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03

이런 헤어짐

조회 521 추천 0 2019.02.25 09:39:47
기약없는 출국을 일주일 앞둔 애인

주말에 그가 머무는 도시로 만나러 왔다가

아침기차를 타고 돌아가는 길이에요.

어제 많은 얘기를 나누고 실성한 듯 울기도 했다가

말도 안되는 해결책을 생각해내기도 하고

그랬는데,

기차역에서는 가벼이 웃으면서 헤어졌어요.

어쩌면 그게 마지막이었을지도 몰라요.

우리는 다시 만날 수 있을까요?


만만새

2019.02.25 09:47:25

몰라용 그 기차역에서 헤어지는 사진을 사진첩에 꼽아 두지 않고 되살리고 싶음 다시 만나겠지용^^

한동근의 이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해 같이...ㅎㅎㅎㅎ

몽이누나

2019.02.25 09:51:53

에코 쓸쓸하네요, 기약없는 출국이라...

그치만 전 알아요, 상여자에게 사랑은 어떤형태로든 또 금방 찾아올꺼란거를 :)

Takethis

2019.03.02 01:26:15

마지막 사랑이었음 좋겠어요

단핕빵

2019.02.27 01:46:59

아ㅠㅠ 마음 아프네요.
저도 롱디 해봤는데
처은엔 매일 영상통화 하고 종일 카톡하고 하다가
남친이 새로 직장 잡고 바빠지고, 새로운 사람들 사귀고 하니 점차ㅜ소원 해지더라고요..
몇번 찾아가기 까지 했었는데
이제는 그게 집착 이었다는 걸 알게 됐어요.

힘드시겠지만 멀리 떨어져 있는 동안은
친구처럼 종종 연락하며 지내시고
나중에 서로 상황이 되면 다시 연인사이로 이어지는 걸 생각 해보세요..

나이가 드니 이젠 집착하기 보다는
인연이 되면 또 만나겠지. 하며 지내는데
그 남친 분명히 나중에 그리워하며 연락 오더라고요..

마음 아프시겠지만 본인 일에 집중 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ㅠㅠ

Takethis

2019.03.02 01:25:23

이놈의 롱디..
저희의 관계는 yes가 안 되면 아예 연락도 재회도 불가능한 상황이라서요.
오히려 (가슴 아프게) 깔끔한 것 같네요.
어찌되든 말씀대로 제 인생 잘 살아야겠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6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7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321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8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929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71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206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00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122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91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5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5119 10
55558 무엇을 선물하면 좋을까요? [3] 무산소운동 2019-04-18 447  
55557 10살 연상 남친과 사소한 이야기로 다퉜는데 제가 잘못했나요..? [11] 프리톡 2019-04-18 1062  
55556 한동안 안보여서 좋았었습니다. file [14] 새록새록 2019-04-16 1345  
55555 그들식 '정의' 와 세상의 잣대 [5] 윈드러너 2019-04-16 350  
55554 세상엔 하이에나같은 부류가 분명 존재한다 euns 2019-04-16 278  
55553 스몰톡(5주기) [11] St.Felix 2019-04-16 479  
55552 세월호 5주기의 소회 [3] 윈드러너 2019-04-15 258  
55551 결혼식때 메이크업요 [1] 제니츄 2019-04-15 414  
55550 이십대후반여자인데 너무 외롭고 공허해요.. [10] 뺘잉이이잉 2019-04-15 1514 1
55549 소개팅녀 부담을 느꼈다는데요 [2] 섬성짱짱 2019-04-15 734  
55548 결혼해서 귀농?생활 할지, 일을 계속 할지 고민입니다. [5] 쿠키67 2019-04-15 459  
55547 이곳에서 사춘기를 보낸 제가 번역서를 냈습니다. [6] 제주소녀 2019-04-14 538 2
55546 세월호 5주기 (펌) [17] 윈드러너 2019-04-14 327  
55545 결혼생각한 남친의 충격발언.. [25] 플립피드 2019-04-13 2310  
55544 회사에서 받은 상처 치유가 안되네요 [11] 뜻밖의 심리학 2019-04-11 978  
55543 결혼은 '왜' 하는거에요? [9] 숨비 2019-04-11 1265  
55542 드디어 이직 이력서 돌립니다. [4] 또다른나 2019-04-10 374  
55541 다시는 혼자하는 사랑 하고 싶지 않았는데 [3] 사랑주고파 2019-04-10 565  
55540 스몰톡 [6] St.Felix 2019-04-10 391  
55539 북 토크(독서 모임) 초대~ ^^ smirnoff ICE 2019-04-09 231  
55538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772  
55537 3년만의 방문... [7] 굴소년 2019-04-05 621  
55536 바다의 노래 / 정연복 세노비스 2019-04-05 173 1
55535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498  
55534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1087  
55533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900  
55532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352  
55531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1057  
55530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560  
55529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332  
55528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517  
55527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508  
55526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335  
55525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419  
55524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