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9
웹에서 상주하는 사람치고

제대로 된 사람 없어요

저도 마찬가지고..

다들 어디가 부족하고 하니

여기서 채우려고 하는 불쌍한 영혼들이에요

부디 만나서 그 서로의 상처를 확인하지 않길..

친목질은 진짜 하면 안됩니다..


영맨

2014.05.02 13:43:08

아래글에서 말씀 드렸듯이 이번 사건과는 전혀 상관없는 모임입니다만..

추측으로 그렇게 부풀리지는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언은후

2014.05.02 13:31:09

맞아요

넷친목은 현실에서 부족한걸 채우려는 사람

저도 일상이 충실해지고 바빠지니
넷친목은 안하게 되더라구요

피에르

2014.05.02 13:35:35

맞습니다.. 자신을 채워주길 바라려고 친목을 하는거지요
하지만 정작 모두가 자신을 채워주길 바라고 있다는 점이
넷친목의 단점..

mc수

2014.05.02 13:46:07

추천
7

우리 모두 내 자신의 부족함을 채우려 사람을 만나고 살아갑니다. 어떻게 만나는진 중요하지 않아요. 피에르님 말씀대로라면 넷뿐만 아니라 사회에서 격리되어 오롯이 나만을 채우며 살아가야 할 것 같네요. 앞뒤 정황도 잘 파악하지 못하셨으면서 함부로는 말씀마세요. 

꼬꼬리코

2014.05.02 13:53:03

추천
2

피에르님, 친목 자체가 모두 자신을 채워주기를 바라기만 하지는 않아요.

다른 사람들을 보며 위안을 받기도 하고, 나 또한 그들에게 위안이 되주고 싶거든요..

구지 말로써, "너 힘들지, 힘내" 이러는게 아니라,

사람 만나는걸 좋아하는 저로서는, 그냥 만남 자체가 위안이 되는 겁니다.

Dirsee

2014.05.02 14:47:01

추천
1

뭐 이건 free talk 여기 있는 사람들 전체를 저격하는 거 네요ㅋㅋㅋ

원더걸

2014.05.02 15:10:23

이건 뭐 혼자 망상하시고 혼자 화내시고... 북치고 장구치고...

효자손

2014.05.02 17:07:44

추천
3
환자가 쓴 글에 낚여 오바 육바 떠셨네요.
남이사 온라인으로 친목질을 하든 오프라인으로 만나든 꼰대질 오지랖 ㄴㄴ.

0130

2014.05.03 06:12:56

추천
1
피에르님 뭔가 오해가 있으신거 같은데
그렇다고 싸잡아서 이 사이트 좋아하는
사람 욕하는건 지나치게 아니다 싶은데요
저는 단지 연애에 대해 배우고 싶어서
이 사이트 들어오는데 이 글 보자마자
기분이 너무 나쁘네요...그냥 더러운 친목질 싫으시면 본인이 떠나시는게 좋을듯싶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68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4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7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1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3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3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39 10
54934 나에게 빌어주는 축복 킴살앙 2016-03-19 953 3
54933 [아기] 응시는 영혼을 조각한다 [6] plastic 2016-03-12 1297 3
54932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 5회 업로드 [4] 캣우먼 2017-07-07 1248 3
54931 엄청 긴 스몰톡 (부제: 출산 무용담과 육아 적응기) [26] Adelaide 2016-02-20 1759 3
54930 밑에 김치녀 판별글 [7] 은서 2015-08-10 1624 3
54929 인간으로 산다는 것 여자로 산다는 것 [36] 미야꼬 2015-08-09 3718 3
54928 '여성혐오'에 대한 혐오 [56] 바틀비 2015-07-07 2153 3
54927 나이를 너무 의식하면 ..... [9] paradox 2015-07-01 2532 3
54926 [소설] 고독 속의 남자. 모과차 2015-06-25 1291 3
54925 포스 깨어난 여자 킴백슝 2015-12-18 1351 3
54924 야매 추천 : 세상살이 팍팍할 때 볼 만한 영화 [12] 부대찌개 2016-02-03 2348 3
54923 필터링 하셔야 할듯 diesel 2015-10-24 842 3
54922 객관적 행복 [3] attitude 2017-03-09 736 3
54921 [아기]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 [10] plastic 2016-02-01 1195 3
54920 그간 내가 그녀들에게 해온 것들은 무엇이었을까? [8] 재갸 2015-11-29 1986 3
54919 남녀의 세계관 [15] 카누 2016-03-22 2337 3
54918 러패에서 배우는 노처녀의 특징 [15] 피에르 2015-09-12 3597 3
54917 사랑하는 사람을 이상화하는 현상에 대하여... [18] Adelaide 2014-05-22 3875 3
54916 신랑의 빨간 하드 [20] 갈매나무 2014-05-21 4066 3
» 하여간 더러운 친목질... [59] 피에르 2014-05-02 4386 3
54914 부부 스몰톡 [11] 커피좋아 2014-04-29 2969 3
54913 정치글 주의 - '이해 할 수 없다' 라는 문장이 많아지네요. [19] Dirsee 2014-05-10 2287 3
54912 소소한 행복 ! [4] escarcha 2014-04-06 2199 3
54911 어머님과의 반나절 [30] 최재영 2014-06-25 3308 3
54910 [링크] 단순하고 청정한 멘탈의 극치를 보여주는 한 예 [6] plastic 2014-03-19 3154 3
54909 명동 거리 단상 [7] 이봐띵똥 2014-03-11 2698 3
54908 2008년 가입후 6년이 지난 지금... [2] 아이린 2014-03-11 2836 3
54907 스몰톡 - 좋은 요즘 [24] 슈코 2014-03-03 3047 3
54906 34살에 느낀 우주 [26] 민쵸 2014-02-25 4132 3
54905 왜 혼전순결을 지키면 연애하기 어려운지 가르쳐 드릴까요? [72] 길가모텔 2014-01-21 7746 3
54904 친구를 찾기보다는... [5] 아몬드초코볼 2014-01-21 2464 3
54903 김어준, 청춘페스티벌 - 행복해지는 방법 [20] 원더걸 2014-01-01 8775 3
54902 인정 욕망(정혜신의 '홀가분' 에서 발췌) [1] 알콩조근 2013-12-22 2883 3
54901 팟케스트 추천! [2] 왕관채리 2013-12-18 3301 3
54900 삼순이는 고작 서른살이었다. [21] 수요일에만나요 2016-09-17 299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