습니다... 싸드 이야길 하더군요 [2] 로즈마미 2019-02-13 166  
55496 나도 똑같은 인간일까.ㅎㅎ [2] 만만새 2019-02-13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