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61

2015년에 나온 에세이 태도에 관하여, 책의 마지막 대담에서 저 이렇게 끝을 맺었었지요


다섯 가지 태도를 합쳐서 있는 방향의 최선은자유 같아요. 자유라는 개념이 요즘 같은 시대에서는 가장 흔하게 거론되지만 알고 보면 가장 호사죠. 얻는 품이 가장 많이 들어요.” 


말은 다음 책에 대한 예고가 되었고, 2016 가을과 겨울을 지나오며 자유로울 세상에 나왔습니다


이 에세이는 사랑과 글쓰기가 가르쳐준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어떻게 글을 쓰게 되었는지, 글을 쓰게 된 후 있었던 일들, 글을 쓰면서 겪는 다양한 일상과 희로애락에 대해 풀어갑니다. 또한 사랑에 있어서는 그 사람을 잊어야 할 때 우리가 해야 할 일과 흠뻑 사랑에 빠져야 하는 이유 등을 말합니다. <태도에 관하여>에서 궁극의 가치로 꼽은 가치 - 자유. 


자유롭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세상의 시선에 지지 않으면서, 나 자신에게 지지 않으면서 나의 삶을 지켜나가려면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개인으로서의 가치와 작가로서의 가치를 모두 담아, 아무리 생각해도 '자유'만큼 중요한 것은 없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현재 온라인서점에는 판매 중이고요,

제 생일 1월 27일 즈음부터 오프라인 서점에 진열이 될 예정입니다. 

고맙습니다 : )


임경선 올림. 


 



킴살앙

2017.01.29 19:44:01

원래도 작가님 책은 내용도 좋지만 소화하기가 쉬웠는 데, 이번 책은 뭔가 더 높은 차원의 쓰기 실력(?)으로 더 글이 편해진 것 같아요. 덕분에 스스로를 반성하기도 했네요^^; 척만 하지 말고 더 노력해야겠어요. 작가님이 책에 쓰신 것처럼:)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킴살앙

2017.01.30 09:45:38

추천
1

(휴대폰에서 하트 하나 찍었는 데, 입력이 안 되었나 봐요OTL하트 빼면 서운서운ㅋㅋㅋㅋ)

Garden State

2017.02.15 02:03:24

저는 임경선님. 에세이 너무 좋아요

바로 내친구 친한언니 나의이야기 같고, 피부에 와닿아요

읽을 땐 몰랐는데, 소설 <나의남자>도 강렬하게 머릿속에 남아서 떠나질 않더라구요

그런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자유로울 것> 도요.

특히나 전 후반부의 이야기들이 너무 좋았어요.

건강이 허락하시는 선에서 자주 책 내주세요^^

늘 응원해요.

p.s

1. 책 너무 이뻐요, 편집디자인팀에게 경배를!

2. 마틸다의 다음 책은 언제나오나요?

로렌팍

2017.04.18 11:59:53

아... 에세이는 자칫하면 내용도 문체도 진부해지기 정말 쉽다고 생각하는데 임 작가님의 에세이는 한결같이 너무 좋고 작가님다워요♥
책 속에 나오는 연애소설들 다시 다 찾아 읽고 싶어졌어요
<나의 남자>보고 감정이입해 밤잠 설쳤던 기억
<기억해줘>에서 전 주인공의 어머니의 인생이 넘 이해가 갔어요 <어떤날 그녀들이>는 20대 나와 주변의 연애들 그 내밀한 속내까지 엿볼 수 있었고 그당시 이글을 읽었다면 내감정에 좀더 솔직해지고 자유로웠을텐데 생각했어요 지금이라 지난 연애에 대해 재조명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늘 화이팅입니다:)

나용희

2017.05.05 10:28:46

나, 용희에요 경선님. 조금전 트위터에서 올린 사진 보고 답을 하고 싶었는데 할 줄을 몰라 이거저거 눌러 보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한국가면 꼭 책 사서 읽어보고 연락드릴게요 ^^. XOXO.

얼렁뚱땅

2017.06.18 12:12:45

아무튼 나는 지금 그런 마음가짐과 지향점을 가지고 에세이를 작업 중에 있다. 말은 참 쉽게 하지만, 에세이를 ‘잘’ 쓰는 일은 서두에 썼듯이 보기보다 꽤 어려운 일인 것이다. 

---

꽤 어려운 일임에도, 항상 느끼지만, 임 작가님은 참 잘 하시는 일!  

응원합니다. ^.^

로즈마미

2019.02.22 13:54:17



우산 신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3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10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0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78 1
»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9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1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2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5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4 10
55516 [아기] 응시는 영혼을 조각한다 [6] plastic 2016-03-12 1406 3
55515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 5회 업로드 [4] 캣우먼 2017-07-07 1434 3
55514 엄청 긴 스몰톡 (부제: 출산 무용담과 육아 적응기) [26] Adelaide 2016-02-20 1855 3
55513 밑에 김치녀 판별글 [7] 은서 2015-08-10 1767 3
55512 '여성혐오'에 대한 혐오 [56] 바틀비 2015-07-07 2278 3
55511 나이를 너무 의식하면 ..... [9] paradox 2015-07-01 2631 3
55510 [소설] 고독 속의 남자. 모과차 2015-06-25 1408 3
55509 포스 깨어난 여자 킴백슝 2015-12-18 1467 3
55508 야매 추천 : 세상살이 팍팍할 때 볼 만한 영화 [12] 부대찌개 2016-02-03 2449 3
55507 필터링 하셔야 할듯 diesel 2015-10-24 913 3
55506 객관적 행복 [3] attitude 2017-03-09 817 3
55505 [아기]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 [10] plastic 2016-02-01 1290 3
55504 그간 내가 그녀들에게 해온 것들은 무엇이었을까? [8] 재갸 2015-11-29 2101 3
55503 남녀의 세계관 [15] 카누 2016-03-22 2467 3
55502 러패에서 배우는 노처녀의 특징 [15] 피에르 2015-09-12 3764 3
55501 사랑하는 사람을 이상화하는 현상에 대하여... [18] Adelaide 2014-05-22 3998 3
55500 신랑의 빨간 하드 [20] 갈매나무 2014-05-21 4154 3
55499 하여간 더러운 친목질... [59] 피에르 2014-05-02 4483 3
55498 부부 스몰톡 [11] 커피좋아 2014-04-29 3026 3
55497 정치글 주의 - '이해 할 수 없다' 라는 문장이 많아지네요. [19] Dirsee 2014-05-10 2355 3
55496 소소한 행복 ! [4] escarcha 2014-04-06 2262 3
55495 어머님과의 반나절 [30] 최재영 2014-06-25 3366 3
55494 [링크] 단순하고 청정한 멘탈의 극치를 보여주는 한 예 [6] plastic 2014-03-19 3216 3
55493 명동 거리 단상 [7] 이봐띵똥 2014-03-11 2758 3
55492 2008년 가입후 6년이 지난 지금... [2] 아이린 2014-03-11 2898 3
55491 스몰톡 - 좋은 요즘 [24] 슈코 2014-03-03 3121 3
55490 34살에 느낀 우주 [26] 민쵸 2014-02-25 4193 3
55489 왜 혼전순결을 지키면 연애하기 어려운지 가르쳐 드릴까요? [72] 길가모텔 2014-01-21 7930 3
55488 친구를 찾기보다는... [5] 아몬드초코볼 2014-01-21 2523 3
55487 김어준, 청춘페스티벌 - 행복해지는 방법 [20] 원더걸 2014-01-01 8975 3
55486 인정 욕망(정혜신의 '홀가분' 에서 발췌) [1] 알콩조근 2013-12-22 2942 3
55485 팟케스트 추천! [2] 왕관채리 2013-12-18 3359 3
55484 삼순이는 고작 서른살이었다. [20] 수요일에만나요 2016-09-17 3106 3
55483 His advice on marriage [5] 애플소스 2014-03-06 2903 3
55482 예전 뒷이야기 전해요(저 기억하시려나요;;;;) [35] 무라까미하루세끼 2013-10-16 439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