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6
만나면 내게 늘 잔소리만 늘어놓는 친구를 만났다. 우린 10년 전쯤 좁은 원룸에서 동거한 적이 있었는데 한 번은 서로 얼굴이 엉망이 되도록 주먹질을 한 적도 있었다. 녀석은 언제나처럼 내 철없음을 타박하고, 내 부족함을 질타한다. 녀석은 그러면서 스스로가 그나마 괜찮은 인생을 살고 있음을, 안정적이고 견실하게 삶을 꾸려가고 있음을 재확인받는다. 어쩌면 약간의 우월감과 승리감에 도취된 채로. 돌아보면 우리 관계의 기본적인 틀은 그런 것이었다.

그럼에도 내겐 그런 시간이 가끔은 필요해서, 녀석을 만나는 게 마냥 싫지만은 않다. 자기 확신의 늪에 빠질 때 옆에서 이성적인 쓴소리로 제동을 걸어줄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돌아보면 내가 파국으로 끝맺을 게 뻔한 사랑을 무모하게 시작하려 할 때, 가장 열심히 뜯어말렸던 것도 녀석이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며 첫 직장에 사표를 쓰고 나와서, 두 번째 취업에 연거푸 물을 먹고 초기 우울증 증세가 왔을 때 병원과 약을 추천해준 것도 녀석이었다.

물론 나는 그 사랑을 했다. 병원에도 가지 않았다. 우린 서로를 그렇게 끔찍이 아끼거나 살갑게 챙기지도 않는다. 그래도 우린 아직 친구인 채로 있다. "나하고 친하다고 생각하냐?" 녀석이 어이없다는 듯 물었다. "응. 뭐, 나름." 내가 대답하자 녀석은 속 모를 표정을 지으며 끄응 소리를 냈다.

녀석의 말 중 기억할 몇 대목. 내게 찍힌 낙인. 내 성격은 무던해 보이지만 실은 받아줄 사람 많지 않은 예민한 편이라는 것. 20년 만기 대출로 집을 샀다는 녀석은 갈비탕 값을 계산하지 않으려고 카운터 앞에서 카드를 안 가져왔다는 뻥을 쳤다. 어쩜 그리 학생 때나 다름이 없는지. 덕분에 간밤에 26억짜리 주택을 사려고 둘러보는 꿈을 꾸었다. 주차공간이 넓고 해수욕장에 인접한 멋진 집이었다.


뜬뜬우왕

2018.09.12 17:01:48

녀석님~~~밥좀 사세요~^^
혹시 이름이 여석인데 녀석이라고 하는건....?

Waterfull

2018.09.12 17:34:25

머리 속의 초자아가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일듯 합니다.

superego 너 좀 재미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5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4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7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1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8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7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3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35 10
55351 어떤 이별 풍경 [11] 십일월달력 2018-12-26 575  
55350 소개팅을 그만 쉬라는 주변 이야기 [9] waterloo 2018-12-25 825  
55349 God knows everything. [2] 여자 2018-12-25 393  
55348 권고사직 [4] 궁디팡팡 2018-12-25 425  
55347 할말 하는 관계 [4] 만만새 2018-12-25 479  
55346 이해한다해서 용서하는 건 아냐 [7] Waterfull 2018-12-24 433  
55345 맘에 들어오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6] 민트탁상시계 2018-12-24 702  
55344 부담스러운 친구의 선의 [11] 라영 2018-12-24 664  
55343 여친이랑 헤어지고 너무 외롭다. 세상이 무너질 것 같다. [7] 페퍼민트차 2018-12-23 765  
55342 소개팅인데 멘붕이 오죠 왜? [5] Trawooma 2018-12-23 733  
55341 뒷통수 한대만 쳐주세요. [6] kkmmz 2018-12-23 370  
55340 여자친구랑헤어젔는데 말할곳이없어서... [9] 프로펠라 2018-12-23 672  
55339 "내 주제가 뭐라고" [6] 야야호 2018-12-23 405  
55338 연애 고민을 털어놓는다는 건 사실 상대가 별로 안 좋아하는 것 [2] 페퍼민트차 2018-12-23 609  
55337 지금 나의 비쥐엠 [1] 만만새 2018-12-22 218  
55336 우는 여자, 화내는 남자 [2] Takethis 2018-12-22 444  
55335 ● 오늘 본 기아차 [8] 로즈마미 2018-12-21 489  
55334 직장에서 이런 인간 본적 있으세요? 어떻게 대응하세요? 넘 힘드네... [12] jann 2018-12-20 1093  
55333 사회생활 선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14] 튜닉곰 2018-12-20 559  
55332 그 순간의 감정에 최선을 다하는것 [3] 벨로스터 2018-12-20 542  
55331 전생에 노래방 못가 억울하게 죽은 건물주 [1] 로즈마미 2018-12-20 356  
55330 스몰톡. [6] Felix 2018-12-20 430  
55329 제가 인내심이 부족한 걸까요? [3] 뀨의하루 2018-12-19 462  
55328 자존심 내세우는 남자 [4] silvermoon1 2018-12-19 516  
55327 yes or yes [2] 몽이누나 2018-12-19 349  
55326 12월 19일 스몰톡 [4] _yui 2018-12-19 323  
55325 통화 [3] 십일월달력 2018-12-19 354  
55324 성격에 따른 직업고민있어요~! [4] 작은고양이 2018-12-19 421  
55323 회식 문화 강요 [14] 장미그루 2018-12-19 476  
55322 두 번째 받아들임. [1] 3월의 마른 모래 2018-12-19 299  
55321 자랑 [2] dudu12 2018-12-18 293  
55320 군대에서 남자가 보내는 편지의 의미는 뭔가요? [1] 새라 2018-12-18 218  
55319 나랑 사귀면 개이득인데 아무도 안사겨준다 [49] 맛집탐구 2018-12-18 1172  
55318 드뎌 훈남이를 발견...... [14] 영원히 2018-12-18 881  
55317 크리스마스 일주일전 스몰톡 [2] 만만새 2018-12-18 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