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04

저는 20대 중반 여자 ㅎㅎ

저랑 동갑인 남자를 좋아하고 있습니다..


제가 정말 평생 이런데다가 글을 쓰게 될지는 몰랐네요..

정말 이 아이와 썸씽? 같이 되고부터는 하루도 마음이 편할 날이 없습니다..

만나면 행복한데 돌아서면 늘 지옥....?


연락을 죽어라고 안합니다 정말..정말..

얼마전에 제가 일주일동안이나 기다린적이 있는데 연락이 없어서 결국 페북 쪽지로 제가 먼저 말시켰어요...


근데 엊그제도 너무 행복하게 둘이 즐겁게 시간을 보내고 헤어졌는데..

집에 갈때 전화온거 말고 만나자 뭐 어쩌잔 연락이 또 없네요..


저보고 좋아한다고 합니다..갈 수록 더 좋아진다고..

근데 좋다면서 제가 뭐하고 사는지 안 궁금한걸까요? 만나고 싶지 않은걸까요?


왜 도대체 만나자, 어쩌자 연락이 없는 걸까요 이 남자..


솔직히 말해서...저 외모도 예쁘다는 소리 많이 듣고 몸매도 되...고... 성격도 엄청 밝다는 소리 많이 듣고

어디가면 다른 남자들은 마구 연락오고...매달리고...계속 만나려고 그러고 뭐해준다 이거 해준다 이러고 

그러는데....도대체 이 남자는 왜 꿈쩍도 안하는지 이해가 안되요ㅠ

도대체 제가 왜 매력이 없는걸까요...여자로 매력있을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는데 요즘...걔땜에..


걔때문에 혼이 나간듯 살아서 연락오는 남자들 문자에 아예 신경이 안가고 

쌓이고 관심없는 남자들만 의도치않게 안달나게 하고ㅠ

그러다가 문득... 이 남자애한테 내가 저 남자무리 중 하나같이 느껴질까 싶고...


나를 도대체 왜이렇게 작아지게 하는 지 모르겠네요..

정말 아쉬운 쪽이 늘 고생인가봐요..

정말 제가 거의 맨날 먼저 만나자고 말해요...자연스러운 척 하지만...얼마나 자존심이 상하는지..

제가 여자인데 맨날 어떻게 자연스럽게 만날지 소재찾고..건덕지 찾고 그래요...


그러고 만나면 늘 엄청 다정하고 잘해주는 이 남자...진짜 미치겠음..

지금 결국 또 제가 연락하려고 하는데...맨날 먼저 연락하는 여자 어때요?

진짜 쉬워 보일까요...? 집착아니고 귀엽게 말하고 있긴 한데..


아 참고로...AB형 남자인데...뭐 혈액형이랑은 상관없겠죠..

AB형 남자가 연락을 잘 안한다길래..



애교만쩜

2012.01.12 04:48:20

그남자분 뭐하시는 분인지, 바쁜지, 밀당하는건지.......직접 물어보세요!ㅋㅋ 저도 궁금하네요잉~ㅋㅋㅋ

냐홍냐홍

2012.01.12 05:06:34

한번 말했어요... 연락 너무 안한다고... 그랬더니 자기 원래 핸드폰을 잘 안 본다고... 정말 원래 그런건지..밀당하는 건지..아님 아예 그냥 마음이 적은건지 저도 모르겠어요... 이렇게 맨날 제가 먼저 연락해도 되는걸까요?

애교만쩜

2012.01.12 05:35:53

남자분이 학생인가요? 친구들과 붙어있는 시간이 많은가요?

보통 친구들이랑 자주 보는 사람들은 핸폰 잘 안보더라구요.

축구하느라 안보고 축구보느라 안보고 게임하느라 안보고 술마시느라 안보고.....ㅋㅋ

남자분이 냐홍냐홍님한테서 편안한 안정감을 느끼고 있다면 잘 안볼거같기도 하구요.

곁에 없어도 옆에 있는 듯한 따듯함말이죠ㅋ 가족한테 신경 많이 쓰는 사람도 그렇고.

제 친구 남자애중에 이런 비슷한 애가 있어서 말이죠.

차분하고 묵묵하면서 가족들 챙기고 친구랑 축구하고 일에 집중하고.....

근데 연락을 잘 안해서 서운하긴 한데 단순 안부연락 이런거에 신경쓰지않고

큰 일...뭔가 대의랄까...-_- 그런거에 더 뜻을 둔 친구같은 느낌이랄까요ㅋㅋㅋㅋㅋㅋ

네코다옹

2012.01.12 10:05:29

아 김새는 말이지만..

남자는 좋아하면 연락해요..

제가 많이 속아(?) 봐서 아는데 남자는 말로 얼마든지 사랑한다고 좋아한다고 결혼할것처럼 말해두..

뭐 거짓인경우도 많구요 ㅠㅠ

저두 학생인 남친 사겼었는데 저러다가 연락 딱 끊어져버린 경우가 있는데..

(만날땐 정말 행복하게 해주고는.. 헤어지고나면 바쁘다 공부한다 힘들다는 핑계로 연락이 별로 없었죠..

뭐랄까 연락하는동안 제가 뒷전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구요 ㅠㅠ 근데 또 막상만나면 좋다고 난리치고 ㅠㅠ)

보름정도 후에 페북과 카톡을 보니 여자가 있던것같더라구요.. 후..

냐홍냐홍

2012.01.12 11:26:11

말로만 좋다고 하고 저보다 더 좋은 여자가 있는 거겠죠.....?

후..

제가 봐도 좋다는 남자가 이렇게 연락이 없을 수는 없는거 같아요...

남자는 무조건 좋으면 어떻게서든 만날라고 하고 연락하지 이건 말도 안되죠..

근데도...마음이 안 놓아지고..너무 힘들고...자존심 상해도 끝내자 말 절대 못하겠고..

그냥 이렇게 끌려다니고 있어요...

진짜 만나자고 하면 거절 안하고 만나고 만나면 잘해주고 헤어지면 쎙...참.. 더 무서운 사람인듯

네코다옹

2012.01.12 12:08:39

제가 느꼈던 감정들 다 느끼고 계시네요..

그래도 아니겠지 아니겠지 제가좋으니까 저두 질질질 끌려다니다가

결국 제가 놓아버리니 연락이 뚝...

지금도 웃겨요 어쩜 그렇게 날 좋아하는척 할수 있었을까.. 하구.. ㅠㅠ

한마디로 어장관리 비슷한거죠..

전 양식물고기중에 한마리였을까요? 후..

surfer

2012.01.12 11:07:28

추천
0
제 경우는 다른 여자가 있었어요. 갑자기 찾아가서 서프라이즈 해보세요

산소미씨

2012.01.12 13:46:17

남자나이 스물중반. 철없을때이고요..그저 여자라면 다 좋을 나이예요. 정~말 좋다면 먼저 연락하겠죠? 믿고 싶진 않겠지만. 한발자국 물러나시고, 다른 보이들과도 잼나게 지내세요. 그 남자를 안달나게 하세요..물론. 힘드시겠지만요. 그것도 유혹의 기술이랍니다. 참고 기다려주는것.

나쁜 신사

2012.01.12 14:32:18

지켜보겠습니다. 예쁘고 몸매되고 성격 엄청 밝은 냐홍냐홍님

광화문

2012.01.12 14:54:36

- 그 부분을 읽으면서 이건 나쁜 신사님 소환글이라고 생각한 1인..

고도리

2012.01.12 16:04:45

추천
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놔이분ㅋㅋㅋㅋㅋㅋㅋ

저도 그부분 읽으면서 냐홍님 부러웠음 ;ㅁ; 이미 고민은 눈에 들어오지 않고 ;ㅁ;

이진학

2012.01.12 21:00:14

쓰신 글 만으로는, 님이 마음의 문을 열 준비가 됐는지 잘몰라서 그러는 듯.

미끼를 던져 보삼 !!!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9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82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323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85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931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719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208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005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124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93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61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5131 10
55524 언니 (내 맘대루...--;;) 멋집니다여~ [3] love_holic 2001-12-27 13721  
55523 롱디 중.. 이별을 통보받았습니다 [18] cravecoffee 2014-08-11 13671  
55522 <캣우먼>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13] 캣우먼 2011-11-11 13659 2
55521 혹시 이 가수 아시나요? [15] 2011-07-15 13656  
55520 그 모자 대체 어디서 샀수? [5] 게을녀 2009-10-20 13647  
55519 괜찮아지겠죠? [2] coooool 2011-05-07 13626  
55518 남자분들은 소개팅에 통통한 여성이 나오면 어떠세요? [32] 민트 2010-04-28 13623  
55517 시댁가기싫다 [5] 고소해 2005-02-07 13616  
55516 [영화모임] 첫 모임 공지 전 안내사항 몇가지. [76] 제3자 2011-11-08 13604  
55515 힘들어도, 일단 GO [9] NA 2011-05-14 13537 1
55514 <Catwoman>착잡한 기분 [2] 캣우먼 2001-12-28 13490  
55513 페스티발의 계절이왔도다!!!!!!!! [80] 라임오렌지 2011-07-20 13480  
55512 오늘은 하겠죠 ? [3] 일요일들 2009-12-29 13478  
55511 다들, 공연은 누구랑 가세요? [7] kaggung -♩ 2011-03-12 13451  
» 좋아한다면서 연락 절대 없는 이 남자... [12] 냐홍냐홍 2012-01-12 13434  
55509 비지 [5] 엉덩이턱 2004-02-11 13425  
55508 동굴에 들어간 남자...언제 불러야하나요? [5] 림e 2011-12-27 13391  
55507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3369 17
55506 남친은 바람바람바람 [17] 임미연 2010-07-19 13359  
55505 소개팅남이 고백을 안하고 있는데..제가 성급한건가요?? [9] 셀린 2012-07-17 13348  
55504 이제 진짜 정리할 때 [8] love mode 2007-12-27 13322  
55503 남자친구가 애정결핍인거 같아요... [10] 커피빈 2011-03-11 13275  
55502 [그냥잡담] 오늘 미루고 미루었던. [14] 웃구사세 2008-03-11 13273  
55501 카톡사진이나 글귀가 자주 바뀌는 사람의 심리? [10] 순수의시대 2015-03-30 13266  
55500 결혼을 결심할 때 어떤 마음이셨어요? [16] 주열매 2013-07-18 13266 7
55499 주변 사람의 말이 거의 다 맞죠 왜;; [4] 흔들리는 2011-04-26 13239  
55498 회사에서, 상사에게 말할때, [5] imagination 2007-07-06 13233  
55497 부담되는말들. [6] 스머프 2011-03-27 13228  
55496 소개팅 후 띄엄띄엄 연락하는 남자 [10] 옥희 2012-06-20 13216  
55495 19금)세가지문제 [8] 리타 2012-01-30 13213  
55494 ... [8] 아악 2009-07-07 13197  
55493 나랑 놀사람 ! [2] self_service 2005-03-07 13187  
55492 그나저나... [2] 모모 2006-11-13 13183  
55491 ㅇ 더 좋아하는게 정말 지는걸까 : 연애의 갑을관계 [4] 에로고양이 2013-03-10 13166 3
55490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3074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