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7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893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628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66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05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5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376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45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293 4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3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49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16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42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334 10
55547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9] 마미마미 2019-05-13 1918  
55546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553  
55545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462  
55544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188  
55543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431  
55542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768  
55541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719  
55540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677  
55539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226  
55538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825  
55537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715  
55536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339  
55535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1] 플립 2019-05-04 629  
55534 인디 아티스트, 공연 관련 설문입니다 도움요청! 로로마 2019-05-02 223  
55533 이번에 싫어요 투표를 보고 느낀점 윈드러너 2019-05-02 230  
55532 아무리 멋있어도 내것이 아니면 보내주는 용기. [1] 여자 2019-05-01 550  
55531 예민함의 절정 사랑은러려워 2019-05-01 351  
55530 제게 관심있었던 여직원이 있었어요 [6] 김천사 2019-05-01 1086  
55529 안녕 홍콩 [3] St.Felix 2019-04-29 504  
55528 오랜만이에요 :D [1] 몽이누나 2019-04-29 272  
55527 집착이 심한 것 같아요. [4] 쉘브르 2019-04-29 713  
55526 해외 유학과 연애 [2] Young올드맨 2019-04-28 545  
55525 싸우지 말고 사랑하라 [2] 윈드러너 2019-04-27 494  
55524 별거 아닌걸로 싸웠네요 [14] 무라사키 2019-04-27 872  
55523 남자친구와 헤어지지않으려면 어떻게해야할까요.. Maximum 2019-04-27 538  
55522 결혼을 해요. [14] 라영 2019-04-25 1497  
55521 상대방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4] 으으, 2019-04-24 905  
55520 타인의 취향 [1] 굴소년 2019-04-24 463  
55519 결국 돌아가신 장자연씨만 더 불쌍히 보이네요. 윈드러너 2019-04-24 338  
55518 스몰톡 [1] St.Felix 2019-04-22 467  
55517 성남 독서모임 모집해용 와사비 2019-04-22 363  
55516 데이트.. 몇 번 하시나요? [3] 그루트 2019-04-21 1167  
55515 러패- 오랜만이야. [1] 백야 2019-04-21 294  
55514 회사에서 내가 자꾸 예민한 사람으로 포지셔닝되서 너무 괴로워요 [9] 이수달 2019-04-18 1104  
55513 무엇을 선물하면 좋을까요? [3] 무산소운동 2019-04-18 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