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99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2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982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57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629 2
55619 남친에게 돈을 준다면.. [30] 고민고민 2007-12-26 14133  
55618 (19) 속궁합이라는 게 정말 있는거죠..? 결혼에 있어 중요한건가요? [13] 그게아니고 2015-08-17 14102  
55617 성시경은 왜이렇게멋있어보일까요ㅠㅠ완벽한 제 이상형!!!! [47] 또릿또릿 2011-09-29 14095  
55616 사랑을 그대 품안에 [5] 니콜 2011-07-22 14050 1
55615 결혼을 결심할 때 어떤 마음이셨어요? [16] 주열매 2013-07-18 13915 7
55614 직장 동료에 대한 복수심. [3] 푸른하늘 2011-09-29 13914  
55613 동굴에 들어간 남자...언제 불러야하나요? [5] 림e 2011-12-27 13901  
55612 좋아한다면서 연락 절대 없는 이 남자... [12] 냐홍냐홍 2012-01-12 13857  
55611 소개팅 후 띄엄띄엄 연락하는 남자 [10] 옥희 2012-06-20 13842  
55610 카톡사진이나 글귀가 자주 바뀌는 사람의 심리? [10] 순수의시대 2015-03-30 13836  
55609 언니 (내 맘대루...--;;) 멋집니다여~ [3] love_holic 2001-12-27 13794  
55608 <캣우먼>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13] 캣우먼 2011-11-11 13768 2
55607 그 모자 대체 어디서 샀수? [5] 게을녀 2009-10-20 13692  
55606 혹시 이 가수 아시나요? [15] 2011-07-15 13675  
55605 괜찮아지겠죠? [2] coooool 2011-05-07 13659  
55604 시댁가기싫다 [5] 고소해 2005-02-07 13648  
55603 [영화모임] 첫 모임 공지 전 안내사항 몇가지. [76] 제3자 2011-11-08 13644  
55602 ㅇ 더 좋아하는게 정말 지는걸까 : 연애의 갑을관계 [4] 에로고양이 2013-03-10 13581 3
55601 <Catwoman>착잡한 기분 [2] 캣우먼 2001-12-28 13579  
55600 몸만 원하는 남자에게 몸 주고나면 남는것 [40] 2009-09-22 13575  
55599 힘들어도, 일단 GO [9] NA 2011-05-14 13559 1
55598 페스티발의 계절이왔도다!!!!!!!! [80] 라임오렌지 2011-07-20 13503  
55597 오늘은 하겠죠 ? [3] 일요일들 2009-12-29 13495  
55596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3491 17
55595 다들, 공연은 누구랑 가세요? [7] kaggung -♩ 2011-03-12 13475  
55594 비지 [5] 엉덩이턱 2004-02-11 13444  
55593 이제 진짜 정리할 때 [8] love mode 2007-12-27 13410  
55592 그 놈의 수영강사.... [19] 인장 2011-03-12 13408  
55591 남친은 바람바람바람 [17] 임미연 2010-07-19 13393  
55590 남자친구가 애정결핍인거 같아요... [10] 커피빈 2011-03-11 13373  
55589 19)남자친구가 성적으로 느껴지질 않아요 [10] Lorina 2013-04-01 13362  
55588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3360 14
55587 남자가 여자에게 관심있을때 [11] 말뚜기 2014-04-29 13296  
55586 [그냥잡담] 오늘 미루고 미루었던. [14] 웃구사세 2008-03-11 13289  
55585 별자리로 알아보는 내 남자친구의 모든것 [5] &#9835; terry &#9835 2003-02-26 13282