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8


남도국악원 놔두고 진도 체육관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5/09/2014050903010.html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405/h2014050918482621950.htm


박대통령 "사회 불안, 분열 야기하면 국민에게 고통"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0509_0012906844&cID=10217&pID=10200


KBS 국장. "선동말라"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89368


순수 유가족..?

http://news.hankooki.com/lpage/politics/201405/h2014050914242821080.htm



  처음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하셨을 때 저는 일단 우리나라 첫 여성대통령이니 정말 멋지게 정치를 해주시길 바랬습니다. 인사 할때는 일단 지켜보자 이랬고요. 그리고 강경한 대북정책을 펴실 때에는 아 괜찮네 싶었어요.

  그런데 오늘 들어, 근래들어 점점 처음에 가졌던 희망이 줄어드네요...

  마음 아픈 날들이 가시지도 않았는데 왜 뒤따라서 온갖 실망스럽고, 제 상식선에서는 이해가 안되는 말이 나올까요. 제 안에서 '이해 할 수가 없다.' 이 말이 4월 16일 부터 점점 많아지기만하고 줄어들지가 않아요.




LikeaVirgin

2014.05.10 01:02:00

추천
8

그렇게 오래 국회의원 해먹으면서

법안 발의 하나 제대로 해본적 없는 여자입니다.

아버지가 벌려놓은 일에 대한 6,70대 배움이 부족하셨던 어르신들의 지지로 인해

대표가 되고 지지율을 높일 수 있었던 것이 유일한 장점이었죠.


기본적으로 전문성도 능력도 없는 여자입니다.

더구나 리더십도 없으며, 심지어 공감능력 마저 존재하지 않는 허울 좋은 공주님일 뿐이지요.

그런데 대통령이 되었으니,

문제가 생기면  총리에게 경찰총장에게 대변인에게 떠 넘기고

자기는 홀로 유유자적 유체이탈 화법만 쓸 뿐이지요...

그럴 수 밖에요...그리고 매번 아랫사람들에게 잘하라고 당부를 하는데...

과연...알고 지시를 하는건지...하나도 모르니까 그냥 잘해라~ 하는 것인지 정말 의문입니다.

으휴.

野生馬

2014.05.10 03:02:53

박근혜가 별볼일 없는 칠푼이인데도 2% 차이로 당선될수 있었던 이유는

유신이래 정수장학금을 받고 공부한 애들을 꾸준히 정부 요직에 심아놓고 하나회 보다 더 광범위한 비밀 사조직으로 운영하면서 일사분란하게 협조하게한 덕이라고 들었습니다. 

 

KissTheSky

2014.05.10 03:15:15

3가지 이유가 크다고 봅니다.

 1. 박정희에 대한 향수 : 독재정권에서 교육받은 분들은 박정희를 지지할 수 밖에 없죠. 거기다가 운동권학생도 존경했던 육영수를 생각나게하는 머리스타일! 

2.노령화된 사회 : 나이가 들어갈수록 사람은 보수화됩나다.  또한 지금 어머니 아버지 세대에겐 집값은 자신의 생명줄입니다. 보수당이 집값을 지켜줄거란 믿음을 가지고 있죠

  3. 국정원 대선개입

박근혜가 여성인권문제로  인권변호사 문재인을 비난했죠 . 시간이 지나고보니 국정원요원이 선거개입댓글 달고있던거였죠. 박근혜가 그 발언하고 경찰이 허위발표 하고 새누리당은 문재인 비난하고....

다다다다11

2014.05.11 08:44:46

1.독재정권임에도 국민들을 배고프지 않게 했기때문에 향수를 느낀거지요.
2. 누구나 나이들어가지요. 우리도 마찬가지구요. 집값을 지켜주는게 나쁜게아니지요.
3. 국정원 대선 개입은 문제가 분명히 있지만 그게아니라고 150만표를 뒤집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고구마는우유와

2014.05.10 10:39:00

추천
2
덧붙이자면 불법 선거였어요.. 2% 차이로 정당하게 합법적으로 당선되지 않았습니다..

감성빈티지

2014.05.10 01:44:43

현 정부가 맘에드는건 아니지만 지금 상황이 너무 정신없어서 어떤게 진실인지도 모르겠고 무엇이 거짓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양쪽 정치계는 서로 선동하려고 하고.. 저는 다들 싫네요 다만 제가 생각하긴엔 비난의 강도가 조금 지나치다고 생각하고 대통령문제도 조금더 지켜볼 필요성도있다고생각합니다

野生馬

2014.05.10 01:51:29

추천
2

진실 1.

300 여명의 살아있는 국민들을 눈앞에 두고도 한 사람도 구해내지 못했다.

어떤 진실이 더 필요합니까?

KissTheSky

2014.05.10 02:56:36

추천
1

사고가 워낙 복합적이죠.  사고를 분리해서 기사를 찾아보면 재밌습니다.

사고친놈:세모그룹,선장,해피아

사고키운놈:해경,언딘,정부

기타:개인의 안전불감증,개인의 정치사회에 대한 무관심, 이명박의 규제완화,  

그리고 '선동'당하기 싫으시면 정부발표 받아서 검증없이"세월호 전원 구조" 발표하는 공중파뉴스 보지마시고 한겨례,시사인 같은 신문 보세요. 

LikeaVirgin

2014.05.10 02:57:47

추천
1

제가 본 우리나라 프레임 중에 가장 잘 만든 정치 프레임은


1. 빨갱이 프레임.

2. 선동 프레임.

인 것 같아요.


음 비난의 강도는 이번 만큼 심한 적은 없었죠.

근데 이건 누가 자초한건가 싶어요.

그리고 무엇이 진실인지 알 수 없게 된 상황. 왜 발생할까요?

국민이 정부를 못믿고 경창과 검찰을 심지어 언론까지 믿기 힘든 상황...

참 서글픕니다. 

자식이 부모를 못믿게 되다니요. 심지어 그걸 감찰하기 위한 언론마저..

언론에서 특히 KBS MBC 예전만큼 아 공중파 뉴스니까 믿어야지...하면 믿을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나요.

그것을 정부과 공권력이 그간 투명하게 운영을 하지 못했다는 시민들의 반작용 아닐가 싶습니다.

석류알

2014.05.10 14:07:19

빨갱이 선동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에게도 적용되던 말이었어요. 일본이 시키는 대로 하면 잘 살 수 있는데 허튼 짓 한다고요

KissTheSky

2014.05.10 02:52:36

권한과 책임은 같이 있어야 하는데 권한이 있는사란아 책임을 안지니 문제죠. 박근혜대통령만 봐도 책임을 '하청'주는 모습을 보이고 있죠. 청와대대변인은 청와대가 재난컨트롤 타워가 아니라고 하는데... 그럼 재난인가?? 

샤갈과벨라

2014.05.10 08:21:20

추천
5

천재인 줄 알았는데, 최악의 인재였고,

불가항력인 줄 알았는데, 책임회피였고,

위에서부터 썩기 시작한 물은 바닥에 고여 시궁창내가 진동을 하고,

다들 그저 '내 탓이 아니요.' 만 떠들고 있네요.

총체적 난국이라는 말을 뼈저리게 실감하고 있는 요즘입니다.

 

 

 

곰살문

2014.05.10 09:14:59

추천
2

좌좀들의 가장큰 착각은 오직 지들만이 꺠어있는 국민인줄알고있다는 점, 오직 지들만이 이나라의 국민이라고 믿는점, 오직 지들만이 비민주주의 항거하는 열사라는점, 놈현이가 시위진압하나는 잘해서 참 속시원했는데.. 사실을 알려줘도 못알아듣는점, 억지, 떼쓰기전문 등등 나열하려니 힘들다. ㅋㅋㅋ

레드애플

2014.05.10 09:34:19

추천
4

맥락 없이 늘 이런식으로 좌좀이란 단어가 갑툭튀하는데

걍 좌좀 종북 이런 단어 쓰고 싶어서 안달난 사람같아보여요

고구마는우유와

2014.05.10 10:40:13

추천
4

꺼져라 베충아... 밥버러지같은 ㅅㄲ들..

생초코

2014.05.10 10:42:39

추천
6
전에 몇몇분들이 일밍아웃이 무엇인지 궁금해 하시던데
이게 바로 '일밍아웃'입니다.
정석을 잘 따른 전형적인 일베충이네요.ㅎㅎ

LikeaVirgin

2014.05.10 15:06:21

1.좌좀들의 가장큰 착각은 오직 지들만이 꺠어있는 국민인줄알고있다는 점

오직 지들만이 이나라의 국민이라고 믿는점


갑자기 좌좀이란 얘기는 왜 꺼내신 것인지요. 왜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2. 오직 지들만이 비민주주의 항거하는 열사라는점


이것두 너무 밑도 끝도 없는 ...주장만 있고 왜 그런지는 이유가 없으세요...


3.  사실을 알려줘도 못알아듣는점, 억지, 떼쓰기전문 등등 나열하려니 힘들다.


그래서 곰살문님은 어떤 사실을 말씀하시고 계신가요 이 글과 관련하여.

여기 계신 누가 과연 억지를 부렸나요?

어떤 분께서 떼를 쓰셨는지 궁금하네요.

2014.05.11 11:06:02

추천
1
일베는 여기서 나가라

KissTheSky

2014.05.10 16:00:51

정부를 비판하는 사람을 비난 하는건 좋은데 근거가 그럴듯해야지.  여기서  좌좀이란 단어 아는사람도 얼마없을텐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8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0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98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3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3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15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3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50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23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00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466 10
55153 나에게 빌어주는 축복 킴살앙 2016-03-19 996 3
55152 [아기] 응시는 영혼을 조각한다 [6] plastic 2016-03-12 1356 3
55151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 5회 업로드 [4] 캣우먼 2017-07-07 1346 3
55150 엄청 긴 스몰톡 (부제: 출산 무용담과 육아 적응기) [26] Adelaide 2016-02-20 1808 3
55149 밑에 김치녀 판별글 [7] 은서 2015-08-10 1687 3
55148 '여성혐오'에 대한 혐오 [56] 바틀비 2015-07-07 2207 3
55147 나이를 너무 의식하면 ..... [9] paradox 2015-07-01 2583 3
55146 [소설] 고독 속의 남자. 모과차 2015-06-25 1339 3
55145 포스 깨어난 여자 킴백슝 2015-12-18 1402 3
55144 야매 추천 : 세상살이 팍팍할 때 볼 만한 영화 [12] 부대찌개 2016-02-03 2399 3
55143 필터링 하셔야 할듯 diesel 2015-10-24 870 3
55142 객관적 행복 [3] attitude 2017-03-09 771 3
55141 [아기]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 [10] plastic 2016-02-01 1244 3
55140 그간 내가 그녀들에게 해온 것들은 무엇이었을까? [8] 재갸 2015-11-29 2035 3
55139 남녀의 세계관 [15] 카누 2016-03-22 2396 3
55138 러패에서 배우는 노처녀의 특징 [15] 피에르 2015-09-12 3670 3
55137 사랑하는 사람을 이상화하는 현상에 대하여... [18] Adelaide 2014-05-22 3928 3
55136 신랑의 빨간 하드 [20] 갈매나무 2014-05-21 4102 3
55135 하여간 더러운 친목질... [59] 피에르 2014-05-02 4429 3
55134 부부 스몰톡 [11] 커피좋아 2014-04-29 2993 3
» 정치글 주의 - '이해 할 수 없다' 라는 문장이 많아지네요. [19] Dirsee 2014-05-10 2315 3
55132 소소한 행복 ! [4] escarcha 2014-04-06 2223 3
55131 어머님과의 반나절 [30] 최재영 2014-06-25 3331 3
55130 [링크] 단순하고 청정한 멘탈의 극치를 보여주는 한 예 [6] plastic 2014-03-19 3172 3
55129 명동 거리 단상 [7] 이봐띵똥 2014-03-11 2722 3
55128 2008년 가입후 6년이 지난 지금... [2] 아이린 2014-03-11 2860 3
55127 스몰톡 - 좋은 요즘 [24] 슈코 2014-03-03 3075 3
55126 34살에 느낀 우주 [26] 민쵸 2014-02-25 4155 3
55125 왜 혼전순결을 지키면 연애하기 어려운지 가르쳐 드릴까요? [72] 길가모텔 2014-01-21 7822 3
55124 친구를 찾기보다는... [5] 아몬드초코볼 2014-01-21 2486 3
55123 김어준, 청춘페스티벌 - 행복해지는 방법 [20] 원더걸 2014-01-01 8851 3
55122 인정 욕망(정혜신의 '홀가분' 에서 발췌) [1] 알콩조근 2013-12-22 2918 3
55121 팟케스트 추천! [2] 왕관채리 2013-12-18 3325 3
55120 삼순이는 고작 서른살이었다. [21] 수요일에만나요 2016-09-17 3042 3
55119 His advice on marriage [5] 애플소스 2014-03-06 287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