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33
결혼 생각으로 만나는 중인데요.
뭐 먹을지부터 영화 예매하는거 등등
너 먹고싶은거, 너 보고싶은거 이렇게 떠넘기는데요.
여행도 어디로 갈지, 어느지역, 어디갈지, 데이트코스 같은것도 저 알아서 하라는 식입니다.
무엇보다, 남친 부모님께 잘 보이려고 하는 때가 있잖아요. 명절이나 생신같은 기념일에 뭐가 좋을지 뭐 고르는게 저는 엄청 신경쓰이고 고민 많은편이에요.
결정장애 있는데 더 신중을 가하다보니 메뉴선정부터 버버벅, 그래서 남친에게 추천을 받아요.
생신때 떡케이크를 하려니, 이쁜건 크기도 작고 비싸기만 하고, 그래도 좀 커야하지 않겠나 싶어서 큰거보면 십만원대... 주문제작이라 예약해서 직접픽업해야 하는데, 제가 퇴근하는 시간은 가게도 문닫고,
어떻게 하면 좋을지 얘기꺼내는데 저한테 막 짜증입니다. 배달안해주냐면서, 물어나 보래요.
직접픽업해가라고 떡하고 안내글 써져있는데, 설득이나 해보랍니다. 그래도 안되면 자기가 갖고 가겠다면서,, (안되는거 왜 자꾸 확인해보라는지 짜증나요.)
금액에 대해 상의를 하니, 가성비 떨어진다고 사지 말라고. 다른곳 찾아서 알아서좀 사라고 하는데요.
어이가 없어서......... 자기 부모님한테 잘보이려는건데 도와주지 못할망정 뭐든지 다 저에게 떠넘기려는 걸로만 보여요.

욱해서 남친한테 터놓다보니,
데이트할때도, 늘 저보고 정하라고 했던것도 늘어놓게 되었는데,
자기딴에는 자기가 아침부터 밤까지 바쁘고,
저는 비교적 일찍 퇴근하고 쉬는날도 더 많으니 저보고 맡기는 거랍니다.


근데 저는 주체적이지 못하거든요.
능동적이지 않고 수동적인 편인거 같아요.
막 꼴리는게 아니면 딱히 가고싶은곳도 없고 먹고싶은것도 늘 먹던거, 치킨같은거 뿐.. 맛집 찾아내는거, 명소 찾아내는거 굳이 해본적도 없고 그런거에 열정이 없어요.
그래서 친구들이랑 놀러가도 전적으로 친구들 의견에 동의하고 군말없이 따라다니고 즐기는 편입니다.

저는 뭐 정보 찾아내고, 뭐 하고싶고 이런게 없거든요.
해본적 경험해본적이 없어서 그런지
그냥 없어도 편하게 사니까, 귀찮기도 하고,
놀러갈 계획짜는것도 스트레스고, 화장품도 옷도 사는것도 스트레스 거든요.

이런 저한테 뭐든지 전적으로 맡기려고 하는데,
저는 저를 리드해줬으면 좋겠어요.

서로 안맞는 건가요.

보통 남자가 리드하는 쪽이거나
여자가 맛집 명소 등 관심많아서 여기가자 저기가자 이러는 편이던데
저희는 둘다 알아보지 않으려하니까...
저는 이왕이면 같이 알아보고 같이 정하고 상의하고 했음 좋겠는데, 남친은 바쁘다는 이유로 저보고 정하라고 하네요.
하. 둘다 문제인건지 제가 문제인건지
어쩜 좋을까요


LikeaVirgin

2019.02.14 10:04:55

둘이 할일 정해져 있는데

내가 안하면 상대가 해야 하는 건 정해진 수순 아닌가요.

나는 수동적이라 싫고

저이는 바쁘니까 싫고

안맞는 것도 안맞는 거지만 각자의 이기심도 있어 보여요.

만만새

2019.02.14 11:42:55

결혼생각있으심 미리 연습하신다 생각하세요. 많이들 안 도와준다고 합니다.그게 연애와 결혼의 차이인것 같아요.처음부터 잘하는 사람 없고 처음부터 적극적인 사람없는것 같아요.안나서니까 내가 나서게 되는거지.ㅎ

야야호

2019.02.14 15:50:07

남자가 바빠서, 그리고 여자친구를 배려하는 마음으로 상대가 좋아하는 것을 선택하도록 하는 것인지

결정장애 선택장애 나태하고 게으르고 선택의 결과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인지 잘 살펴보세요

후자인경우가 매우 상당합니다...

희한한게 대부분 여자들이 후자인 경우가 많은데 상기 케이스는 남자가 저런다니 좀 그렇군요

이런 사람 특징이 떠밀어놓고 가만히 있다가 뭔가 일이 안 풀리거나 지 마음에 안 들면 화를 냅니다

소인배의 특성입죠

멀리해야 할 군상 Top3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0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79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2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53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03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88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71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75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99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7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4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920 10
55488 자폐증 초등학생 집에서 초코파이 먹다 질식사 [1] 로즈마미 2019-02-25 303  
55487 너무 자기고민만 얘기하는 친구.. [3] 단사과 2019-02-25 492  
55486 유물 가져가실분~ [4] 만만새 2019-02-25 326  
55485 이런 헤어짐 [5] Takethis 2019-02-25 462  
55484 세상에서 제일 재밌는 얘기는? [8] 몽이누나 2019-02-25 335  
55483 연두하세연~ 만만새 2019-02-24 128  
55482 남동생 이야기 만만새 2019-02-24 210  
55481 위염+식도염 때문에 고생인데 혹시 치료하신분 있나요 ㅠㅠ [8] cosette 2019-02-24 394  
55480 내고향 만만새 2019-02-23 134  
55479 사춘기 학생의 발언 ㅜ.ㅠ [5] 쉘브르 2019-02-23 503  
55478 이직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ㅜㅜ [1] 25hrs 2019-02-22 343  
55477 새봄(0) 만만새 2019-02-22 137  
55476 새벽에 소스라치게 놀라서 깬 이유 [2] 몽이누나 2019-02-22 343  
55475 현재의 맹목적인 북한과의 '평화' 메세지가 위험한 이유 Quentum 2019-02-22 99  
55474 유혹을 받았어요 기도를 다시 시작했어요 [2] 만만새 2019-02-22 508  
55473 언니가 형부로 인해 고통 받는데 제가 어떻게 도와줄수 있을까요? [5] 토끼마우스 2019-02-21 714  
55472 야구장의 상남자 [3] 로즈마미 2019-02-21 320  
55471 스몰톡 [1] 만만새 2019-02-21 187  
55470 늦잠 꾸러기.. [1] 여자 2019-02-20 245  
55469 아주 미세한 느낌인데 꽉찬 확신같은거 [5] 만만새 2019-02-20 635  
55468 혼밥 레벨 [1] 로즈마미 2019-02-20 232  
55467 아빠손이 제일 안전해 [1] 로즈마미 2019-02-19 276  
55466 슬픈 공전 [2] 만만새 2019-02-19 248  
55465 여러분은 인생이 행복하나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538  
55464 소개팅 애프터때 뭐하나요? [1] 연탄길 2019-02-18 644  
55463 흔한 리모델링.jpg [2] 로즈마미 2019-02-18 447  
55462 한가지 여쭐게요. 만만새 2019-02-18 180  
55461 일상 이야기 [10] 라영 2019-02-18 551  
55460 친구하실분있나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215  
55459 주말일기 [5] 몽이누나 2019-02-18 299  
55458 걱정을 많이 해서 괴로워요. [5] 두루미 2019-02-17 565  
55457 비밀번호0502 [5] 만만새 2019-02-17 391  
55456 누군가 그를 신이라고 했습니다. 만만새 2019-02-17 181  
55455 아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싶습니다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295  
55454 독서모임 가보신분계씬가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